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김정호 신화는 일제강점기에 어린이 잡지가 만든 허구이다.
 tlstkdrn  | 2018·06·04 23:01 | 조회 : 98
                              김정호 신화는 일제강점기에 어린이 잡지가 만든 허구이다.

  조선시대 최고, 최대 지도 ‘대동여지도’를 만들기 위해 고산자 김정호가 조선 팔도를 돌아다녔고, 백두산 천지를 수 차례 답사했다는 얘기는 근거가 명확하지 않다.
  그렇다면 김정호 신화는 어떻게 탄생했을까. 계간지 역사비평 여름호에 실린 이기훈 연세대 국학연구원 HK교수의 글 ‘근대신화의 역설 – 고산자 김정호와 대동여지도의 경우’는 이 과정을 추적한 논문이다.
  김정호의 생애는 거의 알려진 바 없다. ‘황해도 지역에 나서 서울에서 오래 활동한 인물로 보인다’는 정도다. 김정호는 “19세기 지도 제작과 출판을 전문으로 하는 연구자이자 출판가”에 가깝다. 지도 제작을 위해 측량 장비를 들고 전국을 다닌 사람이라기보다, 사무실에 앉아 기존 여러 지도들을 편집ㆍ제작한 사람일 가능성이 크다. 이런 김정호가 영웅으로 재탄생하기까지는 몇 가지 요인이 있다.
   김정호를 다시 불러낸 이는 최남선(1890~1957)이다. 이미 19세기 중반부터 여러 기록에 김정호에 대한 평이 남아 있다. ‘지리학에 관심 있고 그림에 재주가 있어 지도를 참 잘 만든다’는 긍정적 평가다. 최남선은 1925년 동아일보에 실은 ‘고산자(古山子)를 회(懷)함’이란 글을 실어 기폭제 역할을 했다.
   중인 출신이었던 최남선은 양반의 공리공담을 최대 적으로 간주했고, 과학기술을 무척 좋아했다. 금속활자를 열렬히 찬양했으며, 측량 작업에 기반한 지도 또한 극찬의 대상으로 삼았다. 김정호와 대동여지도를 “조선 후기 문화의 축적된 결실이 아니라 소외된 학자의 시대를 앞선 업적”으로 만들만한 동기가 충분했다.
  김정호가 제작한 대동여지도가 위대한 업적임에는 분명하지만, 구체적인 제작과정은 아직 알지 못한다.
  이 글 이후 소년잡지들이 김정호 신화에 살을 덧붙이기 시작한다. 1929년 방정환의 잡지 ‘어린이’에 실린 ‘고산자 김정호 선생 이야기’가 한 예다. 최남선의 ‘고산자를 회함’은 기본적으로 논설 형식의 글이라 사실관계가 그다지 많이 들어가 있지 않았다.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준다는 명목으로 소년잡지들이 그 빈 부분을 상상력으로 채워 넣었다.
   김정호가 전국을 다 돌아다니고 백두산을 몇 차례 오르내리며 갖은 고생을 다한 끝에 기어코 완성해냈는데, 대원군이 김정호와 어린 딸을 죽이고, 대동여지도 목판본도 불태웠다는 가상의 이야기는 이 때 완성됐다. 다른 잡지 ‘학생’도 1929년 ‘북풍한설을 무릅쓰고 전국을 답사한 김정호’ 이야기를 널리 알렸다.
   김정호 신화화는 일본 이노우 다다타카(1745~1818) 스토리를 기반으로 한다. 이노우는 젊어서는 근검절약으로 집안을 일으키고, 쉰 넘어서는 일본 전역을 측량해 지도를 만든 영웅이다. 이노우는 당시 일본 변경이었던 홋카이도를 본격 탐험한 사람이다. 이 점을 생각하지 않고 이노우 이야기를 빌려오다 보니 자연스레 김정호가 오지를 오간 것처럼, 당시 조선 반도가 사람이 살지 않거나 야만족이 사는 탐험과 모험의 땅인 것처럼 묘사하게 됐다. “민족주의의 신화가 민족적 자기부정의 논리가 되는 역설”이 탄생했다.
   김정호 신화화는 광복 이후 한국도 마찬가지였다. 사학자 이병도(1896~1989)가 이미 1969년에 김정호에 대한 이런저런 이야기들이 모두 허구임을 밝힌 연구결과를 내놨으나, 과학기술과 국난극복 영웅 스토리에 목 메고 있던 당시 시대 분위기 속에서 묵살당했다.
지금이라고 다를까. ‘의지의 한국인’ ‘불굴의 한국인’ 얘기들이 넘쳐난다. 그래서 이기훈 교수의 지적은 따끔하다. “과학과 모험의 위인, 헌신하는 선구자는 민족주의자들이 지향하는 인간형이었다. 그러나 이는 제국주의 권력, 혹은 개발독재 권력이 요구하는 이상적 인간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참고문헌>
   1. 조태성, “대동여지도 만들려 백두산 수차례 답사? 김정호 신화는 허구”, 한국일보, 2018.6.4일자. 24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920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058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907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1  알자고 15·02·06 970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123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559
공지  단군전의 연혁과 현황  관리자 13·07·27 3283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591
공지  단군성전과 단군문화 유적을 찾습니다. 2  관리자 06·08·24 4525
1466  정월대보름 맞이 대동 장승제 이야기   tlstkdrn 19·02·18 0
1465  일제강점기 소농사회의 변용 실태  tlstkdrn 19·02·17 12
1464   기생들의 항일독립만세운동  tlstkdrn 19·02·17 11
1463  예향 목포가 배출한 문화예술인  tlstkdrn 19·02·17 12
1462  아직까지 잘 알려지지 않은 3.1독립만세운동 유공자들  tlstkdrn 19·02·15 18
1461  건강장수 행동강령 8가지  tlstkdrn 19·02·14 24
1460   일본 시인 이바라기 노리코의 남다른 한국 사랑  tlstkdrn 19·02·14 25
1459  충북의 명문고인 청주고가 배출한 인물  tlstkdrn 19·02·13 23
1458  지식 무산 계급 양산하고 착취하는 대학  tlstkdrn 19·02·13 24
1457   동양학자 기세춘 선생의 생애와 사상  tlstkdrn 19·02·13 24
1456  귀국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지원 26%뿐  tlstkdrn 19·02·11 32
1455  시인 이육사는 일평생 조국 광복을 염원하며 선비정신과 민족주의를 추구했다.  tlstkdrn 19·02·11 31
1454  일제강점기 한국경제의 실상  tlstkdrn 19·02·10 28
1453  2.8독립선언서의 역사적 의의  tlstkdrn 19·02·09 31
1452  2·8독립선언 100주년을 기념하며  tlstkdrn 19·02·09 26
1451  설 명절의 유래  tlstkdrn 19·02·09 33
1450   南·北·中 3국서 유공자 된 유일한 독립운동가 의열단원 유자명 선생  tlstkdrn 19·02·09 26
1449   3·1운동 당시 시위 1716건, 日帝 통계보다 2배 많았다  tlstkdrn 19·02·07 28
1448  한국문인협회 신임 이사장에 부여 출신 이광복 소설가 취임  tlstkdrn 19·02·07 30
1447  일본 광역 경제권에 포섭된 조선 경제 병참기지화로 공업화 가속  tlstkdrn 19·02·02 41
1446   동아일보 김지영 기자님께!  tlstkdrn 19·02·02 57
1445   아우내장터 항일독립만세운동  tlstkdrn 19·02·02 46
1444  환수할 문화재 17만점 넘는데 예산은 고작 50억뿐  tlstkdrn 19·02·02 40
1443  세계일보 창간 30주년 기념사  tlstkdrn 19·02·01 34
1234567891045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