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윤동주와 윤일주 형제 동시 속으로
 tlstkdrn  | 2017·12·19 11:56 | 조회 : 114
윤동주와 윤일주 형제 동시 속으로

  “누나의 얼굴은/ 해바라기 얼굴./ 해가 금방 뜨자/ 일터에 간다.// 해바라기 얼굴은/ 누나의 얼굴./ 얼굴이 숙어 들어/ 입으로 온다.” (윤동주 ‘해바라기 얼굴’)
   시인 윤동주(1917∼1945)의 탄생 100주년을 기리며 윤동주와 그의 동생 윤일주(1927∼1985)가 쓴 동시를 묶은 ‘민들레 피리’가 출간됐다. 시집에는 윤동주가 1935년부터 3년여간 쓴 동시 34편과 동생 윤일주가 쓴 동시 31편이 실렸다.
   윤동주가 동시를 썼다는 사실은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아동문학계에서는 동심을 서정적으로 그려낸 작품들로 높이 평가한다. 가족의 가난하고 고된 삶까지도 끌어안는 윤동주의 낙천적인 동심과 아기자기한 운율이 두드러진다.
   “넣을 것 없어/ 걱정이던/ 호주머니는// 겨울만 되면/ 주먹 두 개 갑북갑북.”(윤동주 ‘호주머니’)
   동생 윤일주는 건축학자가 된 뒤에도 틈틈이 동시를 썼다. 작고한 뒤인 1987년 유고 동시집이 출간됐지만, 지금은 모두 절판됐다. 그는 가난한 이웃도 귀하게 여긴 윤동주의 정신을 이어가며 자신만의 시 세계를 펼쳤다.
   “햇빛 따스한 언니 무덤 옆에/ 민들레 한 그루 서 있습니다./ 한 줄기엔 노란 꽃/ 한 줄기엔 하얀 씨.// 꽃은 따 가슴에 꽂고/ 꽃씨는 입김으로 불어 봅니다./ 가벼이 가벼이/ 하늘로 사라지는 꽃씨.// 언니도 말없이 갔었지요.// 눈 감고 불어 보는 민들레 피리/ 언니 얼굴 환하게 떠오릅니다.// 날아간 꽃씨는/ 봄이면 넓은 들에/ 다시 피겠지.// 언니여, 그때엔 우리도 만나겠지요.” (윤일주 ‘민들레 피리’)
   우리의 옛말에서 ‘언니’는 동성의 손위 형제를 부르는 말로 쓰였다. 윤일주는 이 시에 형 윤동주를 향한 짙은 그리움을 담은 것이다. 시집에는 일러스트레이터 조안빈의 그림이 함께 실려 시의 정취를 더한다.
                                                                              <참고문헌>
  1. 권구성, “ ‘영원한 소년’ 윤동주·아우 일주 동시 속으로”, 세계일보, 2017.12.16일자. 17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709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803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707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1  알자고 15·02·06 773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849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332
공지  단군전의 연혁과 현황  관리자 13·07·27 2964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347
공지  단군성전과 단군문화 유적을 찾습니다. 2  관리자 06·08·24 4243
1243   한국전쟁의 영웅 백선엽 장군   tlstkdrn 18·06·23 12
1242  서울옥션에서 18세기 백자 대호, 10억5000만원에 낙찰   tlstkdrn 18·06·22 12
1241  한국 한문학의 시조 최치원의 생애와 문학세계   tlstkdrn 18·06·22 11
1240   중국 화웨이 5G 이동통신 세계 최강  tlstkdrn 18·06·22 16
1239  문재인정부 소득주도성장론의 문제점과 과제  tlstkdrn 18·06·21 14
1238  2018년 OECD 한국경제보고서  tlstkdrn 18·06·21 12
1237   아라가야 王城·고분群 발굴 현황과 과제  tlstkdrn 18·06·20 17
1236  동학농민전쟁의 실상  tlstkdrn 18·06·20 16
1235  양놈들의 난동과 조선 쇄국정책  tlstkdrn 18·06·20 15
1234   김우창의 정치철학과 삶의 세계  tlstkdrn 18·06·18 19
1233   전주 김일성 시조묘설  tlstkdrn 18·06·18 17
1232  신분해방의 요람이었던 서당  tlstkdrn 18·06·18 17
1231  조의금 미리 받아 쓴 천하의 걸물 조병옥 박사  tlstkdrn 18·06·17 15
1230   인간은 행복하기 위해 산다.  tlstkdrn 18·06·12 21
1229  문재인 대통령 제63회 현충일 추념사 전문  tlstkdrn 18·06·12 22
1228  백낙청의 한반도식 통일론  tlstkdrn 18·06·12 21
1227  북미 정상회담 공동합의문 번역본 전문  tlstkdrn 18·06·12 21
1226   언론인이자 소설가인 선우휘의 인생과 업적  tlstkdrn 18·06·09 23
1225   유관순 열사 서훈격상운동의 필요성과 성과  tlstkdrn 18·06·09 30
1224  중국 왕충의 인생철학  tlstkdrn 18·06·08 30
1223   방치된 건국훈장의 묘역들, 차마 눈뜨고 볼 수가 없다  tlstkdrn 18·06·08 25
1222   무속인 심진송, 김정은 2019년 전반기 사망 예언  tlstkdrn 18·06·08 26
1221   국립 현충원에 안장된 친일 반민족행위자 시신 퇴출하라  tlstkdrn 18·06·07 26
1220  유관순 열사 시신은 도대체 어디에 있단 말인가  tlstkdrn 18·06·07 25
123456789103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