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브람스 서거 120년을 추모하며
 tlstkdrn  | 2017·12·26 00:45 | 조회 : 193
브람스 서거 120주년을 추모하며

  요하네스 브람스(Johannes Brahms·1833~1897)는 가을, 겨울의 음악가다. 가을과 겨울은 결실의 계절이자 종말의 계절이다. 그렇다고 절망과 염세의 음악가는 아니다. 그의 구슬픈 선율은 그런 오해를 불러올 수 있다. 하지만 그것은 오히려 사랑에 대한 열망이고 그리움이다. 그의 음악은 암울한 ‘알토 랩소디’처럼 들리지만 따스한 사랑과 기도하는 마음을 담고, 꿈과 소망을 전한다. 알베르 카뮈는 ‘가을은 모든 잎이 꽃이 되는 두 번째 봄’이라고 했다. 브람스의 음악은 죽음으로 향하는 낙엽이 아니라 꿈꾸는 단풍과도 같다는 평을 듣는다. 브람스의 음악은 가을에 피는 봄꽃이다.
   베토벤, 바흐와 함께 ‘3B’로 불릴 정도로 천재적 음악성을 지닌 요하네스 브람스는 음악을 통해 진리를 추구한 사람이었다.
   올해는 브람스 서거 120주년을 기념하는 해이다. 국내 브람스 연구가인 음악 칼럼니스트 저자가 2001년 쓴 브람스 평전(제목은 ‘자유롭지만 고독하다’)을 수정해 17년 만에 재출간했다. 저자는 브람스가 태어난 북독일 현지의 문서고를 뒤져 인간 브람스를 이해하는 자료를 찾아내 책을 보완했다. 브람스가 천재적 음악성을 지닌 배경과 관련 정보들을 더해 완성도를 높였다.
   저자는 브람스의 음악을 이해하려면 그를 이해하는 것이 필수적 과정이라고 조언한다. 사실 음악을 듣기만 하는 사람은 많다. 주로 음향을 듣는 것이 아닌가 싶다. 특히 브람스의 음악은 길게 듣기란 어렵다. 음악이란 듣기 좋으면 그만이지 하곤 한다. 폭넓은 청자를 대상으로 하는 대중음악이 그렇다. 그러나 브람스의 음악이 그냥 듣기만 한다고 들릴까? 아마 음악을 듣고 진정한 기쁨을 얻는 단계까지는 이르지 못할 것이다.
   브람스는 서양 음악사에서 위대한 극소수의 음악가들 가운데 한 사람이다. 일찍이 슈만과 클라라 부부는 브람스를 일컬어 ‘신이 보낸 사람’이라며 경탄했다. 브람스 교향곡을 지휘한 한스 폰 뷜로는 ‘베토벤의 후계자’라고 칭송했다. 뷜로는 바흐, 베토벤, 브람스를 묶어 음악의 ‘위대한 3B’라고 했다. 뷜로는 브람스의 교향곡 1번을 ‘제10번 교향곡’이라고 불렀다. 베토벤의 9번 교향곡에 이은 작품이라는 뜻이다. 그만큼 브람스를 베토벤을 계승한 유일한 음악가로 평했다. 교향곡 1번 C단조 Op.68은 그의 첫 교향곡이다. 브람스는 이 작품의 초고를 1854년에 썼다. 초고에서 마지막 손질까지 21년이나 걸렸다. 초연은 1876년 친구인 펠릭스 오토 데소프에 의해 독일 카를스루에 연주홀에서 이뤄졌다. 브람스 음악은 이런 지난한 노력과 시간 속에 탄생했다. 저자는 과연 브람스가 왜 베토벤의 곁에 앉을 자격을 갖췄는지 알기 쉽게 설명해준다.
   브람스 음악은 정교하다. 그의 제자 구스타프 예너는 그를 ‘아주 작은 부분까지도 세밀하게 준비한’ 사람으로 기억했다. 어느 날 유력자인 후고 콘라트의 재능 있는 딸들이 브람스를 찾아와 음악공부에 귀감이 될 만한 좋은 얘기를 들려 달라고 했을 때였다. 브람스는 서랍에서 낡고 해진 식탁보를 꺼내 들고 왔다. 그리고 그의 어머니가 식탁보에 해놓았던 정교한 감침질을 보여 주었다. “나의 어머님도 이렇게 하셨단다.” 브람스의 모친은 스스로 모범을 보이면서 아들에게 깨달음을 주었던 것이다. 어머니의 말씀을 가슴속 깊이 간직하고 살았던 브람스는 일단 작품을 쓰기 시작하면 그것이 완벽한 상태가 되어야 직성이 풀렸다.
   브람스는 낭만시대를 살았던 고전주의자였다. 매일 새벽 5시면 어김없이 일어나 의관을 갖추고 점심시간까지 작업에 몰두했다. 성실과 신중 그 자체인 남자였다. 낭만적인 요소가 적당히 뒤섞여야 하는 음악가임에도 브람스는 거의 구도자처럼 곡을 썼다고 한다. 완고하고 고집스럽고 고독한 풍경의 북독일 출신 그 자체였다. 그렇지만 이 책에서 등장인물들이 많다. ‘고독한 음악가’의 대명사처럼 불리는 브람스 주변에 그렇게 많은 인물이 있었다는 점은 놀랍다.
   베토벤은 ‘신의 계시’란 말과 잘 어울리는 음악가다. 청력을 거의 잃은 상황에서 위대한 음악을 만들어낸 하늘이 낸 천재였기 때문이다. 브람스 역시 자신의 창작에 위대한 힘이 돕고 있다는 일종의 ‘영감의식’을 갖고 있었다.
   브람스는 세상을 떠나기 얼마 전에 이런 말을 했다.
   “진정한 천재는 밀턴이나 베토벤처럼 ‘지혜와 권능’의 무한한 원천에서 (영감을) 길어온다. (중략) 괴테, 실러, 밀턴, 테니슨, 워즈워스 같은 천재들이 지닌 위대한 특수능력은, 그들 스스로 우주의 무한한 에너지와 연결되면서 영원한 진리의 우주적 영기를 받았다.”
   브람스는 베토벤처럼 위대한 힘을 느끼고 있었다는 점이다. 이에 대해 저자는 “음악이 단순히 자극이나 쾌의 도구로서가 아니라 진리를 이해하는 도구로서 창조주의 세계와 맞닿아 있다는 느낌을 그는 강렬하게 전달해 준다”고 설명했다. 브람스는 진리를 찾기 위해 음악에 몰두했다. 이는 아마도 브람스 음악이 현대에 더욱 평가받는 이유일 것이다. 책에는 브람스가 만든 유명 교향곡의 유래와 작곡 과정 등 해설이 가득하다.
                                                                                <참고문헌>
   1. 정승욱, “이 겨울에 만나는 자유롭지만 고독한 음악가”, 세계일보, 2017.12.23일자. 16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830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966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823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1  알자고 15·02·06 890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038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455
공지  단군전의 연혁과 현황  관리자 13·07·27 3137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501
공지  단군성전과 단군문화 유적을 찾습니다. 2  관리자 06·08·24 4401
1371   통합에 앞장선 서간도 독립운동 선구자인 김동삼 선생   tlstkdrn 18·10·20 6
1370   한국의 대표적인 여류시인 김남조   tlstkdrn 18·10·20 4
1369  명나라의 충신 왕부지의 철학사상   tlstkdrn 18·10·19 9
1368  한국 현대사 자료 전문가 방선주 선생 이야기   tlstkdrn 18·10·19 10
1367   북아일랜드 작가 애나 번스의 '밀크맨' 맨부커상 수상  tlstkdrn 18·10·18 12
1366  한국 국가경쟁력 두 계단 올라 15위, 노동시장은 48위  tlstkdrn 18·10·18 13
1365  Why South Korea is the world’s biggest investor in research  tlstkdrn 18·10·18 13
1364   시사저널 문재인정부 2기 내각 전수조사  tlstkdrn 18·10·17 14
1363  『예관 전집』 ‘임정 100돌’ 내년 발간 예정  tlstkdrn 18·10·16 18
1362  도산 안창호의 생애와 사상  tlstkdrn 18·10·16 17
1361  대산 신상구 국학박사 2018충청권 효정 참가정 희망 결의대회 참가  tlstkdrn 18·10·15 24
1360   노벨상 대국 일본의 힘  tlstkdrn 18·10·14 24
1359   풍운의 영화인 신상옥 이야기  tlstkdrn 18·10·13 32
1358   15-16세기 조선의 사회경제 현황  tlstkdrn 18·10·13 26
1357  가짜 독립운동자 최근 10년간 40명 서훈 취소, 가짜 독립유공자 전수조사 촉구  tlstkdrn 18·10·11 26
1356  한완상으 민중사회학 이론  tlstkdrn 18·10·08 28
1355   고려와 조선의 노비애사  tlstkdrn 18·10·07 30
1354   이화여고를 명문고로 발전시킨 신봉조 선생  tlstkdrn 18·10·07 40
1353  데니스 무퀘게·나디아 무라드, 2018년 노벨평화상 영예  tlstkdrn 18·10·05 44
1352  역사를 잊은 민족은 평화를 누릴 수 없다  tlstkdrn 18·10·05 37
1351   문학과 과학의 위대한 만남 : 에드거 앨런포 빅뱅이론과 상대성이론 암시  tlstkdrn 18·10·05 39
1350   2018년에도 한국은 노벨과학상을 수상하지 못했다  tlstkdrn 18·10·05 40
1349  대전 문화예술 예산 5%로 확대도나  tlstkdrn 18·10·05 37
1348   황종희의 백성 위주 철학사상  tlstkdrn 18·10·05 34
1234567891042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