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위대한 우리역사 자유게시판


이덕일교수의 역사 특강 * 북경에 살던 낙랑사람 한현도
 알자고    | 2018·08·27 23:47 | 조회 : 32
-천안문 남쪽 20km 지점의 낙랑사람 묘
2014년 3월 16일 북경시 문물국은 북경시 대흥(大興)구 황춘진(黃村鎭) 삼합장촌(三合莊村)에서 고대 고분군을 발굴했다고 발표했다. 모두 129기의 무덤인데, 후한(後漢) 때부터 요(遼)나라 때까지 지배층의 무덤들이 묻혀 있던 것으로 보아서 낙양의 북망산처럼 북경에서 명당으로 꼽히는 지역이었을 것이다. 북경시 문물국은 2개월 반 정도에 걸쳐서 후한 때 묘 7기, 북조(北朝) 때묘 2기, 당(唐) 때 묘 33기, 요(遼) 때 묘 33기를 발굴했다. 그런데 이중 무덤의 주인이 누구인지 글씨가 새겨진 벽돌이 발견되어 큰 흥미를 끌었다.
“원상(元象) 2년(539) 4월 17일 사망한 낙랑군 조선현 사람 한현도 명기〔元象 2年4月17日 樂浪郡朝鮮縣人韓顯度銘記〕”
낙랑군 조선현 사람 한현도의 묘라는 것이다. 이 발굴결과에 충격 받은 것은 중국이었다.


-북경까지 한국사의 강역이었다(?)는 해석 차단하는 중국
그간 낙랑군 조선현을 평양일대라고 비정해왔는데, 느닷없이 북경에서 낙랑군 조선현 사람의 묘와 묘지명이 발견되었으니 당황한 것은 당연하다. 중국에서는 한반도에 거주하던 낙랑군 유민들을 모용씨가 고구려를 정벌하면서 북경까지 강제 이주시킨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은 또 한현도는 조선현에 안치되었던 조선인의 후손이며, 그의 무덤 역시 “강제 이주의 결과물이므로 한국에는 자랑거리가 아니다”라고 경계했다. 북경시 문물국은 이 발굴결과로 한국 학계에서 고대 한국사의 강역이 북경까지 걸쳐져 있었다고 주장할 것을 우려한 것이었지만 이는 대한민국에 유리한 발굴결과가 나오면 일제히 ‘묵언수행’에 들어가는 한국 내 매국 갱단사학의 실체에 대해서 잘 모르고 한 우려였다.

-하북성 노룡현에서 북경으로
『위서(魏書)』 ‘세조 태무제(世祖太武帝) 본기’는 “연화(延和) 원년(432) 9월 을묘에 거가(車駕)가 서쪽으로 귀환하면서 영주(營丘)·성주(成周)·요동(遼東)·낙랑(樂浪)·대방(帶方)·현토(玄免) 6군 사람 3만 가(家)를 유주(幽州:북경)로 이주시키고 창고를 열어 진휼하게 했다”고 기록하고 있다. 선비족이 세운 북위의 태무제가 432년 6군사람 3만가를 북경으로 이주시켰다는 기록이다. 중국에서는 이때 평양에 있던 낙랑사람들을 강제로 이주시키고 조선현을 설치한 후에 조성된 무덤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중국은 국내 갱단사학계처럼 요동사람 장통이 313년 1천가구를 거느리고 모용외에게 간 것을 평양의 낙랑군이 지금의 요서로 이주했다는 식의 주장은 하지 않는다. 북위는 몰라도 1천가구가 모용외에게 간 것을 낙랑군 전체가 옮긴 것이라고 보기에는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는 것이다. 그러나 중국에는 미안하게도 『위서』에는 낙랑 등 6군사람을 유주로 옮겼다는 기록만 있지 「유주」 산하에 낙랑군을 설치했다는 기록은 없다. 게다가 432년은 고구려 장수왕 20년으로서 고구려의 전성기였고, 북위와는 사이가 좋았으므로 북위 태무제가 평양의 낙랑군 사람들을 강제로 이주시키는 일 따위는 발생할 수 없었다. 낙랑군 조선현은 중국의 여러 기록들이 말해주는 것처럼 초기부터 평양이 아니라 지금의 하북성 노룡(蘆龍)현에 있었고, 이때 노룡현의 낙랑 사람 일부를 북경으로 이주시킨 것이다. 즉, 평양에서 북경으로 이주한 것이 아니라, 하북성 노룡현에서 북경으로 이주시킨 것이다.

-세키노 타다시의 고백(?)
자 이제 세키노 타다시의 『일기』가 다시 등장할 참이다.
「대정 7년(1918) 3월 22일 맑음 : 오전에 죽촌(竹村:타케무라) 씨와 유리창에 가서 골동품을 삼. 유리창의 골동품점에는 비교적 한 대(漢代)의 발굴물이 많고, 낙랑 출토류품은 대체로 모두 갖추어져 있기에, 내가 적극적으로 그것들을 수집함(『세키노 타다시 일기』)」
세키노 타다시는 북경에서 낙랑유물들을 적극적으로 사다가 조선총독부에 보냈다. 그리고는 ‘신의 손’이 되어 한반도 북부에서 가는 곳마다 한사군과 낙랑군 유물을 발견하는 기적이 뒤따랐다. 그런데 그는 보고서에서 이런 유물들을 ‘우연히’ 발견했다라고 거듭 써놓았다. 평양일대가 낙랑군이라고 주장했던 세키노는 왜 낙랑 유물들을 평양이 아닌 북경에서 사 모아야했을까? 북경은 지리적으로는 하북성의 일부이자 하북성 내에서 출토된 고고유물들이 거래되던 시장이었기 때문일 것이다. 모든 퍼즐들은 하나씩 맞춰보면 맞아 들어간다. 낙랑군이 평양이 아니라 하북성 일대에 있었다는 전제에서 맞춰지는 퍼즐들이다. 일제강점기 이전에 평양에서 낙랑유물은 출토된 적도 없고, 거래된 적도 없었다. ‘낙랑군=평양설’은 아직도 ‘조선총독부 조선사편수회는 영원히 우리의 앞길을 인도하신다’고 믿는 매국 갱단사학이 이른바 ‘정설, 통설’로 만든 신화일뿐이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5  알자고 10·04·07 3715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관리자 12·07·14 1524
공지  단군조선 피라미드와 고구려 피라미드 3  운영자1 08·04·22 2932
169  동이족이 창조한 한자와 한글의 원형문자 가림토  알자고 18·09·01 31
168  인류 창세사를 다시 쓰게 한 홍산문화(3)  알자고 18·08·28 41
167  조의선인  알자고 18·08·28 37
166  "고조선은 중국 북경을 지배했다" 고대사학자 심백강 인터뷰 - 사료로 찾은 고조선의 강역(上)  알자고 18·08·28 33
165  "淸 태조 누르하치는 신라인 후손", 고대사학자 심백강 인터뷰 인터뷰(下)  알자고 18·08·27 34
 이덕일교수의 역사 특강 * 북경에 살던 낙랑사람 한현도  알자고 18·08·27 32
163  치우천황을 삼조당에 모신 숨은 뜻은?  알자고 18·08·27 16
162  치우천황은 누구인가? 치우기록들!  알자고 18·08·27 18
161  우리민족이 아메리카로 건너갔다는 멕시코의 기록, 우리는 아사달에서 왔다  알자고 18·08·27 19
160  <유물로 보는 한국의 역사5> - (옛)조선의 청동 기술력은 어디서 왔는가?  알자고 18·08·02 58
159  <유물로 보는 한국의 역사6> - 상투문화는 6천년 이전부터 내려온 한국인 헤어스타일  알자고 18·08·02 74
158  <유물로 보는 한국의 역사2> - 용문화의 기원을 찾아서  알자고 18·08·02 63
157  <유물로 보는 한국의 역사1> - 홍산문화 유물의 거북 옥기  알자고 18·08·02 67
156  운초 계연수는 누구인가?  알자고 18·07·13 62
155  무오년 무장 항일 독립운동 중광단 선언 !  알자고 18·07·13 68
154  소도에서의 우주나무와 경당문화  알자고 18·05·04 130
153  “中 남방 끌려간 고구려 유민, 인구 1000만 먀오족의 조상” - 김인희 "1300년 디아스포라, 고구려 유민"에서  알자고 18·05·04 162
152  가야, 신화에서 역사로..  알자고 18·05·04 149
123456789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