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김일엽 스님 재조명
 tlstkdrn  | 2017·08·11 16:11 | 조회 : 247
김일엽 스님 재조명

   한국 불교 최고의 비구니라 일컬어지는 일엽 스님. 일제시대 신여성으로 살았던 행적 때문에 세간에 널리 알려져 있지만, 박진영 아메리칸대 교수는 영문판 평전을 통해 ‘수도승’ 일엽의 불교철학을 재조명한다.
   “그간 세상에 널리 알려진 바는 나혜석, 윤심덕 등과 함께 자유연애를 주장한 신여성이었다, 사랑에 실패해 결국 비구니가 됐다는 식의 통속적인 얘기들뿐이에요.
   그게 아니라 진정한 구도자였다는 점을 일깨워드리고 싶었어요.”
   8월 9일 ‘Women and Buddhist Philosophy ; Engaging Zen Master Kim iryop(여성과 불교철학 ; 김일엽 선사를 통하여)‘를 내놓은 미국 아메리칸대 박진영 교수의 말이다. 제목에서 보듯 책은 한국 불교 최고의 비구니라 일컬어지는 일엽(1896~1971)의 일대기를 다룬, 하와이대 출판부에서 출간된 영어 평전이다. 일엽에 대한 우리말 평전이 없는 상황에서 영어평전이 먼저 나오게 된 것은 순전히 박 교수의 공이다.
   불교연구자로 미국에서 활동 중인 박 교수는 여성 불교에 대한 관심이 컸다. “1980년대부터 여성학자들을 중심으로 ‘세계종교와 여성’이라는 프로젝트가 이어집니다. 여러 종교에서 여성들의 역할이 무엇이었는지 연구하는 붐이 일지요. 한국은 동아시아에서 비구니 문화가 가장 강한 나라로 꼽히는데, 정작 기록이 드물어서 비구니에 대한 연구가 거의 없어요.”
   더구나 불교는 성평등에 가장 근접한 종교다. 여성과 불교에 대한 궁금증이 더해질 법 하다. 영문으로 쓴 일엽 평전은, 해외 연구자와 신도들의 이런 갈망에 대한 응답이다. 2003년부터 본격적으로 연구를 시작한 뒤 올해 책을 냈으니 14년간 공들인 작업이다.
   박 교수는 단지 여성이어서가 아니라 철학적 면모까지 보여줄 수 있다는 점이 더 기쁘다고 했다. “춘원 이광수가 아낄 정도로 문재가 뛰어난 당대 최고의 엘리트 신여성이었다는 점만 부각되다 보니 연애, 동거, 결혼, 이혼 같은 얘기만 무성해요. 1933년 출가 이후 1971년 입적 때까지 한국 불교의 비구니 지도자로서 활동한 부분 또한 엄청나게 큰 데 말이지요.” 일엽은 한국 불교 화두선의 대가라는 경허 스님의 제자 만공 스님 밑에 있었다. 수도승으로서의 일엽을 가벼이 볼 일이 아니라는 얘기다.
   일엽만의 독자적인 사상이랄 만한 것이 있을까. “업이나 윤회 같은 큰 얘기보다 삶에 밀착된 수행을 강조한 점이 독특합니다. 실제로 ‘수행이란 결국 창조성의 발휘이고 창조성이 드러난 것이 문화다, 부처란 대문화인이다’라는 말씀을 하세요. 결국 억압에서의 자유가 가장 중요하다는 말씀을 하시는 거지요.” 박 교수는 이 때문에 가부장제에 반대해 싸우던 ‘신여성 일엽’이 세상으로부터 도피해 ‘선승 일엽’이 된 게 아니라, 신여성으로서나 선승으로서나 똑 같은 방향으로 걸었지만 그 길이 세속이냐 종교냐의 차이였을 뿐이라고 본다.
   일엽이 법문을 하면 비구니들 뿐 아니라 천주교 수녀, 원불교 교무 등도 그 법문을 듣기 위해 왔다. 사진은 충남 예산 수덕사에서 법문 뒤 기념촬영한 사진. 맨 뒤에 앉아 있는 이가 일엽이다.
   박 교수의 이런 연구가 반가운 건 일엽의 제자들이다. 김일엽문화재단 부이사장 경완 스님은 “여러 어른들께 늘 들어왔던 얘기가 ‘일엽은 세상에서 말하는 것과 많이 다르다, 수행만큼은 그 어느 누구보다 더 뛰어났다’는 것이었는데, 실제 그 내용이 무엇인지 확인해볼 수 있는 이런 책이 나와 매우 기쁘다”면서 “출가 이전보다 출가 이후의 일엽에 대해 더 많은 관심을 기울여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래도 아쉬운 점은 역시 책이 영어본만 나왔다는 점이다. 일엽의 온전한 면모를 우리에게 알리긴 부족한 셈이다. 평전의 한국어판 출간도 추진해보고 싶다. 한가지 더 있다. 1960년대 일엽이 내놓아 센세이션을 불러 일으켰던 ‘어느 수도인의 회상’ 같은 책들의 재발간이다. 경완 스님은 “일엽은 시대를 앞서간 사람인 만큼 요즘 사람들에게 다시 읽히고 싶은데, 옛 어투의 문장이라 요즘 문장으로 새로 다듬어 내는 작업을 꼭 한번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참고문헌>
   1. 조태성, ““스캔들 제조기 아닌 구도자로 일엽 주목을 - 나혜석 윤심덕과 대표 신여성... 비구니 지도자 초점 영어 평전 출간”, 한국일보, 2017.8.10일자. 19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869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006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861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1  알자고 15·02·06 929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073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494
공지  단군전의 연혁과 현황  관리자 13·07·27 3197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541
공지  단군성전과 단군문화 유적을 찾습니다. 2  관리자 06·08·24 4448
1421  동반성장의 의의와 필요성   tlstkdrn 18·12·18 0
1420  윤동주·이미륵, 이국땅서 불사른 '창작혼' 흔적   tlstkdrn 18·12·18 0
1419  19세기 주권 없는 조선 '열강 각축장'으로  tlstkdrn 18·12·16 16
1418   김동길과 박근혜  tlstkdrn 18·12·16 15
1417   인류문명의 기원  tlstkdrn 18·12·15 11
1416   해방기 대전문학 조명한 ‘해방기 대전문학’ 발간  tlstkdrn 18·12·14 9
1415  을사조약과 군함 양무호 도입  tlstkdrn 18·12·12 15
1414  정운찬 전 총리의 동반성장이론 : 초과이익공유제  tlstkdrn 18·12·10 13
1413  환단고기를 유사역사학이라고 비판하는 식민사학자  tlstkdrn 18·12·08 17
1412  신뢰회복이 시급한 우리 사회  tlstkdrn 18·12·08 11
1411   文재인 대통령,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밖에 없지 않소  tlstkdrn 18·12·08 11
1410   교보생명 창립자 대산(大山) 신용호 선생  tlstkdrn 18·12·06 12
1409  대전 다산학당 개설  tlstkdrn 18·12·05 15
1408  조선문화 알리기에 앞장선 프랑스 미션바라 이야기  tlstkdrn 18·12·04 19
1407   대전의 3대 하천과 5대 명산  tlstkdrn 18·12·04 17
1406  소쇄원에 담긴 선비의 꿈  tlstkdrn 18·12·02 20
1405   국학자 위당 정인보 선생 이야기  tlstkdrn 18·12·02 17
1404  세계 상위 1% 연구자, 한국인 50명  tlstkdrn 18·11·29 27
1403  駐朝 프랑스 초대 공사 드플랑시의 한국 문화재 수집 열정  tlstkdrn 18·11·28 32
1402   3·1운동의 숨은 주역 신한청년당 실체  tlstkdrn 18·11·28 24
1401  다산 앞선 실힉자 이덕리 이야기  tlstkdrn 18·11·28 21
1400  일본 과학교육을 바라보며  tlstkdrn 18·11·27 23
1399  여성 선각자 나혜석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8·11·27 20
1398  시 '귀천'으로 유명한 고 천상병 시인  tlstkdrn 18·11·26 23
1234567891044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