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신상구님의 밝달나무숲


광복회장, 국방부에 “당신들은 독립영웅이 귀찮나” 공개서한
 신상구  | 2023·08·29 03:04 | 조회 : 206

                        광복회장, 국방부에 “당신들은 독립영웅이 귀찮나” 공개서한

  이종찬(87) 광복회 회장은 일제강점기 독립군 양성기관이었던 신흥무관학교의 기틀을 닦은 독립운동가 이회영 선생의 손자로, 홍범도장군기념사업회 이사장,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건립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대한민국 육군 소령 출신으로 11~14대 민정당·민자당 국회의원을 지내고, 국가정보원장을 역임한 보수 성향의 정치인이기도 하다.

  민족독립운동가 가문의 일원이자 보수 정권의 고위직을 두루 지낸 이 회장이 홍범도 장군 등 독립운동가 5명의 육군사관학교 흉상 철거를 비판하며 이종섭 국방부 장관의 퇴진을 촉구했다. 다음은 이 회장이 27일 국방부에 보낸 공개서한 전문이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에게 보내는 공개서한

  나라의 국방을 위해 노력하는 귀하에게 인사를 먼저 보냅니다.

  최근 육군사관학교 교정에 설치된 독립전쟁의 영웅들의 흉상을 제거하기로 귀하가 방침을 결정한 데 대하여 몇 가지 충고를 드립니다.

  1. 당초 독립전쟁 영웅의 흉상을 모시고자 할 때, 그 뜻은 국군의 역사가 해방 이후 일본군 잔재들이 모여서 편성한 것으로 한다면 부끄러운 역사로 기록되게 되었었습니다. 더 높은 숭고한 우리 국군의 역사로 승화시켜야 했습니다. 이를 위해서 독립전쟁의 역사를 우리의 것으로 받들자는 뜻에서 마련한 것이었습니다. 이런 역사관을 후세에 무지한 자들이 쉽게 지울 수는 없습니다.

  2. 내가 알고 있는 사례를 소개합니다. 1951년 10월 진해에서 육군사관학교가 4년제로 재개교될 때, 교장을 누구로 선임할 것이냐 문제를 놓고 당시 참모총장 이종찬 장군이 고민했습니다. 소장, 중장급 여러 장군의 명단과 이력서를 작성하여 이승만 대통령에게 추천하고자 진해관저로 찾아갔습니다. 이 대통령은 그분들의 명단을 보지도 않고 한마디 했습니다.

  “왜 안중근 의사의 조카 장군이 있지?”

  “네, 안춘생 장군이 있습니다.”

  “광복군으로 독립운동 한 사람 아냐?”

  “네, 맞습니다.”

  “그 사람 교장 시켜.”

  “안 장군은 아직 육군 준장입니다. 교장은 소장 아니면 중장 직위입니다.”

  “알고 있어, 그러나 육사 교육이 성공하려면 안중근 의사처럼 독립운동을 위해 목숨을 바친 그런 의사 한 사람만이라도 배출하면 그 교육은 성공한 거야. 그러니깐 그 뜻에 따라 그 사람 별 하나라도 시켜!”

  “예! 각하의 높은 뜻대로 명하겠습니다.”

  참모총장은 이승만 대통령의 명을 따랐습니다.

  4년제 육군사관학교 정규과정 초대 교장은 안춘생 준장이었습니다.

  안중근 의사의 종질로 1912년 태어나 중국 황포군관학교를 졸업하고 항일 투쟁을 해온 분입니다.

  덕장으로 알려진 그는 육사의 교훈을 지인용(智仁勇)으로 정했습니다. [* 노태우 대통령 회고록 1053쪽]

   3. 흉상으로 모신 다섯 분은 우리 독립전쟁의 영웅들입니다.

  귀하가 표현한 대로 “국난극복의 역사로 특정 시기에 국한되는 분들”이 아닙니다.

먼저 지청천 장군, 그분은 일본 육사를 졸업했지만 일본군을 위해 복무하지 않고 탈출하여 신흥무관학교 교관을 자청했습니다. 그 후 항일전선에서 꾸준히 전투를 벌여온 역전의 용사이며 1940년도 광복군을 편성할 때 최고사령관으로 역임하신 독립전쟁의 영웅이십니다.

  4. 김좌진 장군은 내가 소개할 필요도 없이 우리 역사상 일본 정규군과 전투를 벌인 청산리 대첩의 영웅이십니다. 더욱이 그 분은 만주일대 민족주의 우파 독립군의 최고 사령관으로 계실 때, 공산분자의 손에 암살당하신 분입니다.

  5. 이범석 장군은 운남강무학교 출신으로 신흥무관학교 교관으로 활약하셨고, 청산리 대첩에서 신흥학교 출신 장병들을 인솔하여 김좌진 사령관에게 합류하여 혁혁한 공로를 세웠습니다. 1940년대에는 미군 OSS와 합동작전으로 국내 진공작전을 세우고 훈련을 시키다가 해방이 너무 일찍 찾아와 뜻을 이루지 못한 광복군 참모장이며 2지대장이셨습니다.

  대한민국 정부수립 이후 초대 국무총리요, 국방부 장관을 역임하면서 국군을 창설하는 데 큰 공적을 세운 분입니다. (귀하가 국방부 장관이라 하면서 초대 국방부 장관을 멸시하는 것은 무례한 행동입니다)

  6. 홍범도 장군에 대하여 귀하의 무지함을 깨닫게 하기 위하여 자세히 설명하겠습니다.

  홍범도는 머슴으로 불행한 소년시절을 보냅니다. 평양감영 나팔수로, 소년승려로 겨우 목숨을 부지하면서 제재소 노동자로 일하다 의병으로 참여했습니다.

  왜군과 37회나 전투를 벌이면서 공적을 세웠고 연해주(블라디보스토크 일대)에서의 무장투쟁이 유리하다고 판단하여 편의상 소련 공산당에 가담하였습니다.

  그 후에도 봉오동 청산리 대첩에 무훈을 세웠고, 자유시 참변도 당했습니다.

  그 과정에서 독립군에 유리하도록 하기 위해 재판위원으로 활동한 것도 사실입니다.

  1922년에 코민테른의 극동민족대회에 참여한 바도 있습니다. 그러나 스탈린에 의해 중앙아시아로 쫓겨나 카자흐스탄 크질오르다에서 사망하였습니다. 박정희 대통령 때인 1962년 10월 정부에서 건국훈장 2등급(대통령장)을 수여받았습니다.

  내가 홍범도 장군 기념 사업을 처음 시작하였으며 유해 봉환을 도모했지만 북한의 반대로 이루어지지 못했습니다.

  북한은 김일성을 무장독립투쟁의 최고수반으로 선전해온 터여서 그보다 위대한 홍범도 장군 유해를 모셔가기 어려웠습니다.

  오히려 우리의 봉환사업을 방해했고 모셔가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던 차 2021년 카자흐스탄 대통령 국빈방문을 계기로 유해봉환이 성사되었습니다.

  이런 입장에서 홍범도 장군을 새삼스럽게 공산주의자로 몰아서 흉상을 철거한다면 결과적으로 북한을 이롭게 하는 행동이나 다름없습니다.

  솔직히 북한이 공산주의 나라입니까? 왕조국가입니다.

  7. 우당 이회영 선생의 신흥무관학교의 전통을 육군사관학교 전통으로 잇는 작업에 대하여 설명을 생략하겠습니다.

  나 개인의 사정을 귀하에게 의존하고 싶지 않습니다. 단 귀하가 생각한 대로 귀찮은 존재로 남기고 싶지는 않습니다. 정 필요 없으면 흉상을 파손하여 없애주기를 부탁합니다.

  8. 독립영웅 다섯 분의 흉상을 옮길 곳이 없어서 독립기념관의 수장고 한 귀퉁이에 넣게 된다면 차라리 파손하여 흔적을 남기지 말기를 바랍니다.

  왜 위인들의 흉상이 당신들에게 귀찮은 존재로 남아서 부담을 주어야만 합니까?

  9. 분명히 이야기합니다.

  독립영웅 다섯 분의 흉상을 없애고 그 자리에 백선엽 장군이나 그런 류의 장군의 흉상으로 대치한다면 우리는 좌시하지 않을 것입니다.

  백선엽 장군이 한국전쟁에서 쌓은 공훈은 평가절하하지 않고 높이 평가합니다. 그러나 교육적인 입장에서 보면 그분은 당초 군인의 길을 선택한 것이 애국적인 차원에서 시작한 것은 아닙니다. 일신의 출세와 영달을 위해 일제에 충성하는 길도 마다하지 않고 선택했습니다. 운 좋게 민족해방과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되는 기회를 틈타 슬쩍 행로를 바꾸고 무공도 세웠습니다.

  그렇지만 당신이 철거한다는 여기 다섯 분의 영웅은 일신의 영달이 아니라 처음부터 나라 찾기 위하여 생명을 걸고 시작하였습니다. 두 가지 종류의 길이며, 급수 자체가 다릅니다. 도저히 비교할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나의 입장을 재삼 강조합니다. 나라 찾기 위해 생명을 걸고 투쟁하신 분들은 홀대하면서 운 좋은 사람들을 높이 평가하는 이런 불합리한 현상을 그대로 두고 귀하가 반역사적인 결정을 한다면 나와 우리 광복회는 그대로 좌시할 수 없습니다. 이런 민족적 양심을 저버린 귀하는 어느 나라 국방장관인지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스스로 판단할 능력이 없으면 국방장관 자리에서 퇴진하는 것이 우리 조국 대한민국을 위한 길임을 충고하는 바입니다. 귀하의 최종 결정을 기다립니다.

  2023년 대한민국 105년 8월 27일 광복회장 이 종 찬

    
   한겨레신문 이주현 기자 edigna@hani.co.kr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201  청주 단군성전을 소개합니다.  전재건 05·08·01 4026
2200  청주 단군성전을 소개합니다.  전재건 05·08·01 3620
2199  청주 단군성전을 소개합니다.  전재건 05·08·01 2815
2198  도봉산 천진사의 국조 단군상입니다  이병율 05·08·29 4164
2197  도봉산 천진사의 국조 단군상입니다  이병율 05·08·29 4406
2196  도봉산 천진사의 국조 단군상입니다  이병율 05·08·29 3813
2195    충북 오창 태극한국사에서 제1회 역사문화연대축제 성료  알자고 16·11·23 880
2194  일본 승악사勝樂寺의 한배검상  알자고 16·09·17 899
2193  매국역사학자를 우대하고 민족사학자를 홀대하는 한국 정부  알자고 15·12·24 752
2192  민족사학자인 최재석 박사의 한일 관계사 연구 업적 1  알자고 15·03·26 1018
2191  단재 신채호 선생을 정신병자 또는 또라이로 폄하하는 식민사학자들의 만행  알자고 14·09·20 928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6907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4064
2188   <특별기고> 3.1운동의 원인과 경과와 영향   신상구 24·02·28 0
2187  시부는 중국, 남편은 북한... 죽어서도 가족 못 보는 비운의 독립운동가 정정화   신상구 24·02·27 2
2186  ‘토종 박사’ 차미영 교수, 한국인 첫 獨 막스플랑크 연구소 단장 선임  신상구 24·02·26 3
2185   풍수를 한국 전통지리학으로 정초한 최창조 선생을 기리며  신상구 24·02·26 4
2184  <특별기고> 2024년 정월대보름 맞이 대동 장승제 봉행을 경축하며  신상구 24·02·24 12
2183  한국 노벨과학상 수상 가능성  신상구 24·02·22 11
2182   <특별기고> 만장의 의미와 유래  신상구 24·02·20 14
2181   北 언어학 설계한 '천재'…분단 시대를 살아간 지식인, 김수경  신상구 24·02·16 29
12345678910105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