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중국과 러시아에서 항일독립투쟁을 주도한 대종교 신자들
 tlstkdrn  | 2017·08·17 02:02 | 조회 : 110
                                                    중국과 러시아에서 항일독립투쟁을 주도한 대종교 신자들

  대종교 총본사는 지난 2017년 8월 14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대종교 환국(還國) 제71주기 기념 학술회의’를 열었다. 8·15 해방 이듬해인 1946년 2월 임시정부에 참여했던 대종교 인사들이 대거 환국했다. 당시 만주 일본군 감옥에 갇혔던 대종교 요인들도 그즈음 풀려난 것이다. 대종교 총본사가 일제의 탄압을 피해 만주로 망명한 지 33년 만이었다.
  대종교는 선각자이며 독립지사인 홍암 나철(羅喆·1863~1916) 대종사가 1910년 창시했다. 애초 나철은 고종 때 조정에 출사했던 유학자였으나, 백두산에서 깨달음을 얻어 대종교(단군교)를 창시했다. 그에 따르면 한민족은 단군 왕검이 하느님을 숭배하였고, 부여의 영고, 고구려의 동맹 등의 제천의식을 거행했다. 나철은 72일간의 금식수행 끝에, 단군교를 일으키고 우리 고유의 선맥을 부활시켰다. 일제강점기라 국내에 들어갈 수 없었던 그는 만주일대로 살길을 찾아 온 조선인들을 통해 전통 선맥을 이었다.  
  대종교는 인간의 성품은 하늘에서 이어받았다고 설명한다. 홍익인간, 이화세계의 교리는 모든 인류를 차별 없이 이롭게 한다는 것. 천도교의 인내천 사상과도 맥이 통한다. 나철의 사상은 민족 정체성 함양에 가장 큰 역할을 했다. 구한말부터 일제강점기 동안 대종교에는 많은 지식인들이 몰렸고, 대종교는 한국 전통 종교와 문화 계승을 이루는 마당이 되었다. 이를테면 ‘한’의 기원은 하느님이었으며, 한글학자 주시경은 우리글을 ‘한글’로 이름지었다. 주시경 역시 대종교인이다.  
  지난 2017년 8월 14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대종교 환국 제71주기 기념 학술회의’에서 대종교 홍수철 총전교(가운데)와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했다.
  일제는 대종교를 탄압하기 시작했다. 1928년 대종교 활동을 금지했고, 1942년에는 대종교 교도들이 주축이 된 조선어학회 사건으로 대종교 간부 10명이 순국하는 ‘임오교변(壬午敎變)’ 등 수난을 당했다. 대종교는 가장 치열하게 독립운동에 나서는 지식인 집단이 되었다. 1919년 상해 임시정부가 발족하면서 임시의정원 의원 35명 가운데 28명이 대종교 교도였다. 독립전쟁사에 기록된 봉오동, 청산리 대첩의 실질적인 지휘부는 대종교였다고 한다. 이상설, 김좌진, 홍범도, 박은식, 김규식, 신채호, 이상용, 김동삼, 이범석 등 애국지사들이 그들이었다. 한국전쟁 때 납북된 정인보를 비롯해 김두봉, 이극로 등도 대종교인이었다. 김두봉은 1916년 구월산에서 나철이 순교할 때 시봉하기도 했다.  
   환국 직후에도 대종교는 번성했다. 50년대 후반 교도 수가 60만 명을 넘어섰고, 삼일신고, 천부경, 참전계경 등 경전과 규원사화, 환단고기 등 역사서를 보급시켰다. 환국 이후 대종교는 민족 종교의 적통으로 인정받아 초대 정부의 제1 교단으로 등록되었다. 당시 대종교의 지식인들이 정부의 고위관리로 입각해 활동했다. 안호상 초대 문교부 장관 등이 중심이 되어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확립했다. 교육이념에 홍익인간이 채택되었고 단군 연호, 개천절, 한글 전용 등이 시행되었다. 올해가 단기로는 4474년이다.
   민간에서는 대종교 중심으로 민족 행사들이 개최되었다. 1946년 광복 1주년 당시엔 대종교 총본사에서 채화된 성화가 남산 꼭대기에 점화되었다. 그해 개천절 행사에선 성화가 총본사에서 채화되어 마니산 참성단까지 봉송, 점화되었다. 홍익대, 단국대, 경희대 등은 대종교가 설립한 대학이다. 대종교 역사 자체가 독립운동사였다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그러나 해방 이후 소련과 미국 중심으로 남북한 체제가 정착되면서 대종교 교세도 위축된다.
   이번 학술회의 주제는 ‘광복이후 대종교 환국과 한국 현대사’다. 주요 테마로는 ‘대종교와 한국 근현대사’ (정영훈 교수), ‘환국 직전의 대종교 임오교변을 중심으로’(이숙화 강사), ‘해방 후 대종교의 환국과 교단 재건’(고병철 연구원), ‘환국 대종교 인물들의 활동’(박용규 교수), ‘대종교 환국의 종교적 의의’(최윤수 삼일원장) 등이다.
                                                                                     <참고문헌>
  1. 정승욱, “치열했던 항일투쟁 뒤엔 민족종교 있었다-잊혀가는 대종교 환국 71주기 학술회의”, 세계일보, 2017.8.16일자. 22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656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747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652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1  알자고 15·02·06 719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704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284
공지  단군전의 연혁과 현황  관리자 13·07·27 2889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308
공지  단군성전과 단군문화 유적을 찾습니다. 2  관리자 06·08·24 4179
1140  한암당 이우립 선생 마지막 한국사 강연 내용   tlstkdrn 18·04·22 6
1139  한국 문화의 글로벌 위상  tlstkdrn 18·04·20 14
1138   ‘낙랑군=요동설’은 북한 역사학계의 정설로 굳어졌다  tlstkdrn 18·04·19 14
1137   백제 금동대향로의 예술적 가치  tlstkdrn 18·04·15 16
1136   충남 공주시의 역사와 문화  tlstkdrn 18·04·13 15
1135  한국 인권 지표 약가 호전  tlstkdrn 18·04·11 20
1134  전남 구례의 문화와 역사  tlstkdrn 18·04·11 18
1133   충북 괴산 출신의 국어학자이자 민족사학자인 홍기문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8·04·11 21
1132  남북 역사학 체제 경쟁 : 남은 식민사학들이, 북한은 민족사학자들이 장악  tlstkdrn 18·04·11 25
1131  인문적 자유주의자인 이어령 박사의 한국 문화의 다양한 정체성 해부  tlstkdrn 18·04·10 17
1130  인공지능 소설 공모전  tlstkdrn 18·04·10 12
1129  중국 조선족 민족교육 100년사  tlstkdrn 18·04·10 21
1128  연극 <고도를 기다리며>를 창작한 사뮤엘 베게트의 생애와 문학  tlstkdrn 18·04·09 15
1127   삼균주위와 임정 임시헌장 만든 조소앙 선생 재조명 활발  tlstkdrn 18·04·07 32
1126  춘원 이광수 재평가 필요성  tlstkdrn 18·04·07 28
1125  박근혜 전 대통렬,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 원 중형 선고  tlstkdrn 18·04·07 29
1124   정암 조광조의 생에와 업적  tlstkdrn 18·04·06 38
1123   돈의 철학으로 유명한 게오르코 지멜의 문화 위기론  tlstkdrn 18·04·06 31
1122  윤동주 시인 생가의 풍수지리  tlstkdrn 18·04·06 32
1121  2018년 4월3일 문재인 대통령 4.3희생자 추념일 추념사  tlstkdrn 18·04·04 43
1120   한사군과 낙랑군의 위치비정 논쟁  tlstkdrn 18·04·04 35
1119  충직한 내시 김처선의 억울한 죽음  tlstkdrn 18·04·04 39
1118   한국 현대사의 시기별 당론  tlstkdrn 18·04·04 41
1117  한국의 산과 문화를 사랑한 아사카와 다쿠미(淺川巧) 이야기  tlstkdrn 18·04·02 41
1234567891035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