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추사 김정희와 일본인 후지츠카의 인연
 tlstkdrn  | 2018·03·11 01:00 | 조회 : 105
추사 김정희와 일본인 후지츠카의 인연

  1945년 1월 동경의 한 병실을 두 달째 끈질기게 드나드는 조선인이 있었다. 서예가 손재형 씨다. 병실에 누워 있는 사람은 66살의 후지츠카 치카시 (藤塚隣, 1879-1948) 씨로 일제강점기 때 조선 경성제국대학 교수 출신 추사 연구가이다. 손재형 씨가 병실을 드나든 것은 다름 아닌 김정희의 ‘세한도’를 받아내려는 것이었다.
   어째서 세한도는 동경의 한 병실에 누워 있는 후지츠카 손에 들어간 것일까? 국보 180호인 세한도의 운명이 일각에 놓였던 그 순간이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것처럼 양손에 땀을 쥐게 한다. 그도 그럴 것이 세한도를 받아 낸 3개월 뒤 후지츠카의 조선 보물창고는 미군의 도쿄대공습으로 거의 불타버리고 말았기 때문이다.후지츠카 씨는 동경제국대학 중국 철학과를 졸업한 이래 47살 때인 1926년 조선 경성제국대학 교수로 부임한다.
   이후 14년간을 조선에서 교수직을 하면서 추사연구에 몰두하는데 조선에 부임하기 전 그는 북경에 1년 동안 체류한다. 전공인 중국철학 자료 수집을 위해서였다. 그러나 그의 운명은 북경에서 바뀌었다. 그는 중국인들이 추사의 학문세계를 높이 사고 있음을 발견하고 추사라는 인물 연구에 관심을 두게 된다. 말하자면 경성제국대학 교수 부임이 추사연구의 시발점이 된 것이다.
   그 뒤 후지츠카 씨는 조선에서 추사에 대한 많은 자료를 수집하였다.손재형 씨는 그런 후지츠카 씨를 병원으로 날마다 찾아가 간청하기를 ‘세한도는 조선의 것이다. 돌려 달라.’고 끈질기게 설득한다. 그 집요한 의지 때문일까? 결국, 후지츠카 씨는 아무런 조건 없이 세한도를 손 씨에게 넘겼다.
   식민지 당시 조선 땅의 귀한 것들은 헐값 또는 반강제적으로 손쉽게 일본인 손에 넘어간 것들이 많은데 세한도처럼 순순히 돌아온 것은 많지 않다. 천만다행이다.후지츠카 씨는 그의 아들 후지츠카 아키나오(藤塚明直, 1921-2006)에게 ‘조선의 유물은 본국으로 돌아가야 한다.’라고 유언했다.
   그렇다해도 아들이 아버지 말을 듣지 않고 자신의 안위를 위해 팔아먹으면 그만이다. 그러나 아들은 아버지의 유언을 잘 지켰다. 아들은 아버지의 유언대로 2006년 2월 자신이 모은 영화관련 자료와 아버지가 모은 추사 친필 글씨 26점, 추사와 관련된 서화 류 70여 점 등 1만여 점을 과천시에 기증하면서 현금 200만 엔까지 추사 연구에 보태라고 보냈다.
   그리고 그는 유물을 모두 기증한 뒤 그해 94살로 숨을 거둔다. 세한도가 개인 소장품으로 조선 땅을 떠난 것은 유감이지만 무탈하게 조선으로 돌아온 것은 다행이다. 그 숨은 공로자는 손재형 씨이며 후지츠카 부자의 고운 마음씨도 일조를 했다.
   과천에 문을 연 추사박물관에 가면 후지츠카기증실이 있는데 아버지 후지츠카치카시와
아들 아키나오가 평생 모은 추사 김정희의 자료를 볼 수 있다.
                                                        <참고문헌>  
   이윤옥, "추시 김정희와 일본인 후지츠카의 인연", 신한국문화신문, 2018.3.11일자.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861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003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858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1  알자고 15·02·06 923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070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490
공지  단군전의 연혁과 현황  관리자 13·07·27 3194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539
공지  단군성전과 단군문화 유적을 찾습니다. 2  관리자 06·08·24 4447
1414  정운찬 전 총리의 동반성장이론 : 초과이익공유제   tlstkdrn 18·12·10 9
1413  환단고기를 유사역사학이라고 비판하는 식민사학자  tlstkdrn 18·12·08 13
1412  신뢰회복이 시급한 우리 사회  tlstkdrn 18·12·08 11
1411   文재인 대통령,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밖에 없지 않소  tlstkdrn 18·12·08 10
1410   대산(大山) 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 대산(大山) 신용호 선생  tlstkdrn 18·12·06 10
1409  대전 다산학당 개설  tlstkdrn 18·12·05 14
1408  조선문화 알리기에 앞장선 프랑스 미션바라 이야기  tlstkdrn 18·12·04 15
1407   대전의 3대 하천과 5대 명산  tlstkdrn 18·12·04 13
1406  소쇄원에 담긴 선비의 꿈  tlstkdrn 18·12·02 16
1405   국학자 위당 정인보 선생 이야기  tlstkdrn 18·12·02 13
1404  세계 상위 1% 연구자, 한국인 50명  tlstkdrn 18·11·29 23
1403  駐朝 프랑스 초대 공사 드플랑시의 한국 문화재 수집 열정  tlstkdrn 18·11·28 27
1402   3·1운동의 숨은 주역 신한청년당 실체  tlstkdrn 18·11·28 20
1401  다산 앞선 실힉자 이덕리 이야기  tlstkdrn 18·11·28 17
1400  일본 과학교육을 바라보며  tlstkdrn 18·11·27 20
1399  여성 선각자 나혜석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8·11·27 17
1398  시 '귀천'으로 유명한 고 천상병 시인  tlstkdrn 18·11·26 20
1397  어머니 달을 띄워 보내주세요  tlstkdrn 18·11·25 20
1396   한국이 노벨과학상을 수상하려면  tlstkdrn 18·11·19 26
1395   MB 때 시작한 '노벨상 프로젝트', 연구비 대폭 깎이며 7년만에 위기  tlstkdrn 18·11·19 25
1394  문학평론가 고 김윤식의 학문세계  tlstkdrn 18·11·13 34
1393   대전 단군정맥 제4350주년 개천대제 엄숙히 봉행  tlstkdrn 18·11·11 51
1392   외과의사 장기려 박사의 거룩한 삶  tlstkdrn 18·11·10 38
1391  강유의 개혁론 : 가족과 국가를 해체하라  tlstkdrn 18·11·09 38
1234567891044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