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신상구님의 밝달나무숲


동여도 품은 ‘대동여지도’ 고국품으로
 신상구  | 2023·03·31 02:20 | 조회 : 101
                                        동여도 품은 ‘대동여지도’ 고국품으로

  지난 2월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일본에서 환수한 ‘대동여지도(大東輿地圖)’가 30일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공개됐다.

  ‘대동여지도’는 조선의 지리학자이자 지도 전문 출판자인 고산자 김정호(金正浩, 1804∼1866 추정)가 1861년 처음 제작·간행하고, 1864년에 재간한 22첩의 병풍식 전국 지도첩이다. 크기는 각 30×20㎝로 모두 펼쳐 맞춰놓으면 6.7×4m 규모다.

30일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을 통해 일본에서 환수한 '대동여지도'(大東輿地圖)가 공개되고 있다. 뉴스1
30일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을 통해 일본에서 환수한 '대동여지도'(大東輿地圖)가 공개되고 있다. 뉴스1
© 제공: 세계일보
  이번에 환수된 ‘대동여지도’는 1864년 제작된 목판본에 가필, 색칠하고 ‘동여도’에 기술되어 있는 지리정보를 필사(筆寫)해 추가한 것으로, ‘동여도’와 ‘대동여지도’가 하나의 지도에 담긴 것이라 보면 된다.

  ‘동여도’는 김정호가 ‘대동여지도’의 저본(底本: 개정이나 번역 따위를 하기 전 본디 서류나 책)으로 삼았던 조선전도로, 조선시대 교통로, 군사시설 등 지리정보와 1만8000여개에 달하는 지명이 실려 있는 채색 필사본이다. 이에 반해 ‘대동여지도’는 목판으로 새겨야 하는 한계 때문에 다수 지명과 주기(註記)가 생략되어 있다.

  ‘동여도’의 주기 내용을 필사해 목판본인 ‘대동여지도’의 한계를 보완한 최초의 사례다. ‘대동여지도’가 보급·사용되면서 변용된 형태로 추정된다. 국내에 소장된 ‘대동여지도’와는 다른 구성과 내용을 담고 있어, 이번 환수는 더 큰 의미를 가진다.

  이번 필사본은 총 23첩(목록 1첩, 지도 22첩)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는 ‘동여도’의 형식을 따른 것이다. 일반적인 ‘대동여지도’는 목록이 따로 없으며 22첩으로 이루어져 있다. 우리나라를 남북으로 120리 간격마다 구분하여 총 22층을 만들고, 각 층을 병풍처럼 접을 수 있는 첩으로 만든 것은 ‘동여도’와 ‘대동여지도’가 같다.

  주기 내용이 대부분 필사되어 상세한 지리정보를 제공하고 있다는 점이 가장 주목할 만하다. 백두산 일대가 묘사되어 있는 제2첩의 경우 ‘대동여지도’ 판본에는 없는 ‘백두산정계비’와 군사시설 간의 거리가 필사되어 있다. 또한 울릉도 일대가 묘사되어 있는 제14첩에는 ‘대동여지도’엔 기재되지 않은, 울릉도 가는 배 출발지 등의 내용이 필사로 적혀 있다.

  조선의 꿈을 그리다 일본에서 환수한 ‘대동여지도(大東輿地圖)’가 30일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공개됐다. 1864년에 재간한 22첩의 병풍식 전국 지도첩으로, 각 30×20㎝ 크기를 모두 펼쳐 맞춰놓으면 6.7×4m 규모다. 제2첩에는 ‘백두산정계비’와 군사시설 간의 거리가 필사되어 있고, 제14첩은 울릉도 가는 배 출발지 등을 묘사하고 있다. 이번에 환수된 ‘대동여지도’는 ‘동여도’에 기술돼 있는 지리정보를 필사(筆寫)해 추가한 것이다. 남정탁 기자·뉴스1

조선의 꿈을 그리다 일본에서 환수한 ‘대동여지도(大東輿地圖)’가 30일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공개됐다. 1864년에 재간한 22첩의 병풍식 전국 지도첩으로, 각 30×20㎝ 크기를 모두 펼쳐 맞춰놓으면 6.7×4m 규모다. 제2첩에는 ‘백두산정계비’와 군사시설 간의 거리가 필사되어 있고, 제14첩은 울릉도 가는 배 출발지 등을 묘사하고 있다. 이번에 환수된 ‘대동여지도’는 ‘동여도’에 기술돼 있는 지리정보를 필사(筆寫)해 추가한 것이다. 남정탁 기자·뉴스1
© 제공: 세계일보

  세부적 구성에서도 그동안 국내에서 확인된 ‘대동여지도’와는 다른 양상을 보인다. ‘대동여지도’의 지도유설은 1첩에 간인(刊印)되어 있으나 이번 유물은 지도의 빈 공간에 필사되어 있으며 그 내용도 ‘동여도’의 것과 같다. 판본에서는 2개 면에 걸쳐 인쇄되어 있던 강원도 삼척부와 울릉도 일대가 1개 면으로 축소되어 배치되어 있는 점도 ‘동여도’의 배치 형식을 따른 것이다.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에 따르면 이번 ‘대동여지도’는 유물 소장자가 매도 의사를 밝히면서 존재가 확인됐다. 지난해 7월 정보를 입수한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사장 김정희)은 12월 1, 2차 평가위원회를 열어 면밀한 조사를 진행한 데 이어, 올해 1월 긴급매입심의위원회를 구성해 관계자 간 긴밀한 협업을 바탕으로, 이달 반입에 성공했다.

                                                        <참고문헌>

  1.  김신성별 이야기, "동여도 품은 대동여지도 고국 품으로",  세계일보, 2023.3.31일자.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6772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3898
2174  갠적으로 쩔었던 벗방순위  김동전 23·09·29 1
2173  홍범도 흉상 철거 국방부 문서, 어느 시대 문서인지 탄식  신상구 23·09·20 20
2172  이놈들아, 내가 동상을 세워달라 했었나, 내 뼈를 보내주게  신상구 23·09·02 58
2171   홍범도 행적의 쟁점과 논란  신상구 23·09·02 65
2170   경술국치일 113주년을 맞이하여  신상구 23·08·29 60
2169   광복회장, 국방부에 “당신들은 독립영웅이 귀찮나” 공개서한  신상구 23·08·29 57
2168  <특별기고> 옥봉 이숙원의 생애와 업적을 추모하고 관광자원화해야  신상구 23·08·26 55
2167  <특별기고> 8·15 광복 78주년의 역사적 의의와 경축행사  신상구 23·08·16 51
2166  제78주년 광복절 경축식, 이화여대서 열려  신상구 23·08·16 53
2165  운초 김부용과 김이양 대감 묘 찾기  신상구 23·08·07 54
2164  충남국학운동연합, 천안 봉서초 단군상 무단철거 규탄  신상구 23·08·06 69
2163   <특별기고> 제헌절 75주년을 경축하며  신상구 23·07·18 117
2162  단군(檀君)은 신화 아닌 대한민국 국조 (國祖)  신상구 23·07·13 127
2161  원칙과 신념을 굽히지 않고 행동으로 보여준 일본의 지식인 오에 겐자부로 타계  신상구 23·07·04 98
2160  국조 단군을 아시나요  신상구 23·06·30 120
2159   <특별기고> 대한민국 국조인 단군 왕검 탄강 제4392주년을 경축하며  신상구 23·06·30 101
2158  역사와 사회정의 실현에 헌신하신 강만길 선생  신상구 23·06·28 82
2157   ‘한국학’과 상고사 복원의 대부 고 최태영 선생  신상구 23·06·28 88
2156   <특별기고> 한국전쟁 73주년의 역사적 의의와 기념식 현황  신상구 23·06·26 114
12345678910104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