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추사 김정희와 일본인 후지츠카의 인연
 tlstkdrn  | 2018·03·11 01:00 | 조회 : 99
추사 김정희와 일본인 후지츠카의 인연

  1945년 1월 동경의 한 병실을 두 달째 끈질기게 드나드는 조선인이 있었다. 서예가 손재형 씨다. 병실에 누워 있는 사람은 66살의 후지츠카 치카시 (藤塚隣, 1879-1948) 씨로 일제강점기 때 조선 경성제국대학 교수 출신 추사 연구가이다. 손재형 씨가 병실을 드나든 것은 다름 아닌 김정희의 ‘세한도’를 받아내려는 것이었다.
   어째서 세한도는 동경의 한 병실에 누워 있는 후지츠카 손에 들어간 것일까? 국보 180호인 세한도의 운명이 일각에 놓였던 그 순간이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것처럼 양손에 땀을 쥐게 한다. 그도 그럴 것이 세한도를 받아 낸 3개월 뒤 후지츠카의 조선 보물창고는 미군의 도쿄대공습으로 거의 불타버리고 말았기 때문이다.후지츠카 씨는 동경제국대학 중국 철학과를 졸업한 이래 47살 때인 1926년 조선 경성제국대학 교수로 부임한다.
   이후 14년간을 조선에서 교수직을 하면서 추사연구에 몰두하는데 조선에 부임하기 전 그는 북경에 1년 동안 체류한다. 전공인 중국철학 자료 수집을 위해서였다. 그러나 그의 운명은 북경에서 바뀌었다. 그는 중국인들이 추사의 학문세계를 높이 사고 있음을 발견하고 추사라는 인물 연구에 관심을 두게 된다. 말하자면 경성제국대학 교수 부임이 추사연구의 시발점이 된 것이다.
   그 뒤 후지츠카 씨는 조선에서 추사에 대한 많은 자료를 수집하였다.손재형 씨는 그런 후지츠카 씨를 병원으로 날마다 찾아가 간청하기를 ‘세한도는 조선의 것이다. 돌려 달라.’고 끈질기게 설득한다. 그 집요한 의지 때문일까? 결국, 후지츠카 씨는 아무런 조건 없이 세한도를 손 씨에게 넘겼다.
   식민지 당시 조선 땅의 귀한 것들은 헐값 또는 반강제적으로 손쉽게 일본인 손에 넘어간 것들이 많은데 세한도처럼 순순히 돌아온 것은 많지 않다. 천만다행이다.후지츠카 씨는 그의 아들 후지츠카 아키나오(藤塚明直, 1921-2006)에게 ‘조선의 유물은 본국으로 돌아가야 한다.’라고 유언했다.
   그렇다해도 아들이 아버지 말을 듣지 않고 자신의 안위를 위해 팔아먹으면 그만이다. 그러나 아들은 아버지의 유언을 잘 지켰다. 아들은 아버지의 유언대로 2006년 2월 자신이 모은 영화관련 자료와 아버지가 모은 추사 친필 글씨 26점, 추사와 관련된 서화 류 70여 점 등 1만여 점을 과천시에 기증하면서 현금 200만 엔까지 추사 연구에 보태라고 보냈다.
   그리고 그는 유물을 모두 기증한 뒤 그해 94살로 숨을 거둔다. 세한도가 개인 소장품으로 조선 땅을 떠난 것은 유감이지만 무탈하게 조선으로 돌아온 것은 다행이다. 그 숨은 공로자는 손재형 씨이며 후지츠카 부자의 고운 마음씨도 일조를 했다.
   과천에 문을 연 추사박물관에 가면 후지츠카기증실이 있는데 아버지 후지츠카치카시와
아들 아키나오가 평생 모은 추사 김정희의 자료를 볼 수 있다.
                                                        <참고문헌>  
   이윤옥, "추시 김정희와 일본인 후지츠카의 인연", 신한국문화신문, 2018.3.11일자.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775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906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774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1  알자고 15·02·06 841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986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408
공지  단군전의 연혁과 현황  관리자 13·07·27 3065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440
공지  단군성전과 단군문화 유적을 찾습니다. 2  관리자 06·08·24 4343
1326  노무현이 열망한 ‘사람 사는 세상’의 실체   tlstkdrn 18·09·17 17
1325  한국 민주교육의 선구자 오천석 박사  tlstkdrn 18·09·16 16
1324   어린아이의 마음이 곧 성인의 마음이다  tlstkdrn 18·09·14 29
1323   미국 사회에 종교 없는 사람들 급증 충격  tlstkdrn 18·09·14 24
1322   하루키 등 4명 ‘대안 노벨문학상’ 후보 선정  tlstkdrn 18·09·14 23
1321   정통국사(正統國史)의 계승자 한암당 이유립과 그 이후 이야기  tlstkdrn 18·09·13 27
1320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공과  tlstkdrn 18·09·10 29
1319   언론인이자 역사학자인 후석(後石) 천관우(千寬宇) 선생 이야기  tlstkdrn 18·09·10 26
1318  일제강점기에 환단고기 30권을 발간한 계연수 선생은 실존인물이다.  tlstkdrn 18·09·10 21
1317  한국 최연소 박사 기록을 갱신한 유효정씨  tlstkdrn 18·09·08 27
1316   월북시인 김기림 기념비 도호쿠대학 구내에 건립된다.  tlstkdrn 18·09·07 20
1315  식민지역사박물관 개관의 역사적 배경과 민족사적 의의  tlstkdrn 18·09·03 31
1314  2018 괴산고추축제 폭우 속 성료  tlstkdrn 18·09·03 28
1313   여류시인 노천명 이야기  tlstkdrn 18·09·03 25
1312   중국 왕수인의 심학  tlstkdrn 18·08·31 30
1311  문재인정부 혁신성장정책의 성공 필요조건  tlstkdrn 18·08·30 34
1310   조선왕조 10대 군주 연산군 이융(李㦕)의 폭정 전말  tlstkdrn 18·08·30 31
1309  꽃다운 열여덟 살 유관순 열사, 지지 않는 독립의 꽃으로 남으리  tlstkdrn 18·08·29 31
1308   충청지역 항일독립만세운동  tlstkdrn 18·08·29 27
1307  통계청 ‘2017 인구주택총조사’  tlstkdrn 18·08·29 32
1306  청양출신 이해찬 국회의원, 민주8·25全大 42.88% '압승' 새당대표 선출  tlstkdrn 18·08·29 29
1305   브로드웨이 희극의 왕 닐 사이먼 타계  tlstkdrn 18·08·28 30
1304   한국 여성운동을 주도한 이호재 박사  tlstkdrn 18·08·28 28
1303   다산 정약용을 학계에 처음 알린 최익한 재평가  tlstkdrn 18·08·28 38
123456789104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