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신상구님의 밝달나무숲


가사문학의 산실 담양 이야기
 tlstkdrn  | 2019·11·16 14:56 | 조회 : 102
가사문학의 산실 담양 이야기

    담양은 햇볕을 담아놓은 곳, 광주호 지나서 식영정을 옆에다 두고 조금만 더 가면 가사문학관이 있다. 담양은 가사문학의 산실이다. 송강 정철을 비롯해 가사문학이 꽃피운 곳이 바로 여기다. 올 들어 지난 2월 19일에 ‘가사문학면’ 선포가 있었다. 남면이라는 이름을 가사문학면으로 바꾼 것이다. 이런 식의 지명 변화는 극히 드문 일이다.
    가사라는 전통적 시가는 연구자 김학성 선생에 따르면 4음 4보격 연속체의 전통 정형시다. 고려말 나옹 선사의 ‘서왕가’가 첫 모습이었다 하는데 조선 들어와 송순, 정철의 작품들로 찬연한 모습을 드러내고 후기로 오며 규방가사, 동학가사 등으로 민중 깊이 뿌리를 내렸다.
    정 송강은 정치 역정은 굴곡 심하기 이를 데 없고 정적도 많았지만 그의 사미인곡, 속미인곡, 관동별곡에, 이곳 담양 창평 성산을 무대로 네 계절의 사연을 담은 성산별곡은 구절구절 실로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한다.
    한 사람의 삶도, 자연적인 삶과 사회적인 삶이 있어 어느 면은 잘해도 다른 면은 못하게 마련이니, 나 역시 둘 다 잘하기를 바라지 말아야 하리라.
    그 절승이라는 소쇄원 탐방은 눈물 머금고 다시 뒤로 미루어야 했다. 요즘 명승지 관리는 이렇게도 엄격한지, 문 열 시간 안 되었다고 절대 못 들어간다 한다. 겨우 입구 앞까지 길 옆 대나무 숲만 보고 아쉽게 돌아선다.
    대신 환벽당, 식영정은 지키는 사람이 없다. 새벽 아침의 고요한 정자들, 그 정자에 서서 바라보이는 고요한 풍경 모두가 바로 온전히 내 차지다. 환벽당에 올라 이 ‘환벽’, 벽으로 둘러쳤음이란 앞에 보이는 산들을 의미한다는 것을 생각한다. 식영정에 들어가니 정 송강 시대에 김성원이라는 이가 장인 임억령을 위해 지었다는 사연이 눈에 들고, ‘쉬는 그림자’라는 정자 이름이 신비로움을 더한다.
    일찍이 이 석천 임억령과 함께 서하당 김성원, 송강 정철, 제봉 고경명을 가리켜 식영정 사선(四仙)이라 했다 하니 이는 필시 신라 효소왕 때 삼일포에 와 놀던 영랑, 남랑, 술랑, 안상의 ‘사선’에 빗댄 말일 것이다.
    정자 앞에 서니 부용당과 그 앞 고요한 세상이 눈에 들어온다. ‘장자’에 나온다는 이 ‘쉬는 그림자’의 유래를 생각한다. 나도 이 ‘식영 세계’에 머물고 싶다고 생각한다.  
                                                      <참고문헌>
    1. 방민호, "쉬는 그림자 꿈을 꾸다", 세계일보, 2019.11.16일자. 19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939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967
1858   유한양행 창업자 유일한 박사의 생애와 사상   tlstkdrn 20·08·15 0
1857  신협 충남대 명예교수 문학적 자서전을 겸한 시집 <기해년의 기도> 발간   tlstkdrn 20·08·15 0
1856   호중동학군 별동대장 이종만 선생의 승전보   tlstkdrn 20·08·14 2
1855   대한민국, 세계 1등 상품 7개로 일본 잡았지만, 중국은 저멀리 질주   tlstkdrn 20·08·14 1
1854  인두의 고문에도 의연했던 의인 박태보  tlstkdrn 20·08·12 3
1853  21세기 불안 시대 조명  tlstkdrn 20·08·12 3
1852   한국의 동상 분포  tlstkdrn 20·08·10 4
1851  남한과 북한이 통일되면 인구감소 문제 해결될까  tlstkdrn 20·08·10 3
1850   "北한군, 남침 징후" 잇단 보고 軍 수뇌부가 번번이 묵살, 왜?  tlstkdrn 20·08·09 4
1849  만해평화대상 수상자 포티락 스님  tlstkdrn 20·08·08 6
1848   논산 윤증 고택  tlstkdrn 20·08·08 4
1847  장흥 문학 기행  tlstkdrn 20·08·08 5
1846  조선형벌 잔혹사  tlstkdrn 20·08·07 5
1845   고구려·발해사 연구 여전히 혼돈, 남북 학술교류 필요하다.  tlstkdrn 20·08·05 6
1844  626년 만에 본격적인 대한민국 수도 이전 논의  tlstkdrn 20·08·05 6
1843  한국사회와 SNS  tlstkdrn 20·08·05 8
1842  충북 괴산군 연풍을 아시나요  tlstkdrn 20·08·04 11
1841   울산 출신의 민속학자 고 송석하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20·08·02 8
1840   6.25와 대전방송국  tlstkdrn 20·07·31 11
123456789108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