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소공동 언덕에 하늘문을 연 원구단(圜丘壇)
 tlstkdrn  | 2018·11·07 19:03 | 조회 : 27
 FILE 
  • 소공동_언덕에_하늘문을_연_원구단(조선일보,_2018.11.7일자).hwp (1.27 MB), Down : 0
  • 소공동 언덕에 하늘문을 연 원구단(圜丘壇)

      1895년 10월 8일 새벽 경복궁 건청궁에서 자고 있던 왕비 민씨가 일본인 무리에게 살해됐다. 남편 고종은 이듬해 2월 11일 아들과 함께 정동에 있는 러시아 공사관으로 피신했다. 아관파천(俄館播遷)이다. 고종은 경복궁을 떠난 지 만 1년 아흐레 만인 1897년 2월 20일 궁궐로 돌아왔다. 처음 떠났던 경복궁이 아니라 러시아 공사관 코앞인 경운궁(덕수궁)이었다. 폭풍우가 몰아치듯 조선 왕국 정치, 외교, 경제, 사회가 격동했다.
       그해 10월 12일 조선국 26대 왕 고종은 국호를 대한제국으로 바꾸고 초대 황제로 전격 등극했다. 이날 황제는 경운궁 정문인 대한문을 나와 동쪽 언덕을 향했다. 지금 소공동이다. 언덕에 설치된 천제단(天祭壇)에서 황제는 하늘에 황제 등극을 알렸다. 중국에 사대(事大)하며 하늘에 직접 제사를 올리지 못했던 조선이었다. 그날, 500년 만에, 조선에 하늘이 열렸다. 121년 전 가을날 화요일이었다. 폭우가 쏟아졌다.
       그날을 서재필은 이렇게 묘사했다. '조선 사기에 몇 만 년을 지내더라도 제일 빛나고 영화로운 날이 될지라.'(1897년 10월 14일 '독립신문' 사설) 명(明)에 이어 청나라에까지 머리 조아리며 살던 나라였으니 서재필처럼 기뻐해야 마땅한 날이었다. 그런데 개혁파 지식인 윤치호는 이렇게 일기를 썼다. '전 세계 역사상 이보다 더 수치스러운 황제 칭호가 있을까(Has the title of Emperor been so disgraced as this ever before in the history of this world)?'(국역 '윤치호일기' 1897년 10월 12일)
       '조선 사상 제일 빛나는 날'과 '세계 사상 가장 수치스러운 황제'. 뭐 이런 법이 다 있는가. 소공동 언덕에 세워진 제단에 답이 숨어 있다. 하늘에 제사를 올리는 제단 이름은 '원구단(圜丘壇·'환구단'으로도 읽을 수 있다)'이다.
       1416년 조선 태종 16년 음력 6월 1일 변계량이 왕에게 상소를 했다. 변계량은 세자 교육 부서인 경승부(敬承府) 부윤(府尹)이었다. 그가 태종에게 글을 올리니, 주제는 '조선 왕은 중국 황제처럼 하늘에 제사를 지내야 한다'였다.
       '우리 동방은 단군(檀君)이 시조인데 하늘에서 내려왔고 천자가 분봉(分封)한 나라가 아니다(自天而降焉 非天子分封之也). 단군이 내려온 지 3000여 년이다. 하늘에 제사하는 예가 어느 시대에 시작했는지 알지 못하지만 그 예를 고친 적이 아직 없다. 하늘에 제사하는 예를 폐지할 수 없다(祀天之禮 不可廢也)고 생각한다.'(1416년 6월 1일 '태종실록' 요약) 태종은 이치에 맞는 말이라며 변계량에게 궁중 말 한 필을 하사했으나 사관(史官)은 '분수를 범하고 억지 글로써 올바른 이치를 빼앗으려 할 뿐'이라고 평했다.
       서울시청 동쪽 소공동에는 대한제국 황제가 하늘에 제사를 지내던 ‘원구단(圜丘壇)’이 있었다. 청(淸)으로부터 독립한 나라임을 하늘에 고하던 제단(祭壇)이다. 1897년 세워진 원구단은 13년 뒤인 1910년 총독부 소유 부동산으로 인계됐고 3년 뒤 제단은 철거돼 조선철도호텔이 들어섰다. 사진은 하늘신과 조선 태조 위패를 모셨던 황궁우(皇穹宇)다. 제단 본전인 원구단은 사진 오른편 웨스틴조선호텔 자리에 있었다. 황궁우 뒤편 롯데호텔(흰 건물) 자리에는 1934년 일본 자본가 노구치 시다가후가 지은 반도호텔이 있었다. /박종인 기자
       39년 뒤인 1455년 갓 왕이 된 세조에게 집현전 직제학 양성지가 상소를 올렸다. 요지는 '조선은 중국과 다르니 정치도 조선다워야 한다'였다.
       '우리 동방 사람들은 중국이 부성(富盛)함만을 알고 우리 옛일을 떠올릴 줄 모른다(知有中國之盛 而不知考東方之事).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조선은 (천자(天子)의 힘이 미치지 못하는) 황복(荒服)의 땅이다. 단군 이래 조선은 독자적인 위엄과 교화를 펴왔다(自爲聲敎). 수와 당도 신하로 삼지 못했고 요나라는 친선국 예로 대했고 금나라는 부모 나라로 일컬었다. 따라서 국속(國俗)을 변경하지 않고, (지나치지 않은) 예로써 중국을 섬기며, 문무(文武)를 대하기를 하나같이 하면(不變國俗以禮事大 待文武如一) 하늘을 대신해 백성을 다스리는 데 유실함이 없을 것이다.'(1455년 세조 1년 7월 5일 '세조실록') 세조는 "모두가 매우 긴절한 것이었다"고 답했다. 시행 여부는 기록에 없다. 1488년 성종 19년 조선을 찾은 명나라 사신은 평양 단군묘에서 "(단군을) 잘 알고 있다(我固知矣)"며 걸어서 사당에 이르러 절로써 예를 표했다(遂步至廟 行拜禮).(1488년 성종 19년 3월 3일 '성종실록') 명나라 또한 조선을 막 대하지 않았다는 뜻이다.
       하지만 이후 변계량과 양성지가 제시한 국정 지표는 완벽하게 무시됐다. 역대 조선 정부는 명나라 신하국임을 자인하고 하늘에 제사할 권리를 포기했다. 명나라 멸망 후에도 명나라를 섬겼다. 군인을 철저하게 무시했다(실록에는 '비록 무신이지만' '일개 무신으로서' 따위 문장이 숱하게 나온다). 문약(文弱)으로 흐르다 변란을 만나 나라를 아수라장으로 몰아넣었다. 조선은 처음부터 문약하지 않았다. 중국을 그리워하지도 않았다.
       "세조(世祖)께서는 정난(靖難)을 몸소 남교(南郊)에 제사를 올린 뒤 존호를 받으셨다. 실록(實錄)을 참고하여 잘 살펴 거행할 일을 예관(禮官)에게 말하라."(1616년 광해군 8년 8월 2일 '광해군일기')
      위 엽서는 철거되기 전 원구단 모습이다. ‘명치 39년(1906년) 愛國婦人會京城市會’ 기념 도장이 찍혀 있다. 왼쪽에 황궁우, 가운데에 지붕을 씌운 원구단이 보인다. 아래 엽서는 원구단이 철거되고 호텔이 들어선 이후 촬영한 사진이다. 제목은 ‘잔디밭에서 음악에 맞춰 춤추는 기생’. 이 잔디밭이 조선철도호텔 정원이며 원구단 터다. /국립고궁박물관·국립민속박물관
       계유정난으로 정권을 잡은 수양대군은 남대문 밖에 있는 제단에서 하늘에 제사를 올렸다. 이 제단을 남교(南郊) 혹은 남단(南壇)이라 불렀다. 고려 이후 존재했던, 하늘에 올리는 제단, '원단(圓壇)'은 폐지됐다. 변계량과 양성지 같은 자주파 주장이 힘을 잃은 탓이다. 원단이 공식적으로 폐지되자 역대 왕들은 이 남단을 하늘에 올릴 제단으로 활용한다. 남단은 '풍운뇌우신(風雲雷雨神)', 즉 하늘신을 모시는 사당이다. 한성 북쪽에 있었던 북교(北郊)는 지신(地神)을 모신 사당이다. 1537년 4월 29일 이 남교, 남단에 왕이 직접 나가서 기우제를 지내는 사건이 벌어졌다. 연산군을 폐위하고 왕에 옹립된 중종이다. 권력 없이 집권했다가 32년을 보낸 중종이 신하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예전 (중국) 제왕들은 재난을 만나면 교외에서 기도를 했다. 우리나라에 전례가 없지만 이를 모방해 행하려 한다.'(1537년 중종 32년 4월 27일) 중종은 이틀 뒤 남단 제사를 강행했다.
       이후 광해군 때 이를 따르려는 시도를 신하들이 포기시키고 200년 넘도록 조선 왕조에서 천제(天祭)는 사라졌다. 병자호란 이후 권력과 학문을 독점한 노론(老論)이 명나라를 천자의 나라로, 조선을 제후의 나라로 철저하게 규정해 버린 탓이다.
       "남단(南壇)은 바로 옛날 하늘에 제사 지내던 원구단(圜丘壇)이다. 우리나라의 건국은 단군(檀君)에게서 시작되었는데, 역사책에 '하늘에서 내려왔으므로 돌을 쌓아 하늘에 제사 지내는 의식을 행하였다'고 하였다. ('홍재전서' 28권, '남단(南壇)의 의식 절차를 대신에게 문의한 1792년 윤음(綸音)')
       세종실록 지리지에 따르면 남단의 풍운뇌우단(風雲雷雨壇)은 사방이 2장 3척(약 7m)이요 높이가 2척 7촌(약 80㎝)에 작은 담이 둘이다.(1430년 세종12년 12월 8일 '세종실록')
       조선왕조에서 수시로 제사를 지내던 남단(南壇) 풍운뇌우단(風雲雷雨壇) 흔적. 최근 버스 투어가 시작된 서울 용산미군기지 부지 내에 있다.
       남단 제단은 숭례문 밖 둔지산(屯地山)에 있었다. 노인성단(老人星壇)·원단(圓壇)·영성단(靈星壇)·풍운뇌우단(風雲雷雨壇)이 모두 여기에 있다.('세종실록지리지' 경도 한성부) 1934년 경성부가 펴낸 '경성부사'에 따르면 남단은 '1934년 당시 용산중학교 동측에서 야포대 병영 뜰 북부에 이르는 작은 언덕 남쪽에 있었다.' 그리고 '이 작은 언덕을 횡으로 가로지르는 도로에 남단판이라는 이름이 남아 있고 언덕은 깎아서 평탄한 도로가 되었다.'('경성부사' 2권 '이조시대의 경성1')
       둔지산은 지금 서울 용산 미군 기지 내에 있다. 일본군이 주둔한 이래 오늘까지 군사 지역이다. 기지 평택 이전을 앞두고 지난주 버스 투어 코스로 개방됐다. 조선 왕들이 하늘에 제사를 지내던 제단으로 보기에는 민망하다. 의미를 알지 못하는 사람들이 100년 넘도록 땅을 차지한 탓이다.
       경운궁(덕수궁)의 원래 규모(A). 일제강점기에 이어 1968년 도로확장공사로 덕수궁 담장이 축소되고 D에 있던 대한문(大漢門)도 지금의 E로 이전했다. C는 옛 원구단(지금 웨스틴조선호텔) 자리이고 붉은 점은 현재 남은 황궁우다. 대한제국 황궁인 경운궁에서 황제의 제단인 원구단은 지척이었다. B는 옛 경성부청 겸 현 서울시청.
    경운궁(덕수궁)의 원래 규모(A). 일제강점기에 이어 1968년 도로확장공사로 덕수궁 담장이 축소되고 D에 있던 대한문(大漢門)도 지금의 E로 이전했다. C는 옛 원구단(지금 웨스틴조선호텔) 자리이고 붉은 점은 현재 남은 황궁우다. 대한제국 황궁인 경운궁에서 황제의 제단인 원구단은 지척이었다. B는 옛 경성부청 겸 현 서울시청. /문화재청
       19세기 중반 이후 조선에 벌어진 일들은 제목만 봐도 위급하다. 임오군란, 갑신정변, 을미사변, 아관파천…. 그 와중인 1894년 5월 10일 고종은 사대의 상징인 창덕궁 대보단에 세자와 함께 제사를 지냈다.(1894년 5월 10일 '승정원일기') 대보단에 모신 세 황제 가운데 왕권이 막강했던 명 태조 홍무제 제삿날이었다. 격변하는 세상과 집권 세력은, 무관했다.
       그리고 경운궁으로 돌아온 고종이 스스로 황제국임을 선포하고 이를 하늘에 고했다. 마지막 대보단 제사 3년 뒤, 1897년 10월 12일이다. 그날 풍경을 서재필은 크게 칭찬했고 윤치호는 크게 평가절하한 것이다. 이보다 2년 전 당시 학부대신 이도재는 이렇게 상소했다. '허명(虛名)이나 차리는 말단적인 일은 나라가 부유해지고 군사가 강해지기를 기다릴 것이다. 서양이 동양을 노리고 있는 때에는 형식이나 차리는 한 가지 일이 어찌 시급한 일이겠는가.'(1895년 11월 16일 '고종실록') 이도재는 이 상소와 함께 사표를 던졌다.
       매천 황현은 황제 즉위식과 원구단 제사를 두고 이렇게 기록했다. '어째서 굳이 궁궐을 수리하여 새롭게 조성하는 역사(役事)를 했다는 말인가. 혹자는 "두 궁궐이 외국 공관(公館)에서 다소 멀리 떨어져 있어 의외의 변란이 발생할까 두렵다. 그러니 새로운 궁궐을 짓지 않을 수 없다"고 하기도 한다. 그런데 정말로 변란이 일어난다면 새로운 궁궐만 어찌 천상(天上)에 있을 수 있겠는가.'(황현, '매천집' '국사에 대해 논한 상소 남을 대신하여 짓다, 言事疏 代人')
       대한제국은 하늘에 황제국을 고하고 11년이 지난 뒤에야 사대의 상징인 대보단을 폐쇄했다.(1908년 7월 23일 '순종실록') 그리고 2년 뒤 경술년 8월 29일 일본이 대한제국을 접수했다. 이듬해 총독부는 원구단 건물과 부지를 인수했다.(1911년 2월 20일 '순종실록부록') 그리고 2년 뒤 원구단이 조선철도호텔 부지 후보로 선정됐다. 1913년 원구단이 철거되고 그곳에 조선철도호텔이 들어섰다. 둥근 제단은 사라지고 원구단은 호텔 정원으로 변했다. 태조와 하늘신들 위패를 모신 황궁우는 살아남았다. 지금 '圜丘壇'의 공식 명칭은 '환구단'이다. '환'은 '에워싼다'는 뜻이고 '원'은 '하늘'이라는 뜻이다. 당연히 '원구단'이라고 읽어야 한다. 조선에 하늘이 사라졌다. 동시에 식민의 시대가 도래했다.
                                                              <참고문헌>
       1. 박종인, “소공동 언덕에 하늘문이 열리다”, 조선일보, 2018.11.7일자.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846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985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839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1  알자고 15·02·06 909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054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476
    공지  단군전의 연혁과 현황  관리자 13·07·27 3166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522
    공지  단군성전과 단군문화 유적을 찾습니다. 2  관리자 06·08·24 4428
    1394  문학평론가 고 김윤식의 학문세계  tlstkdrn 18·11·13 15
    1393   대전 단군정맥 제4350주년 개천대제 엄숙히 봉행  tlstkdrn 18·11·11 28
    1392   외과의사 장기려 박사의 거룩한 삶  tlstkdrn 18·11·10 18
    1391  강유의 개혁론 : 가족과 국가를 해체하라  tlstkdrn 18·11·09 20
    1390  좋은 글을 쓰려면  tlstkdrn 18·11·09 23
     소공동 언덕에 하늘문을 연 원구단(圜丘壇)  tlstkdrn 18·11·07 27
    1388   디아스포라 지식인 강상중의 탈민족주의적 동북아 공동체 구상  tlstkdrn 18·11·05 30
    1387   소설로 젊은이들 열광케 하고 별들의 고향으로 돌아간 소설가 최인호  tlstkdrn 18·11·04 30
    1386   윤동주 생가의 동북공정 흔적  tlstkdrn 18·11·01 31
    1385  시인 이상화 가족 독립운동  tlstkdrn 18·11·01 32
    1384   나태주 시인의 시와 시인론  tlstkdrn 18·10·31 37
    1383  잊혀진 독립운동 유적지 신한촌  tlstkdrn 18·10·30 33
    1382  서툴특별시 교육감 조희연의 ‘투 트랙 민주주의’  tlstkdrn 18·10·30 30
    1381  17세기 상업경제 진상  tlstkdrn 18·10·28 34
    1380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8·10·28 27
    1379   한국 문학 연구와 평론의 대가인 김윤식 서울대 국문과 명예교수 별세  tlstkdrn 18·10·26 38
    1378   2018 차세대 리더 국내 10개 분야 전문가 1000명 설문조사  tlstkdrn 18·10·25 36
    1377  국제연구협력 20위권에 한국 대학 0곳  tlstkdrn 18·10·24 35
    1376   노·소론 갈등과 논산 윤증 고택의 비밀  tlstkdrn 18·10·24 38
    1375   혁명가 허균 선생  tlstkdrn 18·10·24 36
    1374  훈민정음 창제 주역 신미대사 평전 발간  tlstkdrn 18·10·23 44
    1373  일제강점기 말 한글 소설로 항일독립운동을 전개한 황순원 작가의 정신적 광휘  tlstkdrn 18·10·22 37
    1372   노벨상 뒷얘기  tlstkdrn 18·10·21 40
    1371   통합에 앞장선 서간도 독립운동 선구자인 김동삼 선생  tlstkdrn 18·10·20 42
    1234567891043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