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죽산 조봉암 선생의 서글픈 사연
 tlstkdrn  | 2019·08·28 03:23 | 조회 : 38
죽산 조봉암 선생의 서글픈 사연

   죽산 조봉암(1898~1959) 선생은 해방 후 국회의원을 지내며 진보당을 창당했다. 이승만 대통령과 정치적 라이벌이었던 죽산 선생은 1958년 ‘진보당 사건’으로 체포돼 간첩죄,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기소됐다. 1959년 2월 27일 대법원에서 사형이 확정된 뒤 5개월이 지난 7월 31일 사형이 집행됐다. ‘사법 살인’으로 기록된 사건이 발생한 지 52년이 지난 2011년에야 재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죽산 선생의 장녀 조호정(91) 여사의 노력 덕택이었다.
   죽산은 원래 독립운동가였다. 3·1운동 때 독립선언서를 배포하다가 옥고를 치렀고 1932년부터 신의주 감옥에서 7년을 보냈으며 1945년 광복하던 날을 서대문형무소에서 맞았다.  그런데 국가보훈처에서는 독립유공자 서훈 신청을 반려했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박시환)는 2011년 1월 20일 조봉암 재심 사건에서 대법관 13명 전원 일치 의견으로 무죄를 선고했다. 대법원 재판부는 “피고인은 일제강점기하에서 독립운동가로서 조국의 독립을 위하여 투쟁하였고 광복 이후 조선공산당을 탈당하고 대한민국 건국에 참여하고 초대 농림부 장관으로 재직하면서 농지 개혁의 기틀을 마련해 우리나라 경제 체제의 기반을 다진 정치인이었다.
   보훈처는 ‘친일 흔적’이 있다며 죽산의 독립유공자 서훈을 반려했다. 1941년 신문 기사에 죽산이 휼병금(장병 위로금)을 냈다는 내용이 적혀 있다는 이유에서다.
   지난 8월 9일 국회 의원회관 세미나실에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후원으로 ‘청년 조봉암’ 발대식이 열렸다. 이씨는 광복회, 죽산조봉암선생기념사업회 등이 주관한 이 행사에 참석했다. ‘청년 조봉암’은 죽산의 고향인 인천 지역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그를 기념하고 발자취를 좇기 위해 만들어졌다.
   기념사업회에서는 죽산 선생의 정신과 사상을 계승하고 선양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학술 활동과 토론,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고요. ‘청년 조봉암’도 연장선상에 있다. 청년들이 죽산 선생의 생각과 이념을 공유하고 생각한다. 내년에는 생가터 복원과 기념관 건립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려고 한다.
   재심 무죄 판결을 받던 날 조 여사는 “아버지 비석에 비문을 새길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언론에 소감을 말했다. 그러나 서울 중랑구 망우리공원에 있는 죽산 묘지의 비석 뒷면은 아직도 비어 있다.
   고 노회찬 의원은 죽산 선생을 ‘한국 정치사 최초의 좌파 정치인’이라고 명명했다. 추모식에도 빠지지 않고 참석했다.
   조봉암 선생이 사회 활동을 할 때는 냉철하고 빈틈을 보이지 않으셨다. 반면 집에서는 너그러우시고 유머가 넘치셨다. 식구들이 식사하고 있으면 와서 보고는 ‘왜 내 상에 있던 반찬이 없냐. 내 상에만 특별한 반찬을 놓지 말고 다른 식구들도 똑같이 놓고 먹어라’고 말했다.  
   조봉암 선생은 다음과 같은 유언을 남겼다.
   “우리의 정치적 이상은 책임 정치, 수탈 없는 경제 민주화, 그리고 평화 통일이었지. 우리는 벽에 막혀 하지 못했지만 먼 훗날 우리가 알지 못하는 후배들이 해 나갈 것이네. 그러면 결국 어느 땐가 평화 통일의 날이 올 것이고 국민이 고루 잘사는 날이 올 것이네. 씨를 뿌린 자가 거둔다고 생각하면 안 되지, 나는 씨만 뿌리고 가네.”
                                                          <참고문헌>
   1. 이민영, “죽산 선생, 독립운동가로 인정받아야 완전히 명예회복”, 서울신문, 2019.8.28일자. 16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705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740
1614  가사문학의 산실 담양 이야기  tlstkdrn 19·11·16 20
1613   전태일 열사를 추모하며  tlstkdrn 19·11·13 19
1612   의열단 창단 100주년을 기념하며  tlstkdrn 19·11·09 17
1611  서울대 한영우 명예교수 <세종평전> 발간 화제  tlstkdrn 19·11·08 18
1610  대전 중구문화원 뿌리홀에서 단군정맥 제4351주년 개천대제 엄숙히 봉행  tlstkdrn 19·11·07 18
1609  항일독립운동가 오동진 장군『환단고기』발간비 부담  tlstkdrn 19·10·26 24
1608  소월 시비를 찾아서  tlstkdrn 19·10·19 36
1607  노벨문학상 수상자 선정 : 2018년 올가 토카르추크(57), 2019년 페터 한트케(77)  tlstkdrn 19·10·11 43
1606  2019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는?  tlstkdrn 19·10·07 49
1605  한민족의 뿌리  tlstkdrn 19·10·05 40
1604   통계 숫자로 본 한국 노인 실태  tlstkdrn 19·10·02 51
1603  노년철학 제5회 동양포럼, 청주교육대학 교육대학원 중회의실에서 개최  tlstkdrn 19·10·01 38
1602  가야유적 잇단 ‘국가사적’ 지정으로 잠든 1600년 역사가 깨어난다  tlstkdrn 19·09·13 45
1601   독립운동가 이회영 선생 평생 뒷바라지한 부인 이은숙 여사  tlstkdrn 19·09·13 40
1600  BC 24세기 경 동아시아 최초로 건국된 고조선은 한·맥·예 연맹이다  tlstkdrn 19·09·13 41
1599   대작 표절 논쟁  tlstkdrn 19·09·12 37
1598   강우규 의사 의거 100주년을 맞아  tlstkdrn 19·09·11 38
1597  '고바우 영감'으로 유명한 김성환 화백 별세  tlstkdrn 19·09·09 38
1596  독립운동가 조희제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9·09·01 40
1234567891077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