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위대한 우리역사 자유게시판


"淸 태조 누르하치는 신라인 후손", 고대사학자 심백강 인터뷰 인터뷰(下)
 알자고    | 2018·08·27 23:55 | 조회 : 82
동아시아의 문명의 시작과 끝
중원 대륙에서 발견되는 삼한시대 관련 유적


-낙랑군에 대해서 하실 말씀이 많겠지만, 지난번 인터뷰에서 어느 정도 다루었기 때문에 이야기의 주제를 ‘삼국시대’로 옮기겠습니다. 삼국시대 이전에 한반도에 삼한(三韓: 마한,변한,진한)이 있다고 배웠습니다. 우리 민족의 주요 터전이 발해만에서 시작되는 중원 대륙이었다면 삼한도 한반도에만 존재했을 수가 없겠네요.
“내몽고 적봉시의 하가점하층문화(夏家店下層文化)는 고조선이 남긴 문화유적이라는 것은 이미 공인된 사실입니다. 그런데 하가점하층문화와 동질성을 띈 문화유적이 하북성 남쪽 서수현(보정시 관할)의 한가영(韓家營) 유적에서 발굴되었습니다. 이는 《시경》에 나오는 연(燕)나라 부근에 있었다는 한성(韓城: 서주시대 맥족의 한성, 즉 한국)의 위치 기록과도 일치합니다. 바로 서주시대 이전에 있었던 대륙한국의 존재를 문헌과 고고학이 아울러 증명하는 것입니다.
이와 함께 하북성 서수현 고적 설명 기록 중에는 ‘해왕성(解王城)’에 관한 기록도 등장합니다. 이는 북부여ㆍ동부여ㆍ졸본부여의 시조들인 해모수ㆍ해부루ㆍ고주몽과 연관이 있는 지역임을 나타냅니다. 고주몽도 원래 해씨(解氏)라고 《삼국사기》에 기록되어 있지 않습니까. 우리민족은 태양을 숭배했던 민족으로 여기서 말하는 해는 물론 ‘해’, 즉 ‘태양’을 상징하는 의미의 한자 표현입니다. 중국의 한족역사상에는 ‘해왕’은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하북성 서수현의 ‘해왕성’ 유적은 부여의 해부루, 해모수와 관련된 유적이 확실해 보입니다.”

-우리는 국사 시간에 ‘고구려가 압록강 지류의 졸본(중국 요녕성 환인현) 지방에 자리 잡았다가 나중에 압록강 중류 유역의 국내성(중국 길림성 집안시)으로 천도하면서 발전했다’고 배우고 있습니다.
“맞습니다. 국내에 교육부 검정교과서 8종이 그 내용이 대동소이합니다. 고구려에 관한 서술에서 요서(遼西: 오늘날의 요서가 아니라, 북경 북쪽에서 발해만으로 빠지는 조하를 기준으로 한 고대의 요서지역을 말함)라는 단어를 찾아볼 수가 없습니다. 하지만 《삼국사기》 <고구려본기>에는 분명히 <요서에 10개의 성을 쌓아 한나라 군대의 침입에 대비하였다>라는 기록이 나옵니다.
압록강 유역이나 요동지방이 아닌 요서에 10개의 성을 쌓아 한나라 군대의 침입에 대비했다는 것은 건국 초기 고구려의 영토가 요서지역까지 포함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말해줍니다. 이 성을 쌓을 때 한나라로부터 새로 땅을 빼앗아서 쌓은 것이 아니라, 한나라의 침입을 방어하기 위해 쌓았다고 했으니, 이때 고구려의 활동 중심지가 이미 요서지역이었다는 의미가 됩니다.”

-왜 오늘날 《삼국사기》에도 언급된 ‘요서고구려’에 대해서 학교에서 전혀 가르치지 않는 것인지요.
“이병도가 《삼국사기》의 이 조항에 주석을 달면서 ‘잘못 기재한 오류가 아니면 지명의 오기일 것이다’라며 요서고구려를 부정했습니다. 이병도는 일제의 식민사학을 계승했고, 우리의 강단사학이 이병도 사학을 계승하고 있으며, 이를 계승한 강단사학의 주장이 국사학계의 통설이 되었기 때문에 이것이 오늘날 국사교과서에서 요서고구려를 잃어버리게 된 결정적인 이유입니다.”
심백강 원장은 “이병도와 이병도 사학을 계승한 강단사학은 고대의 요동을 오늘날 요하 동쪽의 요동으로 잘못 이해함으로써 한국사를 압록강 이남의 반도사로 왜곡시키는 결과를 가져오는 데 매우 중요한 작용을 하였다”며 “요서ㆍ요동에 대한 오해가 한국사를 요서조선ㆍ요서낙랑ㆍ요서고구려ㆍ요서백제를 모두 잃어버린 반신불수의 역사로 왜곡시킨 직접적인 요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말했다.
심 원장은 고대의 요서ㆍ요동이 오늘날의 요서ㆍ요동과 어떻게 다른가에 대해 다음과 같은 설명을 덧붙였다.
“《산해경》에 의하면 〈요수는 동남쪽으로 흘러 바다로 들어간다〉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현재 요녕성의 요하는 서남쪽으로 흘러 바다로 들어갑니다. 요녕성에 있는 모든 강은 지리적으로 볼 때 발해로 들어가기 위해서는 서남쪽 방향으로 흐를 수 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현재 요녕성의 요하는 《산해경》에서 말한 고대의 요수와는 완전히 다른 강이라는 것을 알 수 있는 것이죠.
그러면 동남쪽으로 흘러 발해로 들어가는 강은 어디에 있는가. 하북성에 있습니다. 가령 하북성 남쪽에 있는 호타하는 동남쪽이 아닌 동쪽으로 흘러 발해로 들어갑니다. 하북성에서 정확히 동남쪽으로 흘러서 발해로 들어가는 강은 ‘조하’와 ‘난하’가 있습니다. 그런데 송나라 때 편찬된 《무경총요》에 현재 북경 북쪽에 있는 조하가 조선하로 기록되어 있는 것으로 볼 때 조하가 고대의 요수이며 진한시대에 설치한 요서군, 요동군의 기준이 된 것은 바로 이 조하였다고 봅니다.
그런데 이병도를 위시한 강단사학자들은 역사지리에 대한 지식이 부족해 고대의 요수를 현재의 요녕성 요하로 오인하였기 때문에 여기서 패수를 청천강, 낙랑을 대동강유역으로 보는 등 온갖 오류가 발생한 것입니다.”
고조선의 '왕험성'이 고구려의 '평양성'

-원장님은 《교과서에서 배우지 못한 우리역사》에서 고구려의 원래 수도 평양은 현재의 평양이 아니라고 하였습니다. 그렇다면 고구려의 원래 수도는 어디였습니까.
“당나라 때 두우(杜佑)가 편찬한 《통전》에 진(晋)나라 때 설치했던 평주(平州) 지역을 설명하면서 <후위(後魏) 시기에 이르러 고구려가 거기에 도읍을 정했다>고 했습니다. 후위는 조조가 세운 위나라와 구분하기 위해 붙여진 명칭으로 선비족이 세운 북위 정권을 가리킵니다. 《통전》의 <평주> 조항에는 <평주 소재지는 노룡현에 있다. 오늘날의 노룡현에는 옛 고죽성이 있는데 백이 숙제의 나라였다. 전국시대에는 연나라에 속하였고, 진(秦)나라 때는 우북평과 요서군 지역이었다>고 했습니다.
이곳은 《태평환우기》에 <고조선의 조선성이 있다>고 한 바로 그곳입니다. 다행히 수ㆍ당시대의 노룡현은 현재 중국 지도에 아직도 그 지명이 그대로 살아 있습니다. 현재의 하북성 진황도시 노룡현, 북위시대, 진(晋)나라시대의 평주, 진한시대의 요서군, 은나라시대에 백이숙제의 나라 고죽국이 있었던 그 지역이 바로 요서고구려의 수도가 있던 지역입니다. 남송시대 학자 왕응린의 《통감지리통석》에는 좀더 구체적으로 노룡현 부근 현재의 하북성 창려현이 요서고구려의 수도 평양이였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우리측 기록에 고구려의 수도 평양은 어떻게 되어 있습니까.
“《삼국사기》<동천왕> 조항에 <평양성을 쌓고 백성과 종묘사직을 옮겼다. 평양은 본래 선인 왕검의 터전이다. 다른 어떤 기록에는 왕의 도읍은 왕험이다>라고 하였다고 했습니다. ‘왕검의 터전’ 혹은 ‘왕의 도읍은 왕험이다’라고 한 것은 국조 단군왕검이 고조선을 세울 때 도읍했던 그 평양성을 가리킨 것이라고 봅니다.
그렇다면 고조선이 도읍한 평양성은 어디인지 궁금해지는데, 바로 동양 최고의 지리서인 《산해경》에 <동해의 안쪽 발해의 모퉁이에 나라가 있으니 그 이름을 조선이라 한다>고 했습니다. 바로 발해의 모퉁이가 오늘날의 발해만 일대 요서지역이고, 이 요서지역을 진(晋) 나라시기에는 ‘평주’라고 하였던 것입니다. 속단하기는 어렵지만, 평주의 평은 ‘평양’의 평에서 유래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고구려는 427년 장수왕 15년에 평양으로 수도를 옮겼습니다. 우리는 이 기록을 통해 고구려의 수도가 현재의 북한의 평양으로 옮겨졌다고 이해하고 있습니다.
“《통전》에 ‘북위시대에 고구려가 요서의 평주에 도읍했다’고 했으니, 장수왕 15년에 옮긴 고구려의 수도 평양은 북한의 대동강 유역이 아니라, 중국 북경 북쪽의 조하, 즉 조선하 유역에 있던 요서의 평주라는 것은 거의 의심할 여지가 없습니다.”
-그렇다면 그 유명한 수ㆍ당이 압록강 혹은 청천강 등을 건너 고구려 평양성을 침공했다고 알려진 내용도 완전히 달라지겠군요.
“장수왕이 천도했을 때가 고구려의 국력이 쇠약했을 때가 아니고 광개토대왕 바로 다음 시대로 국력이 최전성기를 달리고 있을 때입니다. 이 당시 고구려의 강역은 서쪽으로는 발해만을 끼고 있는 요서지역으로부터 동쪽으로는 한반도의 대동강 유역을 모두 차지하고 있을 때입니다. 668년 당나라가 고구려를 침공한 후 평양성에 ‘안동도호부’를 설치했는데, 《통전》에서 <안동부 지역에 진(晋)나라 때는 평주가 설치되었고, 북위시대에는 고구려가 거기에 도읍을 정했다>고 했습니다. 이는 바로 장수왕이 천도한 평양과 당나라가 설치한 안동도호부가 대동강 유역의 평양이 아닌 평주에 있었다는 확실한 증거입니다.”
심 원장은 “이는 우리의 상식을 완전히 뒤집는 파격적인 내용이 아닐 수 없다”며 “결국 당나라가 멸망시킨 고구려의 수도 평양성은 대동강 유역 평양성이 아닌 요서에 있던 평주 평양성이 된다는 결론”이라고 말했다.
요서의 터전을 잃고 압록강 이남으로 밀려난 고구려

-당나라와 전쟁에서 패하고 나서 짧은 시간에 요서지역에 있던 고구려 주력 세력이 한반도로 이주하는 것이 가능할까요.
“고구려가 요서지역의 터전을 잃고 하루아침에 멸망한 것이 아니라 한반도 쪽에 새로운 터전을 잡은 것입니다. 이는 후대에 고려가 원나라에 한 번의 전쟁으로 먹히지 않고, 강화도를 배경으로 수십년에 걸쳐 항거하면서 명맥을 유지한 것을 보면 이해할 수 있습니다.
더구나 당시 고려는 고구려보다 국력이 약했고, 원나라는 당나라보다 국력이 강할 때인데도 원나라는 고려를 한 번에 삼키지 못했습니다. 강력했던 고구려의 잔존세력(보장왕)이 한반도로 터전을 옮겨 한반도에서 명맥을 유지한 것은 일면 당연합니다.”
심 원장은 “고려시대 원나라의 몽골족은 바로 우리나라 머리맡에 위치하고 있어서 말을 타고 바로 쳐들어올 수가 있었지만, 당나라의 중심은 장안 (지금의 섬서성)이었다”며 “그곳에서 고구려처럼 강력한 나라를 일거에 정벌하여 없앤다는 것은 말처럼 쉽지가 않다”고 덧붙였다.
“명나라 때 유명한 학자 정개양(鄭開陽)이 쓴《정개양잡저》 5권 <조선고>에는 <당나라가 고구려를 정벌하여 평양을 함락시키고, 안동도호부를 설치하자 그 나라가 동쪽으로 이동하여 압록수 동남쪽 1000여리에 있게 되었다>고 했습니다. 결국 고구려는 장수왕 때 현재 대동강 유역 평양으로 옮긴 것이 아니라, 당나라가 요서고구려의 평주 평양성을 함락하고 안동도호부를 설치하자, 동쪽으로 이동하여 대동강 유역에 정착한 것이 되는 것입니다. 이때 고구려가 요서에서 대동강 유역으로 수도를 옮겼다고 보는 것이 정확한 표현일 겁니다.”
심 원장은 “정개양은 왕양명의 제자로 <일본도찬>, <조선도설>, <유구도설> 등의 저술을 남겼을 정도로 동아시아의 정세에 아주 밝았던 학자”라며 “그가 고구려에 대해 이같이 주장했다면 반드시 어떤 명확한 근거가 바탕이 되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백제는 거대한 제후국

-백제가 부여를 계승한 나라라면, 결국 백제의 주 근거지도 한반도가 아니라는 말씀이 되는 건지요.
“백제는 한반도 서남부를 포함하여 해안을 따라서 발해만 일대에 나라가 걸쳐져 있었습니다. 청나라 황제의 특명으로 편간된 《흠정만주원류고》 3권에 보면 <백제는 국내에서 여러 제후나 왕을 세워 그들의 공훈에 보답했는데 송나라ㆍ제나라(남북조시대의 남조를 말함)시대로부터 이미 그러했다. 그렇다면 이는 백제의 영토는 광활하고 인구는 많았다는 증거가 되는 것이다>라고 했습니다. 백제가 왕과 제후를 거느린 대제국이었다는 것입니다.
《흠정만주원류고》에서 <백제의 강역은 서북쪽으로는 광녕, 금주, 의주에 이르고 남쪽으로는 해성, 개주, 동남쪽으로는 조선의 황해도, 충청도, 전라도를 포괄하고 있었다>고 기록했습니다. 이 기록을 통해 백제의 융성기에는 한반도뿐 아니라, 중국대륙 동북쪽에 광할한 영토를 소유했던 것이 확실해졌습니다.”
심 원장은 “조선이 친명배청(親明背淸) 정책을 펴는 바람에 조선과 청의 관계가 그다지 좋은 편이 아니었기 때문에 청나라가 한국 고대사를 의도적으로 미화했을 리는 만무하다”며 “다만 자신들의 터전인 만주의 고대사 원류를 추적하다 보니 백제사와 만나게 되었고 그것을 가감없이 기술했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백제와 부여와의 관계를 좀 부연해주시죠.
“백제는 고조선-부여로 이어지는 정통성을 계승한 국가였고, 대륙 깊숙한 요서 지역에 수도를 가질 만큼 강력한 대제국을 세운 나라였습니다. 《후한서》<동이열전>에 부여국에 대해 설명하면서 <본래는 예(濊)의 땅이었다>고 했습니다. 하북성 예하(濊河) 유역이 북부여의 발상지로 판단되는데 《대청일통지(大淸一統志)》권 18 <예하> 조항에 보면 <예하를 포오거(浦吾渠)라고 한다>고 했습니다.
즉 예하가 후한시대 연간에 ‘포어거’로 불렸다는 건데 ‘포어거’는 ‘부여하’의 다른 이름입니다. 후대 금나라에서 부여가 있던 곳에 ‘포여로(蒲與路)’를 설치했고, 명나라에서 ‘복여위(福餘衛)’를 설치했는데, 이는 모두 부여의 음을 한자로 표기하는 과정에서 음이 비슷한 글자로 바꾸어 쓴 것입니다. 중국어에서 ‘포’는 ‘푸’로 부여의 ‘부’와 같은 발음이고, ‘여(與)’와 ‘오(吾)’는 ‘여(餘)’와 같은 발음에 속합니다.”

-예하는 정확히 어디에 있는 강입니까.
“《명일통지》에 <예하는 평산현 서북쪽 60리에 위치하고 있다. 강물이 흘러서 평산현 동남쪽을 경유하여 호타하로 유입된다>고 했습니다. 예하는 오늘날 중국 지도 상에는 나타나 있지 않지만, 오늘날 하북성 남쪽 호타하 부근에 있던 강이라는 것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이상을 종합하면 부여는 그동안 우리가 알아왔던 것처럼 길림성 송화강 일대가 아닌 북경남쪽 호타하 유역에 있었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중원에 있었던 고조선의 영토에서 고구려와 부여가 흥망한 것으로서 고조선의 영토가 어디까지였는가를 고증하는 것은 무척 중요한 문제입니다.”
금나라와 청나라를 세운 신라의 후손들

-금나라 역사서에 금태조 아골타가 세운 금나라(1115~1234)의 시조인 함보(函普)가 신라인이라는 것을 밝혔는데 신라와 금나라와의 관계는 정확하게 어떻게 되는지요.
“금나라는 전성기에 북송을 멸망시키고, 남송과 서하를 굴복시키며 동아시아의 패자로 군림하며 120년간 중원을 다스렸습니다. 금나라에 대한 현재 중국 측 기록을 보면 여러 중국민족 가운데 하나인 여진족이 수립한 정권으로 기술했으나 이는 사실과 많이 다릅니다. 금나라는 여진족, 거란족, 한족, 발해족, 고려족 등 다양한 성분으로 구성되어 있었지만, 나라를 세우고 경영하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한 통치세력은 신라족 계통이었습니다. 따라서 금나라는 신라족이 세운 정권이라고 말하는 것이 타당합니다.”

-여진족이 주요 구성원인데 어떻게 그렇게 보시는지요.
“중국 춘추전국 시대의 제나라와 노나라의 건국을 주도한 통치 집단은 서주로부터 이주해온 세력이었지만, 먼 옛날부터 토착민으로 이 지역에 거주한 원주민은 우이(嵎夷)와 내이(萊夷)였습니다. 이 두 민족은 제나라와 노나라의 민족을 구성하는데 주체 성분이지만, 제나라와 노나라를 우이족 내이족 정권으로 간주하지 않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함보가 신라의 선진문명을 가지고 여진 지역으로 가서 추대를 받아 수령에 취임했고, 그 후손이 여러 여진족을 통일하여 세운 게 금나라입니다. 당연히 신라인이 세운 정권이라고 말하는 것이 합당합니다. 여진족이 세운 나라라면 여진족 중에 건국을 주도한 세력이 있어야 하는데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하지만 함보와 그 후손 아골타는 신라인이라는 것이 청나라 이전 중국문헌에 보이는 공통된 견해입니다.”

-함보는 어떤 사람입니까.
“함보는 신라가 망할 무렵에 여진으로 터전을 옮겼으니 ‘고려에서 온 신라인’이라고 보는 것이 합당합니다. 《고려사》의 여러 기록을 종합하면 김극수(金克守)라는 분이 바로 함보와 동일인이 확실합니다. 이 분은 고려에서 망명한 신라왕족의 후예인 김행의 아들입니다.
《고려사》에는 금나라 시조의 후손들, 즉 아골타를 비롯하여 금의 초창기 왕들은 고려를 ‘부모의 나라’라 호칭했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청나라 때 나온 《흠정만주원류고》는 금나라 국호도 신라왕의 김씨 성에서 유래했다고 단정하고 있습니다. 이는 청나라 당대 최고 학자들의 종합적인 연구 검토를 거친 끝에 내린 최후의 결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훗날 금나라를 세운 아골타의 후손들이 청나라(1616~1912)를 세웠다. 심백강 원장은 “동북 백두산 지역에 근거지를 두었던 만주족이 중국을 지배하면서 만리장성 너머 중국의 동북지방이 모두 중국의 강역에 포함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족이 중원을 다스리던 한ㆍ당ㆍ송ㆍ명 시대에는 만리장성 너머 동북방을 제대로 지배한 적이 없습니다. 고조선ㆍ부여ㆍ고구려ㆍ선비ㆍ말갈ㆍ거란ㆍ여진 등 동이(東夷) 민족들이 이 지역의 토착민으로 활동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대만 또한 청나라의 강희 황제가 중국에 편입시킨 땅입니다.
오늘날 거대한 중국의 기초를 닦은 것은 한나라도 당나라도 송나라도 명나라도 아닌 바로 동이민족이 세운 청나라 왕조였던 것입니다. 청나라는 애신락라(愛新覺羅) 누루하치가 세운 나라로 원래 국호는 대금(大金)이었으며 그 아들 황태극에 이르러 비로소 국명을 청으로 개정했다는 사실을 많은 사람들이 잘 모르고 있습니다.”
심백강 원장은 청나라 황실의 성(姓) ‘애신각라(愛新覺羅)’의 의미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애신’은 만주어로 ‘금(金)’을 의미하며, ‘각라’는 여진어에서 ‘원방(遠方)’을 의미하는데 후에 ‘원지(遠支)’를 의미하는 말로 바뀌었다는 것이다. 결국 만주어 애신각라는 김원지(金遠支)인데 우리말로는 ‘김씨의 먼 지손’이 된다는 것이다. 심 원장의 부연설명은 이렇게 이어진다.
“아골타가 세운 금나라는 남송과 몽고의 협공으로 멸망했으나, 잔존세력들이 중국의 동북방지역에서 활동했습니다. 이후 명이 부패하고 방비가 허술해진 틈을 타 누루하치가 분열된 여진족의 각 부락을 통일하여 후금을 세웠습니다. 앞서 조상들이 세운 나라 이름을 그대로 계승한 것이죠. 2대 황제인 황태극이 국호를 금에서 청으로 바꾸면서 국명에 내재된 신라왕실 김씨의 흔적은 지워졌습니다. 하지만, 그 성씨인 ‘애신각라’ 네 글자에는 청나라가 신라 김씨의 후예라는 의미가 그대로 살아 있었습니다.”

-원장님 말씀을 들으니, 우리 역사를 대하는 시각부터 달라지는 느낌입니다.
“바로 그 점이 중요합니다. 신라에서 고려로 왕조가 교체된 이후 신라왕실의 김씨 후손들은 중국으로 건너가 다시 김씨 왕조인 금나라를 세웠고, 이 금나라가 발전하여 중국 천하를 완벽하게 통일한 것이 바로 청나라 왕조입니다. 반만년 전 동아시아 최초의 국가 고조선이 밝달족에 의해 요서의 홍산문화 유적지에서 건국되었고, 중국 최후의 국가 역시 밝달족 신라의 후손들에 의해 민족의 영산 백두산 밑을 발상지로 하여 건국된 것입니다.”

-중국의 동북공정에 대해서 한마디 하신다면.
“저는 제 책에서 동북공정을 비판하지 않았습니다. 그저 우리 역사를 바로 세우면 동북공정의 논리는 저절로 무너지는 것입니다. 제가 《사고전서》 자료를 가지고 쌓은 밝달족의 고조선 장성이 앞으로 중국이나 일본이 우리 역사를 왜곡할 수 없도록 영원한 만리장성 역할을 할 것으로 믿습니다. 저는 지금까지 어느 학파나 정권이 알아주는 일이 아니라, 민족과 역사가 알아주는 일을 해왔습니다. 민족과 역사는 그 무엇보다 생명력이 강하고 길기 때문입니다.”

http://pub.chosun.com/client/news/viw.asp…
*
*
*
태쥬신가(太朝鮮歌)
아이사타 사타려와
아이사타 사타려와
파나류 지산에 흑수 백산에
생명이 탄생한 곳, 신성한 그 곳에
인류가 탄생한 곳, 신성한 그 성지에
파나류 지산에, 흑수 백산에
하라돋지 사타려와
하라돋지 사타려와
신단수 신시에 아사달 쥬신에
빛이 와
태양이 뜨는 곳, 신성한 그 곳에
태양이 뜨는 곳, 신성한 그 성지에
신단수 신시에, 아사달 쥬신에 빛이 와
어비이 지이야 하늘 이시여
이제는 우리를 어비이 지이야
다물내 나미홀 다물내 나미나
이제는 아리 쥬신 돌아와
어여삐 여기소서, 하늘이시여
이제는 우리를 어여삐 여기소서
잃어버린 강과 바다와 성을 되찾고
잃어버린 강과 바다와 땅을 되찾으니
이제는 옛 조선의 큰 영광이 돌아와
아이사타 사타려와
아이사타 사타려와
파나류 지산에 흑수 백산에
생명이 탄생한 곳, 신성한 그 곳에
인류가 탄생한 곳, 신성한 그 성지에
파나류 지산에, 흑수 백산에
하라돋지 사타려와
하라돋지 사타려와
신단수 신시에 아사달 쥬신에
빛이 와
태양이 뜨는 곳, 신성한 그 곳에
태양이 뜨는 곳, 신성한 그 성지에
신단수 신시에, 아사달 쥬신에 빛이 와
하라돋지 사타려와
하라돋지 사타려와
신단수 신시에 아사달 쥬신에
빛이 와
태양이 뜨는 곳, 신성한 그 곳에
태양이 뜨는 곳, 신성한 그 성지에
신단수 신시에, 아사달 쥬신에 빛이 와
어비이 지이야 하늘 이시여
이제는 우리를 어비이 지이야
다물내 나미홀 다물내 나미나
이제는 아리 쥬신 돌아와
어여삐 여기소서 하늘이시여
이제는 우리를 어여삐 여기소서
잃어버린 강과 바다와 성을 다 되찾고
잃어버린 강과 바다와 땅을 다 되찾게 하소서
이제는 거대한 쥬신이시여 돌아오소서.
어비이 지이야 하늘 이시여
이제는 우리를 어비이 지이야
다물내 나미홀 다물내 나미나
어여삐 여기소서 하늘이시여
이제는 우리를 어여삐 여기소서
잃어버린 강과 바다와 성을 다 되찾고
잃어버린 강과 바다와 땅을 다 되찾게 하소서
이제는 아리 쥬신 돌아와
다물내 나미홀 다물내 나미나
이제는 아리 쥬신 돌아와
이제는 아리 쥬신 돌아와
이제는 옛 조선의 큰 영광이 돌아와
잃어버린 강과 바다와 성을 되찾고
잃어버린 강과 바다와 땅을 되찾으니
이제는 옛 조선의 큰 영광이 돌아와
이제는 옛 조선의 큰 영광이 돌아와

http://tvpot.daum.net/clip/ClipView.do?clipid=21959775 #이행도님!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5  알자고 10·04·07 3750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관리자 12·07·14 1569
공지  단군조선 피라미드와 고구려 피라미드 3  운영자1 08·04·22 3019
172  한국사 미스테리 60가지(re up)  알자고 18·11·09 32
171  한민족 내일의 청사진 - 동방의 등불 다시 밝힐 통일조국  알자고 18·11·09 25
170  충격! 한글 특집2  알자고 18·10·12 52
169  동이족이 창조한 한자와 한글의 원형문자 가림토  알자고 18·09·01 114
168  인류 창세사를 다시 쓰게 한 홍산문화(3)  알자고 18·08·28 102
167  조의선인  알자고 18·08·28 115
166  "고조선은 중국 북경을 지배했다" 고대사학자 심백강 인터뷰 - 사료로 찾은 고조선의 강역(上)  알자고 18·08·28 87
 "淸 태조 누르하치는 신라인 후손", 고대사학자 심백강 인터뷰 인터뷰(下)  알자고 18·08·27 82
164  이덕일교수의 역사 특강 * 북경에 살던 낙랑사람 한현도  알자고 18·08·27 70
163  치우천황을 삼조당에 모신 숨은 뜻은?  알자고 18·08·27 45
162  치우천황은 누구인가? 치우기록들!  알자고 18·08·27 43
161  우리민족이 아메리카로 건너갔다는 멕시코의 기록, 우리는 아사달에서 왔다  알자고 18·08·27 46
160  <유물로 보는 한국의 역사5> - (옛)조선의 청동 기술력은 어디서 왔는가?  알자고 18·08·02 107
159  <유물로 보는 한국의 역사6> - 상투문화는 6천년 이전부터 내려온 한국인 헤어스타일  알자고 18·08·02 130
158  <유물로 보는 한국의 역사2> - 용문화의 기원을 찾아서  알자고 18·08·02 100
157  <유물로 보는 한국의 역사1> - 홍산문화 유물의 거북 옥기  알자고 18·08·02 116
156  운초 계연수는 누구인가?  알자고 18·07·13 93
155  무오년 무장 항일 독립운동 중광단 선언 !  알자고 18·07·13 114
123456789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