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국호 대한민국의 역사적 의의
 tlstkdrn  | 2018·07·04 15:27 | 조회 : 69
국호 대한민국의 역사적 의의

   '대한민국(大韓民國)'이란 국호의 기원은 1897년 10월 수립된 '대한제국(大韓帝國)'이다. 부패하고 무능한 정치로 쇠잔할 대로 쇠잔해진 조선이라는 국가가 생존을 위해 마지막으로 용틀임한 것이 대한제국의 선포였다. 그것은 나름대로 국내 개혁과 국제정치적 위상 재정립을 통해 망국(亡國)의 어두운 운명에서 벗어나려는 시도였지만, 이미 치유의 한계를 넘어선 부패 구조의 심화와 당시 전개되는 국제정치의 역학 관계에서 처음부터 성공하기 어려웠다. 특히 '제국'이라는 명칭은 그 허구성으로 국제사회에서 비아냥거림의 대상이 되었다. 그런데 바로 그 안쓰러움과 허구의 명칭에 현재의 대한민국으로 이어지는 새로운 국가상이 제시되었다는 사실에 한국 근대사의 대역설이 있다.   대한제국 선포에 즈음해 고종 황제가 내린 반조문(頒詔文)을 보면 '대한'은 한민족이 살던 강역 전체를 지칭하는 '삼한(三韓)' 땅에서 한민족이 건설했던 국가들 모두의 새롭고 거대한 통합을 의미한다. 고조선과 삼국을 거쳐 고려·조선에 이르는 국가적 연속성을 통해 존속한 한민족이 이제 새로운 '큰 한'으로서 세계사를 주도하는 국가의 대열에 합류한다는 국가적 자존과 패기가 그 이름에 표명돼 있다. 통치의 주체는 황제로 격이 높아진 조선의 왕이기 때문에 '제국'이며, 제국의 표명은 무엇보다 중국에의 오랜 정치적 예속 상태가 종식됐다는 역사적 선언이다.
    1919년 4월 수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가 발표한 대한민국임시헌장. 우리 역사에서 ‘대한민국’이 국호로 처음 사용됐다.  
    대한제국은 짧은 기간 존속하다 일본에 멸망했다. 망국의 역사적 책임을 전제군주에게 물으면서 새로운 국가 통치의 주체는 한민족 구성원 전체라는 이념의 표현이 '민국'이다. 정치사적 대전환의 결정적인 계기는 3·1운동이다. 3·1운동은 국가 통치의 주체가 더 이상 왕족이나 양반 귀족이 아니라 '민(民)', 즉 각계각층을 망라한 한민족 구성원 전체라는 점을 전 국민적 운동으로 확인한 사건이다.
   한민족 역사상 최초인 그 거대한 사건을 계기로 발족한 임시정부가 국호를 대한민국으로 정한 것은 필연이었다. '대한제국'에서 '대한'을 유지해서 민족사의 지속을 나타내고, '제국'을 '민국'으로 대체해서 망국에 대한 역사적 책임과 국가 통치의 새 주체를 확인한 것이다. '대한민국'이라는 현재의 국호는 임시정부의 그러한 결정을 1948년 제헌국회가 추인한 결과다.
   대한민국이란 국호에는 그러므로 왜소함과 예속의 역사를 청산하고 국민이 통치 주체가 됨으로써 새로운 문명사의 발전을 주도하라는 국가적 소명이 함축돼 있다. 중국 중심의 패권주의적 정치 질서에서 벗어나 국가적 자존과 독자성을 유지하는 한편, 동아시아 문명의 공통된 유산을 발전시키면서 서양 문명과의 융합을 추구하는 과업이 부여돼 있는 것이다. 대한제국 이후 전개된 우리 역사는 망국의 오욕, 동족상잔의 비극과 더불어 온갖 부조리와 부정과 시행착오 속에서도 국가적 행운이 따르면서 서서히 그러한 역사적 과업의 실현을 위해 전진하는 과정이었다. 그것은 '대한민국' 국호에 예고된 운명의 발현이었는지도 모른다.  
    한 시인이 오래전 노래했듯이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한 사물은 다른 것들과 구분되는 어떤 독자적인 존재로 드러난다. 오랫동안 대한민국이란 국호는 공식 문서에만 존재하다가 2002년 월드컵 응원을 계기로 전 국민에게 불리면서 '그 무엇'이 되었다. 그 무엇은 이제 운동장과 거리의 구호를 넘어 국가 생활을 통해 진정으로 구현해야 할 영속적인 그 어떤 것이 되어야 한다. 국가로서 의미를 잃어버린 19세기 후반 조선 왕조와의 연속성에 과도하게 집착하거나 국가가 처한 대내외적 실상이나 세계사의 흐름에 눈감은 허구와 위선의 도덕주의에 사로잡힌 편협한 역사의식에서 벗어나 대한민국 국호에 함축된 심오한 사상을 깊이 되새길 때다.
                                                           <참고문헌>
    1. 양승태, “한민족 통합돼 '大韓', 국민이 통치 주체라서 '民國'|”, 조선일보, 2018.7.4.일자. A21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785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911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781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1  알자고 15·02·06 850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990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411
공지  단군전의 연혁과 현황  관리자 13·07·27 3072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444
공지  단군성전과 단군문화 유적을 찾습니다. 2  관리자 06·08·24 4344
1332   제3차 남·북 정상회담의 성과 미흡   tlstkdrn 18·09·20 10
1331   19세기 말 조선시대 암행어사 이건창이 바라본 충남 서해안의 사회상   tlstkdrn 18·09·20 9
1330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응하는 대전 원도심의 바람직한 도시재생 방안   tlstkdrn 18·09·20 8
1329  9.19 평양공동선언의 한민족사적 의의   tlstkdrn 18·09·20 8
1328  9월 평양공동선언 전문   tlstkdrn 18·09·20 8
1327   송시열의 북벌 논쟁  tlstkdrn 18·09·19 8
1326  노무현이 열망한 ‘사람 사는 세상’의 실체  tlstkdrn 18·09·17 21
1325  한국 민주교육의 선구자 오천석 박사  tlstkdrn 18·09·16 18
1324   어린아이의 마음이 곧 성인의 마음이다  tlstkdrn 18·09·14 30
1323   미국 사회에 종교 없는 사람들 급증 충격  tlstkdrn 18·09·14 25
1322   하루키 등 4명 ‘대안 노벨문학상’ 후보 선정  tlstkdrn 18·09·14 25
1321   정통국사(正統國史)의 계승자 한암당 이유립과 그 이후 이야기  tlstkdrn 18·09·13 28
1320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공과  tlstkdrn 18·09·10 31
1319   언론인이자 역사학자인 후석(後石) 천관우(千寬宇) 선생 이야기  tlstkdrn 18·09·10 27
1318  일제강점기에 환단고기 30권을 발간한 계연수 선생은 실존인물이다.  tlstkdrn 18·09·10 22
1317  한국 최연소 박사 기록을 갱신한 유효정씨  tlstkdrn 18·09·08 32
1316   월북시인 김기림 기념비 도호쿠대학 구내에 건립된다.  tlstkdrn 18·09·07 25
1315  식민지역사박물관 개관의 역사적 배경과 민족사적 의의  tlstkdrn 18·09·03 35
1314  2018 괴산고추축제 폭우 속 성료  tlstkdrn 18·09·03 30
1313   여류시인 노천명 이야기  tlstkdrn 18·09·03 27
1312   중국 왕수인의 심학  tlstkdrn 18·08·31 30
1311  문재인정부 혁신성장정책의 성공 필요조건  tlstkdrn 18·08·30 34
1310   조선왕조 10대 군주 연산군 이융(李㦕)의 폭정 전말  tlstkdrn 18·08·30 34
1309  꽃다운 열여덟 살 유관순 열사, 지지 않는 독립의 꽃으로 남으리  tlstkdrn 18·08·29 31
123456789104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