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전통무예 너도나도 계승자 무늬만 단체 난립
 tlstkdrn  | 2019·08·24 18:09 | 조회 : 37
전통무예 너도나도 계승자 무늬만 단체 난립

    반만년 유구한 역사를 강조하는 한국에서 전통은 힘이 세다. 전통무예는 뭔가 심오한 한민족의 정신세계를 보여주는 살아 있는 증거 같은 느낌까지 준다. 그러다 보니 전통무예 계승자를 자처하는 사람들은 저마다 최소 수백년 심지어 고구려·신라·백제까지 줄을 대는 과시 경쟁을 벌인다. 하지만 한국을 대표하는 무예인 태권도가 해방 이후 생겼다거나 기존 무예의 영향을 다양하게 받았다고 해서 덜 위대해지는 건 전혀 없다.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전통무예 기준은 ‘3대 이상의 계승체계와 명백한 전통 내용’이다. 결국 한국에서 전통무예는 국궁, 씨름, 택견 셋뿐이라고 할 수 있다. 정부가 전통무예 지원을 한다면 이 기준에 따라 전통무예 여부를 가리고 집행하면 될 일이다. 그런데 국회가 2008년 전통무예진흥법을 제정한 이후 정부가 전통무예를 진흥하기로 하면서 전통은 간 데 없고 이권만 난립하는 형국이다.
     그리하여 전통무예에 무예특성상 무예계의 원로활동을 보장하고 무예인의 우수성, 그리고 무예인의 무예능력 평가를 할 수 있는 명장제도와  전통무예지도자 제도를 도입하자는 여론이 서서히 형성되고 있다.
    조선 정조 때 발간한 ‘무예도보통지’에 기반한 무예24기 수련자이자 국내 유일한 무예사 연구 박사인 최형국 한국전통무예연구소장은 “전통무예 단체를 같이 만들어서 문화체육관광부에 신청하자는 제안을 여러 차례 받았다”고 증언한다.
    그에 따르면 전통무예가 가뜩이나 복잡한 곳이었는데 전통무예진흥법 제정 후 단체 난립과 이전투구가 더 악화됐다. 전통무예 분야의 다른 관계자는 “국내에서 많을 때는 한 달에 한두 개씩 새로운 무예단체들이 생겨나고, 협회 이름만 바꿔 승단 심사비만 챙기는 곳도 허다하다”고 전했다.
    이는 문체부가 최근 발표한 전통무예진흥 기본계획에 포함된 실태조사에서도 잘 드러난다. 각종 연맹·협회만 현재 231개나 된다. 합기도는 관련 단체가 15개, 해동검도도 9개나 된다. 소속 도장 하나 없이 지부만 있는 무늬만 연맹·협회도 적잖이 눈에 띈다. 대구에 도장 하나만 있는데도 명칭은 ‘국제○○○연맹’인 무예 단체부터 배출 지도자 18명에 회원 60명인 단체가 ‘세계□□□□연합’과 같은 간판을 내건다. 이렇다 보니 전국에 도장만 1만 6312개에 달한다.
    전통무예 지원을 담당하는 문체부도 골치가 아프다. 문체부 관계자는 “명확한 지원 기준도, 지원 대상을 선정하기도 힘들다”고 털어놨다.
    문체부 책임도 적지 않다. 전통무예 지원 기준을 ‘창시된 지 최소 10년 이상’으로 하다 보니 15년 전 황학정에서 국궁을 배웠다며 2009년 설립한 국궁 관련 단체까지 전통무예라고 주장하며 정부 지원을 요구한다. 전통무예 단체 간 분란이 격화되는 상황에서 정부가 지원만 앞세운다면 어느 국민이 찬성할지 의문이다.
                                                             <참고문헌>
     1. 신준철, "허건식 칼럼 - 전통무예, 명장제 도입을 제안한다", 무카스미디어 , 2009.2.10일자.
     1. 강국진, " 역사는 없고 돈에 눈먼 전통무예 - 너도나도 계승자… 무늬만 단체 난립", 서울신문, 2019.8.16일자. 27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705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740
1614  가사문학의 산실 담양 이야기  tlstkdrn 19·11·16 20
1613   전태일 열사를 추모하며  tlstkdrn 19·11·13 19
1612   의열단 창단 100주년을 기념하며  tlstkdrn 19·11·09 18
1611  서울대 한영우 명예교수 <세종평전> 발간 화제  tlstkdrn 19·11·08 19
1610  대전 중구문화원 뿌리홀에서 단군정맥 제4351주년 개천대제 엄숙히 봉행  tlstkdrn 19·11·07 18
1609  항일독립운동가 오동진 장군『환단고기』발간비 부담  tlstkdrn 19·10·26 24
1608  소월 시비를 찾아서  tlstkdrn 19·10·19 36
1607  노벨문학상 수상자 선정 : 2018년 올가 토카르추크(57), 2019년 페터 한트케(77)  tlstkdrn 19·10·11 43
1606  2019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는?  tlstkdrn 19·10·07 49
1605  한민족의 뿌리  tlstkdrn 19·10·05 40
1604   통계 숫자로 본 한국 노인 실태  tlstkdrn 19·10·02 51
1603  노년철학 제5회 동양포럼, 청주교육대학 교육대학원 중회의실에서 개최  tlstkdrn 19·10·01 38
1602  가야유적 잇단 ‘국가사적’ 지정으로 잠든 1600년 역사가 깨어난다  tlstkdrn 19·09·13 46
1601   독립운동가 이회영 선생 평생 뒷바라지한 부인 이은숙 여사  tlstkdrn 19·09·13 40
1600  BC 24세기 경 동아시아 최초로 건국된 고조선은 한·맥·예 연맹이다  tlstkdrn 19·09·13 41
1599   대작 표절 논쟁  tlstkdrn 19·09·12 37
1598   강우규 의사 의거 100주년을 맞아  tlstkdrn 19·09·11 38
1597  '고바우 영감'으로 유명한 김성환 화백 별세  tlstkdrn 19·09·09 38
1596  독립운동가 조희제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9·09·01 40
1234567891077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