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신상구님의 밝달나무숲


'고바우 영감'으로 유명한 김성환 화백 별세
 tlstkdrn  | 2019·09·09 02:53 | 조회 : 92
'고바우 영감'으로 유명한 김성환 화백 별세

   한국 신문 시사만화의 상징으로 평가받는 '고바우 영감'의 작가 김성환(87) 화백이 9월 8일 오후 노환으로 별세했다.
   1932년 황해도 개성에서 태어난 김 화백은 열 세살에 어머니가 돌아가셔서 일찍부터 밥벌이를 해야 했ek. 17세에 연합신문 전속 만화가로 데뷔했으며, 한국전쟁에는 종군화가로 일했다.
   김 화백의 대표작인 네 컷짜리 신문 문화 '고바우 영감'은 1950년 육군본부가 발행한 '사병만화'에 첫선을 보인 후 '만화신문' '월간희망' 등을 거쳐 동아일보, 조선일보, 문화일보 등 주요 일간지에 게재됐다. ‘고바우 영감’은 촌철살인의 풍자로 독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1955년부터 2000년까지 1만4139회 연재됐다. 신문 사상 최장기 연재로 2001년 한국 기네스에 등재됐으며, 2013년에는 근대만화 최초로 등록문화재(538-2호)가 됐다.
   1980년 신군부 집권 이후 언론통폐합 조치를 비판했던 '고바우 영감'은 당초 그해 11월 17일 조선일보에 게재될 예정이었지만, 검열을 통과하지 못해 독자들과 만나지는 못했다. 동아일보 1958년 1월 23일 자 만화 ‘고바우 영감’은 경무대를 모욕했다는 죄로 벌금형을 받았다./조선DB
   1980년 신군부 집권 이후 언론통폐합 조치를 비판했던 '고바우 영감'은 당초 그해 11월 17일 조선일보에 게재될 예정이었지만, 검열을 통과하지 못해 독자들과 만나지는 못했다. 동아일보 1958년 1월 23일 자 만화 ‘고바우 영감’은 경무대를 모욕했다는 죄로 벌금형을 받았다./조선DB
    ‘고바우 영감’은 아내와 딸이 있는 평범한 가장을 주인공으로 세태를 풍자하고 국민의 애환을 담아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정권을 비판했다는 이유로 여러 차례 탄압을 받기도 했다. 이승만 정부 시절에는 ‘가짜 이강석 사건’을 풍자한 내용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고, 1958년에는 '경무대(현 청와대) 변소 치기'라는 제목으로 만화를 그렸다가 허위보도 유죄 선고를 받았다.
   유신 시절 ‘고바우 영감’은 유일하게 자유로운 입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AP·아사히 신문 등 해외 언론사도 ‘고바우 영감’의 사회적 영향력을 소개하며 김 화백의 비판적인 언론 정신을 높이 평가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허금자 씨와 아들 규정 씨, 딸 규희·규연 씨가 있다.
                                                          <참고문헌>  
   1. 김은영, "한국 시사만화 상징 '고바우 영감' 김성환 화백 별세",  조선일보, 2019.9.9일자.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939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967
1858   유한양행 창업자 유일한 박사의 생애와 사상   tlstkdrn 20·08·15 0
1857  신협 충남대 명예교수 문학적 자서전을 겸한 시집 <기해년의 기도> 발간   tlstkdrn 20·08·15 0
1856   호중동학군 별동대장 이종만 선생의 승전보   tlstkdrn 20·08·14 2
1855   대한민국, 세계 1등 상품 7개로 일본 잡았지만, 중국은 저멀리 질주   tlstkdrn 20·08·14 1
1854  인두의 고문에도 의연했던 의인 박태보  tlstkdrn 20·08·12 3
1853  21세기 불안 시대 조명  tlstkdrn 20·08·12 3
1852   한국의 동상 분포  tlstkdrn 20·08·10 4
1851  남한과 북한이 통일되면 인구감소 문제 해결될까  tlstkdrn 20·08·10 3
1850   "北한군, 남침 징후" 잇단 보고 軍 수뇌부가 번번이 묵살, 왜?  tlstkdrn 20·08·09 4
1849  만해평화대상 수상자 포티락 스님  tlstkdrn 20·08·08 6
1848   논산 윤증 고택  tlstkdrn 20·08·08 4
1847  장흥 문학 기행  tlstkdrn 20·08·08 5
1846  조선형벌 잔혹사  tlstkdrn 20·08·07 5
1845   고구려·발해사 연구 여전히 혼돈, 남북 학술교류 필요하다.  tlstkdrn 20·08·05 6
1844  626년 만에 본격적인 대한민국 수도 이전 논의  tlstkdrn 20·08·05 6
1843  한국사회와 SNS  tlstkdrn 20·08·05 8
1842  충북 괴산군 연풍을 아시나요  tlstkdrn 20·08·04 11
1841   울산 출신의 민속학자 고 송석하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20·08·02 8
1840   6.25와 대전방송국  tlstkdrn 20·07·31 11
123456789108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