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고려인삼의 효능과 수출 경쟁력
 tlstkdrn  | 2017·10·22 23:44 | 조회 : 170
고려인삼의 효능과 수출 경쟁력  
   고려인삼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귀한 대접을 받았다. ‘신초’(神草), ‘하늘의 정기를 받은 상약’으로 불렸던 고려인삼은 오랫동안 중국에 공물로 전달됐고, 우리나라를 방문한 귀한 손님에게 드리는 주요 선물로도 활용됐다. 일본과 중국의 가장 인기 있는 교역물품이었으며, 일본에서는 우리나라 인삼을 사기 위해 ‘인삼대왕고은(人蔘代王古銀)’이라는 특별한 화폐까지 발행했다고 한다. 중국 청나라 때는 아편에 중독된 사람들이 우리 인삼을 약으로 쓰며 아주 귀중하게 여겼다는 기록도 있다. 벨기에인 고셍은 1902년에 발간한 자신의 여행기 ‘조선’에서 “한국 인삼은 진귀한 특산물로, 태국의 사신이 프랑스 국왕 루이 14세를 알현할 때 진상했다”고 썼다.
   인삼은 예로부터 부족한 오장(五藏)의 기를 보완하고 기운을 차리게 하는 효능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을 대표하는 걸작 100선 중 하나인 왕부(王符)의 잠부론(潛夫論)에 “병을 다스리려면 마땅히 인삼을 얻어야 한다”고 기록돼 있어 2세기 무렵부터 인삼이 소중한 약제였던 것으로 보인다.
   현대에 들어서는 인삼에만 들어 있는 주요 성분인 ‘진세노사이드’(사포닌)가 항염증, 응집, 항당뇨, 항암, 심장강화, 혈압조절, 통증억제, 중추억제 및 신경안정 등에 효능이 있다고 밝혀지면서 암 치료 신약으로의 개발 가능성이 증명된 바 있다. 또한 원기 회복, 스트레스 경감, 방어 작용 강화, 기억력 증진, 협심증과 심근경색 예방, 난치성 빈혈 치료 등에 효과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출신의 세계적인 톱모델 나오미 캠벨은 40대 후반임에도 균형 잡힌 건강한 몸매를 유지하며 왕성한 활동을 하는 비결이 인삼즙에 있다고 말했다. 최근 연구결과에 따르면 인삼에는 진세노사이드 이외에 다른 물질의 효능도 있는 것으로 나타나 그 활용도가 날로 커지고 있다.
   우리나라는 1970년대 후반까지만 해도 세계 최대의 인삼 생산국이자 수출국이었다. 하지만 최근에는 캐나다와 중국 등에 생산은 물론 수출까지 밀리고 있다. 1970년부터 퀘벡주에서 인삼재배를 시작한 캐나다는 단기간에 생산은 물론 수출에서 1위 국이 됐다. 소매점이나 약국에서 손쉽게 인삼제품을 구할 수 있도록 유통구조가 잘 돼 있고, 연구 인프라도 훌륭해 향후 행보가 주목된다.
   중국은 인삼재배면적 세계 1위 국가이며, 캐나다로부터 미국산 인삼 종자를 도입·재배해 공급하고 있다. 2012년부터 ‘인삼야생자원복원공정’을 펴며 인삼 고급화 전략에 공을 들이고 있다.
   요즘 인삼업계에서는 국내소비와 수출의 동반 부진으로 장기침체 부진의 늪에 빠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캐나다, 중국, 미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세계 인삼시장에서 종주국의 위상을 되찾는 것은 만만한 일이 아니다. 가장 먼저 해 볼 수 있는 일은 지난 9월23일부터 금산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인삼엑스포를 통해 인삼인들이 하나가 돼 고려인삼의 우수성을 세계인들에게 널리 알리고, 인삼산업의 발전 방향을 모색해 중장기 발전전략을 마련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철저한 생산관리를 비롯한 마케팅과 홍보, 수출전략, 법과 제도개선을 아우르는 실현 가능한 계획을 세우고 체계적으로 실행할 필요가 있다. 특히 중요하게 생각해야 할 부분은 수요자의 요구에 부응하는 제품 개발이다. 인삼 한 뿌리 나지 않는 스위스에서는 파마톤사가 오랜 기간 노력과 투자로 진세노사이드 함량을 세계 최초로 표준화하고 차별화된 인삼가공기술을 통해 ‘진사나(Ginsana)’ 등의 제품을 개발해 연간 3억달러를 수출하고 있다. 연구개발(R&D)을 통한 제품 개발과 상용화가 얼마나 중요한지 알려주는 사례이다. 인삼 종주국으로서 양질의 인삼을 생산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제는 우리나라도 다양한 고부가가치 상품으로 경쟁해야 할 때다. 산학연이 공조하고 정부가 적극적인 관심을 갖고 지속해서 지원해 세계 시장에서 우리 인삼이 경쟁력을 확보하고 위상을 되찾는 날을 기대해본다.
                                                                               <참고문헌>
  1. 김창길, “임삼 종주국 위상 회복을 위하여”, 세계일보, 2017.10.21일자. 23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832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968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826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1  알자고 15·02·06 894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040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456
공지  단군전의 연혁과 현황  관리자 13·07·27 3140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503
공지  단군성전과 단군문화 유적을 찾습니다. 2  관리자 06·08·24 4403
1375   혁명가 허균 선생   tlstkdrn 18·10·24 2
1374  훈민정음 창제 주역 신미대사 평전 발간   tlstkdrn 18·10·23 13
1373  일제강점기 말 한글 소설로 항일독립운동을 전개한 황순원 작가의 정신적 광휘   tlstkdrn 18·10·22 13
1372   노벨상 뒷얘기  tlstkdrn 18·10·21 11
1371   통합에 앞장선 서간도 독립운동 선구자인 김동삼 선생  tlstkdrn 18·10·20 10
1370   한국의 대표적인 여류시인 김남조  tlstkdrn 18·10·20 11
1369  명나라의 충신 왕부지의 철학사상  tlstkdrn 18·10·19 14
1368  한국 현대사 자료 전문가 방선주 선생 이야기  tlstkdrn 18·10·19 13
1367   북아일랜드 작가 애나 번스의 '밀크맨' 맨부커상 수상  tlstkdrn 18·10·18 15
1366  한국 국가경쟁력 두 계단 올라 15위, 노동시장은 48위  tlstkdrn 18·10·18 15
1365  Why South Korea is the world’s biggest investor in research  tlstkdrn 18·10·18 15
1364   시사저널 문재인정부 2기 내각 전수조사  tlstkdrn 18·10·17 16
1363  『예관 전집』 ‘임정 100돌’ 내년 발간 예정  tlstkdrn 18·10·16 20
1362  도산 안창호의 생애와 사상  tlstkdrn 18·10·16 19
1361  대산 신상구 국학박사 2018충청권 효정 참가정 희망 결의대회 참가  tlstkdrn 18·10·15 26
1360   노벨상 대국 일본의 힘  tlstkdrn 18·10·14 25
1359   풍운의 영화인 신상옥 이야기  tlstkdrn 18·10·13 34
1358   15-16세기 조선의 사회경제 현황  tlstkdrn 18·10·13 27
1357  가짜 독립운동자 최근 10년간 40명 서훈 취소, 가짜 독립유공자 전수조사 촉구  tlstkdrn 18·10·11 29
1356  한완상으 민중사회학 이론  tlstkdrn 18·10·08 33
1355   고려와 조선의 노비애사  tlstkdrn 18·10·07 31
1354   이화여고를 명문고로 발전시킨 신봉조 선생  tlstkdrn 18·10·07 44
1353  데니스 무퀘게·나디아 무라드, 2018년 노벨평화상 영예  tlstkdrn 18·10·05 46
1352  역사를 잊은 민족은 평화를 누릴 수 없다  tlstkdrn 18·10·05 38
1234567891042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