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고바우 영감'으로 유명한 김성환 화백 별세
 tlstkdrn  | 2019·09·09 02:53 | 조회 : 10
'고바우 영감'으로 유명한 김성환 화백 별세

   한국 신문 시사만화의 상징으로 평가받는 '고바우 영감'의 작가 김성환(87) 화백이 9월 8일 오후 노환으로 별세했다.
   1932년 황해도 개성에서 태어난 김 화백은 열 세살에 어머니가 돌아가셔서 일찍부터 밥벌이를 해야 했ek. 17세에 연합신문 전속 만화가로 데뷔했으며, 한국전쟁에는 종군화가로 일했다.
   김 화백의 대표작인 네 컷짜리 신문 문화 '고바우 영감'은 1950년 육군본부가 발행한 '사병만화'에 첫선을 보인 후 '만화신문' '월간희망' 등을 거쳐 동아일보, 조선일보, 문화일보 등 주요 일간지에 게재됐다. ‘고바우 영감’은 촌철살인의 풍자로 독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1955년부터 2000년까지 1만4139회 연재됐다. 신문 사상 최장기 연재로 2001년 한국 기네스에 등재됐으며, 2013년에는 근대만화 최초로 등록문화재(538-2호)가 됐다.
   1980년 신군부 집권 이후 언론통폐합 조치를 비판했던 '고바우 영감'은 당초 그해 11월 17일 조선일보에 게재될 예정이었지만, 검열을 통과하지 못해 독자들과 만나지는 못했다. 동아일보 1958년 1월 23일 자 만화 ‘고바우 영감’은 경무대를 모욕했다는 죄로 벌금형을 받았다./조선DB
   1980년 신군부 집권 이후 언론통폐합 조치를 비판했던 '고바우 영감'은 당초 그해 11월 17일 조선일보에 게재될 예정이었지만, 검열을 통과하지 못해 독자들과 만나지는 못했다. 동아일보 1958년 1월 23일 자 만화 ‘고바우 영감’은 경무대를 모욕했다는 죄로 벌금형을 받았다./조선DB
    ‘고바우 영감’은 아내와 딸이 있는 평범한 가장을 주인공으로 세태를 풍자하고 국민의 애환을 담아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정권을 비판했다는 이유로 여러 차례 탄압을 받기도 했다. 이승만 정부 시절에는 ‘가짜 이강석 사건’을 풍자한 내용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고, 1958년에는 '경무대(현 청와대) 변소 치기'라는 제목으로 만화를 그렸다가 허위보도 유죄 선고를 받았다.
   유신 시절 ‘고바우 영감’은 유일하게 자유로운 입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AP·아사히 신문 등 해외 언론사도 ‘고바우 영감’의 사회적 영향력을 소개하며 김 화백의 비판적인 언론 정신을 높이 평가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허금자 씨와 아들 규정 씨, 딸 규희·규연 씨가 있다.
                                                          <참고문헌>  
   1. 김은영, "한국 시사만화 상징 '고바우 영감' 김성환 화백 별세",  조선일보, 2019.9.9일자.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016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182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999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1  알자고 15·02·06 1073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230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678
공지  단군전의 연혁과 현황  관리자 13·07·27 3462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710
공지  단군성전과 단군문화 유적을 찾습니다. 2  관리자 06·08·24 4683
1663  가야유적 잇단 ‘국가사적’ 지정으로 잠든 1600년 역사가 깨어난다  tlstkdrn 19·09·13 13
1662   독립운동가 이회영 선생 평생 뒷바라지한 부인 이은숙 여사  tlstkdrn 19·09·13 11
1661  BC 24세기 경 동아시아 최초로 건국된 고조선은 한·맥·예 연맹이다  tlstkdrn 19·09·13 12
1660   대작 표절 논쟁  tlstkdrn 19·09·12 9
1659   강우규 의사 의거 100주년을 맞아  tlstkdrn 19·09·11 10
 '고바우 영감'으로 유명한 김성환 화백 별세  tlstkdrn 19·09·09 10
1657  독립운동가 조희제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9·09·01 16
1656   고조선 태동시킨 ‘환웅의 군장국가’  tlstkdrn 19·08·29 16
1655   2007년 노벨문학상 수상자 도레스 레싱의 생애와 작품세계  tlstkdrn 19·08·29 19
1654   죽산 조봉암 선생의 서글픈 사연  tlstkdrn 19·08·28 19
1653  전통무예 너도나도 계승자 무늬만 단체 난립  tlstkdrn 19·08·24 16
1652  충북 옥천 출신의 김규흥은 상해임시정부를 파괴하는 밀정이었다  tlstkdrn 19·08·21 29
1651   고 최재형 선생, 순국 99년 만에 ‘항일 상징’으로 부활  tlstkdrn 19·08·18 20
1650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여성독립운동가  tlstkdrn 19·08·14 20
1649   韓은 중국의 속국이 아니라 군사동맹국 또는 형제관계였다  tlstkdrn 19·08·12 26
1648  추사 김정희의 파란만장한 생애  tlstkdrn 19·08·12 20
1647  소설가 김제영 여사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9·08·07 33
1646  대산 홍기문에 대한 앞으로의 연구과제  tlstkdrn 19·08·03 38
1645  중국인의 몽골리안 콤플렉스  tlstkdrn 19·08·03 34
1644  한국전쟁 당시 학살 민간인 유해 산내 7000여구 매장 추정, 현재 50여구 발굴 그쳐  tlstkdrn 19·07·25 35
1643   헤이그 특사 이위종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9·07·20 40
1642   부여 출신 이광복 소설가 제7대 한국문인협회 이사장 취임 축하  tlstkdrn 19·07·20 36
1641  무당의 불만  tlstkdrn 19·07·12 36
1640  강원국의 글쓰기에 관한 글쓰기  tlstkdrn 19·07·12 31
1234567891051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