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브람스 서거 120년을 추모하며
 tlstkdrn  | 2017·12·26 00:45 | 조회 : 201
브람스 서거 120주년을 추모하며

  요하네스 브람스(Johannes Brahms·1833~1897)는 가을, 겨울의 음악가다. 가을과 겨울은 결실의 계절이자 종말의 계절이다. 그렇다고 절망과 염세의 음악가는 아니다. 그의 구슬픈 선율은 그런 오해를 불러올 수 있다. 하지만 그것은 오히려 사랑에 대한 열망이고 그리움이다. 그의 음악은 암울한 ‘알토 랩소디’처럼 들리지만 따스한 사랑과 기도하는 마음을 담고, 꿈과 소망을 전한다. 알베르 카뮈는 ‘가을은 모든 잎이 꽃이 되는 두 번째 봄’이라고 했다. 브람스의 음악은 죽음으로 향하는 낙엽이 아니라 꿈꾸는 단풍과도 같다는 평을 듣는다. 브람스의 음악은 가을에 피는 봄꽃이다.
   베토벤, 바흐와 함께 ‘3B’로 불릴 정도로 천재적 음악성을 지닌 요하네스 브람스는 음악을 통해 진리를 추구한 사람이었다.
   올해는 브람스 서거 120주년을 기념하는 해이다. 국내 브람스 연구가인 음악 칼럼니스트 저자가 2001년 쓴 브람스 평전(제목은 ‘자유롭지만 고독하다’)을 수정해 17년 만에 재출간했다. 저자는 브람스가 태어난 북독일 현지의 문서고를 뒤져 인간 브람스를 이해하는 자료를 찾아내 책을 보완했다. 브람스가 천재적 음악성을 지닌 배경과 관련 정보들을 더해 완성도를 높였다.
   저자는 브람스의 음악을 이해하려면 그를 이해하는 것이 필수적 과정이라고 조언한다. 사실 음악을 듣기만 하는 사람은 많다. 주로 음향을 듣는 것이 아닌가 싶다. 특히 브람스의 음악은 길게 듣기란 어렵다. 음악이란 듣기 좋으면 그만이지 하곤 한다. 폭넓은 청자를 대상으로 하는 대중음악이 그렇다. 그러나 브람스의 음악이 그냥 듣기만 한다고 들릴까? 아마 음악을 듣고 진정한 기쁨을 얻는 단계까지는 이르지 못할 것이다.
   브람스는 서양 음악사에서 위대한 극소수의 음악가들 가운데 한 사람이다. 일찍이 슈만과 클라라 부부는 브람스를 일컬어 ‘신이 보낸 사람’이라며 경탄했다. 브람스 교향곡을 지휘한 한스 폰 뷜로는 ‘베토벤의 후계자’라고 칭송했다. 뷜로는 바흐, 베토벤, 브람스를 묶어 음악의 ‘위대한 3B’라고 했다. 뷜로는 브람스의 교향곡 1번을 ‘제10번 교향곡’이라고 불렀다. 베토벤의 9번 교향곡에 이은 작품이라는 뜻이다. 그만큼 브람스를 베토벤을 계승한 유일한 음악가로 평했다. 교향곡 1번 C단조 Op.68은 그의 첫 교향곡이다. 브람스는 이 작품의 초고를 1854년에 썼다. 초고에서 마지막 손질까지 21년이나 걸렸다. 초연은 1876년 친구인 펠릭스 오토 데소프에 의해 독일 카를스루에 연주홀에서 이뤄졌다. 브람스 음악은 이런 지난한 노력과 시간 속에 탄생했다. 저자는 과연 브람스가 왜 베토벤의 곁에 앉을 자격을 갖췄는지 알기 쉽게 설명해준다.
   브람스 음악은 정교하다. 그의 제자 구스타프 예너는 그를 ‘아주 작은 부분까지도 세밀하게 준비한’ 사람으로 기억했다. 어느 날 유력자인 후고 콘라트의 재능 있는 딸들이 브람스를 찾아와 음악공부에 귀감이 될 만한 좋은 얘기를 들려 달라고 했을 때였다. 브람스는 서랍에서 낡고 해진 식탁보를 꺼내 들고 왔다. 그리고 그의 어머니가 식탁보에 해놓았던 정교한 감침질을 보여 주었다. “나의 어머님도 이렇게 하셨단다.” 브람스의 모친은 스스로 모범을 보이면서 아들에게 깨달음을 주었던 것이다. 어머니의 말씀을 가슴속 깊이 간직하고 살았던 브람스는 일단 작품을 쓰기 시작하면 그것이 완벽한 상태가 되어야 직성이 풀렸다.
   브람스는 낭만시대를 살았던 고전주의자였다. 매일 새벽 5시면 어김없이 일어나 의관을 갖추고 점심시간까지 작업에 몰두했다. 성실과 신중 그 자체인 남자였다. 낭만적인 요소가 적당히 뒤섞여야 하는 음악가임에도 브람스는 거의 구도자처럼 곡을 썼다고 한다. 완고하고 고집스럽고 고독한 풍경의 북독일 출신 그 자체였다. 그렇지만 이 책에서 등장인물들이 많다. ‘고독한 음악가’의 대명사처럼 불리는 브람스 주변에 그렇게 많은 인물이 있었다는 점은 놀랍다.
   베토벤은 ‘신의 계시’란 말과 잘 어울리는 음악가다. 청력을 거의 잃은 상황에서 위대한 음악을 만들어낸 하늘이 낸 천재였기 때문이다. 브람스 역시 자신의 창작에 위대한 힘이 돕고 있다는 일종의 ‘영감의식’을 갖고 있었다.
   브람스는 세상을 떠나기 얼마 전에 이런 말을 했다.
   “진정한 천재는 밀턴이나 베토벤처럼 ‘지혜와 권능’의 무한한 원천에서 (영감을) 길어온다. (중략) 괴테, 실러, 밀턴, 테니슨, 워즈워스 같은 천재들이 지닌 위대한 특수능력은, 그들 스스로 우주의 무한한 에너지와 연결되면서 영원한 진리의 우주적 영기를 받았다.”
   브람스는 베토벤처럼 위대한 힘을 느끼고 있었다는 점이다. 이에 대해 저자는 “음악이 단순히 자극이나 쾌의 도구로서가 아니라 진리를 이해하는 도구로서 창조주의 세계와 맞닿아 있다는 느낌을 그는 강렬하게 전달해 준다”고 설명했다. 브람스는 진리를 찾기 위해 음악에 몰두했다. 이는 아마도 브람스 음악이 현대에 더욱 평가받는 이유일 것이다. 책에는 브람스가 만든 유명 교향곡의 유래와 작곡 과정 등 해설이 가득하다.
                                                                                <참고문헌>
   1. 정승욱, “이 겨울에 만나는 자유롭지만 고독한 음악가”, 세계일보, 2017.12.23일자. 16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866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003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858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1  알자고 15·02·06 925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072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491
공지  단군전의 연혁과 현황  관리자 13·07·27 3195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539
공지  단군성전과 단군문화 유적을 찾습니다. 2  관리자 06·08·24 4448
1416   해방기 대전문학 조명한 ‘해방기 대전문학’ 발간   tlstkdrn 18·12·14 5
1415  을사조약과 군함 양무호 도입  tlstkdrn 18·12·12 14
1414  정운찬 전 총리의 동반성장이론 : 초과이익공유제  tlstkdrn 18·12·10 13
1413  환단고기를 유사역사학이라고 비판하는 식민사학자  tlstkdrn 18·12·08 15
1412  신뢰회복이 시급한 우리 사회  tlstkdrn 18·12·08 11
1411   文재인 대통령,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밖에 없지 않소  tlstkdrn 18·12·08 11
1410   교보생명 창립자 대산(大山) 신용호 선생  tlstkdrn 18·12·06 12
1409  대전 다산학당 개설  tlstkdrn 18·12·05 15
1408  조선문화 알리기에 앞장선 프랑스 미션바라 이야기  tlstkdrn 18·12·04 16
1407   대전의 3대 하천과 5대 명산  tlstkdrn 18·12·04 14
1406  소쇄원에 담긴 선비의 꿈  tlstkdrn 18·12·02 16
1405   국학자 위당 정인보 선생 이야기  tlstkdrn 18·12·02 13
1404  세계 상위 1% 연구자, 한국인 50명  tlstkdrn 18·11·29 25
1403  駐朝 프랑스 초대 공사 드플랑시의 한국 문화재 수집 열정  tlstkdrn 18·11·28 30
1402   3·1운동의 숨은 주역 신한청년당 실체  tlstkdrn 18·11·28 24
1401  다산 앞선 실힉자 이덕리 이야기  tlstkdrn 18·11·28 21
1400  일본 과학교육을 바라보며  tlstkdrn 18·11·27 21
1399  여성 선각자 나혜석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8·11·27 19
1398  시 '귀천'으로 유명한 고 천상병 시인  tlstkdrn 18·11·26 22
1397  어머니 달을 띄워 보내주세요  tlstkdrn 18·11·25 21
1396   한국이 노벨과학상을 수상하려면  tlstkdrn 18·11·19 26
1395   MB 때 시작한 '노벨상 프로젝트', 연구비 대폭 깎이며 7년만에 위기  tlstkdrn 18·11·19 25
1394  문학평론가 고 김윤식의 학문세계  tlstkdrn 18·11·13 35
1393   대전 단군정맥 제4350주년 개천대제 엄숙히 봉행  tlstkdrn 18·11·11 53
1234567891044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