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지난 5월 26일 입적한 조계종 대종사 설악무산 스님 선행을 기리며
 tlstkdrn  | 2018·05·31 15:14 | 조회 : 86
지난 5월 26일 입적한 조계종 대종사 설악무산 스님 선행을 기리며

   5월 26일 입적한 조계종 대종사 설악무산 스님의 선행을 기리며   지난 2018년 5월 26일 입적한 설악무산(雪嶽霧山·86) 스님의 다비식이 5월 30일 1000여 명의 추모객이 운집한 가운데 강원도 고성 건봉사에서 엄수됐다. 건봉사에는 혼탁한 세상에 만해 한용운의 정신을 퍼뜨리고 떠난 조계종 대종사이자 신흥사 조실인 무산 스님의 극락왕생을 기원하는 만장이 처연히 휘날렸다.  
   이날 아침 설악산 신흥사에서 출발한 법구(法軀)는 오후 1시 30분쯤 금강산 감로봉에 자리한 건봉사에 도착했다. 영정과 위패를 앞세운 행렬이 다비식장에 들어설 때쯤 갑자기 비가 내렸다. '나무아미타불' 염송이 빗소리와 함께 흐느낌으로 바뀌었다. 법구 위로 소나무 장작이 겹겹이 쌓였다.
   "스님 불 들어갑니다!" 추모객들이 한목소리로 외치자 거짓말처럼 비가 멈추고, 연화대엔 삽시간에 불길이 번졌다. 스님은 1시간여 연꽃처럼 붉게 피었다 사라졌다.
    30일 오전 강원도 신흥사에서 무산 스님 영결식이 열렸다. 환하게 웃고 있는 무산 스님 영정 앞에 마근·문석 스님이 차를 올리고 향을 피우고 있다. 아래 사진은 강원도 금강산 감로봉 자락 건봉사에서 치러진 다비식. 한 스님이 슬픔을 담은 승무(僧舞)를 추고 있다.
   스님의 마지막 길엔 그가 가장 아꼈던 인제군 용대리 주민들이 함께했다. 용대리엔 스님이 생전에 가장 심혈을 기울인 '만해마을'이 있다. 이곳 부녀회원과 청년들은 신흥사에 마련된 조계종 공식 빈소와는 별도로 분향소를 차렸다.  
   무산 스님은 마을 사람들의 경제적 자립과 학업, 노인 복지를 아낌없이 지원했다. 평소 "마을 사람들 덕에 절이 있다. 잘 모셔야 한다"고 했다. 백발 성성한 마을 원로(元老)들도 지팡이 짚고 분향소를 찾았다.  
   박관신(77)씨는 "아들 대학 등록금 고민할 때 스님이 주신 장학금으로 무사히 학업을 마쳤다"며 "우리 마을에 스님 장학금 받지 않은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인제군장학회 이승호(78) 이사장은 "한번은 인제군에서 가장 어렵다는 32명의 명단을 갖고 오시더니 봄·가을로 100만원씩 3년 동안 주라고 하시며 2억원을 내놓으셨다"고 했다.  
    정형석(86)씨는 "10여 년 전 스님이 노인들 위해 써달라며 4억원을 내놔 작은 경로당 수십 곳이 따뜻하게 겨울을 났다"고 했다. 지금도 용대리 노인회관 운영비는 스님이 마련해준 돈으로 충당한다. 은덕을 감사히 여긴 노인들이 몇 해 전 스님의 시를 새긴 시비(詩碑)를 만들었지만 야단만 맞았다.  
    방효정(94) 인제군원로회 이사장은 "저런 거 뭣하러 만들었느냐며 부숴버리라 호통치셔서 다시 싣고 내려왔다"며 "절대 자신의 선행을 드러내지 않는 분"이라고 했다.  
   스님은 백담마을~백담사 7㎞ 구간을 운행하는 셔틀버스 운영권도 용대2리 주민들에게 넘겨줬다. 정수길(59)씨는 "농촌 주민들에게 새 일자리를 마련해 준 셈"이라고 했다. 입적 3일 전 스님은 마을 이장들과 셔틀버스 기사들을 불러 작별 인사를 나눴다. "술 마시고 운전하면 안 된다. 나 죽으면 소박한 마을장으로 치러달라"며 돈봉투를 건넸다.
   "내가 전국을 다 다녔는데 설악산과 인연이 있는지 여기서만 30년 살았소. 제사 지내고 울면 뭐하노. 동네에서 장례 치러주고 나 한 번씩 기억해주면 그게 제일 좋지. 장례 치르고 남으면 장학금이나 좋은 일에 써줘요. 그러면 나 편하게 갈 수 있을 것 같아."
                                                              <참고문헌>
    1. 이해인, “설악의 큰어른 마지막길, 용대리 주민들 함께했다”, 조선일보, 2018.5.31.일자. A23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787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915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782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1  알자고 15·02·06 851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992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412
공지  단군전의 연혁과 현황  관리자 13·07·27 3076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449
공지  단군성전과 단군문화 유적을 찾습니다. 2  관리자 06·08·24 4346
1332   제3차 남·북 정상회담의 성과 미흡  tlstkdrn 18·09·20 11
1331   19세기 말 조선시대 암행어사 이건창이 바라본 충남 서해안의 사회상  tlstkdrn 18·09·20 9
1330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응하는 대전 원도심의 바람직한 도시재생 방안  tlstkdrn 18·09·20 8
1329  9.19 평양공동선언의 한민족사적 의의  tlstkdrn 18·09·20 8
1328  9월 평양공동선언 전문  tlstkdrn 18·09·20 8
1327   송시열의 북벌 논쟁  tlstkdrn 18·09·19 8
1326  노무현이 열망한 ‘사람 사는 세상’의 실체  tlstkdrn 18·09·17 22
1325  한국 민주교육의 선구자 오천석 박사  tlstkdrn 18·09·16 18
1324   어린아이의 마음이 곧 성인의 마음이다  tlstkdrn 18·09·14 32
1323   미국 사회에 종교 없는 사람들 급증 충격  tlstkdrn 18·09·14 27
1322   하루키 등 4명 ‘대안 노벨문학상’ 후보 선정  tlstkdrn 18·09·14 27
1321   정통국사(正統國史)의 계승자 한암당 이유립과 그 이후 이야기  tlstkdrn 18·09·13 30
1320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공과  tlstkdrn 18·09·10 33
1319   언론인이자 역사학자인 후석(後石) 천관우(千寬宇) 선생 이야기  tlstkdrn 18·09·10 30
1318  일제강점기에 환단고기 30권을 발간한 계연수 선생은 실존인물이다.  tlstkdrn 18·09·10 25
1317  한국 최연소 박사 기록을 갱신한 유효정씨  tlstkdrn 18·09·08 32
1316   월북시인 김기림 기념비 도호쿠대학 구내에 건립된다.  tlstkdrn 18·09·07 25
1315  식민지역사박물관 개관의 역사적 배경과 민족사적 의의  tlstkdrn 18·09·03 38
1314  2018 괴산고추축제 폭우 속 성료  tlstkdrn 18·09·03 31
1313   여류시인 노천명 이야기  tlstkdrn 18·09·03 28
1312   중국 왕수인의 심학  tlstkdrn 18·08·31 31
1311  문재인정부 혁신성장정책의 성공 필요조건  tlstkdrn 18·08·30 35
1310   조선왕조 10대 군주 연산군 이융(李㦕)의 폭정 전말  tlstkdrn 18·08·30 34
1309  꽃다운 열여덟 살 유관순 열사, 지지 않는 독립의 꽃으로 남으리  tlstkdrn 18·08·29 32
123456789104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