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한국의 웰빙지수 23개국 중 꼴찌
 tlstkdrn  | 2018·07·11 16:13 | 조회 : 85
 FILE 
  • 한국의_웰빙지수_23개국_중_꼴찌(한국경제신문,_2018.7.11일자).hwp (64.0 KB), Down : 1
  • 한국의 웰빙지수 23개국 중 꼴찌

      삶의 질에 대한 한국 국민들의 인식이 국제적으로 최하위 수준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과 유럽 선진국뿐 아니라 나이지리아와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아프리카 국가에 비해서도 낮았다. 
       라이나생명의 모기업인 시그나그룹은 한국을 포함해 23개국에서 조사한 ‘시그나 360˚웰빙지수’(이하 웰빙지수)를 10일 발표했다. 이 지수는 신체건강, 사회관계, 가족, 재정상황, 직장 등 5개 부문 설문을 토대로 산출됐다. 한국, 미국, 영국, 프랑스, 스페인, 독일, 브라질, 멕시코, 중국, 인도, 나이지리아,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23개국에서 만 18세 이상 성인 1만4467명을 대상으로 지난 2~3월 설문조사를 벌였다. 한국에선 성인 1000명이 응답했다.  
       조사 결과 한국의 웰빙지수는 51.7점으로 23개국 중 가장 낮았다. 22위인 홍콩(56.8점)과 차이가 컸다. 재정상황(개인 재무) 인식이 43.4점으로 다른 분야보다 매우 낮았고, 사회관계(51.7점)와 신체건강(52.3점) 부문도 낮았다. 국가별로는 터키(57.3점), 대만(57.2점), 홍콩 등이 하위권이었다. 한국은 13개국을 대상으로 한 지난해 조사에서도 최하위였다.
        한국 응답자가 답한 점수를 연령대별로 보면 35~49세 51.7점, 50세 이상 54.2점, 18~34세  54.8점 등이었다. 시그나그룹은 “부모, 자녀, 배우자 돌봄과 재정적 뒷받침 항목에서 긍정적인 응답률이 지난해보다 크게 낮아졌다”며 “30~40대가 부모 부양과 자녀 양육 부담이 커져서 심리적·재정적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35~49세 응답자들은 ‘나이 들어 나를 돌봐줄 사람을 꼽으라’는 질문에 배우자(50%)를 언급하거나 ‘아무도 없다’(26%)고 답했다. 자녀는 7%뿐이었다. 이어 도우미(6%), 의료시설(4%), 친구(3%) 순이었다. 최근 스트레스를 받았거나 받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한국이 97%로 23개국(평균 86%) 중 가장 높았다. 스트레스 원인은 일(40%), 돈 문제(33%), 가족(13%) 순으로 나타났다.
                                                               <참고문헌>
       1. 강경민, “갈 길 먼 '한국의 웰빙지수', 한국경제신문, 2018.7.11.일자. A2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979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125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964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1  알자고 15·02·06 1029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182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623
    공지  단군전의 연혁과 현황  관리자 13·07·27 3371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652
    공지  단군성전과 단군문화 유적을 찾습니다. 2  관리자 06·08·24 4600
    1556  1894 일본조선침략 사료 발굴   tlstkdrn 19·04·24 10
    1555  이승만의 두 얼굴, 건국의 아버지·독재정치인  tlstkdrn 19·04·22 9
    1554  사단법인 단군정맥이 대전 중구문화원에서 제4259주년 어천대제 엄숙히 봉행  tlstkdrn 19·04·21 17
    1553  여성주의 문학의 선구자 버지니아 울프  tlstkdrn 19·04·19 16
    1552  파도에 맞서 7조 그룹 일군 캡틴 김재철 이야기  tlstkdrn 19·04·17 19
    1551  불과 1시간만에 노트르담 대성당 첨탑 붕괴, 세계가 탄식  tlstkdrn 19·04·17 19
    1550  조선 중기 천재 여류시인 허난설헌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9·04·16 19
    1549   한강 ‘채식주의자’의 사회학적 비평  tlstkdrn 19·04·15 15
    1548  대산 신상구 국학박사, 대전 송촌교회 주최 김형석 초청강연 참석  tlstkdrn 19·04·14 26
    1547  임시정부 수립 의의와 성과  tlstkdrn 19·04·13 18
    1546   천안시, 석오 이동녕 선생 재조명사업 본격 추진  tlstkdrn 19·04·10 25
    1545   1871년 조선은 쇄국, 일본은 개국  tlstkdrn 19·04·10 23
    1544  臨政 헌법이 세계 최초로 민주공화정 명기  tlstkdrn 19·04·10 24
    1543   임혁백의 비동시성의 동시성 이론  tlstkdrn 19·04·10 19
    1542   손에 칼 대신 항일의 붓 쥔 서화가 김진우  tlstkdrn 19·04·10 19
    1541  중도 사학자 김성칠이 일기로 기록한 한국전쟁  tlstkdrn 19·04·10 22
    1540  대산 신상구 국학박사, 문학평론집『한국 노벨문학상 수상조건 심층탐구』발간 화제 1  tlstkdrn 19·04·08 49
    1539  유관순 열사 사촌올케 노마리아 애국활동  tlstkdrn 19·04·07 27
    1538  신동엽 시인 50주기를 기념하며  tlstkdrn 19·04·04 34
    1537  1억 한글 공동체의 필요성  tlstkdrn 19·04·04 30
    1536  충남 보령 출신의 소설가 김성동 이야기  tlstkdrn 19·04·02 40
    1535  <특별기고> 기미년 4.1일 아우내장터 독립만세운동 100주년을 경축하며  tlstkdrn 19·04·02 31
    1534   문학평론가 방민호의 강릉 나들이  tlstkdrn 19·04·02 33
    1533  대한민국의 국가주의 경제체제의 구조화  tlstkdrn 19·04·02 24
    1234567891048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