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고려인삼의 효능과 수출 경쟁력
 tlstkdrn  | 2017·10·22 23:44 | 조회 : 75
고려인삼의 효능과 수출 경쟁력  
   고려인삼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귀한 대접을 받았다. ‘신초’(神草), ‘하늘의 정기를 받은 상약’으로 불렸던 고려인삼은 오랫동안 중국에 공물로 전달됐고, 우리나라를 방문한 귀한 손님에게 드리는 주요 선물로도 활용됐다. 일본과 중국의 가장 인기 있는 교역물품이었으며, 일본에서는 우리나라 인삼을 사기 위해 ‘인삼대왕고은(人蔘代王古銀)’이라는 특별한 화폐까지 발행했다고 한다. 중국 청나라 때는 아편에 중독된 사람들이 우리 인삼을 약으로 쓰며 아주 귀중하게 여겼다는 기록도 있다. 벨기에인 고셍은 1902년에 발간한 자신의 여행기 ‘조선’에서 “한국 인삼은 진귀한 특산물로, 태국의 사신이 프랑스 국왕 루이 14세를 알현할 때 진상했다”고 썼다.
   인삼은 예로부터 부족한 오장(五藏)의 기를 보완하고 기운을 차리게 하는 효능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을 대표하는 걸작 100선 중 하나인 왕부(王符)의 잠부론(潛夫論)에 “병을 다스리려면 마땅히 인삼을 얻어야 한다”고 기록돼 있어 2세기 무렵부터 인삼이 소중한 약제였던 것으로 보인다.
   현대에 들어서는 인삼에만 들어 있는 주요 성분인 ‘진세노사이드’(사포닌)가 항염증, 응집, 항당뇨, 항암, 심장강화, 혈압조절, 통증억제, 중추억제 및 신경안정 등에 효능이 있다고 밝혀지면서 암 치료 신약으로의 개발 가능성이 증명된 바 있다. 또한 원기 회복, 스트레스 경감, 방어 작용 강화, 기억력 증진, 협심증과 심근경색 예방, 난치성 빈혈 치료 등에 효과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출신의 세계적인 톱모델 나오미 캠벨은 40대 후반임에도 균형 잡힌 건강한 몸매를 유지하며 왕성한 활동을 하는 비결이 인삼즙에 있다고 말했다. 최근 연구결과에 따르면 인삼에는 진세노사이드 이외에 다른 물질의 효능도 있는 것으로 나타나 그 활용도가 날로 커지고 있다.
   우리나라는 1970년대 후반까지만 해도 세계 최대의 인삼 생산국이자 수출국이었다. 하지만 최근에는 캐나다와 중국 등에 생산은 물론 수출까지 밀리고 있다. 1970년부터 퀘벡주에서 인삼재배를 시작한 캐나다는 단기간에 생산은 물론 수출에서 1위 국이 됐다. 소매점이나 약국에서 손쉽게 인삼제품을 구할 수 있도록 유통구조가 잘 돼 있고, 연구 인프라도 훌륭해 향후 행보가 주목된다.
   중국은 인삼재배면적 세계 1위 국가이며, 캐나다로부터 미국산 인삼 종자를 도입·재배해 공급하고 있다. 2012년부터 ‘인삼야생자원복원공정’을 펴며 인삼 고급화 전략에 공을 들이고 있다.
   요즘 인삼업계에서는 국내소비와 수출의 동반 부진으로 장기침체 부진의 늪에 빠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캐나다, 중국, 미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세계 인삼시장에서 종주국의 위상을 되찾는 것은 만만한 일이 아니다. 가장 먼저 해 볼 수 있는 일은 지난 9월23일부터 금산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인삼엑스포를 통해 인삼인들이 하나가 돼 고려인삼의 우수성을 세계인들에게 널리 알리고, 인삼산업의 발전 방향을 모색해 중장기 발전전략을 마련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철저한 생산관리를 비롯한 마케팅과 홍보, 수출전략, 법과 제도개선을 아우르는 실현 가능한 계획을 세우고 체계적으로 실행할 필요가 있다. 특히 중요하게 생각해야 할 부분은 수요자의 요구에 부응하는 제품 개발이다. 인삼 한 뿌리 나지 않는 스위스에서는 파마톤사가 오랜 기간 노력과 투자로 진세노사이드 함량을 세계 최초로 표준화하고 차별화된 인삼가공기술을 통해 ‘진사나(Ginsana)’ 등의 제품을 개발해 연간 3억달러를 수출하고 있다. 연구개발(R&D)을 통한 제품 개발과 상용화가 얼마나 중요한지 알려주는 사례이다. 인삼 종주국으로서 양질의 인삼을 생산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제는 우리나라도 다양한 고부가가치 상품으로 경쟁해야 할 때다. 산학연이 공조하고 정부가 적극적인 관심을 갖고 지속해서 지원해 세계 시장에서 우리 인삼이 경쟁력을 확보하고 위상을 되찾는 날을 기대해본다.
                                                                               <참고문헌>
  1. 김창길, “임삼 종주국 위상 회복을 위하여”, 세계일보, 2017.10.21일자. 23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579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679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565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1  알자고 15·02·06 642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622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201
공지  단군전의 연혁과 현황  관리자 13·07·27 2773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242
공지  단군성전과 단군문화 유적을 찾습니다. 2  관리자 06·08·24 4085
1294  <오적>과 생명사상으로 유명한 김지하   tlstkdrn 18·02·25 4
1293   양촌 권근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8·02·24 9
1292  단재 신채호 선생 순국 82주년을 기념하며  tlstkdrn 18·02·22 16
1291  한자의 원형 갑골문은 동이족의 유산  tlstkdrn 18·02·21 18
1290  북벌을 꿈꾼 혁신적 유학자 백호 윤휴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8·02·21 20
1289  대산 신상구 국학박사 상생방송 특집 <여천 홍범도 장군>에 출연  tlstkdrn 18·02·21 19
1288   한국 역사에 대한 주체적 시각의 필요성  tlstkdrn 18·02·21 16
1287  한사군, 패수, 평양의 정확한 위치 비정 - 요동설  tlstkdrn 18·02·21 13
1286   대전 사진예술의 역사적 전개 과정과 고 정희섭 선생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8·02·15 23
1285  중국 역사연구 사실과 달라  tlstkdrn 18·02·14 22
1284  유학의 역사관에서 탈피해 우리의 시각에서 왜곡된 한국사를 바로 잡아야  tlstkdrn 18·02·14 18
1283  충북 옥천에서 규모 2.8 지진 발생 대중 공포 확산  tlstkdrn 18·02·05 37
1282  카자흐스탄 키멥대를 중앙아 최고의 명문대로 발전시킨 방찬영 선생 성공 스토리  tlstkdrn 18·02·03 39
1281  문학단체 자화상과 공허한 文藝지원  tlstkdrn 18·02·03 39
1280  충북 괴산 출생의 원로 역사학자인 이성무 선생의 명복을 빌며  tlstkdrn 18·01·30 50
1279   연해주 항일독립운동 유적지  tlstkdrn 18·01·29 70
1278  북한의 국보와 보물들  tlstkdrn 18·01·22 64
1277  동북3성 박물관 한국 고대사 왜곡 전시  tlstkdrn 18·01·18 68
1276  실학자 연암이 꿈꾼 세상은 상업국가가 아니라 소농 공동체이다  tlstkdrn 18·01·12 81
1275  역사학자 이이화 선생 이야기  tlstkdrn 18·01·10 84
1274  이덕일 박사의 성(聖)과 신(神)의 역사관  tlstkdrn 18·01·10 88
1273  함석헌 선생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8·01·06 83
1272   울산 울주군 천부경연구원 "천부보전" 답사기 소개 1  tlstkdrn 18·01·03 127
1271  홍익인간의 상징인 단군상의 역사적 의의  tlstkdrn 18·01·01 100
123456789104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