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 2012·07·14 17:17 | 조회 : 2,676

왜 민족사관인가?


안녕하세요.
민족사관 홈페이지 알자고 관리자입니다.
아울러 민족사관 홈페이지 알자고와 인연되어 함께함을 감사드리며 또한 축하드립니다.

민족사관 홈페이지 알자고를 2005년 본격적인 시작으로 부터 관리자로서 지금껏 운영을 해 오면서, 홈페이지 타이틀을 왜 민족사관으로 하였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습니다.
자칫 국수주의나 민족주의로 비춰질 수도 있는데 굳이 민족사관으로 가는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들이었습니다.
홈페이지를 열면서 홈페이지의 기본 취지를 공지를 했어야 했는데, 늦은감이 적지않네요.

민족사관 홈페이지 알자고는 한마디로 우리 민족의 관점으로 역사를 바라보자는 취지입니다.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지금 우리나라는 교육환경을 비롯하여 다방면으로 민족의 관점으로 바라볼 아무런 개념자체가 없습니다.
지금 우리가 형성하고 있는 민족이라는 개념은 조선시대 유교적 관점과 고려의 불교적 사관에 머물러 있습니다.
잘 가봐야 고구려까지가 한계인데, 거기까지 가봐야 仙의 개념 까지입니다.
따라서 현재 우리라고 알고있는 대한민국의 정서는 다분히 유불선이 합쳐진 형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전부인줄 알고있는 유불선 조차도 우리의 선조, 정확하게는 배달나라 환웅, 좀더 시계를 넓히면 환국의 환인시대의 한사상에서 비롯되었음을 알아야 합니다.

지금 세태를 볼 때 아무리 외세에 의해 수없이 밟혀온 결과라지만, 우리 스스로가 우리 정신에 너무 등한시했음은 우리 스스로가 인지해야 할 중요한 싯점이 아닐수 없습니다.
똥인지 된장인지 모르는 어리석은 짖거리는 더이상은 안된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종교, 철학, 예술, 문화의 뿌리가 한에서 나왔음을 인지해야 될 시기임으로 민족사관 홈페이지는 그것을 알리고자 하는 것입니다.

예수의 사랑도 부처의 자비도 공자의 예도 더이상 인류의 의식을 변화시키지 못하고 있습니다.
달리 해석하면 지금 우리에게 홍익인간 만큼 절실한 것이 또 있을까요.
모두가 상생하는 이화세계 만큼 이 세상을 아우를수 있는 철학이 과연 있을까요.
가만히 생각해 보십시오.
과연 홍익인간 철학이 우리 민족의 철학지만, 우리 민족의 철학으로만 국한 된 철학일까요.
홍익인간이 되면 이화세계는 저절로 되는 것입니다.
홍익인간 이화세계의 철학은 예수의 사랑, 부처의 자비, 공자의 예, 이 모두를 함축하고 있습니다.
홍익인간이라면 위의 세가지는 자연적으로 구비되는 것이란 말입니다.

그래서 우리가 우리를 알고 민족사관을 가져야함은 말빵구 꽤나 끼는 사람들이 주창하는 세계평화를 현실화 시킬 수 있는 기본 개념이기에 민족사관을 내세우고 가는 것입니다.
민족사관이 우리 민족에게만 국한된 사관이 아니기에 말입니다.
우리가 살 길이기에 알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2012년 7월14일 민족사관홈페이지 알자고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003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155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986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1  알자고 15·02·06 1052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208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653
공지  단군전의 연혁과 현황  관리자 13·07·27 3421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676
공지  단군성전과 단군문화 유적을 찾습니다. 2  관리자 06·08·24 4651
1614   탈원전 속도전에 송두리째 무너지는 한국형 원전기술   tlstkdrn 19·06·18 4
1613  신동엽 시인 50주년을 추모하는 문학기행   tlstkdrn 19·06·18 4
1612   기독교의 나라 위한 기도  tlstkdrn 19·06·17 13
1611  의열단 정신 낳은 밀양의 풍수지리  tlstkdrn 19·06·15 19
1610  故 이희호 여사 추모식...이낙연 국무총리 조사 전문  tlstkdrn 19·06·15 18
1609  나에게도 아주 작고 눈부신 날개가 있다  tlstkdrn 19·06·14 25
1608  예술 없는 삶은 오류  tlstkdrn 19·06·14 15
1607  대전시, 9급공무원 429명 선발… 평균 경쟁률 17.7:1  tlstkdrn 19·06·14 14
1606  김구의 길, 김원봉의 길  tlstkdrn 19·06·13 14
1605   겉치레 이념과 어설픈 명분 떨치고 ‘본질’ 추구하는 북유럽 국가  tlstkdrn 19·06·13 14
1604  문재인 대통령의 제64회 현충일 추념사 전문  tlstkdrn 19·06·11 19
1603  6·10만세운동의 역사적 가치  tlstkdrn 19·06·11 18
1602  충남 논산에 김홍신 문학관 개관  tlstkdrn 19·06·10 16
1601  해방정국에서 김원봉과 노덕술의 엇갈린 인생  tlstkdrn 19·06·10 15
1600  고액 강연료 논란  tlstkdrn 19·06·07 15
1599  가족도 친구도 없이 외롭고 가난하게 살다가 고독사하는 노인 증가  tlstkdrn 19·06·04 14
1598  분단체계가 독립유공자 서훈에 미치는 영향  tlstkdrn 19·05·31 63
1597  백제의 수도, 충남 부여군에서 찾는 단군조선  tlstkdrn 19·05·31 60
1596  한국 국가경쟁력 28위로 1단계 하락  tlstkdrn 19·05·30 55
1595  중국, 한국에 '파로호' 이름 변경 요구  tlstkdrn 19·05·29 56
1594  천안 향토사학자 민병달 선생 별세  tlstkdrn 19·05·28 55
1593   소설가 한강, 2114년 출간될 작품 '사랑하는 아들에게' 노르웨이에 전달  tlstkdrn 19·05·28 55
1592  영화감독 봉준호, 한국 최초로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 수상  tlstkdrn 19·05·28 53
1591  한사군의 위치비정 논쟁  tlstkdrn 19·05·27 48
1234567891050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