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故 이희호 여사 추모식...이낙연 국무총리 조사 전문
 tlstkdrn  | 2019·06·15 03:44 | 조회 : 51
故 이희호 여사 추모식...이낙연 국무총리 조사 전문
  
   우리는 시대의 위대한 인물을 잃었습니다. 우리는 현대사의 고난과 영광을 가장 강렬하게 상징하시는 이희호 여사님을 보내드려야 합니다.
   여사님은 의사의 딸로 태어나 최고의 교육을 받으셨습니다. 보통의 행복을 누리실 수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여사님은 평탄할 수 없는 선구자의 길을 선택하셨습니다. 시대를 앞서 여성운동에 뛰어드셨습니다.
   여사님은 아이 둘을 가진 홀아버지와 늦게 결혼하셨습니다. 남편은 결혼 열흘 만에 정보부에 끌려가셨습니다. 고난은 신혼을 덮치며 시작됐습니다.
   남편은 일본에서 납치돼 알 수 없는 바다에 수장될 뻔 하셨습니다. 군사재판에서 사형선고를 받으셨습니다. 그렇게 다섯 차례나 죽음의 위기를 겪으셨습니다. 가택연금과 해외 망명도 이어졌습니다. 장남도 잡혀가 모진 고문을 받았습니다. 여사님 스스로도 감시 속에 사셨습니다.
    그런 극한의 가시밭길을 여사님은 흔들림 없이 이겨내셨습니다. 감옥에 계시는 남편을 생각해 한겨울에도 방에 불을 넣지 않으셨습니다. 남편이 감옥에 계시거나 해외 망명중이실 때도, 편안을 권하지 않으셨습니다. 오히려 신념에 투철한 강력한 투쟁을 독려하셨습니다. 훗날 김대중 대통령께서 “아내에게 버림받을까봐 정치적 지조를 바꿀 수 없었다”고 고백하실 정도였습니다.
   여사님은 그렇게 강인하셨지만, 동시에 온유하셨습니다. 시위 현장에서 당신을 가로막는 경찰들의 가슴에 꽃을 달아주셨습니다. 함께 싸우다 감옥에 갇힌 대학생들에게 생활비를 쪼개 영치금을 넣어주셨습니다. 숙직하는 비서들의 이부자리를 챙기셨습니다. 누구에게도 화를 내지 않으셨고, 누구에 대해서도 나쁜 말을 하지 않으셨습니다.
   기나긴 고난의 끝에 영광이 찾아왔습니다. 드디어 남편은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가셨습니다. 헌정사상 처음으로 평화적 정권교체를 이루셨습니다. 분단사상 처음으로 남북정상회담을 실현하셨습니다. 우리 국민 처음으로 노벨평화상을 받으셨습니다.
   어떤 외신은 "노벨평화상의 절반은 부인 몫"이라고 논평했습니다. 정권교체의 절반도 여사님의 몫이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여사님은 평생의 꿈을 남편을 통해 이루어 가셨습니다. 여성부가 신설되고, 여성총리가 지명되는 등 여성의 지위향상과 권익증진이 시작됐습니다. 기초생활보장제가 도입되는 등 복지가 본격화했습니다.
   10년 전부터 여사님은 먼저 떠나신 대통령님의 유업을 의연하게 수행하셨습니다. 북한을 두 차례 더 방문하셨고, 영호남 상생 장학금을 만드셨습니다. 여사님은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는 유언을 남기셨습니다.
   우리는 여사님께서 꿈꾸셨던 국민의 행복과 평화통일을 향해 쉬지 않고 전진할 것입니다. 영호남 상생을 포함한 국민통합을 위해 꾸준히 나아갈 것입니다. 고난을 피하지 않고 정면으로 헤쳐오신 여사님의 생애를 두고두고 기억할 것입니다.
   여사님께서 고문도 투옥도 없고, 연금도 망명도 없으며, 납치도 사형선고도 없는 곳에서 대통령님과 함께 평안을 누리시기를 기원합니다. 여사님, 우리 곁에 계셔주셔서 감사합니다. 여사님이 계셨던 것은 축복이었습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022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199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005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1  알자고 15·02·06 1079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237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687
공지  단군전의 연혁과 현황  관리자 13·07·27 3490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722
공지  단군성전과 단군문화 유적을 찾습니다. 2  관리자 06·08·24 4697
1675  가사문학의 산실 담양 이야기   tlstkdrn 19·11·16 0
1674   전태일 열사를 추모하며  tlstkdrn 19·11·13 8
1673   의열단 창단 100주년을 기념하며  tlstkdrn 19·11·09 8
1672  서울대 한영우 명예교수 <세종평전> 발간 화제  tlstkdrn 19·11·08 13
1671  대전 중구문화원 뿌리홀에서 단군정맥 제4351주년 개천대제 엄숙히 봉행  tlstkdrn 19·11·07 10
1670  항일독립운동가 오동진 장군『환단고기』발간비 부담  tlstkdrn 19·10·26 15
1669  소월 시비를 찾아서  tlstkdrn 19·10·19 22
1668  노벨문학상 수상자 선정 : 2018년 올가 토카르추크(57), 2019년 페터 한트케(77)  tlstkdrn 19·10·11 31
1667  2019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는?  tlstkdrn 19·10·07 36
1666  한민족의 뿌리  tlstkdrn 19·10·05 30
1665   통계 숫자로 본 한국 노인 실태  tlstkdrn 19·10·02 38
1664  노년철학 제5회 동양포럼, 청주교육대학 교육대학원 중회의실에서 개최  tlstkdrn 19·10·01 28
1663  가야유적 잇단 ‘국가사적’ 지정으로 잠든 1600년 역사가 깨어난다  tlstkdrn 19·09·13 42
1662   독립운동가 이회영 선생 평생 뒷바라지한 부인 이은숙 여사  tlstkdrn 19·09·13 37
1661  BC 24세기 경 동아시아 최초로 건국된 고조선은 한·맥·예 연맹이다  tlstkdrn 19·09·13 37
1660   대작 표절 논쟁  tlstkdrn 19·09·12 33
1659   강우규 의사 의거 100주년을 맞아  tlstkdrn 19·09·11 34
1658  '고바우 영감'으로 유명한 김성환 화백 별세  tlstkdrn 19·09·09 35
1657  독립운동가 조희제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9·09·01 37
1656   고조선 태동시킨 ‘환웅의 군장국가’  tlstkdrn 19·08·29 35
1655   2007년 노벨문학상 수상자 도레스 레싱의 생애와 작품세계  tlstkdrn 19·08·29 33
1654   죽산 조봉암 선생의 서글픈 사연  tlstkdrn 19·08·28 34
1653  전통무예 너도나도 계승자 무늬만 단체 난립  tlstkdrn 19·08·24 33
1652  충북 옥천 출신의 김규흥은 상해임시정부를 파괴하는 밀정이었다  tlstkdrn 19·08·21 44
1234567891052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