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2019 기해년 황금돼지의 해에 고찰해 본 돼지의 문화사
 tlstkdrn  | 2019·01·11 11:34 | 조회 : 23
2019 기해년 황금돼지의 해에 고찰해 본 돼지의 문화사

   “극락(極樂)에는 삶은 돼지머리와 해맑은 삼해주(三亥酒)가 있는가? 만일 그런 것들이 없다면 비록 극락이라 하더라도 나는 가지 않겠네.” (태평한화골계전·太平閑話滑稽傳) 조선 초기 문신 서거정(1420∼1488)은 ‘돼지’를 극락세계의 첫 번째 조건으로 꼽았다. 조선시대에도 잔칫날이면 빠지지 않는 음식이 돼지고기였다. 돼지에 관한 즐거운 이야기는 음식에 그치지 않는다. 돼지꿈을 꿨다면 복권 당첨 같은 대길(大吉)을 바란다. 이처럼 돼지는 풍요와 다산(多産), 행운 등 긍정적 인식이 가득한 동물이다.
   돼지해는 12년마다 돌아오지만 2019년 기해(己亥)년은 60년 만에 찾아온 ‘황금돼지해’다. 동아시아 문화권에서는 천간(天干)과 지지(地支)를 조합한 간지(干支)력을 사용하는데, 10개의 천간에서 ‘기(己)’는 노란색을 나타낸다. 2007년 정해년도 황금돼지해로 알려졌지만 사실 ‘정’의 색상은 적(赤)색이다. 12년 전 ‘붉은돼지해’가 황금돼지해로 둔갑한 건 빨간색을 부(富)와 동일시하는 중국 문화의 영향이 컸다는 분석도 있다.
   집을 뜻하는 한자 가(家)는 지붕 ‘宀’ 밑에 돼지 ‘豕’가 함께 사는 모습을 표현한 상형문자다. 지금도 전북 남원지역과 제주도, 일본 오키나와, 중국 산둥(山東)성 등지에는 친환경돼지 변소인 ‘돗통시’가 남아 있다.  
   한반도에서 돼지를 집에서 키우기 시작한 것은 약 2000년 전부터로 추정된다. ‘삼국지’ 위지동이전 한조에는 “주호(州胡·제주도)에서는 소나 돼지 기르기를 좋아한다”는 기록이 나와 있어 철기시대 이후 돼지의 완전한 가축화가 이뤄진 것으로 학계에선 보고 있다.  
   우리나라 재래종 돼지는 조선 후기까지 사육했지만 이후 외래종이 들어오며 점차 사라졌다. 현재 국내에서 주로 사육하는 돼지는 랜드레이스종(덴마크)과 요크셔종(영국) 등 새끼를 많이 낳고 생장속도가 빠른 외국 품종이 대다수다. 최근까지 명맥을 유지하는 토종 돼지로는 경북 김천시의 지례돈(知禮豚)과 경남 사천시의 사천돈(泗川豚) 등이 있다.  
   곽승현 선진기술연구소 양돈기술개발팀장은 “우리나라 재래 돼지는 서양 돼지보다 몸집은 작지만 지방 함량이 높아 고기 맛이 우수하다. 고급육 생산을 위한 주요 품종으로 최근 각광받고 있다”며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한 양돈장이 증가하는 등 동물 복지를 증진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가 한국 양돈업계에서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직접 돼지를 키우는 집은 줄어들었지만 ‘돼지저금통’ 등 재물과 관련한 상징물로 돼지는 여전히 함께한다. 돼지 모양 저금통의 기원은 18세기 잉글랜드. 한 도공이 ‘pygg’라는 오렌지색 점토를 ‘pig(돼지)’로 잘못 알아들었기 때문이라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신화와 설화 속 돼지는 중요한 장소를 알려주는 능력자 혹은 신의 제물로 등장한 경우가 많다. ‘삼국사기’에는 수도를 점지하는 돼지의 신성한 모습이 표현돼 있다. 이 책의 고구려 유리왕편에는 제물로 바치기 위해 기르던 돼지가 달아나 이를 잡아오라고 지시하는 장면이 나온다. 한 관리가 국내성 위례암에서 겨우 잡았는데, 이곳의 산세와 지세가 뛰어나 왕에게 알려 수도를 옮겼다고 한다.  
   지금도 고사나 굿을 지낼 때면 돼지머리를 빼놓지 않는데 조선시대 기록인 ‘동국세시기’에도 12월 납향(한 해 동안 겪은 일을 고하는 제사)의 제물로 산 돼지를 바쳤다는 내용이 전해진다.
   천진기 국립전주박물관장은 “돼지가 재물과 복의 상징물로 여겨진 것은 집안의 중요한 자산인 데다 ‘돼지 돈(豚)’과 ‘돈(金)’의 발음이 같은 이유도 있었다”며 “강한 번식력을 가진 돼지가 풍년이나 번창을 가져온다는 인식이 현재까지 전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돼지가 길상(吉祥)의 대명사로 여겨지는 덕분인지 격동의 역사 속에서도 길상만큼은 평화로운 시기가 많았다.
   조선의 운명이 위태로웠던 1899년도 무탈했다. 인천 제물포와 노량진을 잇는 국내 최초의 철도 경인선과 서울∼인천 시외전화가 개통되는 등 근대 문물이 유입됐다. 다만 최초의 민간 신문이었던 독립신문이 대한제국에 대한 비판 기사로 창간 4년 만에 폐간됐다. 큰 규모의 전쟁은 황금돼지해를 비켜 갔다. 1599년은 왜구가 조선을 침략해 1592년부터 임진왜란, 정유재란 등 6년 동안 전쟁이 끝난 다음 해였다.
   그렇다고 아주 사건이 없진 않았다. 1839년은 천주교에 대한 박해가 극심했다. 서양인 신부 3명을 비롯해 천주교인 119명이 처형되거나 투옥되는 ‘기해박해’로 나라가 뒤숭숭했다. 세도가문이자 천주교에 관용적이었던 안동 김씨로부터 권력을 얻고자 한 풍양 조씨가 일으킨 사건으로 이후 조정의 권력은 풍양 조씨에게 넘어갔다.
   1659년은 유명한 ‘예송(禮訟) 논쟁’이 벌어진 해다. 조선 효종이 승하한 뒤 조정은 그의 의붓어머니(인조의 계비) 자의대비 조씨가 상복을 몇 년간 입어야 할지를 둘러싸고 대립했다. 효종이 인조의 둘째 아들로 왕위에 올랐다는 사실을 고려해 조씨가 1년간 상복을 입어야 한다는 서인의 주장과, 맏아들이 아니더라도 왕실 종통(宗統)을 이었으면 당연히 적자(嫡子)로 인정됐으니 3년을 입어야 한다는 남인의 주장이 팽팽하게 맞섰다.
   1419년은 조선왕조 500년간 유일하게 타국을 침범해 전쟁을 벌인 해이기도 하다. 왜구의 간헐적 약탈에 시달리던 조선은 삼군도체찰사 이종무로 하여금 함선 227척과 수군 1만7000여 명을 이끌고 대마도를 공격하게 했다. 그는 대마도 앞바다에 함선을 정박하고 2주간 전투를 벌였고 대마도주 소 사다모리(宗貞盛)에게 항복을 받아내고 귀환했다.
   향가 ‘처용가’의 주인공 처용이 신라에 나타난 해는 879년 기해년이다. 1899년에는 자유주의 경제학의 거두 프리드리히 하이에크, 미국 작가 어니스트 헤밍웨이, 영화감독 앨프리드 히치콕 등이 태어났다. 스페인 축구클럽 ‘FC 바르셀로나’와 이탈리아 ‘AC 밀란’이 창단된 해이기도 하다.
                                                          <참고문헌>
   1. 유원모, “풍요-다산-행운을 몰고 오는 황금돼지 “60년 만입니다”, ; 신규진, “길상의 대명사 황금돼지 해, 격동의 역사 속에서도 비교적 평온”, 동아일보, 2019.1.2일자. A26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899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033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882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1  알자고 15·02·06 950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095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522
공지  단군전의 연혁과 현황  관리자 13·07·27 3238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566
공지  단군성전과 단군문화 유적을 찾습니다. 2  관리자 06·08·24 4485
1447  일반 대중과 소통하고 위로하며 지혜를 선사한 김형석 박사   tlstkdrn 19·01·21 4
1446   3.1독립운동 100주년 맞아 항일독립운동가 수형자 명부 전수조사  tlstkdrn 19·01·18 14
1445  사회경제학자 백남운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9·01·14 23
1444   한국계 미국인 이론물리학자 이휘소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9·01·14 23
1443   우리나라 최초의 화학박사, 이태규 선생 이야기  tlstkdrn 19·01·14 22
1442  문재인 대통령 신년사 비판  tlstkdrn 19·01·12 28
1441  적폐청산을 한다면서도 친일 인사 서훈 취소에 소극적인 문재인정부  tlstkdrn 19·01·11 20
 2019 기해년 황금돼지의 해에 고찰해 본 돼지의 문화사  tlstkdrn 19·01·11 23
1439   식민사학 극복을 위한 김용섭의 조선농업사 연구 업적  tlstkdrn 19·01·11 22
1438  석정의4월중,첫단락 ,으아아아아아아앗! . ..  수희 19·01·10 27
1437  러시아 연해주 독립운동의 대부 최재형과 이상설 선생  tlstkdrn 19·01·10 23
1436   3·1독립만세운동 100년, 상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여  tlstkdrn 19·01·05 29
1435  국가보훈처에서 독립유공자로 서훈받지 못하는 한암당 이유립 선생의 서글픈 사연  tlstkdrn 19·01·05 31
1434  전국 3곳에 마련된 조정래 문학관 투어  tlstkdrn 19·01·05 28
1433  외국인이 보고 느낀 3.1항일독립만세운동  tlstkdrn 19·01·02 38
1432  송구영신 인사  tlstkdrn 18·12·31 47
1431   항일독립운동가 이회영 선생의 사모님인 이은숙 여사의 숭고한 삶  tlstkdrn 18·12·31 37
1430   뮤지션 최초 노벨문학상 수상한 밥 딜런 비하인드 스토리  tlstkdrn 18·12·29 35
1429   2018년 한국 문학계 결산  tlstkdrn 18·12·28 37
1428  국세청, 2018 국세통계연보 발간  tlstkdrn 18·12·28 38
1427  홀로 아리랑  tlstkdrn 18·12·27 44
1426  사람은 누구나 죽는다. 모든 것이 허무하다  tlstkdrn 18·12·27 43
1425   우암 송시열에 의해 사문난적으로 몰린 박세당의 학문세계  tlstkdrn 18·12·27 38
1424  김일성 이야기  tlstkdrn 18·12·22 42
1234567891045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