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윤동주와 윤일주 형제 동시 속으로
 tlstkdrn  | 2017·12·19 11:56 | 조회 : 104
윤동주와 윤일주 형제 동시 속으로

  “누나의 얼굴은/ 해바라기 얼굴./ 해가 금방 뜨자/ 일터에 간다.// 해바라기 얼굴은/ 누나의 얼굴./ 얼굴이 숙어 들어/ 입으로 온다.” (윤동주 ‘해바라기 얼굴’)
   시인 윤동주(1917∼1945)의 탄생 100주년을 기리며 윤동주와 그의 동생 윤일주(1927∼1985)가 쓴 동시를 묶은 ‘민들레 피리’가 출간됐다. 시집에는 윤동주가 1935년부터 3년여간 쓴 동시 34편과 동생 윤일주가 쓴 동시 31편이 실렸다.
   윤동주가 동시를 썼다는 사실은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아동문학계에서는 동심을 서정적으로 그려낸 작품들로 높이 평가한다. 가족의 가난하고 고된 삶까지도 끌어안는 윤동주의 낙천적인 동심과 아기자기한 운율이 두드러진다.
   “넣을 것 없어/ 걱정이던/ 호주머니는// 겨울만 되면/ 주먹 두 개 갑북갑북.”(윤동주 ‘호주머니’)
   동생 윤일주는 건축학자가 된 뒤에도 틈틈이 동시를 썼다. 작고한 뒤인 1987년 유고 동시집이 출간됐지만, 지금은 모두 절판됐다. 그는 가난한 이웃도 귀하게 여긴 윤동주의 정신을 이어가며 자신만의 시 세계를 펼쳤다.
   “햇빛 따스한 언니 무덤 옆에/ 민들레 한 그루 서 있습니다./ 한 줄기엔 노란 꽃/ 한 줄기엔 하얀 씨.// 꽃은 따 가슴에 꽂고/ 꽃씨는 입김으로 불어 봅니다./ 가벼이 가벼이/ 하늘로 사라지는 꽃씨.// 언니도 말없이 갔었지요.// 눈 감고 불어 보는 민들레 피리/ 언니 얼굴 환하게 떠오릅니다.// 날아간 꽃씨는/ 봄이면 넓은 들에/ 다시 피겠지.// 언니여, 그때엔 우리도 만나겠지요.” (윤일주 ‘민들레 피리’)
   우리의 옛말에서 ‘언니’는 동성의 손위 형제를 부르는 말로 쓰였다. 윤일주는 이 시에 형 윤동주를 향한 짙은 그리움을 담은 것이다. 시집에는 일러스트레이터 조안빈의 그림이 함께 실려 시의 정취를 더한다.
                                                                              <참고문헌>
  1. 권구성, “ ‘영원한 소년’ 윤동주·아우 일주 동시 속으로”, 세계일보, 2017.12.16일자. 17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681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785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684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1  알자고 15·02·06 745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783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309
공지  단군전의 연혁과 현황  관리자 13·07·27 2933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325
공지  단군성전과 단군문화 유적을 찾습니다. 2  관리자 06·08·24 4211
1192  반란을 꿈꿀 여유조차 없는 대한민국   tlstkdrn 18·05·23 4
1191  LG그룹 구본무 회장 73세를 일기로 타계   tlstkdrn 18·05·23 4
1190  군신 이순신과 선조 이연의 악연   tlstkdrn 18·05·23 4
1189  한국 요리계 대모 하숙정 수도요리학원 이사장 별세   tlstkdrn 18·05·23 6
1188  불기 2562년 석가탄신일을 맞아 보문산 형통사에서 산사음악회 개최   tlstkdrn 18·05·22 6
1187  강증산 어록  tlstkdrn 18·05·20 9
1186  민주주의는 그리스 비국에서 유래되었다.  tlstkdrn 18·05·20 9
1185  청동기시대 한반도 주민생활상  tlstkdrn 18·05·20 10
1184   축구선수이자 음악가였던 김성태 선생  tlstkdrn 18·05·20 7
1183  광주 5.18민주화운동 38돌을 기념하며  tlstkdrn 18·05·18 13
1182  노벨문학상 없는 세상  tlstkdrn 18·05·18 10
1181   조선 선비 김창숙과 파리 장서 사건  tlstkdrn 18·05·16 13
1180  충북 보은 출생의 오장환 시인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며  tlstkdrn 18·05·16 16
1179   낙랑군은 평양에서 요동으로 이사했나  tlstkdrn 18·05·16 17
1178  청음 김상헌 유물 대전시 문화재 지정  tlstkdrn 18·05·15 15
1177  조선시대 원로 관료들을 위한 축하잔치 유형  tlstkdrn 18·05·15 13
1176  조로증 걸린 日 닮아가는 한국 대학 연구실의 문제점과 대책  tlstkdrn 18·05·15 7
1175  이승만과 김구의 대조  tlstkdrn 18·05·15 9
1174  한반도 단일민족론은 허구  tlstkdrn 18·05·12 11
1173  무소유를 강조한 법정스님 입적 8주기를 기념하며  tlstkdrn 18·05·12 18
1172  한글 사랑이 나라 사랑잉을 가르쳐 준 한글학자 최현배 선생  tlstkdrn 18·05·12 11
1171   3다도인 제주도의 역사문화 이야기  tlstkdrn 18·05·09 29
1170  이덕일의 새롭게 보는 역사 평양 신사비의 정체  tlstkdrn 18·05·08 31
1169  의리파 우암 송시열의 남다른 제자 사랑  tlstkdrn 18·05·08 31
1234567891037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