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신상구님의 밝달나무숲


민족사관고 설립 최명재 이사장 별세
 신상구  | 2022·07·01 05:13 | 조회 : 27

                                          민족사관고 설립 최명재 이사장 별세

   강원도 횡성에 있는 민족사관고등학교 설립자인 최명재 이사장이 26일 오전 향년 95세로 별세했다.

   고인은 삶의 전반전은 기업인으로, 후반전은 교육인으로, 한국 사회에 경종을 울린 시대의 반항아이자 기인으로 평가받는다.

  그는 국민에게 차별화된 질 좋은 우유를 공급하겠다는 신념으로 기존 유가공업계와 치열하게 싸웠고, 고교평준화 흐름 속에서도 민족의 지도자를 키우기 위한 영재 교육을 주창했다.

  일제 강점기 시절 학교 설립에 재산 대부분을 바친 부친처럼, 고인의 평생 꿈인 민족의 지도자를 양성하는 선생이 되고자하는 거침없는 추진력으로 민사고를 탄생시켰다.

   고인은 지난 1927년 전라북도 만경면 화포리에서 태어나 만경보통학교, 전주북중을 졸업해 서울대 경영대학의 전신인 경성경제전문학교를 졸업했다.
                                                                                          
   당시 상업은행에서 직장 생활을 시작한 이후 택시 운전사로 전직했다가 1960년대에 직접 운수업(성진운수)을 일으켜 기업인으로 첫발을 내디뎠다. 1970년대 중반에는 이란에 진출해 유럽과 중동에서 물류운송업을 번창시키기도 했다.
  고인은 이때 벌어들인 자금으로 낙농업에 뛰어들어 1987년 강원도 횡성에 파스퇴르유업을 창립했다.

   국내 처음으로 저온살균 우유를 도입한데 이어 국내 첫 미군납을 통해 품질을 인정받았고, 기존 유가공업체와 소위 '우유전쟁'을 벌인 끝에 출시 1년 만에 매출을 10배 신장시켰다.

   이후 고인은 오랜 숙원이던 학교 설립 추진에 나섰다.

   규제와 시행착오 끝에 1996년 파스퇴르유업 공장 옆 부지(약 127만2천여㎡)에 민족주체성 교육을 표방하는 민사고를 개교했다.

   학교측 관계자에 따르면 고인은 1970년대 영국 이튼 학교에서 넬슨 제독의 전승기념일 행사를 하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두 가지를 결심했다고 한다.

민족사관고등학교
                                                                            
   이튼 학교를 능가하는 세계적인 지도자 양성교육을 하겠다는 것과 충무공과 같은 선조의 얼을 고스란히 계승 발전시킬 수 있는 민족적 정체성을 가진 '토종 인재'를 만들어 내겠다는 것이었다.

   친일파 등 일제 치하를 경험했던 고인은 학생들에게 '조국과 학문을 위한 공부를 하고, 출세가 아니라 소질과 적성에 맞는 진로를 택해야 한다'고 설파했다. 특히 고인은 파스퇴르를 운영하면서 번 수익금 대부분을 민사고 설립과 운영에 투입해 투자규모가 1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해 30여명만 선발, 기숙사를 포함한 모든 교육을 무상으로 제공하면서 개교했던 민사고는 파스퇴르의 부도로 재정난에 부딪혔다.

   당시 교사들이 급여를 받지 않고 교육을 이어가고 학부모들이 자진해 기숙사비를 납부해 어려운 학교 운영을 이어갔으며 입학 정원을 150여명으로 늘려 현재에 이르고 있다.

   민사고가 2004년 파스퇴르유업에서 분리되고 국가의 재정 지원이 없다 보니까 귀족학교라는 오해도 받았지만, 세계 유수의 대학에서는 도전적이고 실험적이던 민족주체성 교육을 높이 평가했다.

   고인은 민사고 설립 초기 자신이 직접 민사고 교장으로 취임해 교육을 이끌기도 했다.

   그가 강연 때마다 "나는 장사꾼이다. 기왕 장사를 시작한 바에는 큰 장사를 하려고 한다"며 "학교를 만들고 영재를 교육해 장차 이 국가와 민족을 위해 일하게 한다면 나로서는 수천, 수만 배 이익을 얻는 셈이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실제로 민사고 정문에는 그가 지향하는 인물상인 충무공 이순신과 다산 정약용의 동상이 서 있으며 학교 진입로에 미래 민사고 출신이 받을 '노벨상 좌대'가 줄지어 늘어서 있다. 또 학생들이 우리의 뿌리를 잊지 않겠다는 의미로 개량한복을 입고 생활하면서 아침·저녁으로 교사에게 예를 갖춰 문안인사를 하는 것은 고인이 교육 이념이 고스란히 녹아 있다.

   고인의 유족으로는 부인과 2남 2녀가 있으며, 장남인 최경종 민사고 행정실장이 고인의 유지를 이어 학교 운영을 맡고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이며 발인은 28일 오전 6시 20분이다. 영결식은 28일 오전 9시 민사고에서 학교장으로 거행되며 장지는 민사고가 자리한 횡성군 덕고산 자락이다.
                                                           <참고문헌>  
   1. 이상학, "민족사관고 설립 최명재 이사장 별세", 연합뉴스, 2022.6.26일자.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090   강렬한 오방색으로 한국 채색화 지평을 연 화가 박생광  신상구 22·08·03 4
2089   뱃노래는 서정적인 멜로디, 은은한 선율로 흔들리는 물결 노래했죠  신상구 22·08·02 5
2088  당나라 당시 서역인 왕래한 무역 중심지, 중국 시안  신상구 22·07·30 9
2087   대한민국 기대수명 83.5세, 건강수명 66.3세  신상구 22·07·30 11
2086   누가 대한민국의 주인인가​  신상구 22·07·30 7
2085   7.27 휴전협정(休戰協定) 을 맞이하여  신상구 22·07·29 7
2084   백제 왕궁 조경  신상구 22·07·29 6
2083  연극 <관객 모독> 공연 이야기  신상구 22·07·26 11
2082  과거를 이해해야 앞날을 현명하게 구상한다  신상구 22·07·22 20
2081  인하대학교 융합고고학과 복기대 교수, 고향인 충남 홍성에 '우리겨레박물관' 개관 축하  신상구 22·07·22 24
2080  4∼6년 후 노벨상 화학상 수상 기대  신상구 22·07·21 25
2079  1904년 한일의정서 한 장에 사라진 용산 둔지미 마을  신상구 22·07·21 17
2078   <특별기고> 제74주년 제헌절의 역사적 의미와 과제와 경축행사  신상구 22·07·21 11
2077  신 기술패권, 자원안보 시대에 총력 대응해야  신상구 22·07·20 10
2076   블랙홀 100년 만에, 이론에서 실재가 되다  신상구 22·07·18 13
2075   김진표 국회의장, '제74주년 제헌절' 경축사 전문  신상구 22·07·18 15
2074  인촌 김성수선생 통합 리더십, 대한민국 건국 계기 만들어  신상구 22·07·18 18
2073   103세 철학자 김형석 교수가 꼽은 늙지 않는 세가지 방법  신상구 22·07·16 19
2072  세계화 시대 저물면 대한민국은 몹시 큰 피해자 중 하나가 될 것이다.  신상구 22·07·16 23
2071   신선이 노는 복되고 신성한 땅, 경주 낭산  신상구 22·07·15 18
2070   대전은 스토리의 보고  신상구 22·07·14 22
12345678910100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