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밝달나무숲 자유게시판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 2015·02·06 17:44 | 조회 : 827


雷霆卿師...풍백 우사 운사를 말함인가!!!

번개 천둥을 상징하는 좌우의 신하들이 곧 풍백 우사 운사!

바람 비 구름은 번개천둥을 동반한다!

산해경에 기록되고 있듯이...치우가 풍백과 우사에게 청하여 폭풍우로 황제헌원을 혼줄나게 하였다!!! 그 풍백과 우사는 곧 배달나라의 三師 중의 둘! 운사가 기록되지 않았으되 황제헌원이 곧 운사 출신이던가!!! 황제헌원은 그의 나라 유웅국의 벼슬이름에 雲자를 썼다하니 雲師와 직결된다!

그리하여 ...역사적 사실을 추론하건대...

헌원은 유웅국의 왕이던 공손(公孫:곰의 후손이란 글자)씨의 대를 이어 서기전2698년 계해년에 왕이 되었으며,
배달나라의 운사로 직책을 수행하다가,
염제신농씨의 나라가 정치를 잘못하여 쇠약해지고 이에 따라 제후들이 군사를 일으킬 조짐을 보이자,
권력욕이 도져서 헌원은 배달나라 운사직을 뛰쳐나와 자신의 나라인 유웅국에서 군사를 모아 반란을 일으켰던 것이 된다!

그러나 치우천왕이 서기전2697년 갑자년에 먼저 선수를 쳐서 염제신농국을 평정하여 유망제의 아들 괴를 다시 봉하니 단웅국(檀熊國:배달나라 치우천왕이 특히 봉한 웅씨국)이라 불리게 된다.

이후 황제헌원은 10여년간 73회를 도전하고 합100여회 전쟁을 하였으나 번번히 패하자 결국 자부선인의 가르침으로 치우천황에게 신복하였덨던 것이 정식으로 황제(黃帝:동서남북중의 中部을 통할하는 帝:수많은 제후인 천자들 중의 최고 天子)로 봉함을 받은 것이다. 三神은 치우천왕이 대리하며, 五帝는 동서남북중의 천하의 天子들!

有熊國은 서기전3252년경에 소전(少典)이 강수지역에 봉해진 나라이다. 서기전3218년에 소전의 아들인 염제신농은 배달나라 우가(牛加)로서 서기전3528년경에 시작된 태호복희의 진제국(震帝國)을 접수하여 염제국(炎帝國) 시조가 되었다.

단웅국의 제5대 홍제(洪帝)는 배달나라 거불단 한웅의 천왕후인 웅씨녀의 親父로서, 단군왕검의 외조부인 바, 단군왕검이 14세이던 때에 섭정을 맡겼던 것이다...

요임금은 유웅국을 집어 삼키고 그것도 모자라 배달나라 질서를 어지럽히며 땅다먹기를 계속하다 결국 단웅국을 서기전2334년에 기습침략하여 점령하니, 이때 홍제가 붕하고 당시 왕성을 나가 순방정치를 하시던 단군왕검은 오갈 데 없어 하는 수 없이 수많은 백성들을 뒤로 하고 급히 서둘러 무리 800을 이끌고 동북의 아사달로 눈물의 여정을 시작한 후, 다음해 나라를 세우고 국력을 정비하였으며, 10년후인 서기전2323년경에 드디어 요임금을 토벌하러 유호씨와 환부 순과 그외 권사 등 100여명과 수천의 군사를 보내셨고...

이에 눈치빠른 요임금은 바로 유호씨에게 항복하여 나라를 보존하였던 것이다! 그리고 순을 꾀어 자기사람으로 만들었으나, 결국 그도 권력욕이 앞선 순의 위협에 굴복하여 선양하였던 것...이하 생략...


---------------------------------------------------------------

알자고에 올려놓은 자료를 천산태백 조홍근님께서 연구하여 주신 글을 페이스북에서 퍼올립니다.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신 조홍근님께 감사함을 전합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827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962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821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1  알자고 15·02·06 888
공지  서안 태백산, 한웅천왕의 개천 역사 흔적을 찾아서  알자고 15·02·06 1038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451
공지  단군전의 연혁과 현황  관리자 13·07·27 3135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499
공지  단군성전과 단군문화 유적을 찾습니다. 2  관리자 06·08·24 4399
1371   통합에 앞장선 서간도 독립운동 선구자인 김동삼 선생   tlstkdrn 18·10·20 4
1370   한국의 대표적인 여류시인 김남조   tlstkdrn 18·10·20 4
1369  명나라의 충신 왕부지의 철학사상   tlstkdrn 18·10·19 8
1368  한국 현대사 자료 전문가 방선주 선생 이야기   tlstkdrn 18·10·19 9
1367   북아일랜드 작가 애나 번스의 '밀크맨' 맨부커상 수상  tlstkdrn 18·10·18 12
1366  한국 국가경쟁력 두 계단 올라 15위, 노동시장은 48위  tlstkdrn 18·10·18 13
1365  Why South Korea is the world’s biggest investor in research  tlstkdrn 18·10·18 13
1364   시사저널 문재인정부 2기 내각 전수조사  tlstkdrn 18·10·17 14
1363  『예관 전집』 ‘임정 100돌’ 내년 발간 예정  tlstkdrn 18·10·16 18
1362  도산 안창호의 생애와 사상  tlstkdrn 18·10·16 17
1361  대산 신상구 국학박사 2018충청권 효정 참가정 희망 결의대회 참가  tlstkdrn 18·10·15 24
1360   노벨상 대국 일본의 힘  tlstkdrn 18·10·14 24
1359   풍운의 영화인 신상옥 이야기  tlstkdrn 18·10·13 32
1358   15-16세기 조선의 사회경제 현황  tlstkdrn 18·10·13 26
1357  가짜 독립운동자 최근 10년간 40명 서훈 취소, 가짜 독립유공자 전수조사 촉구  tlstkdrn 18·10·11 26
1356  한완상으 민중사회학 이론  tlstkdrn 18·10·08 28
1355   고려와 조선의 노비애사  tlstkdrn 18·10·07 30
1354   이화여고를 명문고로 발전시킨 신봉조 선생  tlstkdrn 18·10·07 40
1353  데니스 무퀘게·나디아 무라드, 2018년 노벨평화상 영예  tlstkdrn 18·10·05 44
1352  역사를 잊은 민족은 평화를 누릴 수 없다  tlstkdrn 18·10·05 37
1351   문학과 과학의 위대한 만남 : 에드거 앨런포 빅뱅이론과 상대성이론 암시  tlstkdrn 18·10·05 39
1350   2018년에도 한국은 노벨과학상을 수상하지 못했다  tlstkdrn 18·10·05 40
1349  대전 문화예술 예산 5%로 확대도나  tlstkdrn 18·10·05 37
1348   황종희의 백성 위주 철학사상  tlstkdrn 18·10·05 34
1234567891042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