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세계 최초 경전 우리의 경전 자유게시판


천부경 특강 "바른 이름, 인간삼백육십육사"_(사)천부경연구원 백광 최동원 원장
 알자고    | 2016·11·17 20:36 | 조회 : 483

지난 2016년 11월 9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사단법인 천부경연구원에서 개최한
“천부경으로 인간이 바로 서야 한다” 천부경특강 및 학술강연회가 있었습니다.
그 때 강연된 (사)천부경연구원 최동원 원장께서 강연한 내용
"바른 이름 인간삼백육십육사" 입니다.

--------------------------------------------------------------------

바른 이름(正名)
인간삼백육십육사(人間三百六十六事)
최􀀁 􀀁 􀀁 동􀀁 􀀁 􀀁 원
􀀁 􀀁 􀀁 􀀁 􀀁 􀀁 􀀁 􀀁 􀀁 􀀁  􀀁 􀀁 􀀁 􀀁"􀀁 " 􀀁(􀀁 천부보전􀀁 대표􀀁 천부경강전 저자􀀁 )
Ⅰ. 서 론

Ⅱ. 본 론
1. 바른 이름 인간삼백육십육사(人間三百六十六事)에 대하여
􀀁 􀀁 1) 인간삼백육십육사(人間三百六十六事)는 경전의 명칭이다.
  2) 인간삼백육십육사(人間三百六十六事)가 바른 이름(正名)이다.

2. 잘못된 경전의 명칭 "참전계경(叅佺戒經)"에 대하여
⑴ 단학회약사(檀學會略史)의 참전계
⑵ 참전계(叅佺戒)의 전거(典據)􀀁
⑶ 환단고기 범례(凡例)
⑷ 태백유사(太白遺史→太白逸史)의 참전계􀀁
⑸ 환단휘기(桓檀彙記)의 《참전계경》
⑹􀀁 환단고기(桓檀古記)의〈소도경전본훈〉참전계경􀀁
􀀁
􀀁 Ⅲ. 결 론􀀁


----------------------------------------------------------------------------------

Ⅰ. 서 론
천부경(天符經)을 시원(始源)으로 하는 환인족(桓人族)의 역사에서
우리 겨레는 숭고한 경전의 가르침을 통하여 찬란한 문화의 꽃을 피워 왔는데
어느 때부터인가 단군조선국의 역사에 대하여 왜곡이 심한 것을 알았다.
필자가 천부경을 공부하면서 그것도 외국인이 아닌 우리 국민 가운데 왜곡된
역사관을 가지고 진실을 오도(誤導)하고 있는 사실에 큰 충격을 받았다.
사람마다 이름이 개인의 특성을 나타내듯이, 삼대 경전 중에서도 인간삼백육
십육사(人間三百六十六事)는 진리체계를 나타내는 중요한 가르침이다.
그간 알게 된 잘못 사용하고 있는 경전의 명칭에 대하여, 진리의 힘으로 바
르게 이야기하고자 한다.

Ⅱ. 본 론

1. 바른 이름 인간삼백육십육사(人間三百六十六事)에 대하여

1) 인간삼백육십육사(人間三百六十六事)는 경전의 명칭이다.
환국의 천부경ㆍ배달국의 삼일신고ㆍ단군조선국의 인간삼백육십육사는 환인족
(桓人族) 세 시대(三時代)의 기본 경전이고 천지인(天地人)의 신선도맥(神仙
道脈)을 그 내용으로 삼고 있다.
신사기(神事記)의 조화기(造化紀)ㆍ교화기(敎化紀)ㆍ치화기(治化紀)의 첫머
리마다

① 조화기(造化紀)
"삼가 상고하건대(欽稽), 만드는 임자인 조화주(造化主)는〈환인(桓
仁)〉이시니, 천국을 여시어(開天國) 뭇 누리를 만드시고, 대덕(大德)으로
만물을 기르시느니라.……"

② 교화기(敎化紀)
"삼가 상고하건대(欽稽), 가르치는 임자인 교화주(敎化主)는 〈환웅(桓
雄)〉이시니 한얼님으로서 사람이 되사사, 큰 도리를 세우시고 큰 교화를
베풀어, 어리석은 백성들을 감화시키시되, 《삼일신고[三一神誥]》를 널리
펴시사, 뭇사람들을 크게 가르치시니라.……"

③ 치화기(治化紀)에
"삼가 상고 하건대(欽稽), 치화주(治化主)는 〈환검(桓儉)〉이시니
다섯가지 일들(五事)을 맡으사 널리 인간 세상을 유익하게(弘益人世) 하시며,
나라를 처음 세우사(建極) 법통을 만대에 드리우시니라(垂統萬世).
세 선관들과 네 신령에게 명령하사, 공경히 직분을 주시어, 《사람의 삼
백예순여섯 가지 일(人間三百六十六事)》들을 맡아 다스리게 하시니라.……"
하였다.
단군(檀君) 신선(神仙)님께서 친히 가르치신 《인간삼백육십육사(人間三
百六十六事)》는 경전(經典)의 명칭(名稱)이다.

2) 인간삼백육십육사(人間三百六十六事)가 바른 이름(正名)이다.
〈인간삼백육십육사〉는 인간세계(人間世界)의 일(事)에 대한 단군 환검(桓
儉) 님의 가르침이며 동시에 경전(經典)으로서 역사기록에 존재하였음을 살펴
본다.

⑴ 신라 눌지왕(訥祗王) 때 충신(忠臣) 박제상(朴堤上)의 《부도지(符都
誌)》 제13장에 보면 "임검(壬儉)씨가 돌아와 부도(符都)를 건설할 땅을 택하였다.
즉 동북의 자석이 가르키는 방향(자방:磁方)이었다."하였고
제20장에 보면 "사람의 일(人之事)이란 이치를 증명하는 것이요(證理)
인간세계의 일(人世之事)이란 그 <사람 일>의 이치를 증명하여 밝히(明)
는 것이니 이 이외에 다시 무엇이 있을 수가 있겠는가?
그러므로 천부(天符)의 도읍(都邑)에 관한 법(法)은 하늘 수[天數→天符經의
理數]의 이치(理)를 명확하게 증명하여 사람에게 그 본무(本務)를 수행(遂)하
게 하고 그 본복(本福)을 받게 할 따름이다." 하였다.

⑵ 기교변대론(氣交變大論; 황제내경 소문 69)에 보면
“대저 도(道)란 위(上)로는 일월성신(日月星辰)이 우주에 분포되어 운행하
는 현상(天文)을 알고, 아래(下)로는 지리(地理)를 알며, 가운데(中)로는 사
람의 일(人事)을 알아야 장수(長久)할 수 있다.”고 하였다.
또한하늘에 위치하는 것(司天)은 천문(天文)이고, 땅에 위치하는 것(在泉)
은 지리(地理)이며, 사람의 기운(人氣)이 변화(變化)에 통달하는 것은 사람이
해야 할 일(人事)입니다. (通於人氣之變化者, 人事也.).” 하였다.

⑶ 대진국(발해) 초기 대야발(大野勃)의 단기고사(檀奇古史)에는
“삼일신고를 천하(天下)에 널리 알리시고(布告) 《삼백육십육사(三百六十六
事)》의 신정(神政)으로 국민을 순순(諄諄)히 가르치고 타일러 뉘우치게(訓
誨) 하시니 그 덕(德)은 천지에 비(比)하고, 그 밝음은 해와 달과 같았다(同).
그 교화를 받은 만민이 시월 삼일(十月三日)에 환검(桓儉)을 추대하니 제1세
단제(檀帝)더라.” 하였다.

⑷ 북애(北崖)의 규원사화(揆園史話:1675년)에는
"신시씨가 세상을 다스리는지 더욱 오래되니, 치우ㆍ고시ㆍ신지ㆍ주인씨
등이 모두 같이 《사람의 삼백예순여섯 가지 일》을 다스렸다. (神市氏御世愈
遠, 而蚩尤‧高矢‧神誌‧朱因諸氏, 幷治〈人間三百六十六事〉,)"고 하였다.

⑸ 신사기(神事記)에
"치화주(治化主) 〈환검(桓儉)〉은 5사(主五事)로서 인간 세상을 홍익(弘
益)하게 하고 건극(建極)하여 수통만세(垂統萬世)하였으니, 삼선(三僊: 仙官)
과 사령《四靈: 기린, 봉황, 용, 거북 =백호, 주작, 청룡, 현무神將》에게 명하
여 각기 그 직책(職責)을 주어 《인간366사》를 주로 다스리게(主治) 하였다.
<主治人間三百六十六事>"

⑹ 김선생염백기(金先生廉白記)에 보면
김염백(金廉白 1828~1896)의 전기인 김선생염백기(1923년 발행)에 보면
" 37세 때인 1864년(고종1) 3월 초 단군의 부름을 받았는데 『… 나는 상제
의 명령에 따라 제석(帝釋)이라 부르고(稱) 시화천존(施化天尊)이 되어서 인
간삼백육십사(人間三百六十事)를 주재(主宰)하므로 이제 네가 너에게 인민(人
民)을 가르치게(敎) 하느니…』라 기록되어 있다. "
이상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인간삼백육십육사는 역사의 기록에 엄연히 존재하
는 명백한 단군환검님의 가르침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따라서 단군조선국의
인간삼백육십육사(人間三百六十六事)는 우리 환인족의 경전인 것이다.


2. 잘못된 경전의 명칭참전계경(叅佺戒經)에 대하여

⑴ 단학회약사(檀學會略史)의 참전계
1968년 9월 1일자 커발한 제14호(3면) 단학회약사(檀學會略史)에는


" 이행촌선생(李杏村先生)의 유저(遺著) 태백진훈(太白眞訓)의 주석과 아울
러 천부경(天符經) 삼일신고(三一神誥) 참전계(叅佺戒) 삼성기(三聖記) 단군
세기(檀君世紀) 태백유사(太白遺史) 규원사화(揆園史話) 등 전래의 경사(經
史)에 대한 교열과 방증자료의 수습에 전심전렴을 받쳐왔었다한다. "고 하였
다.

⑵ 참전계(叅佺戒)의 전거(典據)
참전계(叅佺戒)의 본뜻(本意)과 참전의 계(戒)라는 말이 등장하는 곳은 다음
과 같다.
① 삼성기전 하편에 “밀기(密記)에 이르기를 …환웅이 삼신의 교(敎)를 베풀
고 전계(佺戒)로써 업(業)을 삼아 무리를 모아 서약을 하고 권선징악의 법을
두니 이로부터 전제(剪除)의 뜻이 엄밀하였다.” 여기서 전계(佺戒)란 참전의
계(戒)를 말한다.
② 신시본기 제3의 대변경(大辨經)에 이르기를
*신시 씨(神市氏)는 전(佺)으로서 수계(修戒)하여 사람을 교화(敎化)하고 제
천(祭天)하였다. 이른바 전(佺)은 사람이 스스로 전(佺)한 바를 따라 능히성(性)에
통하여 진(眞)을 이루는 것이다. 고 하였다.
③ 단군세기(檀君世紀)에
◎ 2세 단군 부루(扶婁) 신축 원년 (B.C. 2240년)에
“신시 이래로 국중대회를 열고 제천하였으며 덕을 기리고 서로 화합하는 노래를 제
창하였다. 어아가(於阿歌)를 불러 근본에 대하여 감사하고 신인(神人)이 사방을 화합
하는 식(式)을 행하였는데 이가 참전계(叅佺戒)이다.
◎ 3세 단군 가륵 기해 원년(B.C. 2182년)에 “ … 종(倧)은 나라가 선택한 바
요, 전(佺)은 백성이 받드는 바니 모두 7일을 피하여 삼신집맹(三神執盟)에 나아
가 삼홀위전(三忽爲佺)하면 구환(九桓)이 종(倧)이 되어 그 도를 덮을 것입니다.”
" …신시개천의 도(道) 역시 신(神)으로서 교(敎)를 베풀었으니… "
" …3 ․ 7의 날을 세어 모든 사람이 모여서 집계(執戒)하므로 이로부터 조정에는 종
훈(倧訓)이 있고 백성에는 전계(佺戒)가 있어… "라 하였다.

④ 소도경전 본훈 제5에 “이로부터 속(俗)에서는 참전(叅佺)을 숭상하여 조의(皂
衣)에는 계(戒)가 있고 의관(衣冠)에는 율(律)이 있었는데 반드시 궁시(弓矢)를 찼
다.” "을파소가 그것을 첨(籤)하여 말하기를 신시(神市) 이화(理化)의 세상[고구려국
본기, 을파소+참전계, 인용]"이라 하였으나 시대에 맞지 않는 모순이 있다.

⑤ 고구려국(高句麗國) 본기(本紀) 제6에
[을파소+참전계]
*을파소(乙巴素)가 국상이 되더니 나이 어린 영준(英俊)들을 뽑아서 선인도랑(仙人徒
郞)이라 하였다. 교화(敎化)를 관장하는 자를 참전(叅佺)이라 하였다. 무리가 선출하
며 계율(戒)을 지키고 신(神)을 위해 뒷일을 부탁하였다(乙巴素爲國相選年少英俊爲仙人
徒郞掌敎化者曰叅佺衆選守戒爲神顧托).
무예를 관장하는 자를 조의(皂衣)라 하였는데 겸조(兼操)하고 율(律)을 이루어
공(公)을 위하여 몸을 바쳤다."고 하였다.
◎ 고구려국(高句麗國) 본기(本紀) 제6에 "일찌기 무리에게 말하기를 신시(神
市) 이화(理化)의 세상에 백성의 지혜가 열림에 따라서 날로 다스림에 이르게 된 것
은 만세에 걸쳐서 바꿀 수 없는 표준이 있었기 때문이다. 때문에 참전(叅佺)에 계
(戒)가 있으니 신의 계시에 따라 무리를 교화하고 한맹(寒盟)에 율(律)이 있으니 하
늘을 대신하여 공을 행한다(神市理化之世由民開智日赴至治則有所以亘萬世不可易之標準也故
叅佺有戒聽神以化衆寒盟有律代天行功也)"고 하였다.
◎ 고구려국(高句麗國) 본기(本紀) 제6에
"을밀선인(乙密仙人)은 일찍이 대(臺)에 살면서 하늘에 제사를 올리고 수련함을 임무
로 삼았다. 대개 선인(仙人)의 수련(修鍊)의 법(法)은 참전(叅佺)으로 계(戒)를 삼아
스스로를 굳세게 하고 영광되게 한다.=盖仙人修鍊之法叅佺爲戒健名相榮"하였으니 앞
서 참전계경(叅佺戒經)의 경(經) 자는 선경(仙經)이라는 뜻이 명백하므로 ‘참전(叅
佺)의 계율(戒)인 선경(仙經)’이 정확한 말이다. 지금도 부분적으로 이렇게 선경(仙
經)이라 하여 내려오는 글들이 있다.

⑥ 고려국(高麗國) 본기(本紀)제8에
*행촌 선생이 일찍이 천보산(天寶山)에 노닐 때 밤에는 태소암(太素庵)에 묵었던바
한 거사가 있어 말하기를 「소전(素佺)은 많은 기이한 옛날 책을 가지고 있다. 이에
이명(李茗) 범장(范樟)처럼 신서(神書)를 얻으니 모두 옛 환단(桓檀)의 진결(眞訣)이
라. 그는 많이 알아 옛일에 밝으니(通脫博古) 학문은 탁연(卓然;preeminence)하다고
칭찬할 만한 바가 있었다.
그 참전수계의 법은 대개 性이 엉기어 慧를 이루고, 命이 엉기어 德을 이루고, 精
이 엉기어 力을 이루는 것이니 그것이 우주에 있어 三神이 오래도록 있고 그것이
인물에 있어 三眞이 불멸한다는 것은 마땅히 천하만세의 대정신과 더불어 혼연동
체가 되어 나고 화함이 무궁하다는 것이다.

● 이상의 예문에서 참전(叅佺)은
“교화(敎化)를 관장하는 자를 참전(叅佺)이라” 하고,
“신인(神人)이 사방을 화합하는 식(式)을 행하였는데 이가 참전(叅佺)의 계(戒)”이며
“대개 선인(仙人)의 수련(修鍊)의 법(法)은 참전(叅佺)으로 계(戒)를 삼는다.” 하고
"참전수계의 법은 대개 性이 엉기어 慧를 이루고, 命이 엉기어 德을 이루고, 精이 엉
기어 力을 이루는 것"이라 하였으니
참전계(叅佺戒)는 참전수계(叅佺修戒) ․ 참전유계(叅佺有戒) ․ 참전위계(叅佺爲戒)에서
보는 바와 같이 "닦고(修) 있는(有) 참전(叅佺)의 계율(戒)이 되는 것이다(爲)."
이처럼 신시시대에 수도(修道)와 수행(修行)의 가르침이 되는 선도(仙道) 수련의 지
침서(指針書)인 것이지 인간삼백육십육사가 아니다.

⑶ 환단고기 범례(凡例)
" 一. 고기(古記)의 인용은 일연(一然)씨의 유사(遺事=삼국유사)에서 시작하였
으나 고기를 얻어 볼 수 없으므로 삼성기, 단군세기, 북부여기, 태백일사를 합하여
하나의 책으로 만들고 이름을 환단고기(桓檀古記)라 하였다.
또 〈천부경〉과 〈삼일신고〉 두 개 글의 전문이 다 들어 있으니, 실로 낭가의
대학이나 중용인 것이다."하였으나
고려 말 충렬왕 때의 일연(1206~1289)이 지은 삼국유사(三國遺事)에는
“범주인간 삼백육십여사 재세이화<였다. 凡主人間 三百六十餘事 在世理化>” 라 하였다.

⑷ 태백유사(太白遺史→太白逸史)의 참전계
1968년 9월 1일자 커발한 제14호(8면)의 태백유사(太白遺史→太白逸史)에는

『 參佺戒는 世傳乙巴素所作也라 嘗入白雲山禱天이라가 得天書하니 是爲參佺戒라
一稱發敎八訓이라하니 其綱領에曰 太始에 聖人이 在上하사 主人間三百六十六事
其綱領이 有八核하니
曰誠曰信曰愛曰濟曰禍曰福曰報曰應이라
誠者는 衷心之所發이오 血誠之所守니 有六體四十七用이오
信者는 天理之必合이오 人事之必成이니 有五團三十五部오
愛者는 慈心之自然이오 仁性之本質이니 有六範四十三圍오
濟者는 德之兼善이오 道之賴及이니 有四規三十二模오
禍者는 惡之所召니 有六條四十二目이오
福者는 善之餘慶이니 有六門四十五戶오
報者는 天神이 報惡人以禍하고 報善人以福하나니 有六階三十級이오
應者는 惡受惡報하고 善受善報하나니 有六果三十九形이니라.
乙巴素序之曰神市理化之世에 以八訓爲經하고 五事爲緯하야 敎化大行하고 弘益濟
物하니 莫非叅佺受戒之所成也니라 今人이 因此佺戒하야 益加勉修己則 其安集百姓
之功이 何難之有哉아』라 하였다. 이처럼 인간삼백육십육사(人間三百六十六事)에
다 임의로 참전계(叅佺戒)라고 1차 왜곡(歪曲)하였다.

⑸ 환단휘기(桓檀彙記)의 《참전계경》
【1921년 발행《성경팔리(聖經八理)》판본과 1965년 발행 박노철의《단군예절교
훈 팔리 삼백육십육사》출판물을 보고, 1971년7월5일 발문 환단휘기(桓檀彙記)에
서 연도(年度)없는 을파소 찬(撰)《참전계경》이라 하였는데 진실이 아니다.】
2차로 참전계에다 경(經)자를 붙여〈참전계경〉이라고 진실을 왜곡하였다.

⑹ 환단고기(桓檀古記)의〈소도경전본훈〉참전계경
1949년 환단고기 오형기 필사본을 근거로 1979년10월03일 수정하여 발행한 배
달의숙(倍達義塾)본의 환단고기(桓檀古記)〈소도경전본훈〉에서

① 參佺戒經 世傳乙巴素先生所傳也【천부경 이외에는 경(經)자를 붙일 수 없는
이유를 모르고 있다.】
【을파소(乙巴素)의 참전계(叅佺戒)와 환단휘기(桓檀彙記)의 을파소 찬(撰) 참전
계경(叅佺戒經)은 내용이 다르다.】
② 先生 嘗入白雲山禱天 得天書【을파소천서, 을묘천서는 같은 의미다】
③ 是爲參佺戒經【참전계경(叅佺戒經)이라는 판본(板本)이 존재하지 않음.】
④ 大始 哲人【가필되었음】 在上 主人間三百六十餘事【삼국유사를 인용함】
⑤ 其綱領有八條(※)【팔리(八理)를 팔핵(八核)또는 팔조(八條)라고 가필함】
⑥【이하 성경팔리 상ㆍ하권 판본의 내용을 그대로 인용하고 있음】
誠者 衷心之所發 血誠之所守 有六體四十七用
信者 天理之必合 人事之必成 有五團三十五部
愛者 慈心之自然 仁性之本質 有六範四十三圍
濟者 德之兼善 道之賴及 有四規三十二模
禍者 惡之所召 有六條(※)四十二目
福者 善之餘慶 有六門四十五戶
報者 天神 報惡人以禍 報善人以福 有六階三十級
應者 惡受惡報 善受善報 有六果三十九形
故 天雖不言 陟降周護 知我者昌 求是則實 一以參佺 全人受戒
⑦ 乙巴素 籤之曰【커발한 제14호(8면)의 태백유사에서 乙巴素序之曰이라 하였
음】
神市理化之世【단군조선국의 경전을 신시이화의 세상으로 소개하여 역사를 크게
왜곡하였음】 以八訓爲經【앞에서는 팔조(八條)라 하고 여기서는 팔훈(八訓=八
理訓)이라 하였음】
五事爲緯 敎化大行 弘益濟物 莫非參佺之所成也 今人 因此佺戒 益加勉修己 則其
安集百姓之功 何難之有哉【가필함】


Ⅲ. 결 론
이상과 같이 삼일신고ㆍ선기도법(仙氣道法)ㆍ참전계(叅佺戒) 등은 신시(神市)
ㆍ배달국시대에 나왔고, 《인간삼백육십육사》는 단군 환검님의 가르침인데, 《참
전계경》이라는 판본도 없으면서, 《성경팔리》의 내용에다 엉뚱한 경전의 명칭을
부쳐서 역사의 진실을 크게 왜곡(歪曲) 하였다.
천부경(天符經)의 진리체계에서는 "삼일신고(三一神誥)"도 "삼일신경(三一神經)
"이라 하지 않는데, 전해오는 판본(板本)도 없고 인정할 근거도 없이 참전계경
(叅佺戒經)이라고 붙인 경우는 역사서(歷史書) 어디에도 없다.
이는 잘못된 역사관(歷史觀)으로 선대(先代)의 가르침을 폄하(貶下)하고, 환단(桓
檀)의 귀중한 역사자료를 의심하게 하며, 소중한 진리를 훼손(毁損)하는 중대한
잘못으로서, 즉시 인간삼백육십육사(人間三百六十六事)의 진실로 돌아와야 한다.


글 : 최동원 (천부보전 대표 / 천부경연구원 원장 / "천부경강전 저자)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4452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2  관리자 12·07·14 1605
43  삼일신고로 본 인간의 특이점  알자고 16·09·03 187
 천부경 특강 "바른 이름, 인간삼백육십육사"_(사)천부경연구원 백광 최동원 원장  알자고 16·11·17 483
41    천부경연구원의 2016년 천부경 특강 동영상  알자고 16·11·18 451
40  천부경의 비밀1(동영상)  하성파파 16·10·31 414
39  하늘의 법과 천부신  김정각 16·06·05 271
38  (천부경 한울소리중) 청태조 누르하치 건국 비문이 증명하는 진본 천부경의 진실  성미경 12·05·09 2355
37  (최초공개)1904년 삼일신고 초간본  성미경 12·03·31 2220
36  천부경 강해 (구름 이경숙 해설) 1  성미경 12·03·28 2526
35  다운로드 경전방 천부경 메뉴에 자료 올렸습니다...^^  성미경 11·08·22 1884
34  삼일신고 제1장 천훈 (대종교 풀이)  성미경 10·12·17 2419
33  삼일신고 제2장 신훈 (대종교 풀이)  성미경 10·12·17 2084
32  삼일신고 제3장 천궁훈 (대종교 풀이)  성미경 10·12·17 1993
31  삼일신고 제4장 세계훈 (대종교 풀이)  성미경 10·12·17 2055
30  삼일신고 제5장 진리훈 (대종교 풀이)  성미경 10·12·17 2505
29  삼일신고 해설(구름 이경숙)  성미경 10·12·17 3241
28  천부경 (노주 김영의 주해 - 대종교)  성미경 10·12·17 2001
27  천부경의 내력_전문_내용_해설 (대종교 발췌)  성미경 10·12·17 1850
26  다운로드 경전방에 자료 다운 받아가세요.  관리자 10·02·22 2551
25  인본 주의(천부경을 한마디로 줄이면 생(生)의 원리) 1  관리자 09·08·11 3141
123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