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윤동주와 윤일주 형제 동시 속으로
 tlstkdrn  | 2017·12·19 11:56 | 조회 : 82
윤동주와 윤일주 형제 동시 속으로

  “누나의 얼굴은/ 해바라기 얼굴./ 해가 금방 뜨자/ 일터에 간다.// 해바라기 얼굴은/ 누나의 얼굴./ 얼굴이 숙어 들어/ 입으로 온다.” (윤동주 ‘해바라기 얼굴’)
   시인 윤동주(1917∼1945)의 탄생 100주년을 기리며 윤동주와 그의 동생 윤일주(1927∼1985)가 쓴 동시를 묶은 ‘민들레 피리’가 출간됐다. 시집에는 윤동주가 1935년부터 3년여간 쓴 동시 34편과 동생 윤일주가 쓴 동시 31편이 실렸다.
   윤동주가 동시를 썼다는 사실은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아동문학계에서는 동심을 서정적으로 그려낸 작품들로 높이 평가한다. 가족의 가난하고 고된 삶까지도 끌어안는 윤동주의 낙천적인 동심과 아기자기한 운율이 두드러진다.
   “넣을 것 없어/ 걱정이던/ 호주머니는// 겨울만 되면/ 주먹 두 개 갑북갑북.”(윤동주 ‘호주머니’)
   동생 윤일주는 건축학자가 된 뒤에도 틈틈이 동시를 썼다. 작고한 뒤인 1987년 유고 동시집이 출간됐지만, 지금은 모두 절판됐다. 그는 가난한 이웃도 귀하게 여긴 윤동주의 정신을 이어가며 자신만의 시 세계를 펼쳤다.
   “햇빛 따스한 언니 무덤 옆에/ 민들레 한 그루 서 있습니다./ 한 줄기엔 노란 꽃/ 한 줄기엔 하얀 씨.// 꽃은 따 가슴에 꽂고/ 꽃씨는 입김으로 불어 봅니다./ 가벼이 가벼이/ 하늘로 사라지는 꽃씨.// 언니도 말없이 갔었지요.// 눈 감고 불어 보는 민들레 피리/ 언니 얼굴 환하게 떠오릅니다.// 날아간 꽃씨는/ 봄이면 넓은 들에/ 다시 피겠지.// 언니여, 그때엔 우리도 만나겠지요.” (윤일주 ‘민들레 피리’)
   우리의 옛말에서 ‘언니’는 동성의 손위 형제를 부르는 말로 쓰였다. 윤일주는 이 시에 형 윤동주를 향한 짙은 그리움을 담은 것이다. 시집에는 일러스트레이터 조안빈의 그림이 함께 실려 시의 정취를 더한다.
                                                                              <참고문헌>
  1. 권구성, “ ‘영원한 소년’ 윤동주·아우 일주 동시 속으로”, 세계일보, 2017.12.16일자. 17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573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675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561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1  알자고 15·02·06 638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618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197
공지  단군전의 연혁과 현황  관리자 13·07·27 2764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241
공지  단군성전과 단군문화 유적을 찾습니다. 2  관리자 06·08·24 4079
1291  한자의 원형 갑골문은 동이족의 유산   tlstkdrn 18·02·21 0
1290  북벌을 꿈꾼 혁신적 유학자 백호 윤휴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8·02·21 0
1289  대산 신상구 국학박사 상생방송 특집 <여천 홍범도 장군>에 출연   tlstkdrn 18·02·21 2
1288   한국 역사에 대한 주체적 시각의 필요성   tlstkdrn 18·02·21 2
1287  한사군, 패수, 평양의 정확한 위치 비정 - 요동설   tlstkdrn 18·02·21 2
1286   대전 사진예술의 역사적 전개 과정과 고 정희섭 선생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8·02·15 16
1285  중국 역사연구 사실과 달라  tlstkdrn 18·02·14 17
1284  유학의 역사관에서 탈피해 우리의 시각에서 왜곡된 한국사를 바로 잡아야  tlstkdrn 18·02·14 13
1283  충북 옥천에서 규모 2.8 지진 발생 대중 공포 확산  tlstkdrn 18·02·05 30
1282  카자흐스탄 키멥대를 중앙아 최고의 명문대로 발전시킨 방찬영 선생 성공 스토리  tlstkdrn 18·02·03 36
1281  문학단체 자화상과 공허한 文藝지원  tlstkdrn 18·02·03 36
1280  충북 괴산 출생의 원로 역사학자인 이성무 선생의 명복을 빌며  tlstkdrn 18·01·30 46
1279   연해주 항일독립운동 유적지  tlstkdrn 18·01·29 63
1278  북한의 국보와 보물들  tlstkdrn 18·01·22 58
1277  동북3성 박물관 한국 고대사 왜곡 전시  tlstkdrn 18·01·18 62
1276  실학자 연암이 꿈꾼 세상은 상업국가가 아니라 소농 공동체이다  tlstkdrn 18·01·12 77
1275  역사학자 이이화 선생 이야기  tlstkdrn 18·01·10 80
1274  이덕일 박사의 성(聖)과 신(神)의 역사관  tlstkdrn 18·01·10 84
1273  함석헌 선생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8·01·06 79
1272   울산 울주군 천부경연구원 "천부보전" 답사기 소개 1  tlstkdrn 18·01·03 119
1271  홍익인간의 상징인 단군상의 역사적 의의  tlstkdrn 18·01·01 95
1270  송구영신 인사  tlstkdrn 17·12·31 73
1269  전북 익산에서 제5회 세계천부경의 날 기념 천부문화 페스티벌 개최  tlstkdrn 17·12·31 74
1268   춘천 봉의초등학교 단군상 고물상 폐기처분 항의규탄대회 및 국민청원 운동 전개  tlstkdrn 17·12·30 70
123456789104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