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신상구님의 밝달나무숲


전통무예 너도나도 계승자 무늬만 단체 난립
 tlstkdrn  | 2019·08·24 18:09 | 조회 : 68
전통무예 너도나도 계승자 무늬만 단체 난립

    반만년 유구한 역사를 강조하는 한국에서 전통은 힘이 세다. 전통무예는 뭔가 심오한 한민족의 정신세계를 보여주는 살아 있는 증거 같은 느낌까지 준다. 그러다 보니 전통무예 계승자를 자처하는 사람들은 저마다 최소 수백년 심지어 고구려·신라·백제까지 줄을 대는 과시 경쟁을 벌인다. 하지만 한국을 대표하는 무예인 태권도가 해방 이후 생겼다거나 기존 무예의 영향을 다양하게 받았다고 해서 덜 위대해지는 건 전혀 없다.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전통무예 기준은 ‘3대 이상의 계승체계와 명백한 전통 내용’이다. 결국 한국에서 전통무예는 국궁, 씨름, 택견 셋뿐이라고 할 수 있다. 정부가 전통무예 지원을 한다면 이 기준에 따라 전통무예 여부를 가리고 집행하면 될 일이다. 그런데 국회가 2008년 전통무예진흥법을 제정한 이후 정부가 전통무예를 진흥하기로 하면서 전통은 간 데 없고 이권만 난립하는 형국이다.
     그리하여 전통무예에 무예특성상 무예계의 원로활동을 보장하고 무예인의 우수성, 그리고 무예인의 무예능력 평가를 할 수 있는 명장제도와  전통무예지도자 제도를 도입하자는 여론이 서서히 형성되고 있다.
    조선 정조 때 발간한 ‘무예도보통지’에 기반한 무예24기 수련자이자 국내 유일한 무예사 연구 박사인 최형국 한국전통무예연구소장은 “전통무예 단체를 같이 만들어서 문화체육관광부에 신청하자는 제안을 여러 차례 받았다”고 증언한다.
    그에 따르면 전통무예가 가뜩이나 복잡한 곳이었는데 전통무예진흥법 제정 후 단체 난립과 이전투구가 더 악화됐다. 전통무예 분야의 다른 관계자는 “국내에서 많을 때는 한 달에 한두 개씩 새로운 무예단체들이 생겨나고, 협회 이름만 바꿔 승단 심사비만 챙기는 곳도 허다하다”고 전했다.
    이는 문체부가 최근 발표한 전통무예진흥 기본계획에 포함된 실태조사에서도 잘 드러난다. 각종 연맹·협회만 현재 231개나 된다. 합기도는 관련 단체가 15개, 해동검도도 9개나 된다. 소속 도장 하나 없이 지부만 있는 무늬만 연맹·협회도 적잖이 눈에 띈다. 대구에 도장 하나만 있는데도 명칭은 ‘국제○○○연맹’인 무예 단체부터 배출 지도자 18명에 회원 60명인 단체가 ‘세계□□□□연합’과 같은 간판을 내건다. 이렇다 보니 전국에 도장만 1만 6312개에 달한다.
    전통무예 지원을 담당하는 문체부도 골치가 아프다. 문체부 관계자는 “명확한 지원 기준도, 지원 대상을 선정하기도 힘들다”고 털어놨다.
    문체부 책임도 적지 않다. 전통무예 지원 기준을 ‘창시된 지 최소 10년 이상’으로 하다 보니 15년 전 황학정에서 국궁을 배웠다며 2009년 설립한 국궁 관련 단체까지 전통무예라고 주장하며 정부 지원을 요구한다. 전통무예 단체 간 분란이 격화되는 상황에서 정부가 지원만 앞세운다면 어느 국민이 찬성할지 의문이다.
                                                             <참고문헌>
     1. 신준철, "허건식 칼럼 - 전통무예, 명장제 도입을 제안한다", 무카스미디어 , 2009.2.10일자.
     1. 강국진, " 역사는 없고 돈에 눈먼 전통무예 - 너도나도 계승자… 무늬만 단체 난립", 서울신문, 2019.8.16일자. 27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882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911
1819   경부고속도로 준공 50년  tlstkdrn 20·07·09 2
1818  2020 한국형 그린뉴딜  tlstkdrn 20·07·08 2
1817  군산 출신의 축구 영웅 채금석 선생  tlstkdrn 20·07·05 12
1816  역사 물줄기 돌리려다 휩쓸려간 ‘역사의 미아 이강국’  tlstkdrn 20·07·02 17
1815   인공지능의 발전과 한국사회  tlstkdrn 20·07·01 17
1814   님의 침묵, 새로운 해석  tlstkdrn 20·07·01 16
1813   병천순대 원조 '청화집'  tlstkdrn 20·07·01 16
1812   갑오년 조선 관비유학생 수난사  tlstkdrn 20·07·01 18
1811   청도 출신 관상가 박유봉 이야기  tlstkdrn 20·07·01 16
1810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이후 미래 세계 예상  tlstkdrn 20·06·29 20
1809   한국전쟁 당시 민간인 성폭행 사건 진상규명  tlstkdrn 20·06·28 20
1808   한국전쟁 민간인 아산 발굴 유해 대다수가 여성·어린이  tlstkdrn 20·06·28 25
1807  한국전쟁 당시 민간인 학살 유족들의 70년 고통  tlstkdrn 20·06·28 20
1806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매장 추정지를 찾아서  tlstkdrn 20·06·28 17
1805  제28회 공초문학상 수상자 오탁번 시인  tlstkdrn 20·06·28 18
1804   6·25한국전쟁과 백선엽 장수  tlstkdrn 20·06·27 19
1803   만주독립운동의 숨은 주역 임면수 선생  tlstkdrn 20·06·27 19
1802   <특별기고> 6.25 한국전쟁 70주년을 기념하며  tlstkdrn 20·06·26 22
1801  '대북 메시지' 담긴 文대통령 6.25전쟁 70주년 기념사 전문  tlstkdrn 20·06·26 16
1234567891087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