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대전 연극인들이 진입장벽과 생활고로 지역 연극계 떠난다.
 tlstkdrn  | 2018·07·11 17:35 | 조회 : 92
 FILE 
  • 대전_연극인들이_진입장벽과_생활고로_지역_연극계_떠난다(중도일보,_2018.7.11일자).hwp (392.5 KB), Down : 0
  • 대전 연극인들이 진입장벽과 생활고로 지역 연극계 떠난다.

       지난 2018년 7월 2일 폐막한 대한민국연극제에서 대전의 극단 새벽이 대상과 연출상, 희곡상, 무대예술상, 연기상을 수상했지만 화려한 수상 실적 이면의 현실은 어둡기만 하다. 연극인들은 여전히 생활고에 시달리고 극단 운영 관행 역시 투명하지 못하다. 열악한 상황으로 인해 작품의 질이 떨어져 관객들이 연극을 외면하는 악순환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대통령상 수상의 영광이 단발성으로 그치지 않기 위해선 연극인들이 안정적으로 활동할 수 있는 인프라 구축이 시급하다. 중도일보는 대전서 열린 대한민국연극제 후속 시리즈로 총 3회에 걸쳐 대전 연극계의 문제점을 짚어보고 대안을 찾아본다. <편집자주>   대전 지역 극단에서 배우 생활을 하던 김 모(여) 씨는 최근 연극계를 떠났다. 적성에 맞지 않는 아동극을 하던 김 씨는 평소 원하던 정극 배역을 찾았으나 여의치 않았다. 비중 있는 배역을 구할 수 없었던 데다 개런티마저 아동극에 비해 턱없이 부족했다. 대전 연극계에서 수입과 적성 측면에서 모두 만족하지 못한 김 씨는 결국 다른 직업을 찾게 됐다.   대전 소재 연극 관련 학과를 졸업한 박 모 씨는 졸업과 동시에 서울 연극계로 향했다. 대전에서 실력을 쌓아 배우로 성장하라는 교수님의 조언을 따르려 했지만 대전 연극계의 상황은 녹록치 않았다. 4학년 때부터 대흥동의 극단을 돌며 알아봤지만 오디션을 개최하는 극단을 찾기 힘들었다. 사회 초년생으로 대전에서 기회를 잡기 어려웠던 김 씨는 기회가 풍부한 서울 연극계로 떠나야 했다.   연극인들이 대전 연극계에서 자리 잡지 못하고 있다. 적성에 맞는 배역을 구하지 못하거나 열악한 경제적 형편으로 지역 연극계를 떠나는 연극인의 행렬이 이어진다. 배역을 찾기 어려운 예비 연극인이나 생활고에 시달리는 기존 연극인 모두 지역에서 연극하기 어렵다고 호소한다. 대전연극협회에 따르면 대전에서 활동하는 250여 명의 연극인 중 전업 연극인은 50명 정도다. 나머지 200여 명의 연극인은 다른 일과 연극을 병행해야 하는 형편이다.   많은 예비 연극인들은 대전 연극계의 진입장벽을 실감한다. 이들은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적성을 찾기 어려운 현실을 꼽는다. 한 배우는 "대전의 경우 서울과 달리 오디션이 없다시피 하다"며 "원하는 배역이 있어도 실력으로 따낼 수 없는 구조"라고 토로했다. 인맥으로 배역이 결정되는 현실이라는 뜻이다.   대전 소재 연극 관련학과의 한 졸업생은 "대전 연극계는 처음부터 전문 연출자로 성장하기 어렵다"며 "고참 배우가 나중에 연출을 맡는 관행 때문에 서울로 떠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생활고로 인한 기존 연극인들의 연극계 이탈도 이어지고 있다. 대전의 경력 10년차 한 배우는 "대전 연극계의 개런티가 서울에서 비해 턱없이 부족하다"며 "작품 한 편 들어가면 50일 연습하고 2주 공연하는데, 보통 100만원이 채 안 되는 돈을 받는다"라고 밝혔다.   최근 초·중·고교에 예술강사 제도가 도입되면서 연극인들이 공연보다 수업에 치중하는 현상도 벌어진다. 경력 5년차의 한 배우는 "예술강사를 하면 최대 300시수를 보장 받을 경우 연 1500만원 가량의 수입이 주어진다"며 "예술강사업에 집중하기 위해 더 이상 공연을 하지 않는 동료가 늘어나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 배우에 따르면 중견 배우가 대전에서 공연으로만 한 해 벌 수 있는 수입이 평균 1000만원 선이라고 한다.   활동 여건이 개선되지 않는 한 지역 연극인들의 이탈 현상은 지속될 전망이다. 대전연극협회 복영한 지회장은 "10년 전만 해도 생활고를 견디고 하는 연극인이 많았지만 지금은 분위기가 그렇지 않다"며 "연극인들이 안정적으로 연극 활동을 하기 위해서는 제도적·재정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변했다.
                                                                 <참고문헌>
        1. 한윤창, “진입장벽과 생활고로 지역 연극계 떠난다”, 중도일보, 2018.7.11.일자. 1-2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979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125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964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1  알자고 15·02·06 1029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182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623
    공지  단군전의 연혁과 현황  관리자 13·07·27 3371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652
    공지  단군성전과 단군문화 유적을 찾습니다. 2  관리자 06·08·24 4600
    1556  1894 일본조선침략 사료 발굴   tlstkdrn 19·04·24 10
    1555  이승만의 두 얼굴, 건국의 아버지·독재정치인  tlstkdrn 19·04·22 9
    1554  사단법인 단군정맥이 대전 중구문화원에서 제4259주년 어천대제 엄숙히 봉행  tlstkdrn 19·04·21 17
    1553  여성주의 문학의 선구자 버지니아 울프  tlstkdrn 19·04·19 16
    1552  파도에 맞서 7조 그룹 일군 캡틴 김재철 이야기  tlstkdrn 19·04·17 19
    1551  불과 1시간만에 노트르담 대성당 첨탑 붕괴, 세계가 탄식  tlstkdrn 19·04·17 19
    1550  조선 중기 천재 여류시인 허난설헌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9·04·16 19
    1549   한강 ‘채식주의자’의 사회학적 비평  tlstkdrn 19·04·15 15
    1548  대산 신상구 국학박사, 대전 송촌교회 주최 김형석 초청강연 참석  tlstkdrn 19·04·14 26
    1547  임시정부 수립 의의와 성과  tlstkdrn 19·04·13 18
    1546   천안시, 석오 이동녕 선생 재조명사업 본격 추진  tlstkdrn 19·04·10 25
    1545   1871년 조선은 쇄국, 일본은 개국  tlstkdrn 19·04·10 23
    1544  臨政 헌법이 세계 최초로 민주공화정 명기  tlstkdrn 19·04·10 24
    1543   임혁백의 비동시성의 동시성 이론  tlstkdrn 19·04·10 19
    1542   손에 칼 대신 항일의 붓 쥔 서화가 김진우  tlstkdrn 19·04·10 19
    1541  중도 사학자 김성칠이 일기로 기록한 한국전쟁  tlstkdrn 19·04·10 22
    1540  대산 신상구 국학박사, 문학평론집『한국 노벨문학상 수상조건 심층탐구』발간 화제 1  tlstkdrn 19·04·08 49
    1539  유관순 열사 사촌올케 노마리아 애국활동  tlstkdrn 19·04·07 27
    1538  신동엽 시인 50주기를 기념하며  tlstkdrn 19·04·04 34
    1537  1억 한글 공동체의 필요성  tlstkdrn 19·04·04 30
    1536  충남 보령 출신의 소설가 김성동 이야기  tlstkdrn 19·04·02 40
    1535  <특별기고> 기미년 4.1일 아우내장터 독립만세운동 100주년을 경축하며  tlstkdrn 19·04·02 31
    1534   문학평론가 방민호의 강릉 나들이  tlstkdrn 19·04·02 33
    1533  대한민국의 국가주의 경제체제의 구조화  tlstkdrn 19·04·02 24
    1234567891048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