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신상구님의 밝달나무숲


전통무예 너도나도 계승자 무늬만 단체 난립
 tlstkdrn  | 2019·08·24 18:09 | 조회 : 49
전통무예 너도나도 계승자 무늬만 단체 난립

    반만년 유구한 역사를 강조하는 한국에서 전통은 힘이 세다. 전통무예는 뭔가 심오한 한민족의 정신세계를 보여주는 살아 있는 증거 같은 느낌까지 준다. 그러다 보니 전통무예 계승자를 자처하는 사람들은 저마다 최소 수백년 심지어 고구려·신라·백제까지 줄을 대는 과시 경쟁을 벌인다. 하지만 한국을 대표하는 무예인 태권도가 해방 이후 생겼다거나 기존 무예의 영향을 다양하게 받았다고 해서 덜 위대해지는 건 전혀 없다.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전통무예 기준은 ‘3대 이상의 계승체계와 명백한 전통 내용’이다. 결국 한국에서 전통무예는 국궁, 씨름, 택견 셋뿐이라고 할 수 있다. 정부가 전통무예 지원을 한다면 이 기준에 따라 전통무예 여부를 가리고 집행하면 될 일이다. 그런데 국회가 2008년 전통무예진흥법을 제정한 이후 정부가 전통무예를 진흥하기로 하면서 전통은 간 데 없고 이권만 난립하는 형국이다.
     그리하여 전통무예에 무예특성상 무예계의 원로활동을 보장하고 무예인의 우수성, 그리고 무예인의 무예능력 평가를 할 수 있는 명장제도와  전통무예지도자 제도를 도입하자는 여론이 서서히 형성되고 있다.
    조선 정조 때 발간한 ‘무예도보통지’에 기반한 무예24기 수련자이자 국내 유일한 무예사 연구 박사인 최형국 한국전통무예연구소장은 “전통무예 단체를 같이 만들어서 문화체육관광부에 신청하자는 제안을 여러 차례 받았다”고 증언한다.
    그에 따르면 전통무예가 가뜩이나 복잡한 곳이었는데 전통무예진흥법 제정 후 단체 난립과 이전투구가 더 악화됐다. 전통무예 분야의 다른 관계자는 “국내에서 많을 때는 한 달에 한두 개씩 새로운 무예단체들이 생겨나고, 협회 이름만 바꿔 승단 심사비만 챙기는 곳도 허다하다”고 전했다.
    이는 문체부가 최근 발표한 전통무예진흥 기본계획에 포함된 실태조사에서도 잘 드러난다. 각종 연맹·협회만 현재 231개나 된다. 합기도는 관련 단체가 15개, 해동검도도 9개나 된다. 소속 도장 하나 없이 지부만 있는 무늬만 연맹·협회도 적잖이 눈에 띈다. 대구에 도장 하나만 있는데도 명칭은 ‘국제○○○연맹’인 무예 단체부터 배출 지도자 18명에 회원 60명인 단체가 ‘세계□□□□연합’과 같은 간판을 내건다. 이렇다 보니 전국에 도장만 1만 6312개에 달한다.
    전통무예 지원을 담당하는 문체부도 골치가 아프다. 문체부 관계자는 “명확한 지원 기준도, 지원 대상을 선정하기도 힘들다”고 털어놨다.
    문체부 책임도 적지 않다. 전통무예 지원 기준을 ‘창시된 지 최소 10년 이상’으로 하다 보니 15년 전 황학정에서 국궁을 배웠다며 2009년 설립한 국궁 관련 단체까지 전통무예라고 주장하며 정부 지원을 요구한다. 전통무예 단체 간 분란이 격화되는 상황에서 정부가 지원만 앞세운다면 어느 국민이 찬성할지 의문이다.
                                                             <참고문헌>
     1. 신준철, "허건식 칼럼 - 전통무예, 명장제 도입을 제안한다", 무카스미디어 , 2009.2.10일자.
     1. 강국진, " 역사는 없고 돈에 눈먼 전통무예 - 너도나도 계승자… 무늬만 단체 난립", 서울신문, 2019.8.16일자. 27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730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772
1665  인터넷가입 비교사이트, ‘SK KT LG 고객센터 대비 가입량 높아’…현금 사은품이 한몫했다   여햇용 20·02·20 0
1664   소득 4배 늘었어도 한국인 행복도는 ‘꼴찌’  tlstkdrn 20·02·18 2
1663   고구려 강대국의 조건  tlstkdrn 20·02·15 10
1662  돼지들에게  tlstkdrn 20·02·15 9
1661   민주당만 빼고  tlstkdrn 20·02·15 10
1660  '기생충’ 이후, 한국영화의 과제  tlstkdrn 20·02·15 7
1659   시련과 좌절을 딛고 성공한 스타들  tlstkdrn 20·02·13 12
1658   히트곡 ‘해뜰날’로 유명한 트로트 가수 송대관의 굴곡진 인생 이야기  tlstkdrn 20·02·13 12
1657  롯데그룹 창업주인 고 신격호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20·02·12 10
1656   1637년 2월 ‘겨울 전쟁’ 병자호란의 참상  tlstkdrn 20·02·12 13
1655   영화감독 봉준호의 4가지 키워드  tlstkdrn 20·02·11 14
1654   영화감독 봉준호 제92회 아카데미(오스카) 시상식에서 4관왕 축하  tlstkdrn 20·02·11 16
1653  청주대 연극영화과 교수를 역임한 김수영 감독 이야기  tlstkdrn 20·02·09 11
1652   문학평론가 방민호의 요절한 기형도 문학관 둘러보기  tlstkdrn 20·02·08 12
1651  3·1운동 상징 유관순 열사의 후원자 사애리시 여사  tlstkdrn 20·02·08 10
1650   민족시인 백석의 시는 '우리말의 보고'  tlstkdrn 20·02·08 11
1649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사라질 직업과 유망한 직업  tlstkdrn 20·02·04 14
1648  토정 이지함의 구체적이고 실효적인 주요 정책  tlstkdrn 20·02·04 11
1647   김형석 철학박사의 100세 長壽, 나의 비결  tlstkdrn 20·02·01 14
1234567891080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