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동북3성 박물관 한국 고대사 왜곡 전시
 tlstkdrn  | 2018·01·18 02:32 | 조회 : 61
동북3성 박물관 한국 고대사 왜곡 전시

   중국 랴오닝성 톄링시에 위치한 톄링 박물관에 전시된 고구려 관련 설명 자료들. “조선족은 고구려 고족과는 관계가 없다”는 잘못된 정보(첫번째 사진)가 버젓이 전시돼 있다. 부여-고구려-옥저는 예맥의 역사로, 기자조선은 한족 (漢族)으로 분류하며 고조선의 계통을 인정하지 않는 자료도 전시하고 있다. 동북아역사재단 제공
   중국이 문화산업 발전이란 명목으로 전국에 박물관을 급속히 늘리는 가운데, 많은 현지 전시들이 고구려사(史)를 중국 역사로 표현하고 있는 사실이 확인됐다.
   동북아역사재단은 최근 논문 ‘박물관 전시를 통해 본 중국의 고구려사 인식’에서 “중국 지안(集安) 박물관과 톄링(鐵嶺) 박물관, 랴오닝(遼寧)성 박물관 등 동북 3성 주요 박물관을 직접 답사해 분석한 결과, 2007년 공식적으로 종료된 것으로 알려진 ‘동북공정’의 주장이 다수 발견됐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중국) 경내의 조선족은 19세기말 조선반도에서 이주해 온 외래 민족이다. 56개 중화민족 가운데 역사가 가장 짧은 하나의 민족으로, 고구려 고족과는 연속 관계가 없다.”
   중국 랴오닝성 톄링시에 위치한 톄링 박물관. 최근 이 박물관 1층에 있는 ‘고구려 전시실’에 서술된 글이다. 고구려가 우리 민족인 조선족의 선조가 아니라는 논리로, 교묘히 한국사에서 떼어 놓고 있다. 이곳은 ‘애국주의 교육기지’로 지정된 시립박물관. 중국 청소년 역사교육 현장으로 자주 활용된다.
   고조선 역사를 부정하는 서술도 발견됐다. 동북지역의 고족(古族) 계통을 보여주는 전시에서 단군조선은 아예 언급도 하지 않았다. 기자조선을 한족으로, 부여-고구려-옥저는 예맥의 역사라고 분류했다. 재단 관계자는 “고조선-부여-삼국-고려-조선 등으로 이어지는 한국 고대사의 계통체계 자체를 인정하지 않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광개토대왕릉비가 있는 지안시의 지안 박물관도 상황은 심각했다. 지안은 고구려 수도였던 국내성이 자리했던 땅. 지안 박물관은 고구려 유물 1000여 점을 보유해 ‘고구려 문물 전시 중심’으로 스스로 표기할 정도다.
   그런데 이 박물관은 고구려 건국 과정을 “기원전 108년 한(漢)무제가 한사군을 설치할 때, 고구려인이 모여 사는 구역에 고구려현을 설치했다. 고구려현 경내에서 주몽이 고구려를 건국했다”고 명시했다. 압록강 인근에서 활동하던 주몽 등이 현도군의 세력을 몰아내고 고구려를 건국했다는 우리 학계의 정설과 상충한다. 또 “고구려 멸망 이후 유민들이 한족(漢族)과 기타 민족으로 융합됐다”며 이후 유민들의 부흥운동인 보덕국, 발해와 고려 건국 등의 역사는 일체 다루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내 학계에선 중국 박물관의 이 같은 역사 인식에는 중국 정부의 정책적 판단이 배경으로 자리 잡고 있다고 분석한다.
   2015년 10월 중국 공산당은 제18기 5차 중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중공 중앙 국민경제와 사회발전 제13차 5개년 규획’을 공개했다. 이 규획에는 문화산업을 포함하는 ‘서비스산업 발전’이 5대 발전 이념에 포함돼 있다. 세부 정책에는 “전국의 국가박물관을 중화문명의 애국기지로 활용한다”는 내용이 들어 있다. 현재 중국 전역엔 5000개가량의 국공립 박물관이 운용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동북공정의 주장을 자국 애국심 고취에 적극 이용하겠다는 심산이다.
   문제는 동북공정의 논리와 꼭 닮은 주장들이 여과 없이 전시될 경우, 양국의 역사 갈등으로 번질 불씨가 될 수 있다는 점이다. 해외 관광객들도 상당수 마주할 역사 정보를 우리로선 마냥 무시할 순 없는 노릇이다.
   동북아역사재단 관계자는 “중국 박물관을 찾는 방문자가 매년 7억 명이 넘는다는 통계가 있을 정도로 이들의 역할과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중국 국가박물관을 중심으로 고구려사의 왜곡된 정보가 전파될 우려가 크다”고 말했다.
                                                                                   <참고문헌>
   1. 유원모, "조선족, 고구려와 관련 없어.. 中 박물관, 버젓이 역사 왜곡”, 동아일보, 2018.1.17일자. A23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573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674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561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1  알자고 15·02·06 638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617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197
공지  단군전의 연혁과 현황  관리자 13·07·27 2763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241
공지  단군성전과 단군문화 유적을 찾습니다. 2  관리자 06·08·24 4079
1291  한자의 원형 갑골문은 동이족의 유산   tlstkdrn 18·02·21 0
1290  북벌을 꿈꾼 혁신적 유학자 백호 윤휴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8·02·21 0
1289  대산 신상구 국학박사 상생방송 특집 <여천 홍범도 장군>에 출연   tlstkdrn 18·02·21 2
1288   한국 역사에 대한 주체적 시각의 필요성   tlstkdrn 18·02·21 2
1287  한사군, 패수, 평양의 정확한 위치 비정 - 요동설   tlstkdrn 18·02·21 2
1286   대전 사진예술의 역사적 전개 과정과 고 정희섭 선생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8·02·15 16
1285  중국 역사연구 사실과 달라  tlstkdrn 18·02·14 17
1284  유학의 역사관에서 탈피해 우리의 시각에서 왜곡된 한국사를 바로 잡아야  tlstkdrn 18·02·14 13
1283  충북 옥천에서 규모 2.8 지진 발생 대중 공포 확산  tlstkdrn 18·02·05 30
1282  카자흐스탄 키멥대를 중앙아 최고의 명문대로 발전시킨 방찬영 선생 성공 스토리  tlstkdrn 18·02·03 35
1281  문학단체 자화상과 공허한 文藝지원  tlstkdrn 18·02·03 35
1280  충북 괴산 출생의 원로 역사학자인 이성무 선생의 명복을 빌며  tlstkdrn 18·01·30 46
1279   연해주 항일독립운동 유적지  tlstkdrn 18·01·29 63
1278  북한의 국보와 보물들  tlstkdrn 18·01·22 58
 동북3성 박물관 한국 고대사 왜곡 전시  tlstkdrn 18·01·18 61
1276  실학자 연암이 꿈꾼 세상은 상업국가가 아니라 소농 공동체이다  tlstkdrn 18·01·12 77
1275  역사학자 이이화 선생 이야기  tlstkdrn 18·01·10 80
1274  이덕일 박사의 성(聖)과 신(神)의 역사관  tlstkdrn 18·01·10 84
1273  함석헌 선생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8·01·06 79
1272   울산 울주군 천부경연구원 "천부보전" 답사기 소개 1  tlstkdrn 18·01·03 119
1271  홍익인간의 상징인 단군상의 역사적 의의  tlstkdrn 18·01·01 94
1270  송구영신 인사  tlstkdrn 17·12·31 73
1269  전북 익산에서 제5회 세계천부경의 날 기념 천부문화 페스티벌 개최  tlstkdrn 17·12·31 73
1268   춘천 봉의초등학교 단군상 고물상 폐기처분 항의규탄대회 및 국민청원 운동 전개  tlstkdrn 17·12·30 69
123456789104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