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신상구님의 밝달나무숲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 2012·07·14 17:17 | 조회 : 2,753

왜 민족사관인가?


안녕하세요.
민족사관 홈페이지 알자고 관리자입니다.
아울러 민족사관 홈페이지 알자고와 인연되어 함께함을 감사드리며 또한 축하드립니다.

민족사관 홈페이지 알자고를 2005년 본격적인 시작으로 부터 관리자로서 지금껏 운영을 해 오면서, 홈페이지 타이틀을 왜 민족사관으로 하였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습니다.
자칫 국수주의나 민족주의로 비춰질 수도 있는데 굳이 민족사관으로 가는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들이었습니다.
홈페이지를 열면서 홈페이지의 기본 취지를 공지를 했어야 했는데, 늦은감이 적지않네요.

민족사관 홈페이지 알자고는 한마디로 우리 민족의 관점으로 역사를 바라보자는 취지입니다.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지금 우리나라는 교육환경을 비롯하여 다방면으로 민족의 관점으로 바라볼 아무런 개념자체가 없습니다.
지금 우리가 형성하고 있는 민족이라는 개념은 조선시대 유교적 관점과 고려의 불교적 사관에 머물러 있습니다.
잘 가봐야 고구려까지가 한계인데, 거기까지 가봐야 仙의 개념 까지입니다.
따라서 현재 우리라고 알고있는 대한민국의 정서는 다분히 유불선이 합쳐진 형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전부인줄 알고있는 유불선 조차도 우리의 선조, 정확하게는 배달나라 환웅, 좀더 시계를 넓히면 환국의 환인시대의 한사상에서 비롯되었음을 알아야 합니다.

지금 세태를 볼 때 아무리 외세에 의해 수없이 밟혀온 결과라지만, 우리 스스로가 우리 정신에 너무 등한시했음은 우리 스스로가 인지해야 할 중요한 싯점이 아닐수 없습니다.
똥인지 된장인지 모르는 어리석은 짖거리는 더이상은 안된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종교, 철학, 예술, 문화의 뿌리가 한에서 나왔음을 인지해야 될 시기임으로 민족사관 홈페이지는 그것을 알리고자 하는 것입니다.

예수의 사랑도 부처의 자비도 공자의 예도 더이상 인류의 의식을 변화시키지 못하고 있습니다.
달리 해석하면 지금 우리에게 홍익인간 만큼 절실한 것이 또 있을까요.
모두가 상생하는 이화세계 만큼 이 세상을 아우를수 있는 철학이 과연 있을까요.
가만히 생각해 보십시오.
과연 홍익인간 철학이 우리 민족의 철학지만, 우리 민족의 철학으로만 국한 된 철학일까요.
홍익인간이 되면 이화세계는 저절로 되는 것입니다.
홍익인간 이화세계의 철학은 예수의 사랑, 부처의 자비, 공자의 예, 이 모두를 함축하고 있습니다.
홍익인간이라면 위의 세가지는 자연적으로 구비되는 것이란 말입니다.

그래서 우리가 우리를 알고 민족사관을 가져야함은 말빵구 꽤나 끼는 사람들이 주창하는 세계평화를 현실화 시킬 수 있는 기본 개념이기에 민족사관을 내세우고 가는 것입니다.
민족사관이 우리 민족에게만 국한된 사관이 아니기에 말입니다.
우리가 살 길이기에 알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2012년 7월14일 민족사관홈페이지 알자고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717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753
1639   민족음악가 윤이상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20·01·18 3
1638  국어학자들도 인정한 요즈음 유행하는 신조어   tlstkdrn 20·01·18 3
1637  발해 ‘십자가’ 유물은 개방과 공존의 상징   tlstkdrn 20·01·17 2
1636   구국동지회 명의로 4.1 아우내장터 독립선언서를 기초한 포암 이백하 선생  tlstkdrn 20·01·11 10
1635  월북한 좌익문인 안회남의 자전적 소설 '탄갱' 최초 공개  tlstkdrn 20·01·10 10
1634  양명학을 배척하고 성리학을 꽃 피웠던 퇴계 이황 선생  tlstkdrn 20·01·07 11
1633  천안시, 2014년 세계 223개 도시 삶의 질 평가 결과 98위 선정  tlstkdrn 20·01·04 11
1632   천안 역세권 ‘도시재생’ 모델로 개발  tlstkdrn 20·01·03 10
1631   高麗の太祖王建の包容政策と天安  tlstkdrn 20·01·03 13
1630   국립중앙박물관이 오타니 백작의 '약탈품'을 소장하게 된 경위  tlstkdrn 20·01·01 8
1629   고조선과 고중국의 경계선 만리장성  tlstkdrn 20·01·01 11
1628   100세 김형석 연세대 명예교수 인문학 진흥을 뤼한 에세이  tlstkdrn 20·01·01 12
1627  송구영신 인사 1  tlstkdrn 19·12·31 18
1626   100년 전 만해 한용운이 심우장에서 우리에게 던진 화두, 각성  tlstkdrn 19·12·31 9
1625  제4차 산업혁명과 한국사회  tlstkdrn 19·12·31 9
1624  억대 연봉 80만 명  tlstkdrn 19·12·28 14
1623   한국 최초로 살아서 장례식 올린 서길수 교수  tlstkdrn 19·12·28 13
1622  ‘노벨상 앓이’의 계절…한국은 일본을 언제 따라잡을 수 있을까  tlstkdrn 19·12·26 11
1621   단군 민족과 김일성 민족  tlstkdrn 19·12·26 11
123456789107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