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신상구님의 밝달나무숲


<특별기고> 만장의 의미와 유래
 신상구  | 2024·02·20 01:41 | 조회 : 24
                                        <특별기고> 만장의 의미와 유래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시인, 문학평론가) 대산 신상구

  만장(輓章)이란 고인에 대해 애달프게 슬퍼하며 지은 시를 말한다. 만장은 만사(輓詞)라고도 불렀다.

  만장의 유래는 중국 춘추전국시대(기원전 770-221)로 거슬러 올라간다. 장례 행렬에서 상여의 뒤를 따르던 사람이 죽은 사람을 추모하며 애절하게 노래를 불렀는데, 이를 만가(挽歌)라고 한다. 만가는 세월이 흐르면서 죽은 자를 추모하는 한시의 형태로 발전하게 되었다. 이러한 만가는 한(漢)나라 무제(武帝, 기원전 141-87) 때 이르러 장례의 정식 절차 중 하나가 되었다고 한다. 예를 들어 나라에서는 장례 때에 왕족이나 귀족에게는 해로(薤露)라는 시를 만가로 부르게 하였고 사대부나 평민에게는 고리라는 시를 만가로 부르게 했다. 그후 시문학과 예술이 발달했던 당나라 때 와서 죽은 사람을 애도하는 만장이 성행하였다.

  우리나라의 경우 만장은 고려 시대에 나타나기 시작했다. 김부식(金富軾, 1075-1151)을 비롯한 명현들의 문집에서 발견되고 고려 후기 무신 집권기에 들어와서는 양적으로 늘어났다. 조선시대에는『주자가례(朱子家禮)』의 영향으로 유교식 장례의례가 보급되면서 고인을 기리는 만장을 짓거나 이를 상가에 보내는 일이 활성화되었다. 이 글을 비단이나 종이에 적어 깃발 형태의 만장으로 만들어 장례 행렬에 사용한 것도 만장이라 하는데, 고려 말 성리학자인 정몽주(鄭夢周, 1337-1392)의 장례에도 이를 사용했다고 전한다. 16세기 이후에는 성리학이 정착되면서 만장을 짓거나 장례 행렬에 사용하는 것이 중시되어 서민들에게까지 확대되었다.

  깃발로 쓰인 만장의 경우 폭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대체로 길이는 약 240Cm(8자), 폭은 약 60Cm(2자) 내외였다. 색상은 백, 청, 홍, 황 등 다양했다. 만장의 개수는 왕, 왕세자, 왕세손과 그 비들의 장례와 같은 국장급의 경우 96개를 만든다고 되어 있지만, 실제로는 위상에 따라 그 가짓수를 달리했다.

  신분이 엄격한 조선사회에서 양반들은 주로 부인, 자식, 형제, 벗을 대상으로 만장을 지었는데 노비와 기녀를 대상으로 한 만장도 적지 않았다. 문신 김려(金鑢, 1766-1822)는 젊은 시절 자주 드나들던 술집 주모가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 주모와의 과거를 회상하며 공허한 심정을 표현하였다. 이처럼 만장은 죽음 앞에 신분의 벽을 넘어 애도를 표현하는 데 사용되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또한 만장이 보편화되었음을 알 수 있는 사례로는 조선 후기에 밀양으로 귀양갔던 이학규(李學逵, 1770-1835)의 글에서 볼 수 있다. 그는 주민들로부터 서울에서 온 문사라고 온갖 문자를 써달라고 요구를 받았는데, 나무꾼이나 소치는 사내, 떡 파는 아줌마, 주모를 따질 것 없이 걸핏하면 지본(紙本 : 종이) 하나를 마련하여 이리저리 쫓아가서 만사를 지어달라 구걸한다며 당시의 상황을 전하고 있다. 이처럼 당시에는 가까운 지인이나 친척의 상갓집에 만장을 써 보내는 것을 가장 큰 부조(扶助)로 생각했고, 받은 상가에서는 영광으로 여겼다.

  사람들은 만장의 수효에 따라 망자의 덕망과 학식을 평가하기도 했다. 또한 세간(世間)에 학식과 덕망이 높다고 알려진 사람으로부터 지은 만장을 받은 망자는 더 높게 평가받기도 하였다.

                                                      <참고문헌>

  1. 손영배, “만장”, 대순진리회,『大巡會報』277호, 대순 154년. 2025.2. pp.59-62.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231  청주 단군성전을 소개합니다.  전재건 05·08·01 4055
2230  청주 단군성전을 소개합니다.  전재건 05·08·01 3645
2229  청주 단군성전을 소개합니다.  전재건 05·08·01 2838
2228  도봉산 천진사의 국조 단군상입니다  이병율 05·08·29 4185
2227  도봉산 천진사의 국조 단군상입니다  이병율 05·08·29 4437
2226  도봉산 천진사의 국조 단군상입니다  이병율 05·08·29 3848
2225    충북 오창 태극한국사에서 제1회 역사문화연대축제 성료  알자고 16·11·23 921
2224  일본 승악사勝樂寺의 한배검상  알자고 16·09·17 914
2223  매국역사학자를 우대하고 민족사학자를 홀대하는 한국 정부  알자고 15·12·24 769
2222  민족사학자인 최재석 박사의 한일 관계사 연구 업적 1  알자고 15·03·26 1027
2221  단재 신채호 선생을 정신병자 또는 또라이로 폄하하는 식민사학자들의 만행  알자고 14·09·20 933
공지  필독) 회원가입 후 방명록에 등업신청 바랍니다. 19  알자고 10·04·07 7028
공지  왜 민족사관인가?  알자고 12·07·14 4203
2218   국조 단군 소고   신상구 24·04·13 1
2217   한 사람 한 사람이 우주의 주인이다   신상구 24·04·12 4
2216   2013년 노벨물리학상 수상자 피터 힉스 별세  신상구 24·04·12 3
2215   <특별기고> 대한민국 상해임시정부 수립 제105주년을 경축하며  신상구 24·04·12 6
2214   청주대 출신 CJ그룹 대표이사 박근희의 성공 비결  신상구 24·04·09 6
2213   한국 임학의 대부이자 산림녹화의 선구자인 향산 현신규 박사의 생애와 업적  신상구 24·04·07 11
2212   <특별기고> 제주 4.3사건 76주년의 역사적 의의와 추념식 현황  신상구 24·04·05 17
2211   낮은 곳에서 한 작은 일들은 버림받지 않는다  신상구 24·03·28 22
12345678910107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