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신상구님의 밝달나무숲


한국전쟁 당시 민간인 학살 유족들의 70년 고통
 tlstkdrn  | 2020·06·28 12:41 | 조회 : 31
한국전쟁 당시 민간인 학살 유족들의 70년 고통

   “31살 때 은행에 취직했는데 출근하라는 연락이 없더라고. 알아보니까 신원조회에서 걸렸다는 것이여. 연좌제인지 뭔지 고거 때문에 젊은 나이에 일도 제대로 못 하고 살았제.”
   충북 청주 고은리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발굴조사 현장에서 만난 박남순(77) 청주·청원 보도연맹 분터골 유족회장은 한 많은 70년 세월을 토로했다. 박 회장의 아버지는 보도연맹 명부에 이름을 올렸다는 이유로 1950년 7월7일 군인들에게 끌려가 죽임을 당했다.
   박 회장은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빨갱이 집안으로 몰려 어렵게 살았다. 한밤중에 경찰이 신발도 벗지 않고 집에 들어와 가족들이 제대로 있는지 확인하는 경우는 예삿일이었다. 그땐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고 회상했다.
   창원 보도연맹 피해자 유족 문강자(79)씨 또한 ‘빨갱이 자식’이라는 소리가 지긋지긋하다. 문씨의 아버지는 1950년 8월8일 갑자기 끌려가 다음날 김해시 생림면 나밭고개에서 희생됐다. 빨갱이 낙인에 농사지을 땅을 얻기도 힘들었다. 문씨 오빠는 동네 유지였던 외갓집의 도움으로 공무원이 됐지만 30여년 동안 한직을 떠돌다 진급도 못 하고 9급으로 퇴직했다. 문씨는 “아버지의 억울한 죽음, 빨갱이 손가락질, 삶의 고단함만 남았다. 우리 가족의 원통함은 누구에게 호소해야 하나”라고 되물었다.
   대구철도 노조원 간부였던 나정태(73)씨의 아버지는 1946년 10월1일 친일경찰을 채용하고 쌀을 강제로 걷는 미 군정에 항의한 ‘대구 10월 사건’에 참여했다가 1950년까지 복역했다. 같은 해 한국전쟁이 터지자 경찰은 나씨 아버지를 연행했고, 7월6일 경북 경산 코발트광산에서 처형했다. 어머니는 곧바로 집을 나갔고, 여동생은 남의 집으로, 자신은 큰집으로 가족이 뿔뿔이 흩어졌다. 나씨는 1983년 <한국방송>의 이산가족 찾기에서 여동생을 찾았지만 정부의 감시가 시작됐다. 나씨는 “2011년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해 2016년 대법원에서 최종 승소 판결을 받으며 아버지의 억울함을 어느 정도 풀 수 있었다. 일부 국민은 희생자 유족을 여전히 빨갱이라고 한다. 국민 모두가 희생자 유족의 억울함을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가 2006~2007년 집단희생자 가족 385명의 심리적 피해 현황을 조사한 결과 38.9%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족 대부분은 저학력이었고 40%는 무직이었다. 유족들은 진실규명 후 경제적 배상, 명예 회복, 국가의 공개사과, 추모위령제 순으로 국가의 조치를 요구했다.
    노치수 한국전쟁전후 민간인희생자 창원유족회장은 “지난달 20일 통과한 과거사법은 희생자 유족에 대한 배상안이 빠진 반쪽짜리다. 21대 국회에서 논의를 통해 반드시 희생자 유족에 대한 배·보상안이 추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참고문헌>
    1. 김용희/ 김영동, "빨갱이 자식 설움, 경찰 사찰, 연좌제, 가난까지…유족의 70년 고통",한겨에, 2020.6.25일자.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937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966
1854  인두의 고문에도 의연했던 의인 박태보   tlstkdrn 20·08·12 0
1853  21세기 불안 시대 조명  tlstkdrn 20·08·12 2
1852   한국의 동상 분포  tlstkdrn 20·08·10 4
1851  남한과 북한이 통일되면 인구감소 문제 해결될까  tlstkdrn 20·08·10 3
1850   "北한군, 남침 징후" 잇단 보고 軍 수뇌부가 번번이 묵살, 왜?  tlstkdrn 20·08·09 3
1849  만해평화대상 수상자 포티락 스님  tlstkdrn 20·08·08 4
1848   논산 윤증 고택  tlstkdrn 20·08·08 4
1847  장흥 문학 기행  tlstkdrn 20·08·08 4
1846  조선형벌 잔혹사  tlstkdrn 20·08·07 4
1845   고구려·발해사 연구 여전히 혼돈, 남북 학술교류 필요하다.  tlstkdrn 20·08·05 6
1844  626년 만에 본격적인 대한민국 수도 이전 논의  tlstkdrn 20·08·05 6
1843  한국사회와 SNS  tlstkdrn 20·08·05 7
1842  충북 괴산군 연풍을 아시나요  tlstkdrn 20·08·04 10
1841   울산 출신의 민속학자 고 송석하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20·08·02 7
1840   6.25와 대전방송국  tlstkdrn 20·07·31 11
1839  대전 동구 유명 관광지 소개  tlstkdrn 20·07·31 11
1838  간신 임사홍과 충신 김처선  tlstkdrn 20·07·31 9
1837   우리가 바라는 민주주의  tlstkdrn 20·07·29 13
1836  로런스의 근대문명 극복론과 한반도 후천개벽 사상의 만남  tlstkdrn 20·07·27 17
123456789108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