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신상구님의 밝달나무숲


논산 개태사 창운각 단군영정
 tlstkdrn  | 2014·02·19 01:52 | 조회 : 1,398
                                                논산 개태사 창운각 단군영정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향토사학자, 시인) 신상구(辛相龜)
                      
                                           1. 고려 최대의 호국사찰이었던 개태사
  개태사(開泰寺)는 논산 8경 중의 하나로 충남 논산시 연산면(連山面) 천호리(天護里) 108번지 천호산(天護山) 서북쪽 기슭에 아늑하게 자리잡고 있다.  
  개태사는 936년에 고려 태조 왕건이 후백제의 신검(神劍)을 무찌르고 후삼국을 통일하여 고려를 개국하기까지 부처님의 은혜와 산신령의 도움이 컷다는 것을 보답하기 위해 '황산'을 '천호산'이라 개칭하고 4년에 걸쳐 창건한 대 가람이다.
  고려 태조 왕건이 940년에 개태사가 준공되자 화엄법회를 열고 친히 소문(疏文)을 지은 것으로 보아 개태사는 화엄사찰에 속함을 알 수가 있다.
  개태사에는 고려 태조 왕건의 영정을 모셔놓은 진전(眞殿)이 있어 국가에 변고가 있을 때에는 신탁(神託)을 받는 등 고려왕실과 긴밀한 관계를 맺으면서 유지되어 왔었다.
  개태사는 고려말 왜구의 잦은 침입으로 우왕(遇王) 2년부터 14년까지 3번이나 방화와 약탈을 당하고, 양광도(楊廣道) 원수(元帥) 박인계(朴仁桂)가 이곳 전투에서 패하는가 하면, 조선조가 유교를 국교로 정하고 불교를 탄압하자 급격히 쇠퇴하여 500년 동안 폐사(廢寺)된 채 방치되어 있었다. 그러다가 여승 김광영(金光榮 : 大成華菩薩, 1883-1969)이 43세 때인 1934년 어느 날 꿈에 관음보살의 계시를 받고 개태사 터에 묻혀 있는 삼존석불을 찾아 다시 세우고 사찰을 재건하여 개태도광사(開泰道光寺)라 부르다가 태광사(泰光寺)'라고 개명하였다. 최근에 절 이름을 또 고쳐 개태사로 부르고 있다. 그런데 이 때 재건된 사찰은 본래 위치가 아니다. 원 사찰은 현 사찰보다 북쪽으로 약 200m에 위치해 있었다.
  일주문을 지나 경내에 들어서면 가람이 북에서 남으로 배치되어 있다. 최북단의 대웅전에 삼존석불(三尊石佛 : 보물 219호)이 모셔져 있고, 그 남쪽으로 창운각(創運閣), 삼성각(三聖閣), 철확(鐵鑊 : 충남민속자료 제1호)이 차례로 위치하고 있다. 그리고 창운각 서쪽 전면에는 오층석탑(五層石塔 : 충남문화재자료 제247호)이 위치하고, 오층석탑 좌측의 북쪽에는 고려 태조 왕건의 위패를 모신 진전(眞殿)이 있고, 우측인 남쪽에는 선방, 요사(寮舍), 종무사무소, 다실 등이 있다.    
  개태사는 전성기엔 천 여명의 승려가 상주하여 화엄법회를 갖는 등 승려 양성도량 역할을 담당하였고, 한때에는 8만9암자(八萬九庵子)를 소속시켰으며, 대각국사(大覺國師)의 장경불사(藏經佛事 :校正)도 이곳에서 이루어 졌다. 국가의 변고(變故)가 있을 때마다 중신(重臣)들이 호국기도(護國祈禱)를 드리던 고려시대 최대의 호국수호사찰(護國守護寺刹)이다.
  김광영 여인이 주지가 된 후 병자들에게 안수(按手)로 치병해 주고 도인(道人)으로 신봉을 받다가 광복 후 추종하는 사람들을 모아 용화회(龍華會)를 조직, 유·불·선 삼교합일의 대법(大法)으로 후천 용화세계를 맞이한다는 기치 아래 본전(本殿)에 ‘삼천일지개태도광사(三天一地開泰道光寺)’라는 간판을 붙였다.
  이 명칭은 개태사가 위치한 곳이 천호봉(天護峰) 아래에 있는 천호성(天護星)이라 하여 ‘삼천일지’라 하였고, 개태사의 도광(道光)이 세계만방에 미친다는 뜻에서 붙여진 것이다.
  1946년에는 미륵불을 모시는 용화전을 짓고 삼일지상정천궁(三一地上正天宮)이라 불렀으며, 1947년에는 단군상을 봉안하는 창운각(創運閣) 일명 정법궁(正法宮)을 짓고 관운장을 모시는 충의전(忠義殿)도 만들었다.
                                              2. 국조단군 영정을 모셔놓은 창운각
  개태사 주지인 김광영이 1947년에 경북 김천 출생으로 주역의 대가인 야산(也山) 이달(李達, 1889-1958)의 시주를 받아 세운 창운각(創運閣)은 전면 3칸 측면 2칸의 단층 목조건물로 지붕은 팔작맞배기와지붕으로 되어 있다. 
   '창운각(創運閣)'에서 창운은 '후천의 운을 개창한다'는 뜻이다. 야산은 1947년은 선천(先天)이 끝나는 해이고 48년은 후천(後天)이 시작되는 해로 보았다. 대둔산과 계룡산의 중간에 위치한 개태사를 선천과 후천을 이어주는 곳으로 여겼다. 대둔산에 은거했던 야산은 선천의 마지막 날 산에서 나와 후천을 연다는 개태사에 가서 단군을 받들었다.
  창운각 안에는 중앙에 석가여래좌상이 본존으로 모셔져 있고, 우측에는 단군영정과 천부경이 모셔져 있으며, 좌측에는 다가올 환난을 물리치기 위해 관운장의 위패가 모셔져 있다. 당초 단군 영정은 6칸 짜리 창운각에, 관성제군은 우주당에 모셔졌는데 사찰의 형편 때문에 한 곳에 모은 것으로 보인다. 불상 아래에는 납북통일을 기원하는 글씨가 쓰여져 있다. 특히 개태사 경내에 단군전인 창운각을 세운 것은 단군이 한민족의 시조일 뿐 아니라 전우주를 주재하는 천존(天尊)님이라고 믿은 데서 비롯된 것이다. 아무튼 국조단군(國祖檀君) 영정 봉안은 조국의 독립과 남북통일, 세계 평화를 기원하고 있으며, 단군영정 주위에는 백두산 천지사진이 있다.
  다시 말해 아미타불도 천존님이고 용화불도 천존님이기 때문에 단군천존님과 더불어 한국에 통일의 운수가 열리게 되므로 창건의 주재자는 단군이라는 뜻에서 단군전각도 창운각이라 명명한 것으로 보인다.
  이 창운각에 모신 단군영정은 일제 때 순종의 비인 윤비 집안에 비장되었던 것을 김광영 주지가 직접 인수한 것이라고 하나 확실한 근거는 없다. 이러한 점에서 개태도광사의 중심 신앙은 미륵신앙이라기보다는 단군신앙으로 보는 것이 옳기 때문에 당연히 창운각에 바치는 치성이 중심이라 할 수 있다.
                                                   3. 정체성이 불명확한 창운각
  창운각에는 일정한 경전이 없지만 불전치성과 마찬가지로 아침 저녁으로 분향을 올리는 의식을 행하였다. 음력 3월 16일의 어천절(御天節), 음력 4월 8일의 불탄절(佛誕節), 음력 10월 3일의 개천절(開天節)을 기념일로 삼았으며, 의식 진행은 불교식에 준하여 행하였다. 현재는 주지 김광영 여인도 사망하였고, 절의 소속도 불명확하다. 그리하여 개태사 내부에 단군치성을 드리는 창운각이라는 전각만이 남아 있을 뿐이다.
  그런데 국조단군 영정을 봉안해 놓은 창운각 건물이 삼존석불을 모셔놓은 대웅전이나 스님들이 거처하는 요사나 종무사무소 건물에 비해 볼 때에 규모가 너무 작아 아쉬웠고, 창운각 안에 단군영정만 봉안하지 않고 불상과 관운장의 위패를 같이 모셔놓아 혼합종교의 양상을 보이고 있어 정체성에 의문을 가지지 않을 수 없었다.
  설상가상으로 관광객들이 진전, 대웅전, 철확 등은 관심과 흥미를 가지고 자세히 보고, 창운각은 그냥 스쳐지나가는 곳으로 인식되어, 창운각 안으로 들어가 국조단군 영정 앞에 앉아 기도를 하거나 경배하는 모습을 거의 찾아볼 수가 없어 너무나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    
                                                           <참고 문헌>
  1. 이강오,『한국민속종합조사보고서(韓國民俗綜合調査報告書)』(충남편), 문화재관리국, 1972.
  2. 이강오,『한국신흥종교총람』, 한국신흥종교연구소, 1992.
  3. 충남발전연구원,『문화유적 분포지도』(논산시편), 충청남도, 1999.12. pp. 196-197.
  4. 논산사지 편찬위원회,『논산시지 2권』(역사와 문화유적), 국제인쇄사, 2005.1.2. pp.426-435.
  5. 김재근, "1930년대 멸실됐던 불상 찾아내 도량 중창", 대전일보, 2014.6.18일자. 14면.

                                                          <필자 약력>
   .1950년 충북 괴산군 청천면 삼락리 63번지 담안 출생
   .백봉초, 청천중, 청주고, 청주대학 상학부 경제학과를 거쳐 충남대학교 교육대학원 사회교육과에서 “한국 인플레이션 연구(1980)”로 사회교육학 석사학위를 취득하고,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대학교(UBE) 국학과에서 “태안지역 무속문화 연구(2011)"로 국학박사학위 취득
   .한국상업은행에 잠시 근무하다가 교직으로 전직하여 충남의 중등교육계에서 35년 4개월 동안 수많은 제자 양성
   .주요 저서 : 『대천시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 『아우내 단오축제』 등 4권
   .주요 논문 : “천안시 토지이용계획 고찰”, “천안 연극의 역사적 고찰”, “천안시 문화예술의 현황과 활성화 방안”, “항일독립투사 조인원과 이백하 선생의 생애와 업적”, “한국 여성교육의 기수 임숙재 여사의 생애와 업적”, “민속학자 남강 김태곤 선생의 생애와 업적”, “태안지역 무속문화의 현장조사 연구”, “태안승언리상여 소고”, “조선 영정조시대의 실학자 홍양호 선생의 생애와 업적”, “대전시 상여제조업의 현황과 과제” 등 55편
   .수상 실적 : 천안교육장상, 충남교육감상 2회, 충남도지사상, 국사편찬위원장상, 한국학중앙연구원장상, 자연보호협의회장상 2회, 교육부장관상,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문학 21> 신인작품상, 국무총리상, 홍조근정훈장 등 다수
   .한국지역개발학회 회원, 천안향토문화연구회 회원, 천안교육사 집필위원, 태안군지 집필위원, 천안개국기념관 유치위원회 홍보위원, 대전문화역사진흥회 이사 겸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 보문산세계평화탑유지보수추진위원회 홍보위원
알자고
공감합니다...!!!

14·02·19 09:58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5966
1855  도봉산 천진사의 국조 단군상입니다  이병율 05·08·29 3782
1854  공주 봉황산에도  김남희 06·10·11 3636
1853  밀양 영남루 천진궁 안에 단군영정, 그리고---  석상순 06·04·20 3606
1852  도봉산 천진사의 국조 단군상입니다  이병율 05·08·29 3492
1851  공주 봉황산에도  김남희 06·10·11 3403
1850  청주 단군성전을 소개합니다.  전재건 05·08·01 3382
1849  밀양 영남루 천진궁 안에 단군영정, 그리고---  석상순 06·04·20 3324
1848  도봉산 천진사의 국조 단군상입니다  이병율 05·08·29 3164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2989
1846  청주 단군성전을 소개합니다.  전재건 05·08·01 2978
1845  공주 봉황산에도  김남희 06·10·11 2977
1844  청주 단군성전을 소개합니다.  전재건 05·08·01 2380
1843   천부경(天符經)을 국보 제1호로 정하고, UNESCO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하자 1  tlstkdrn 13·11·19 1891
1842  호락논쟁의 역사적 의의와 창조적 계승 방안  tlstkdrn 14·01·31 1567
1841   아직도 독립유공자로 인정받지 못하는 이유립 선생의 서글픈 사연  tlstkdrn 14·03·18 1506
1840  증평 단군전  tlstkdrn 14·03·22 1409
  논산 개태사 창운각 단군영정 1  tlstkdrn 14·02·19 1398
1838   두계 이병도의 두 얼굴  tlstkdrn 14·02·10 1323
1837   세종시 금강대도의 단군신앙  tlstkdrn 14·02·04 1300
1836  민족사학자 단재 신채호 선생의 생애와 업적  tlstkdrn 13·11·15 1233
123456789108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