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신상구님의 밝달나무숲


'고바우 영감'으로 유명한 김성환 화백 별세
 tlstkdrn  | 2019·09·09 02:53 | 조회 : 45
'고바우 영감'으로 유명한 김성환 화백 별세

   한국 신문 시사만화의 상징으로 평가받는 '고바우 영감'의 작가 김성환(87) 화백이 9월 8일 오후 노환으로 별세했다.
   1932년 황해도 개성에서 태어난 김 화백은 열 세살에 어머니가 돌아가셔서 일찍부터 밥벌이를 해야 했ek. 17세에 연합신문 전속 만화가로 데뷔했으며, 한국전쟁에는 종군화가로 일했다.
   김 화백의 대표작인 네 컷짜리 신문 문화 '고바우 영감'은 1950년 육군본부가 발행한 '사병만화'에 첫선을 보인 후 '만화신문' '월간희망' 등을 거쳐 동아일보, 조선일보, 문화일보 등 주요 일간지에 게재됐다. ‘고바우 영감’은 촌철살인의 풍자로 독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1955년부터 2000년까지 1만4139회 연재됐다. 신문 사상 최장기 연재로 2001년 한국 기네스에 등재됐으며, 2013년에는 근대만화 최초로 등록문화재(538-2호)가 됐다.
   1980년 신군부 집권 이후 언론통폐합 조치를 비판했던 '고바우 영감'은 당초 그해 11월 17일 조선일보에 게재될 예정이었지만, 검열을 통과하지 못해 독자들과 만나지는 못했다. 동아일보 1958년 1월 23일 자 만화 ‘고바우 영감’은 경무대를 모욕했다는 죄로 벌금형을 받았다./조선DB
   1980년 신군부 집권 이후 언론통폐합 조치를 비판했던 '고바우 영감'은 당초 그해 11월 17일 조선일보에 게재될 예정이었지만, 검열을 통과하지 못해 독자들과 만나지는 못했다. 동아일보 1958년 1월 23일 자 만화 ‘고바우 영감’은 경무대를 모욕했다는 죄로 벌금형을 받았다./조선DB
    ‘고바우 영감’은 아내와 딸이 있는 평범한 가장을 주인공으로 세태를 풍자하고 국민의 애환을 담아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정권을 비판했다는 이유로 여러 차례 탄압을 받기도 했다. 이승만 정부 시절에는 ‘가짜 이강석 사건’을 풍자한 내용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고, 1958년에는 '경무대(현 청와대) 변소 치기'라는 제목으로 만화를 그렸다가 허위보도 유죄 선고를 받았다.
   유신 시절 ‘고바우 영감’은 유일하게 자유로운 입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AP·아사히 신문 등 해외 언론사도 ‘고바우 영감’의 사회적 영향력을 소개하며 김 화백의 비판적인 언론 정신을 높이 평가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허금자 씨와 아들 규정 씨, 딸 규희·규연 씨가 있다.
                                                          <참고문헌>  
   1. 김은영, "한국 시사만화 상징 '고바우 영감' 김성환 화백 별세",  조선일보, 2019.9.9일자.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717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754
1639   민족음악가 윤이상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20·01·18 3
1638  국어학자들도 인정한 요즈음 유행하는 신조어   tlstkdrn 20·01·18 3
1637  발해 ‘십자가’ 유물은 개방과 공존의 상징   tlstkdrn 20·01·17 2
1636   구국동지회 명의로 4.1 아우내장터 독립선언서를 기초한 포암 이백하 선생  tlstkdrn 20·01·11 10
1635  월북한 좌익문인 안회남의 자전적 소설 '탄갱' 최초 공개  tlstkdrn 20·01·10 10
1634  양명학을 배척하고 성리학을 꽃 피웠던 퇴계 이황 선생  tlstkdrn 20·01·07 11
1633  천안시, 2014년 세계 223개 도시 삶의 질 평가 결과 98위 선정  tlstkdrn 20·01·04 11
1632   천안 역세권 ‘도시재생’ 모델로 개발  tlstkdrn 20·01·03 10
1631   高麗の太祖王建の包容政策と天安  tlstkdrn 20·01·03 13
1630   국립중앙박물관이 오타니 백작의 '약탈품'을 소장하게 된 경위  tlstkdrn 20·01·01 8
1629   고조선과 고중국의 경계선 만리장성  tlstkdrn 20·01·01 11
1628   100세 김형석 연세대 명예교수 인문학 진흥을 뤼한 에세이  tlstkdrn 20·01·01 12
1627  송구영신 인사 1  tlstkdrn 19·12·31 18
1626   100년 전 만해 한용운이 심우장에서 우리에게 던진 화두, 각성  tlstkdrn 19·12·31 9
1625  제4차 산업혁명과 한국사회  tlstkdrn 19·12·31 9
1624  억대 연봉 80만 명  tlstkdrn 19·12·28 14
1623   한국 최초로 살아서 장례식 올린 서길수 교수  tlstkdrn 19·12·28 13
1622  ‘노벨상 앓이’의 계절…한국은 일본을 언제 따라잡을 수 있을까  tlstkdrn 19·12·26 11
1621   단군 민족과 김일성 민족  tlstkdrn 19·12·26 11
123456789107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