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대전 연극인들이 진입장벽과 생활고로 지역 연극계 떠난다.
 tlstkdrn  | 2018·07·11 17:35 | 조회 : 84
 FILE 
  • 대전_연극인들이_진입장벽과_생활고로_지역_연극계_떠난다(중도일보,_2018.7.11일자).hwp (392.5 KB), Down : 0
  • 대전 연극인들이 진입장벽과 생활고로 지역 연극계 떠난다.

       지난 2018년 7월 2일 폐막한 대한민국연극제에서 대전의 극단 새벽이 대상과 연출상, 희곡상, 무대예술상, 연기상을 수상했지만 화려한 수상 실적 이면의 현실은 어둡기만 하다. 연극인들은 여전히 생활고에 시달리고 극단 운영 관행 역시 투명하지 못하다. 열악한 상황으로 인해 작품의 질이 떨어져 관객들이 연극을 외면하는 악순환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대통령상 수상의 영광이 단발성으로 그치지 않기 위해선 연극인들이 안정적으로 활동할 수 있는 인프라 구축이 시급하다. 중도일보는 대전서 열린 대한민국연극제 후속 시리즈로 총 3회에 걸쳐 대전 연극계의 문제점을 짚어보고 대안을 찾아본다. <편집자주>   대전 지역 극단에서 배우 생활을 하던 김 모(여) 씨는 최근 연극계를 떠났다. 적성에 맞지 않는 아동극을 하던 김 씨는 평소 원하던 정극 배역을 찾았으나 여의치 않았다. 비중 있는 배역을 구할 수 없었던 데다 개런티마저 아동극에 비해 턱없이 부족했다. 대전 연극계에서 수입과 적성 측면에서 모두 만족하지 못한 김 씨는 결국 다른 직업을 찾게 됐다.   대전 소재 연극 관련 학과를 졸업한 박 모 씨는 졸업과 동시에 서울 연극계로 향했다. 대전에서 실력을 쌓아 배우로 성장하라는 교수님의 조언을 따르려 했지만 대전 연극계의 상황은 녹록치 않았다. 4학년 때부터 대흥동의 극단을 돌며 알아봤지만 오디션을 개최하는 극단을 찾기 힘들었다. 사회 초년생으로 대전에서 기회를 잡기 어려웠던 김 씨는 기회가 풍부한 서울 연극계로 떠나야 했다.   연극인들이 대전 연극계에서 자리 잡지 못하고 있다. 적성에 맞는 배역을 구하지 못하거나 열악한 경제적 형편으로 지역 연극계를 떠나는 연극인의 행렬이 이어진다. 배역을 찾기 어려운 예비 연극인이나 생활고에 시달리는 기존 연극인 모두 지역에서 연극하기 어렵다고 호소한다. 대전연극협회에 따르면 대전에서 활동하는 250여 명의 연극인 중 전업 연극인은 50명 정도다. 나머지 200여 명의 연극인은 다른 일과 연극을 병행해야 하는 형편이다.   많은 예비 연극인들은 대전 연극계의 진입장벽을 실감한다. 이들은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적성을 찾기 어려운 현실을 꼽는다. 한 배우는 "대전의 경우 서울과 달리 오디션이 없다시피 하다"며 "원하는 배역이 있어도 실력으로 따낼 수 없는 구조"라고 토로했다. 인맥으로 배역이 결정되는 현실이라는 뜻이다.   대전 소재 연극 관련학과의 한 졸업생은 "대전 연극계는 처음부터 전문 연출자로 성장하기 어렵다"며 "고참 배우가 나중에 연출을 맡는 관행 때문에 서울로 떠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생활고로 인한 기존 연극인들의 연극계 이탈도 이어지고 있다. 대전의 경력 10년차 한 배우는 "대전 연극계의 개런티가 서울에서 비해 턱없이 부족하다"며 "작품 한 편 들어가면 50일 연습하고 2주 공연하는데, 보통 100만원이 채 안 되는 돈을 받는다"라고 밝혔다.   최근 초·중·고교에 예술강사 제도가 도입되면서 연극인들이 공연보다 수업에 치중하는 현상도 벌어진다. 경력 5년차의 한 배우는 "예술강사를 하면 최대 300시수를 보장 받을 경우 연 1500만원 가량의 수입이 주어진다"며 "예술강사업에 집중하기 위해 더 이상 공연을 하지 않는 동료가 늘어나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 배우에 따르면 중견 배우가 대전에서 공연으로만 한 해 벌 수 있는 수입이 평균 1000만원 선이라고 한다.   활동 여건이 개선되지 않는 한 지역 연극인들의 이탈 현상은 지속될 전망이다. 대전연극협회 복영한 지회장은 "10년 전만 해도 생활고를 견디고 하는 연극인이 많았지만 지금은 분위기가 그렇지 않다"며 "연극인들이 안정적으로 연극 활동을 하기 위해서는 제도적·재정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변했다.
                                                                 <참고문헌>
        1. 한윤창, “진입장벽과 생활고로 지역 연극계 떠난다”, 중도일보, 2018.7.11.일자. 1-2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899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033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882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1  알자고 15·02·06 950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095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522
    공지  단군전의 연혁과 현황  관리자 13·07·27 3237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566
    공지  단군성전과 단군문화 유적을 찾습니다. 2  관리자 06·08·24 4485
    1447  일반 대중과 소통하고 위로하며 지혜를 선사한 김형석 박사   tlstkdrn 19·01·21 4
    1446   3.1독립운동 100주년 맞아 항일독립운동가 수형자 명부 전수조사  tlstkdrn 19·01·18 14
    1445  사회경제학자 백남운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9·01·14 23
    1444   한국계 미국인 이론물리학자 이휘소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9·01·14 22
    1443   우리나라 최초의 화학박사, 이태규 선생 이야기  tlstkdrn 19·01·14 21
    1442  문재인 대통령 신년사 비판  tlstkdrn 19·01·12 27
    1441  적폐청산을 한다면서도 친일 인사 서훈 취소에 소극적인 문재인정부  tlstkdrn 19·01·11 20
    1440  2019 기해년 황금돼지의 해에 고찰해 본 돼지의 문화사  tlstkdrn 19·01·11 23
    1439   식민사학 극복을 위한 김용섭의 조선농업사 연구 업적  tlstkdrn 19·01·11 21
    1438  석정의4월중,첫단락 ,으아아아아아아앗! . ..  수희 19·01·10 26
    1437  러시아 연해주 독립운동의 대부 최재형과 이상설 선생  tlstkdrn 19·01·10 23
    1436   3·1독립만세운동 100년, 상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여  tlstkdrn 19·01·05 28
    1435  국가보훈처에서 독립유공자로 서훈받지 못하는 한암당 이유립 선생의 서글픈 사연  tlstkdrn 19·01·05 31
    1434  전국 3곳에 마련된 조정래 문학관 투어  tlstkdrn 19·01·05 28
    1433  외국인이 보고 느낀 3.1항일독립만세운동  tlstkdrn 19·01·02 38
    1432  송구영신 인사  tlstkdrn 18·12·31 47
    1431   항일독립운동가 이회영 선생의 사모님인 이은숙 여사의 숭고한 삶  tlstkdrn 18·12·31 37
    1430   뮤지션 최초 노벨문학상 수상한 밥 딜런 비하인드 스토리  tlstkdrn 18·12·29 35
    1429   2018년 한국 문학계 결산  tlstkdrn 18·12·28 37
    1428  국세청, 2018 국세통계연보 발간  tlstkdrn 18·12·28 38
    1427  홀로 아리랑  tlstkdrn 18·12·27 43
    1426  사람은 누구나 죽는다. 모든 것이 허무하다  tlstkdrn 18·12·27 43
    1425   우암 송시열에 의해 사문난적으로 몰린 박세당의 학문세계  tlstkdrn 18·12·27 38
    1424  김일성 이야기  tlstkdrn 18·12·22 42
    1234567891045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