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신상구님의 밝달나무숲


외국에서 아직 환수하지 못한 우리 문화재, 14만9126점
 tlstkdrn  | 2013·11·18 00:59 | 조회 : 1,122
 FILE 
  • 외국에서_아직_환수하지_못한_우리_문화재,_14만9,126점.hwp (240.0 KB), Down : 0
  •                        외국에서 아직 환수하지 못한 우리 문화재, 14만9126점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향토사학자) 신상구(辛相龜)

      최근 일본 쓰시마 섬 관음사에 봉안돼 있던 금동관음보살좌상이 해외 문화재 절도범에 의해 국내로 밀반입돼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경찰 수사 결과 이 문화재는 원래 충남 서산 부석사에서 제조 및 봉안돼 있던 국보급 불상으로 밝혀졌다. 그런데 문화재청은 아직까지 이 문화재가 어떻게 일본으로 밀반출됐는지를 밝혀내지 못해 환수 여부를 놓고 고민에 빠져 있다.
      이와 관련해 필자는 국립문화재연구소가 2012년 10월 발간한 ‘환수문화재 조사보고서’를 통해 한국 문화재의 해외 유출과 환수 현황을 알아보았다.
      대한민국정부 수립 후 해외에 산재된 우리 문화재에 대한 환수 노력이 지속적으로 진행돼 9749점이 환수됐다. 그중 협상에 의한 환수가 3253점(정부 협상 3232점, 민간 협상 21점)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기증에 의한 환수가 5852점(정부 기증 5450점, 민간 기증 402점)이었으며 구입에 의한 환수가 643점(정부 구입 401점, 민간 구입 242점)으로 세 번째였다.
      그리고 대여에 의한 환수는 1993년 프랑스에서 대여 받은 휘경원원소도감의궤(외규장도서) 1책, 2005년 독일에서 대여 받은 겸재정선화첩 1점, 2007년 미국에서 대여 받은 어재연 장군 수자기 1점, 2011년 프랑스에서 대여 받은 외규장각도서 296책 등 네 차례에 불과해 가장 낮은 비중을 차지했다.
      대여 형태에 의한 환수는 우리 문화재에 대한 상대국의 소유권을 인정하는 것으로 바람직한 환수 형태는 아니다. 그렇지만 국가관계 및 현실여건을 고려해 볼 때 불가피한 면도 있다. 2011년 5월 프랑스의 외규장각도서 296책을 대여 형태로 환수 받고 2011년 10월과 12월에 일본의 조선왕실도서 1205책을 협상에 의해 환수 받은 것은 외국으로 반출된 우리 문화재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크게 고조시키는 계기가 됐다. 그런데 아직까지 환수 받지 못해 외국에 남아 있는 우리 문화재가 많이 있어 우리 국민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한다.
      국립문화재연구소 조사 결과 2012년 말 현재 아직도 외국에 있는 우리 문화재가 20개국 14만9126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 문화재들이 어떤 이유와 어떤 경로로 외국에 건너가게 됐는지 분명하게 밝혀진 예는 많지 않으나 대부분 외침 당시 불법적인 반출이나 약탈을 통해 유출된 것으로 보인다. 국외 소재 한국 문화재의 국별 현황을 보면 일본 6만6295점, 미국 4만2293점, 영국 4600점, 독일 1만792점, 러시아 4172점, 프랑스 2966점, 중국 8225점, 덴마크 1278점, 캐나다 2187점, 네덜란드 42점, 스웨덴 51점, 오스트리아 1511점, 바티칸 298점, 스위스 119점, 벨기에 56점, 호주 41점, 이탈리아 17점 등이다.
      문화재 관련 공무원이나 시민단체들이 일제강점기에 문화재 연구가였던 고 간송(澗松) 전형필(全鎣弼, 1906~1962) 선생이나 재프랑스 서지학자였던 고 박병선(朴炳善, 1929-2011) 박사처럼 희생적으로 해외 문화재 환수에 진력한다면 해외에 있는 우리 문화재의 상당수가 머지않은 장래에 환수될 것이다. 또 해외에 불법으로 밀반출된 우리 문화재를 환수하는 것 못지않게 중요한 것은 국내에 돌아온 문화재가 그 의미와 가치를 찾을 수 있도록 콘텐츠를 개발하고 문화재가 후손들에게 잘 전수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보존하는 것이다.

                                         <필자 약력>
       .1950년 충북 괴산군 청천면 삼락리 63번지 담안 출생
       .백봉초, 청천중, 청주고, 청주대학 상학부 경제학과를 거쳐 충남대학교 교육대학원 사회교육과에서 “한국 인플레이션 연구(1980)”로 사회교육학 석사학위를 취득하고,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대학교(UBE) 국학과에서 “태안지역 무속문화 연구(2011)"로 국학박사학위 취득
       .한국상업은행에 잠시 근무하다가 교직으로 전직하여 충남의 중등교육계에서 35년 4개월 동안 수많은 제자 양성
       .주요 저서 : 『대천시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 『아우내 단오축제』 등 4권
       .주요 논문 : “천안시 토지이용계획 고찰”, “천안 연극의 역사적 고찰”, “천안시 문화예술의 현황과 활성화 방안”, “항일독립투사 조인원과 이백하 선생의 생애와 업적”, “한국 여성교육의 기수 임숙재 여사의 생애와 업적”, “민속학자 남강 김태곤 선생의 생애와 업적”, “태안지역 무속문화의 현장조사 연구”, “태안승언리상여 소고”, “조선 영정조시대의 실학자 홍양호 선생의 생애와 업적”, “대전광역시 상여제조업체의 현황과 과제” 등 54편
       .수상 실적 : 천안교육장상, 충남교육감상 2회, 충남도지사상, 국사편찬위원장상, 한국학중앙연구원장상, 자연보호협의회장상 2회, 교육부장관상,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문학 21> 신인작품상, 국무총리상, 홍조근정훈장 등 다수
       .한국지역개발학회 회원, 천안향토문화연구회 회원, 천안교육사 집필위원, 태안군지 집필위원, 천안개국기념관 유치위원회 홍보위원, 대전문화역사진흥회 이사 겸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856  청주 단군성전을 소개합니다.  전재건 05·08·01 2379
    1855  도봉산 천진사의 국조 단군상입니다  이병율 05·08·29 3164
    1854  공주 봉황산에도  김남희 06·10·11 3403
    1853  청주 단군성전을 소개합니다.  전재건 05·08·01 2977
    1852  도봉산 천진사의 국조 단군상입니다  이병율 05·08·29 3492
    1851  밀양 영남루 천진궁 안에 단군영정, 그리고---  석상순 06·04·20 3606
    1850  공주 봉황산에도  김남희 06·10·11 3635
    1849  청주 단군성전을 소개합니다.  전재건 05·08·01 3381
    1848  도봉산 천진사의 국조 단군상입니다  이병율 05·08·29 3781
    1847  밀양 영남루 천진궁 안에 단군영정, 그리고---  석상순 06·04·20 3324
    1846  공주 봉황산에도  김남희 06·10·11 2977
    1845  봉오동전투의 영웅 홍범도 장군 생애와 업적의 역사적 의의  tlstkdrn 13·11·15 1141
    1844  일제강점기 식민사학과 민족사학의 대립 1  tlstkdrn 13·11·15 1154
    1843  천안지역 건국기념관 건립운동의 역사적 의의 1  tlstkdrn 13·11·15 1005
    1842  민족사학자 단재 신채호 선생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3·11·15 1232
    1841  국조 단군의 홍익인간정신을 몸소 실천한 모악산 산신령 고 김양순 할머니 1  tlstkdrn 13·11·15 1192
    1840  충남 태안군 백화산성내 태일전에 봉안되었던 단군영정 행방불명 문제 1  tlstkdrn 13·11·16 1064
      외국에서 아직 환수하지 못한 우리 문화재, 14만9126점  tlstkdrn 13·11·18 1122
    1838   국사편찬위원장 유영익 내정, 소가 웃을 일 1  tlstkdrn 13·11·18 1151
    1837   천부경(天符經)을 국보 제1호로 정하고, UNESCO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하자 1  tlstkdrn 13·11·19 1890
    1836   붕괴 직전의 청심등대세계평화탑, 빨리 보수해서 관광자원으로 활용해야  tlstkdrn 13·11·24 1170
    123456789108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