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겉치레 이념과 어설픈 명분 떨치고 ‘본질’ 추구하는 북유럽 국가
 tlstkdrn  | 2019·06·13 14:46 | 조회 : 38
                          겉치레 이념과 어설픈 명분 떨치고 ‘본질’ 추구하는 북유럽 국가

    미국 미네소타주는 프로미식축구리그(NFL) 팀 이름이 ‘바이킹스’다. 스웨덴 노르웨이 등 스칸디나비아 출신이 주 인구의 32%(2017년)에 이를 정도로 많아서다. 여기에는 아픈 사연이 있다. 대공황이 밀어닥친 1930년대 스칸디나비아 국가의 경제가 마이너스 성장으로 곤두박질치면서 실업률이 20~30%대로 치솟았다. 견디다 못한 사람들이 미국 등 신대륙 이민에 나섰다. 스웨덴에서는 1931년 총인구(615만 명)의 5분의 1이 이민선에 올라탔다는 기록도 있다. 거센 풍랑을 만나 바다에서 삶을 마감한 이들이 적지 않았다. 지금도 시골 마을 곳곳에는 이들을 기리는 표지석이 있다.
    북유럽 3국 순방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의 마지막 방문지, 살트셰바덴은 그랬던 스웨덴의 비극을 끊어낸 기념비적 도시다. 1938년 스톡홀름 외곽 휴양지인 이곳에서 정부와 기업, 노동조합 대표가 노사관계의 항구적 안정을 약속하는 협상문서에 서명했다. ①노조는 경영자의 지배권, 경영자는 노동자의 단결권을 보장하고 ②경영자는 일자리 제공과 기술 투자에 힘쓰며 ③기업들은 이익금의 85%를 사회보장 재원(법인세)으로 내놓는다는 게 골자였다.
    상호 포용에 기반을 둔 노사합의주의의 ‘원형’으로 불리는 살트셰바덴 협약은 체결된 지 81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큰 틀이 지켜지고 있다.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이 대통령의 북유럽 순방 계획을 브리핑하면서 “스웨덴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기로 한 살트셰바덴은 노사 간 대화와 타협을 통해 대립을 극복하고, 합의의 정신을 정착시킨 장소”라고 의미를 부여한 대로다.
스웨덴은 이 협약을 계기로 극심했던 노동쟁의가 자취를 감추고, 일자리가 늘어나면서 안정을 되찾았다. 그런데 여기서 눈여겨볼 게 몇 가지 있다. 살트셰바덴 협약에 참여한 기업 대표는 사실상 발렌베리그룹 한 곳이었다. 그만큼 당시 스웨덴에서 압도적 존재였다. 에릭슨, 일렉트로룩스, ABB, 스카니아, 사브 등 스웨덴 대표 기업을 배출한 발렌베리그룹은 지금도 상장기업 시가총액의 40%를 넘나들 정도로 존재감이 막강하다. 스웨덴 내에서 ‘해체론’이 들끓었지만, 사회민주당 정부는 ‘국민경제에 대한 공헌’을 약속받는 조건으로 오히려 경영권 안정 장치를 제공했다. 창업주인 발렌베리 가문에 주당 의결권이 10~1000개인 황금주(golden share)를 인정해준 것이다.
    스웨덴 노·사·정이 ‘말도 안 돼 보이는’ 파격적 내용에 합의한 데는 이유가 있었다. “어떻게 하는 게 양질의 지속가능한 일자리를 늘려 최대한 많은 사람의 삶을 이롭게 할 것인가”에만 집중했다. 겉치레 이념이나 본말을 전도하는 어설픈 명분은 배격했다. 스웨덴이 왜 ‘실용의 나라’로 불리는지, 정수(精髓)를 보여줬다. 스웨덴 노·사·정은 또 협약의 정신에 충실할 뿐, 자구(字句)를 갖고 스스로의 발목을 잡지 않았다. 나라 곳간이 빈약했던 협약 당시에는 기업들에 사회안전망 재원(財源)을 떠안길 수밖에 없었다. 법인세율을 85%로 정했던 배경이다. 그러나 이 세율이 너무 높아 기업들의 해외 이탈이 급증하자 즉각 인하에 나섰다. 법인세율은 현재 22%로 떨어졌고, 2021년까지 20.6%로 더 낮추기로 했다. 상속세는 2005년에 아예 폐지했다.
    좌파정당이 주도해 온 북유럽 국가들의 ‘탈(脫)이념’을 보여주는 또 다른 예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공공 서비스 민영화다. 의료 통신 발전(發電) 등을 민간에 넘긴 데 이어 우정사업과 산림관리까지 민영화를 이뤄냈다. 북유럽 국가들의 이런 정향(定向)을 ‘실용적’이라고 하지만, 사실은 그 이상이다. “어떻게 하는 것이 국민을 가장 살기 좋게 하는가”에 모든 정책 결정의 초점을 맞추는 것이다.
    고대 그리스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가 “현상(現象)이 아닌 문제의 본질을 파고들라”며 강조한 ‘제1원칙 사고(first principles thinking)’가 북유럽 국가를 역동성 넘치는 나라로 끌어올린 원동력이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북유럽 순방 배경을 설명하면서 “역점 과제인 ‘혁신 성장’과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협력 기반을 확충하는 것”을 주요 목적으로 꼽았다. 진정한 혁신과 성장, 포용을 이뤄낸 이들 국가의 비결에 온전히 눈뜰 수 있다면 의미 있는 순방으로 기억될 것이다.
                                                            <참고문헌>
    1. 이학영, "북유럽에서 배워야 할 '제1원칙 사고'", 한국경제신문, 2019.6.13일자.A34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024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212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007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1  알자고 15·02·06 1080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250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689
공지  단군전의 연혁과 현황  관리자 13·07·27 3507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724
공지  단군성전과 단군문화 유적을 찾습니다. 2  관리자 06·08·24 4701
1675  가사문학의 산실 담양 이야기  tlstkdrn 19·11·16 11
1674   전태일 열사를 추모하며  tlstkdrn 19·11·13 11
1673   의열단 창단 100주년을 기념하며  tlstkdrn 19·11·09 11
1672  서울대 한영우 명예교수 <세종평전> 발간 화제  tlstkdrn 19·11·08 14
1671  대전 중구문화원 뿌리홀에서 단군정맥 제4351주년 개천대제 엄숙히 봉행  tlstkdrn 19·11·07 12
1670  항일독립운동가 오동진 장군『환단고기』발간비 부담  tlstkdrn 19·10·26 20
1669  소월 시비를 찾아서  tlstkdrn 19·10·19 32
1668  노벨문학상 수상자 선정 : 2018년 올가 토카르추크(57), 2019년 페터 한트케(77)  tlstkdrn 19·10·11 34
1667  2019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는?  tlstkdrn 19·10·07 45
1666  한민족의 뿌리  tlstkdrn 19·10·05 37
1665   통계 숫자로 본 한국 노인 실태  tlstkdrn 19·10·02 49
1664  노년철학 제5회 동양포럼, 청주교육대학 교육대학원 중회의실에서 개최  tlstkdrn 19·10·01 34
1663  가야유적 잇단 ‘국가사적’ 지정으로 잠든 1600년 역사가 깨어난다  tlstkdrn 19·09·13 44
1662   독립운동가 이회영 선생 평생 뒷바라지한 부인 이은숙 여사  tlstkdrn 19·09·13 39
1661  BC 24세기 경 동아시아 최초로 건국된 고조선은 한·맥·예 연맹이다  tlstkdrn 19·09·13 40
1660   대작 표절 논쟁  tlstkdrn 19·09·12 35
1659   강우규 의사 의거 100주년을 맞아  tlstkdrn 19·09·11 36
1658  '고바우 영감'으로 유명한 김성환 화백 별세  tlstkdrn 19·09·09 36
1657  독립운동가 조희제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9·09·01 39
1656   고조선 태동시킨 ‘환웅의 군장국가’  tlstkdrn 19·08·29 36
1655   2007년 노벨문학상 수상자 도레스 레싱의 생애와 작품세계  tlstkdrn 19·08·29 35
1654   죽산 조봉암 선생의 서글픈 사연  tlstkdrn 19·08·28 36
1653  전통무예 너도나도 계승자 무늬만 단체 난립  tlstkdrn 19·08·24 36
1652  충북 옥천 출신의 김규흥은 상해임시정부를 파괴하는 밀정이었다  tlstkdrn 19·08·21 46
1234567891052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