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충청지역 인구문제 심각
 tlstkdrn  | 2018·07·10 23:57 | 조회 : 67
|                                                 충청지역 인구문제 심각

    1987년 7월 11일. 전 세계 인구가 50억 명을 돌파했다. 그리고 이를 기념하기 위해 ‘50억 의 날’이 탄생했다. UN개발계획은 2년 뒤인 1989년 매해 7월 11일을 인구의 날로 정했다. 그리고 인구의 날마다 인구 관련 연구결과를 발표한다.
    그러나 인구 증가를 기념하는 인구의 날은 저출산에 신음하는 대한민국에겐 남의 잔치다. 충청권도 예외는 아니다. 심각한 수준으로 인구가 크게 줄어들고 있어서다. 대전은 최근 인구 150만 명이 무너졌다. 2014년 7월 153만 6349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계속 하락해 지난 2월엔 결국 150만 명 아래로 떨어졌다. 대전의 인구 감소는 유출이 가장 큰 원인이다. 가장 대표적인 게 인근 세종시 출범으로 인한 인구 유출이다. 2012년 출범한 세종의 당시 인구는 10만여 명에 불과했지만 올 들어 30만 명에 육박하는 수준까지 늘었다.
    상당수는 대전에서 유입됐다. 통계청에 따르면 세종시가 출범한 2012년부터 5년간 대전에서 세종으로 이주한 인구는 7만 명을 넘는다. 대전의 인구 유출에 대한 통계는 이게 다가 아니다.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에 따르면 대전의 대졸자 역내 취업률은 39.6%다. 대전 취업자 10명 중 6명은 타 지역으로 취업하고 있는 셈이다. 전국 평균인 47.9%를 훨씬하회, 지방 5대 광역시 중 가장 낮은 수준이다.
    당연히 저출산도 문젯거리다. 지난 1월부터 4월까지 대전의 출생아 수는 3000명이다. 저출산의 지표 중 하나인 조출생율(인구 1000명당 출생율)은 6.5%다. 출생아 수와 조출생율 모두 전국 광역시 중 가장 낮다. 여성이 가임 기간(15-49세)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자녀의 수인 합계출산율도 1.19명에 불과하다.
    충남과 충북의 인구 감소 문제는 더욱 심각하다. 출생아 수는 대전보다 상대적으로 많지만 인구 유출과 고령화로 소멸위험지수(20~39세 여성 인구/65세 이상 고령 인구)가 기준치보다 심각하게 낮기 때문이다. 소멸위험지수는 일본 마스다 히로야 도쿄대 교수의 이론에서 나온 단어로 기준치를 1로 설정하고 이보다 낮으면 미래에 해당 지역은 인구가 소멸할 것이라고 정의했다.
    충남과 충북에서 소멸위험이 가장 높은 곳은 청양과 괴산으로 각 0.22였다. 서천(0.23), 보은(0.24), 부여(0.25), 단양(0.28), 예산과 금산, 태안, 영동(0.3), 옥천(0.32), 보령과 논산(0.41), 공주(0.44), 홍성(0.49) 순으로 나타났다. 충남은 15개 시·군 중 10개 지역이, 충북은 11개 시·군 중 5곳에서 소멸위험이 높았다. 사실상 군 단위지역은 물론 일부 시 단위지역까지 소멸을 걱정해야 된다는 얘기다. 이를 토대로 봤을 때 충남은 이르면 2025년, 늦어도 2030년 이후부터 소멸위험단계가 시작되고 충북도 이와 비슷한 시기에 관련 문제가 더욱 심화된다.
    세종도 인구 문제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갈수록 늘어나는 추세지만 다른 지역에서의 유입이 대부분이다. 유입으로 인구를 유지하는 데 한계가 있는 만큼 인구 증가의 지속가능성은 낮다. 실제 올 1~4월까지 세종의 출생아 수는 약 1200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낮다. 물론 인구가 30만 명도 되지 않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세종의 합계출산율은 1.8명이다.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지만 최소 2.1명의 합계출산율을 보여야 인구가 유지되는 점을 감안하면 세종도 미래엔 결국 인구가 줄어들 수 있다는 암울한 뜻이다.
                                                          <참고문헌>
   1. 김현호, "인구의 날, 어두컴컴한 충청의 민낯", 금강일보, 2018.7.9일자. 2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920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059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907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1  알자고 15·02·06 971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123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559
공지  단군전의 연혁과 현황  관리자 13·07·27 3283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594
공지  단군성전과 단군문화 유적을 찾습니다. 2  관리자 06·08·24 4525
1466  정월대보름 맞이 대동 장승제 이야기   tlstkdrn 19·02·18 0
1465  일제강점기 소농사회의 변용 실태  tlstkdrn 19·02·17 12
1464   기생들의 항일독립만세운동  tlstkdrn 19·02·17 11
1463  예향 목포가 배출한 문화예술인  tlstkdrn 19·02·17 12
1462  아직까지 잘 알려지지 않은 3.1독립만세운동 유공자들  tlstkdrn 19·02·15 18
1461  건강장수 행동강령 8가지  tlstkdrn 19·02·14 24
1460   일본 시인 이바라기 노리코의 남다른 한국 사랑  tlstkdrn 19·02·14 25
1459  충북의 명문고인 청주고가 배출한 인물  tlstkdrn 19·02·13 23
1458  지식 무산 계급 양산하고 착취하는 대학  tlstkdrn 19·02·13 24
1457   동양학자 기세춘 선생의 생애와 사상  tlstkdrn 19·02·13 24
1456  귀국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지원 26%뿐  tlstkdrn 19·02·11 32
1455  시인 이육사는 일평생 조국 광복을 염원하며 선비정신과 민족주의를 추구했다.  tlstkdrn 19·02·11 31
1454  일제강점기 한국경제의 실상  tlstkdrn 19·02·10 28
1453  2.8독립선언서의 역사적 의의  tlstkdrn 19·02·09 31
1452  2·8독립선언 100주년을 기념하며  tlstkdrn 19·02·09 26
1451  설 명절의 유래  tlstkdrn 19·02·09 33
1450   南·北·中 3국서 유공자 된 유일한 독립운동가 의열단원 유자명 선생  tlstkdrn 19·02·09 26
1449   3·1운동 당시 시위 1716건, 日帝 통계보다 2배 많았다  tlstkdrn 19·02·07 28
1448  한국문인협회 신임 이사장에 부여 출신 이광복 소설가 취임  tlstkdrn 19·02·07 30
1447  일본 광역 경제권에 포섭된 조선 경제 병참기지화로 공업화 가속  tlstkdrn 19·02·02 41
1446   동아일보 김지영 기자님께!  tlstkdrn 19·02·02 57
1445   아우내장터 항일독립만세운동  tlstkdrn 19·02·02 46
1444  환수할 문화재 17만점 넘는데 예산은 고작 50억뿐  tlstkdrn 19·02·02 40
1443  세계일보 창간 30주년 기념사  tlstkdrn 19·02·01 34
1234567891045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