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푸른 눈의 목격자 위르겐 힌츠페터 독일 기자의 5.18광주사태 취재 이야기
 tlstkdrn  | 2017·08·19 21:50 | 조회 : 50
푸른 눈의 목격자 위르겐 힌츠페터 독일 기자의 5.18광주사태 취재 이야기

   “위르겐 힌츠페터(Jürgen Hinzpeter, 1937.7.6-2016.1.25) 독일 기자는 광주시민들이 외치는 소리를 모두 들었다. 너무 슬퍼 눈물을 흘리면서도 나는 기록했다. 한국 언론에서 거짓을 말하고 있다는 것도 알았다. 진실이 얼마나 위험한가도 알고 있었다. 그렇지만 나는 진실을 외면할 수 없었다. 내 필름에 기록된 모든 것은 내 눈앞에서 일어났던 일. 피할 수 없는 진실이기 때문이다. 우리 독일인이 2차대전 때 했던 만행을 기억하는 만큼, 5.18도 반드시 기억되어야 한다.”
   위르겐 힌츠페터는 학창시절에 의사를 지망하던 의학도였으나, 미디어로 진로를 바꿔 1963년에 당시 서독의 ARD 소속 방송국인 북부독일방송의 텔레비전 카메라맨으로 입사했다. 1967년 초에는 그 당시 ARD의 유일의 동아시아 방면 지부가 있던 홍콩으로 발령을 받았으며. 1969년 봄에는 베트남 전쟁을 취재하다가 사이공에서 부상을 당하기도 했다. 이후 일본의 도쿄 지국으로 옮겨가 1973년부터 1989년까지 17년 간 특파원으로 근무하게 되었다. 이 때 그와 한국의 인연이 시작됐다.
   이 기간 동안 그는 몇 차례 대한민국을 방문하여 박정희 정권 하의 여러 공안 사건들에 대한 기록과 5.18 광주민주화운동 직전 가택 연금중이었던 김영삼과의 인터뷰 등을 녹화하는 등 다양한 취재를 하고 있었다.
   5.18 민주화운동이 진행 중이던 1980년 5월 19일 그는 전라남도 광주시에 잠입했다. 5월 18일 저녁, 힌츠페터는 일본 언론 보도를 듣던 중 '계엄령 하의 광주에서 시민과 계엄군 충돌'이라는 짤막한 소식을 듣게 되었다. 힌츠페터는 그 전날 한국군 계엄사령부의 계엄령 선포 등 여러가지 정황을 봤을 때 평범한 사건이 아니라고 판단하고, 같은 방송국의 녹음 담당 기자인 헤닝 루모어(Henning Rumohr)와 함께 5월 19일 아침 서울로 향했다. 대부분의 외신 기자들이 21일에 들어서야 광주로 향했다는 걸 생각해보면 남다른 육감의 소유자.
   서울로 도착한 힌츠페터와 루모어는 곧장 통역과 함께 광주로 내려갔으나 검문소에서 군인들에게 제지당했다. 하지만 힌츠페터 일행은 외국 회사 주재원으로 위장하고 "광주에 남아 있는 회사 부장을 빼오겠다"면서 군인들을 속여서 광주로 진입할 수 있었다. 당시의 외국 기자들은 국내에서 취재하려면 국가홍보원에 신고해야 했지만, 그는 광주 취재 허가를 받는 것이 불가능하리라 예상했고 아예 신고를 하지 않고 이렇게 몰래 잠입한 것이다.그 결과 1980년 당시 광주의 끔찍한 참상이 그의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기게 되었다.
   위에도 써 있듯 힌츠페터는 종군기자로 활동한 적도 있었지만, 5.18 광주민주화운동 정도로 비참한 광경은 처음 보는 것이었다. 학살 현장과 병원을 찾아다니며 비디오로 찍으면서, 그는 가슴이 꽉 막히고 흐르는 눈물 때문에 촬영을 가끔씩 중단할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광주시민들은 계엄군의 삼엄한 봉쇄망을 뚫고 들어온 외신 기자를 뜨겁게 환영했다.
   사실, 힌츠페터뿐만이 아니라 외신 기자들은 국내 기자들에 비해서 모두 다 큰 환대를 받았다. 국내 언론들은 취재도 힘들고 해봤자 제대로 보도가 나오지도 않았기 때문이다. 기껏해야 폭도들이라고 왜곡하는 기사가 나올 뿐이다. 그리하여 국내 기자들은 출입이 금지된 전남도청으로 (시민군 상황실로 쓰였다) 외신 기자들은 자유롭게 출입할 수 있었다.
   힌츠페터와 루모어는 취재 후 21일 오후 광주를 빠져나왔다. 이 때 검문을 피하기 위해 1등석에 탑승했으며, 공항에서의 필름 압수를 피하기 위해 일부는 허리띠에 넣어 몸에서 떼어놓지 않게 숨겼다. 그리고 일부는 당시 신라호텔에서 팔던 고급 과자통에 숨겼다. 21일 저녁 힌츠페터만 혼자 광주에서 서울을 경유해 비행기를 통해 나리타 공항으로 갔고, 필름은 나리타 공항에서 곧장 독일로 보내졌다. 검문을 뚫고 가는 데 무려 22시간이 걸렸다고. 나리타 공항에서 필름을 넘겨주고 곧장 돌아온 힌츠페터는, 23일 계엄군이 일시 퇴각한 상태의 광주로 재차 잠입하면서 시민 자치 하의 광주의 모습을 추가로 담았다.
   이 필름은 규탄 대회 등을 제외하면 생각보다 평온했던 시민들의 일상을 담았고, 당시 계엄군 측이 언론에 흘린 '폭도가 점령해 아비규환이 된 시내 상황' 같은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하는 확실한 증거가 되었다.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 주장하는 자들의 근거가 이 영상을 통해 상당부분 박살났다. 당시의 언론 상황으로 비추어 볼 때, 힌츠페터의 취재와 영상자료가 없었다면 위 주장대로 사실이 날조되었을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대단한 일이 아닐 수 없다.
   21일 저녁 나리타 공항에서 서독으로 보내진 힌츠페터의 필름은 22일 저녁 ARD가 서독 전역에 동시 송출하던 북부독일방송의 저녁 뉴스 프로그램인 타게스샤우를 통해 즉시 보도되었으며, 23일 잠입해서 찍은 필름까지 보태 그 해 9월에는 《기로에 선 한국》이란 제목의 다큐멘터리로 제작/방송되었다. 이 《기로에 선 한국》 다큐멘터리는 독일에서 유학 중이던 한국인 가톨릭 신부들이 번역해 국내로 들여온 이후, 언론 통제 하의 제5공화국 시절에 비디오로 복제되어 은밀하게 재야에 유입되면서 성당과 대학가 등에서 상영되었고 광주의 참상을 국내에 널리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했다. 6월 항쟁에도 기폭제 구실을 했고. 즉, 그가 카메라를 들고 그 날 광주에서 벌어진 대학살을 담아내지 않았다면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진실은 영원히 묻혔을지도 모를 일이다.
   이 때문에 힌츠페터를 비롯한 외신 기자를 '항쟁의 객관적인 관찰자로서 역사의 증인'이며, '계엄군', '광주시민'과 함께 항쟁을 구성하는 3개 주체였다고 보기도 한다. 실제로 오늘날 남아있는 광주민주화운동 관련 컬러 영상자료는 대부분 외신기자들이 촬영한 것이다. 실제 광주의 현실을 제대로 담은 컬러 영상은 힌츠페터와 다른 외신 기자들의 영상을 제외하곤 전무하다시피 하다. 한국에서 컬러방송이 시작된것이 1980년 12월 1일로, 5.18 광주민주화운동 약 6개월 후이기 때문에, 광주에 대해 취재한 국내 영상물의 대부분이 흑백으로 남아있기 때문이다. 대한뉴스는 컬러로 촬영되기는 했지만, 관제뉴스 특성상 광주의 상황에 대해 의도적으로 왜곡했기 때문에 5.18 광주민주화운동 자체에 대한 영상자료로 쓰이지는 않고, 당대 군부가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어떻게 왜곡했는지에 대한 자료로만 쓰인다.
   위르겐 힌츠페터가 일반인들에게 알려지게 된 계기는, 2003년 5월 18일 일요일 저녁 8시에 KBS 1TV를 통해 방영된 <KBS 일요스페셜>을 통해서였다. 이 다큐멘터리의 부제가 바로 <80년 5월, 푸른 눈의 목격자>이다.
   5공 말기인 1986년 11월에는 광화문 네거리에서 시위를 취재하던 도중 사복경찰에게 집단구타를 당해 목뼈와 척추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기도 하였다. 이 중상으로 인해 한국에서 그의 다큐를 볼 수 있을 즈음, 기자 생활을 그만두고 독일에서 1년간 병원 생활을 해야 했다. 이후 1995년 은퇴하고 독일에서 거주했다. 그는 광주에서의 기억을 평생 잊지 못했고, "내가 한 취재 중 80년 5월의 광주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늘 말했다고 한다. 후술하겠지만 "광주에 묻히고 싶다"고까지 했으니 말 다했다.
   2004년 지병인 심장 질환으로 일시적으로 생명이 위독했던 그가 "사후 국립 5.18 묘역에 묻히고 싶다"는 소망을 밝혀, 광주민주화운동 유족회 및 광주광역시 등 관련 단체들이 힌츠페터의 명예 시민증 부여와 5.18 묘역 안장을 추진했다. 당시 그는 심장 질환으로 병상에서 사선을 넘나들며 병세가 위중한 상태일 때도 꼭 "나를 광주에 안장해 달라"고 수없이 되뇌일 정도였으며, 그 자신은 물론 관련 단체들도 한결같이 그의 광주 망월동 안장을 원했다. 하지만 광주광역시청에서 외국인이 광주 시내의 국립/시립묘지에 안장되는 경우는 광주에서 사망한 이에 한한다는 시립묘지 관리 조례를 들며 "현재 조례상으로는 위르겐 힌츠페터를 시립 공설묘지에 매장할 수는 없다" "그러나 네티즌들 사이에 공설묘지에 매장했으면 좋겠다는 여론이 있기 때문에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5.18 관련 단체와 수시로 연락을 취하면서 혼수상태에 빠진 위르겐 힌츠페터의 건강상태를 체크하고 있다"고 전하고 "오는 28일 시의회 임시회에서 시조례 개정을 전제로 사고가 생기면 바로 대처할 수 있도록 모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결국 네티즌들은 "명예시민증을 수여해서라도 그의 소원을 들어줘야 한다"며 그의 망월동 안장을 허가해달라고 강하게 주장하였다. 관련 기사 결국 시청 측에서도 "법 개정을 통해 힌츠페터 사후 5.18 묘역에 안장이 가능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힌츠페터는 극적으로 건강을 회복한 이후 광주민주화운동 25주년 기념식에 참석하였다. 이때 그는 '광주에 묻히고 싶지만 가족들이 반대해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며 모발과 손톱 등 신체의 일부를 5.18기념재단에 전달해 수장고에 보관했었다. 이후 회고록을 집필하는 등 지속적인 활동을 펼쳤다. 한국방송기자협의회는 그에게 특별상을 수여하였다. 또한 광주의 참상을 전세계에 알린 공로로 송건호 언론상의 2회 수상자가 되었다. 현재까지 유일한 외국인 수상자이다.
   2016년 1월 25일 독일에서 지병으로 유명을 달리하였다. 향년 78세. '광주에 자신을 묻어달라'는 생전의 유언을 따라서 유해의 일부를 항아리에 담아서 그를 기리는 비석과 함께 5.18 구묘역 입구에 안치했다. 유족측에서 그의 시신을 한국으로 보내는 것은 힘들어서 그대신에 그의 모발과 손톱, 그리고 생전의 유품을 보내는걸로 대신하였다고 한다. 정식 안치 행사는 2016년 5.18 기념식 때 행해졌다.
   유르겐 힌스페터의 이야기는 영화로 만들어졌다. 제목은 '택시운전사'로, 광주까지 힌츠페터를 택시로 태워 준 기사를 의미한다. 송강호가 주연인 택시운전사 역을 맡았으며관련 기사. 배우 토마스 크레치만이 위르겐 역을 맡았다. 힌츠페터 씨는 당시 광주에 들어갈 때 함께한 택시운전사 김사복 씨를 다시 만나 그의 택시를 타고 새로워진 한국의 모습을 둘러보는 게 소원이었다고 한다. 안타깝게도 본인은 김사복 씨를 수소문했음에도 찾지 못하고 결국 영면에 들었다고.
   그러나, 전두환 측을 비롯하여 박사모나 어버이연합등의 바보인간쓰레기 단체들은 이 분더러 기레기라면서 신랄하게 비난하는데다가 "폭도들을 성자들로 포장한 위선자이자 거짓말쟁이" "북한의 사주를 받은 동독의 공작원"이라며 강도높게 깐다. 정작 힌츠페터는 서독인이며, 공산주의나 사회주의 사상을 가진 사람도 아니었다. 오히려 신군부에 의해 학살당하고 맞서 싸우다 죽은 사람들을 폭도나 도둑 떼라고 몰아붙이는 사람들이, 진짜 모습을 알리려고 홀몸으로 한국에 와 위험의 순간에서도 사진을 찍은 용기있는 기자를 기레기로 몰아붙이는 것 자체가 넌센스다. 이런 극우주의자들이 힌츠페터를 잘 알게 된 계기가 영화 택시운전사였던 것으로 보이는데무식한 놈들 아니나다를까 이 사람들은 영화 개봉에 있어서도 찬물을 끼얹으며 강도높게 비난했으며 힌츠페터를 기레기라고 하면서 까기도 했다. 또한 이들은 힌츠페터 역을 맡은 토마스 크레치만까지 무개념 배우라며 같이 도매금으로 까기도 했다. 그리고 이 영화는 이후 거짓말처럼 2017년 박스오피스 1위라는 기록을 세운다

<참고문헌>
  1. “위르겐 힌페터”, 위키백과, 2017.8.19일자.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478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567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470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1  알자고 15·02·06 540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526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098
공지  단군전의 연혁과 현황  관리자 13·07·27 2633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133
공지  단군성전과 단군문화 유적을 찾습니다. 2  관리자 06·08·24 3971
1232   2018년 대전예술제가 성공을 거두려면  tlstkdrn 17·09·10 23
1231   이회영 선생 일가의 항일독립운동 이야기  tlstkdrn 17·09·02 31
1230  항일 의병과 독립운동가 한훈(韓焄) 선생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7·08·26 32
1229  연세대 철학과 김형석 명예교수 이야기  tlstkdrn 17·08·21 46
 푸른 눈의 목격자 위르겐 힌츠페터 독일 기자의 5.18광주사태 취재 이야기  tlstkdrn 17·08·19 50
1227   서인의 ‘행동대장’ 조헌 선생의 금산·옥천 발자취  tlstkdrn 17·08·18 53
1226   2016년 1억 넘는 고액 연봉자 43만명  tlstkdrn 17·08·17 49
1225   임진왜란을 야기한 선조의 무능과 배신  tlstkdrn 17·08·17 45
1224  서강대 최진석 교수의 구작자와 장오자 이야기  tlstkdrn 17·08·17 38
1223   충남 예산군 대술면에 있는 수당고택서 찾은 신채호 애도사  tlstkdrn 17·08·17 39
1222  중국과 러시아에서 항일독립투쟁을 주도한 대종교 신자들  tlstkdrn 17·08·17 41
1221   한국은 더 이상 투자 매력 없는 나라  tlstkdrn 17·08·12 52
1220   김일엽 스님 재조명  tlstkdrn 17·08·11 51
1219   29세에 요절한 허무주의 천재시인 기형도 이야기  tlstkdrn 17·08·05 49
1218  지금은 지부상소하는 충신이 없다  tlstkdrn 17·08·04 45
1217  호서문학회 연혁 재정립  tlstkdrn 17·07·27 74
1216  대공황으로 본격 등장한 통화정책은 사실상 정치 행위  tlstkdrn 17·07·19 78
1215  초판 5000부 시인은 누구인가  tlstkdrn 17·07·19 72
1214   한국 사회과학자는 동양사상을 바탕으로 독자적 학문 체계를 세워야  tlstkdrn 17·07·19 63
1213   구한말 러시아의 대한제국에 대한 호의적 인식  tlstkdrn 17·07·18 70
1212   예측 가능한 약속시대를 기대하며  tlstkdrn 17·07·18 66
1211  태왕릉과 오회분 5호묘 훼손 심각  tlstkdrn 17·07·17 64
1210  윤동주 대표시 <병원> 감상  tlstkdrn 17·07·17 66
1209   아름다움의 학문적 의미  tlstkdrn 17·07·17 53
1234567891038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