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채식주의자' 이어 '흰' 영어 번역에도 오류 많아 문제
 tlstkdrn  | 2018·06·02 12:11 | 조회 : 119
 FILE 
  • '채식주의자'_이어_'흰'_영어_번역에도_오류_많아(조선일보,_2018.5.2일자).hwp (0 Byte), Down : 0
  • '채식주의자' 이어 '흰' 영어 번역에도 오류 많아 문제

       맨부커 인터내셔널 최종 후보에 오른 한강(48)의 소설 '흰'(The White Book)에서 오류가 여럿 발견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번 영역(英譯)도 한강의 2016년 맨부커 인터내셔널 수상작 '채식주의자'를 옮긴 영국 번역가 데버러 스미스(31)가 맡았다. 맨부커상은 작가와 번역자 모두에게 수여된다.
       지난달 미국 국제학술지(Translation Review)에 '채식주의자' 오역 지적 논문을 실은 김욱동(70) 번역가 겸 서강대 명예교수는 최근 '흰' 영역본을 검토한 뒤 "'팔'과 '다리'조차 구별 못 했던 '채식주의자'에 비해 괄목할 만한 발전이 있다"면서도 "'흰' 역시 오역이나 졸역(拙譯)을 찾아볼 수 있다"고 했다. '흰'은 태어나 2시간 만에 숨진 작가의 친언니를 향한 기억에 바탕해 강보·배내옷·소금 등 세상의 흰 것에 대한 사유를 담은 65편의 시(詩)처럼 짧은 글이다.
       먼저 김 교수가 지적한 것은 어휘다. 예를 들어 수록작 '배내옷'에서 "달떡처럼 얼굴이 흰 여자아이" 부분의 "달떡"이 "a crescent-moon rice cake"(초승달 떡)로 번역됐는데, 갓난아이의 둥글고 흰 얼굴을 묘사하는 달떡을 "초승달"로 옮기는 건 적절치 않다는 것이다. 김 교수는 "또 다른 수록작 '달떡'에 송편이 언급돼 있어 착각한 듯하다"고 부연했다. '문'에서는 "칠이 흐려져 있었다"가 "the paint had run"으로 번역됐는데, 김 교수는 "'흐려지다'를 '흘리다'와 혼동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스미스의 번역에서 더 심각한 문제는 문장 구조와 관련한 통사론적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한국어 문장 구조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대목이 눈에 띈다는 것이다. "자신이 누구인지, 여기가 어딘지, 방금 무엇이 시작됐는지 모르는 사람"('강보')을 스미스는 "Person who does not know who they are, where they are, what has just begun"으로 옮겼는데, 여기서 'Person'은 갓난아이임에도 3인칭 단수형이 아닌 복수형 'they'를 써서 문법적 혼란을 일으켰다는 지적이다. '흰 도시'에서도 "이 도시와 같은 운명을 가진 어떤 사람. (중략) 그을린 잔해들 위에 끈덕지게 스스로를 복원한 사람"은 "A person who had met the same fate as that city. (중략) Who had painstakingly rebuilt themselves on a foundation of fire-scoured ruins"로 번역됐다. 단수형 'A person'을 복수형 'themselves'로 받은 것. 김 교수는 "일단 문법이 틀리니 번역의 의도를 모르겠다"며 의아해했다.
       스미스 번역이 특히 비판받는 부분은 역자의 과도한 윤문이다. 정과리 연세대 교수 등 국내 학자들이 '채식주의자' 번역을 "자의적 해석이 들어간 제2의 창작"이라며 평가절하한 이유다. 김 교수 역시 "'흰' 원문의 축소·과잉 번역이 눈에 띈다"며 수록작 '강보'의 예를 들었다. "갓 태어난 새와 강아지보다 무력한, 어린 짐승들 중에서 가장 어린 짐승"이란 문장은 "The most helpless of all young animals, more defenceless even than a newborn chick"으로 번역됐다. 원문의 '새와 강아지'가 사라지고 '갓 부화한 병아리'가 등장한 것이다. 김 교수는 "이것이 스미스가 입버릇처럼 말하는 '창조적 번역'인지는 모르겠다"고 했다. 이는 "창조적이지 않은 번역은 있을 수 없다"는 스미스의 기존 입장을 비꼰 것이다.
       스미스의 방식에 공감하는 국내외 전문가도 적지 않다. "원작보다 잘 읽히도록 가공해 널리 알려지고 문학상도 받으면 좋은 것 아니냐"는 것. 다만 김 교수는 "한국문학의 세계화가 더 높은 수준에 도달하려면 축제 분위기에 들떠 '이 정도면 되지 않느냐'에 그쳐선 안 된다. 피곤하더라도 사소한 것을 하나씩 짚어 나가야 한다"고 했다. 그는 이 연구를 다듬어 국제 학술지에 발표할 예정이다. 올해 맨부커 인터내셔널 수상작은 22일 발표된다.
                                                                  <참고문헌>
       1. 정상혁, "'채식주의자' 이어 '흰' 영어 번역에도 오류 많아", 조선일보, 2018.5.2일자. 21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894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028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878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1  알자고 15·02·06 946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090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517
    공지  단군전의 연혁과 현황  관리자 13·07·27 3231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561
    공지  단군성전과 단군문화 유적을 찾습니다. 2  관리자 06·08·24 4481
    1446   3.1독립운동 100주년 맞아 항일독립운동가 수형자 명부 전수조사   tlstkdrn 19·01·18 8
    1445  사회경제학자 백남운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9·01·14 18
    1444   한국계 미국인 이론물리학자 이휘소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9·01·14 17
    1443   우리나라 최초의 화학박사, 이태규 선생 이야기  tlstkdrn 19·01·14 17
    1442  문재인 대통령 신년사 비판  tlstkdrn 19·01·12 23
    1441  적폐청산을 한다면서도 친일 인사 서훈 취소에 소극적인 문재인정부  tlstkdrn 19·01·11 16
    1440  2019 기해년 황금돼지의 해에 고찰해 본 돼지의 문화사  tlstkdrn 19·01·11 19
    1439   식민사학 극복을 위한 김용섭의 조선농업사 연구 업적  tlstkdrn 19·01·11 16
    1438  석정의4월중,첫단락 ,으아아아아아아앗! . ..  수희 19·01·10 21
    1437  러시아 연해주 독립운동의 대부 최재형과 이상설 선생  tlstkdrn 19·01·10 19
    1436   3·1독립만세운동 100년, 상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여  tlstkdrn 19·01·05 24
    1435  국가보훈처에서 독립유공자로 서훈받지 못하는 한암당 이유립 선생의 서글픈 사연  tlstkdrn 19·01·05 27
    1434  전국 3곳에 마련된 조정래 문학관 투어  tlstkdrn 19·01·05 23
    1433  외국인이 보고 느낀 3.1항일독립만세운동  tlstkdrn 19·01·02 34
    1432  송구영신 인사  tlstkdrn 18·12·31 42
    1431   항일독립운동가 이회영 선생의 사모님인 이은숙 여사의 숭고한 삶  tlstkdrn 18·12·31 33
    1430   뮤지션 최초 노벨문학상 수상한 밥 딜런 비하인드 스토리  tlstkdrn 18·12·29 30
    1429   2018년 한국 문학계 결산  tlstkdrn 18·12·28 33
    1428  국세청, 2018 국세통계연보 발간  tlstkdrn 18·12·28 33
    1427  홀로 아리랑  tlstkdrn 18·12·27 39
    1426  사람은 누구나 죽는다. 모든 것이 허무하다  tlstkdrn 18·12·27 39
    1425   우암 송시열에 의해 사문난적으로 몰린 박세당의 학문세계  tlstkdrn 18·12·27 34
    1424  김일성 이야기  tlstkdrn 18·12·22 38
    1423  충북 옥천에서 독립운동가 김규흥 선생 평전 발간  tlstkdrn 18·12·21 39
    1234567891045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