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신상구님의 밝달나무숲


송구영신 인사
 tlstkdrn  | 2019·12·31 23:05 | 조회 : 762
                                                            송구영신 인사

     다사다난했던 기해년(己亥年)이 서서히 저물고 희망찬 경자년 (庚子年)  새해가 서서히 밝아오고 있습니다.
     경자년(庚子年)은 육십간지 중 37번째 해로, '하얀 쥐의 해'입니다. 하얀 쥐는 풍요,  다산, 지혜, 근면의 상징입니다.
     지난 기해년에는  일본의 경제 보복, 북한의 미사일 발사 도발, 한일 지소미아 파기, 부동산 가격 폭등 등  정말로 다사다난하고 역동적인 한 해였습니다. 경자년 새해에는 항상 좋은 일만 있기를 기원합니다. 특히 북한의 핵문제가 잘 풀려 한반도에 평화분위기가 정착되고 남북한의 교류와 협력이 잘 되어 평화통일의 전기가 마련되기를 희망합니다. 그리고 지금 한국경제가 당면하고 있는 경제위기를 잘 극복하여 국민 모두가 골고루 잘 사는 복지국가가 이룩되기를 기원합니다. 또한 3.1독립만세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여 아직도 증거 불충분으로 서훈을 받지 못한 수많은 항일독립운동가들이  뒤늦게나마 빛을 보는 한 해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그런가 하면 국조 단군의 홍익인간(弘益人間)  재세이화(在世理化)의 고조선 건국이념이 천부경(天符經) 81자를 중심으로 전세계로 널리 확산되어 우리 한민족이 세계 평화와 인류 공영의 주역이 되기를 천지신명 앞에 엎드려 기도합니다.  
      2019년에도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은 들어와 글을 올리거나 댓글을 다는 분이 거의 없어 마치 신상구 개인 자유게시판처럼 운영되었습니다.      
      기해년 새해에는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에 보다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지고 많은 의견과 식견을 표출해 주시기 바랍니다.
      많은 사람들이 지식과 경험을 많이 축적하고 서로 나눌 때에 우리 인생은 보다 풍요롭고 우리 사회는 보다 살기 좋은 사회가 될 것입니다.
      가끔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에 들어와 게시된 글을 읽고  글을 올려주신 모든 분들에게 늘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특히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를 개설하고 관리하시는 성미경님께 고맙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회원 여러분! 경자년 새해를 맞이하여 항상 건강과 행운이 함께 하여 1년 내내 행복이 충만하시기를 축원합니다.
                                                             2019.12.31일 밤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향토사학자, 시인, 문학평론가, 칼럼니스트)
                                                                신상구 배상
알자고
신상구 박사님 고맙습니다...새해에도 건강하시고 밝달나무숲에 많은 이야기들 전해 주십시요...^^

20·01·01 13:20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6253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3301
1872  위정자들 역사관의 중요성   tlstkdrn 21·10·21 1
1871  근대사가 응축된 군산 기행  tlstkdrn 21·10·19 2
1870  미국 노벨과학상 35%는 이민자 출신  tlstkdrn 21·10·19 2
1869  세계 대학 순위, 서울대 54위  tlstkdrn 21·10·18 3
1868  서산 마애삼존불의 유래와 가치  tlstkdrn 21·10·18 4
1867   문학상, 무엇이 문제인가  tlstkdrn 21·10·17 7
1866   제575돌 한글날의 의미와 유래와 현안 과제  tlstkdrn 21·10·16 10
1865  독일의 베냐민 리스트와 미국의 데이비드 맥밀런이 2021년 노벨화학상 공동 수상  tlstkdrn 21·10·16 8
1864  일본계 미국인 슈쿠로 마나베와 독일의 클라우스 하셀만, 이탈리아의 조르조 파리시가 2021년 노벨물리학상 공동 수상  tlstkdrn 21·10·16 9
1863  2021년 노벨평화상은 필리핀 마리아 레사와 러시아 드미트리 무라토프 언론인에게 돌아감  tlstkdrn 21·10·12 12
1862  UC 버클리대 카드 교수 최저임금 조사연구로 노벨경제학상 수상  tlstkdrn 21·10·12 14
1861  1960년 이후 역대 노벨 문학상 수상자 명단  tlstkdrn 21·10·11 19
1860   문학평론가 유종호의 친일문제에 대한 4가지 소견과 문학평론가 정훈현의 반론  tlstkdrn 21·10·05 34
1859   2021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는 미국인 줄리어스·파타푸티안 교수  tlstkdrn 21·10·05 21
1858   동북아역사재단 ‘중국 애국주의와 고대사 만들기’ 집중분석  tlstkdrn 21·10·02 32
1857  노벨상 수상보다 중요한 것  tlstkdrn 21·10·02 37
1856  1920년 천부경의 세계화를 주도한 전병훈 선생  tlstkdrn 21·10·01 32
1855  고려대 이호왕 명예교수 노벨생리의학상 후보에 올라  tlstkdrn 21·09·24 56
1854  한국에서 친일파 연구를 꺼려하는 3가지 이유  tlstkdrn 21·09·21 46
1234567891090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