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추사 김정희와 일본인 후지츠카의 인연
 tlstkdrn  | 2018·03·11 01:00 | 조회 : 65
추사 김정희와 일본인 후지츠카의 인연

  1945년 1월 동경의 한 병실을 두 달째 끈질기게 드나드는 조선인이 있었다. 서예가 손재형 씨다. 병실에 누워 있는 사람은 66살의 후지츠카 치카시 (藤塚隣, 1879-1948) 씨로 일제강점기 때 조선 경성제국대학 교수 출신 추사 연구가이다. 손재형 씨가 병실을 드나든 것은 다름 아닌 김정희의 ‘세한도’를 받아내려는 것이었다.
   어째서 세한도는 동경의 한 병실에 누워 있는 후지츠카 손에 들어간 것일까? 국보 180호인 세한도의 운명이 일각에 놓였던 그 순간이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것처럼 양손에 땀을 쥐게 한다. 그도 그럴 것이 세한도를 받아 낸 3개월 뒤 후지츠카의 조선 보물창고는 미군의 도쿄대공습으로 거의 불타버리고 말았기 때문이다.후지츠카 씨는 동경제국대학 중국 철학과를 졸업한 이래 47살 때인 1926년 조선 경성제국대학 교수로 부임한다.
   이후 14년간을 조선에서 교수직을 하면서 추사연구에 몰두하는데 조선에 부임하기 전 그는 북경에 1년 동안 체류한다. 전공인 중국철학 자료 수집을 위해서였다. 그러나 그의 운명은 북경에서 바뀌었다. 그는 중국인들이 추사의 학문세계를 높이 사고 있음을 발견하고 추사라는 인물 연구에 관심을 두게 된다. 말하자면 경성제국대학 교수 부임이 추사연구의 시발점이 된 것이다.
   그 뒤 후지츠카 씨는 조선에서 추사에 대한 많은 자료를 수집하였다.손재형 씨는 그런 후지츠카 씨를 병원으로 날마다 찾아가 간청하기를 ‘세한도는 조선의 것이다. 돌려 달라.’고 끈질기게 설득한다. 그 집요한 의지 때문일까? 결국, 후지츠카 씨는 아무런 조건 없이 세한도를 손 씨에게 넘겼다.
   식민지 당시 조선 땅의 귀한 것들은 헐값 또는 반강제적으로 손쉽게 일본인 손에 넘어간 것들이 많은데 세한도처럼 순순히 돌아온 것은 많지 않다. 천만다행이다.후지츠카 씨는 그의 아들 후지츠카 아키나오(藤塚明直, 1921-2006)에게 ‘조선의 유물은 본국으로 돌아가야 한다.’라고 유언했다.
   그렇다해도 아들이 아버지 말을 듣지 않고 자신의 안위를 위해 팔아먹으면 그만이다. 그러나 아들은 아버지의 유언을 잘 지켰다. 아들은 아버지의 유언대로 2006년 2월 자신이 모은 영화관련 자료와 아버지가 모은 추사 친필 글씨 26점, 추사와 관련된 서화 류 70여 점 등 1만여 점을 과천시에 기증하면서 현금 200만 엔까지 추사 연구에 보태라고 보냈다.
   그리고 그는 유물을 모두 기증한 뒤 그해 94살로 숨을 거둔다. 세한도가 개인 소장품으로 조선 땅을 떠난 것은 유감이지만 무탈하게 조선으로 돌아온 것은 다행이다. 그 숨은 공로자는 손재형 씨이며 후지츠카 부자의 고운 마음씨도 일조를 했다.
   과천에 문을 연 추사박물관에 가면 후지츠카기증실이 있는데 아버지 후지츠카치카시와
아들 아키나오가 평생 모은 추사 김정희의 자료를 볼 수 있다.
                                                        <참고문헌>  
   이윤옥, "추시 김정희와 일본인 후지츠카의 인연", 신한국문화신문, 2018.3.11일자.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708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800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705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1  알자고 15·02·06 772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844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330
공지  단군전의 연혁과 현황  관리자 13·07·27 2963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345
공지  단군성전과 단군문화 유적을 찾습니다. 2  관리자 06·08·24 4239
1243   한국전쟁의 영웅 백선엽 장군   tlstkdrn 18·06·23 1
1242  서울옥션에서 18세기 백자 대호, 10억5000만원에 낙찰   tlstkdrn 18·06·22 6
1241  한국 한문학의 시조 최치원의 생애와 문학세계   tlstkdrn 18·06·22 8
1240   중국 화웨이 5G 이동통신 세계 최강   tlstkdrn 18·06·22 12
1239  문재인정부 소득주도성장론의 문제점과 과제   tlstkdrn 18·06·21 10
1238  2018년 OECD 한국경제보고서   tlstkdrn 18·06·21 11
1237   아라가야 王城·고분群 발굴 현황과 과제  tlstkdrn 18·06·20 15
1236  동학농민전쟁의 실상  tlstkdrn 18·06·20 14
1235  양놈들의 난동과 조선 쇄국정책  tlstkdrn 18·06·20 13
1234   김우창의 정치철학과 삶의 세계  tlstkdrn 18·06·18 18
1233   전주 김일성 시조묘설  tlstkdrn 18·06·18 14
1232  신분해방의 요람이었던 서당  tlstkdrn 18·06·18 16
1231  조의금 미리 받아 쓴 천하의 걸물 조병옥 박사  tlstkdrn 18·06·17 14
1230   인간은 행복하기 위해 산다.  tlstkdrn 18·06·12 19
1229  문재인 대통령 제63회 현충일 추념사 전문  tlstkdrn 18·06·12 21
1228  백낙청의 한반도식 통일론  tlstkdrn 18·06·12 20
1227  북미 정상회담 공동합의문 번역본 전문  tlstkdrn 18·06·12 19
1226   언론인이자 소설가인 선우휘의 인생과 업적  tlstkdrn 18·06·09 22
1225   유관순 열사 서훈격상운동의 필요성과 성과  tlstkdrn 18·06·09 29
1224  중국 왕충의 인생철학  tlstkdrn 18·06·08 29
1223   방치된 건국훈장의 묘역들, 차마 눈뜨고 볼 수가 없다  tlstkdrn 18·06·08 24
1222   무속인 심진송, 김정은 2019년 전반기 사망 예언  tlstkdrn 18·06·08 25
1221   국립 현충원에 안장된 친일 반민족행위자 시신 퇴출하라  tlstkdrn 18·06·07 24
1220  유관순 열사 시신은 도대체 어디에 있단 말인가  tlstkdrn 18·06·07 22
123456789103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