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충청지역 인구문제 심각
 tlstkdrn  | 2018·07·10 23:57 | 조회 : 7
|                                                 충청지역 인구문제 심각

    1987년 7월 11일. 전 세계 인구가 50억 명을 돌파했다. 그리고 이를 기념하기 위해 ‘50억 의 날’이 탄생했다. UN개발계획은 2년 뒤인 1989년 매해 7월 11일을 인구의 날로 정했다. 그리고 인구의 날마다 인구 관련 연구결과를 발표한다.
    그러나 인구 증가를 기념하는 인구의 날은 저출산에 신음하는 대한민국에겐 남의 잔치다. 충청권도 예외는 아니다. 심각한 수준으로 인구가 크게 줄어들고 있어서다. 대전은 최근 인구 150만 명이 무너졌다. 2014년 7월 153만 6349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계속 하락해 지난 2월엔 결국 150만 명 아래로 떨어졌다. 대전의 인구 감소는 유출이 가장 큰 원인이다. 가장 대표적인 게 인근 세종시 출범으로 인한 인구 유출이다. 2012년 출범한 세종의 당시 인구는 10만여 명에 불과했지만 올 들어 30만 명에 육박하는 수준까지 늘었다.
    상당수는 대전에서 유입됐다. 통계청에 따르면 세종시가 출범한 2012년부터 5년간 대전에서 세종으로 이주한 인구는 7만 명을 넘는다. 대전의 인구 유출에 대한 통계는 이게 다가 아니다.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에 따르면 대전의 대졸자 역내 취업률은 39.6%다. 대전 취업자 10명 중 6명은 타 지역으로 취업하고 있는 셈이다. 전국 평균인 47.9%를 훨씬하회, 지방 5대 광역시 중 가장 낮은 수준이다.
    당연히 저출산도 문젯거리다. 지난 1월부터 4월까지 대전의 출생아 수는 3000명이다. 저출산의 지표 중 하나인 조출생율(인구 1000명당 출생율)은 6.5%다. 출생아 수와 조출생율 모두 전국 광역시 중 가장 낮다. 여성이 가임 기간(15-49세)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자녀의 수인 합계출산율도 1.19명에 불과하다.
    충남과 충북의 인구 감소 문제는 더욱 심각하다. 출생아 수는 대전보다 상대적으로 많지만 인구 유출과 고령화로 소멸위험지수(20~39세 여성 인구/65세 이상 고령 인구)가 기준치보다 심각하게 낮기 때문이다. 소멸위험지수는 일본 마스다 히로야 도쿄대 교수의 이론에서 나온 단어로 기준치를 1로 설정하고 이보다 낮으면 미래에 해당 지역은 인구가 소멸할 것이라고 정의했다.
    충남과 충북에서 소멸위험이 가장 높은 곳은 청양과 괴산으로 각 0.22였다. 서천(0.23), 보은(0.24), 부여(0.25), 단양(0.28), 예산과 금산, 태안, 영동(0.3), 옥천(0.32), 보령과 논산(0.41), 공주(0.44), 홍성(0.49) 순으로 나타났다. 충남은 15개 시·군 중 10개 지역이, 충북은 11개 시·군 중 5곳에서 소멸위험이 높았다. 사실상 군 단위지역은 물론 일부 시 단위지역까지 소멸을 걱정해야 된다는 얘기다. 이를 토대로 봤을 때 충남은 이르면 2025년, 늦어도 2030년 이후부터 소멸위험단계가 시작되고 충북도 이와 비슷한 시기에 관련 문제가 더욱 심화된다.
    세종도 인구 문제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갈수록 늘어나는 추세지만 다른 지역에서의 유입이 대부분이다. 유입으로 인구를 유지하는 데 한계가 있는 만큼 인구 증가의 지속가능성은 낮다. 실제 올 1~4월까지 세종의 출생아 수는 약 1200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낮다. 물론 인구가 30만 명도 되지 않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세종의 합계출산율은 1.8명이다.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지만 최소 2.1명의 합계출산율을 보여야 인구가 유지되는 점을 감안하면 세종도 미래엔 결국 인구가 줄어들 수 있다는 암울한 뜻이다.
                                                          <참고문헌>
   1. 김현호, "인구의 날, 어두컴컴한 충청의 민낯", 금강일보, 2018.7.9일자. 2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733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847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729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1  알자고 15·02·06 795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913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351
공지  단군전의 연혁과 현황  관리자 13·07·27 2987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373
공지  단군성전과 단군문화 유적을 찾습니다. 2  관리자 06·08·24 4265
1230  과학의 대중화 넘어 대중의 과학화에 기여한 최재천 박사   tlstkdrn 18·07·16 1
1229   고당 조만식 선생 이야기   tlstkdrn 18·07·15 3
1228  중국과 한국의 역사와 문화  tlstkdrn 18·07·12 14
1227   대전 연극인들이 진입장벽과 생활고로 지역 연극계 떠난다.  tlstkdrn 18·07·11 18
1226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자국 제일주의 경제정책에 고전하는 한국경제 당국  tlstkdrn 18·07·11 15
1225  세계 1등 상품 한국 7개에 그쳐  tlstkdrn 18·07·11 17
1224  한국의 웰빙지수 23개국 중 꼴찌  tlstkdrn 18·07·11 19
1223  혁명가 김옥균을 암살한 지식인 홍종우 이야기  tlstkdrn 18·07·11 19
 충청지역 인구문제 심각  tlstkdrn 18·07·10 7
1221  8월 29일 경술국치 108주년에 맞춰 식민지역사박물관 개관 가능  tlstkdrn 18·07·10 14
1220  100세 장수의 건강수칙  tlstkdrn 18·07·10 14
1219   전남 담양 개신사 석등기의 비밀  tlstkdrn 18·07·09 23
1218   친일인사로 폄하되고 있는 시인 모윤숙 이야기  tlstkdrn 18·07·09 23
1217  일반상대서이론의 핵심  tlstkdrn 18·07·06 24
1216   국립현충원에서 반민족행위자 묘소 퇴출하라  tlstkdrn 18·07·06 24
1215   우주의 근원과 인간의 본질을 탐구했던 주돈이의 학문세계  tlstkdrn 18·07·06 28
1214  국호 대한민국의 역사적 의의  tlstkdrn 18·07·04 30
1213   이승만이 '대한민국' 국호 제정 밀어붙여  tlstkdrn 18·07·04 26
1212  남산 통감관저와 100년 전 경성 도시계획  tlstkdrn 18·07·04 26
1211  대전 제3회 대한민국연극제 폐막  tlstkdrn 18·07·04 27
1210  내공이 없는 높은 경지란 없다.  tlstkdrn 18·07·04 28
1209   한국 천년 고찰 7곳 세계유산에 등재  tlstkdrn 18·07·02 25
1208  억압 버텨낸 생명의 존엄성 기록한 박경리의 <토지>  tlstkdrn 18·07·02 23
1207  고려·조선 토지제도의 뿌리인 신라 정전제  tlstkdrn 18·07·02 26
123456789103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