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신상구님의 밝달나무숲


'빛의 화가' 김인중 신부
 신상구  | 2024·01·28 10:51 | 조회 : 57


                     '빛의 화가' 김인중 신부 "내 모든 예술은 어둠에서 빛으로"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 타는 듯한 붉은색과 짙은 초록색. 유럽에 있는 고딕 양식으로 지어진 성당에 가보면 성당 벽은 보석처럼 빛나는 스테인드글라스로 이뤄져 있다. 원색으로 칠해진 다양한 그림들을 통과하며 성당 내부로 스며드는 찬란한 빛을 보고 있자면 마치 신이 우리 곁에 바짝 다가와 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바흐의 '토카타와 푸가' 같은 곡이 전하는 연쇄적인 음들의 축적도 비슷한 감정을 일으킨다. '신의 거룩함'이다.

  중세 화가들은 천국에 있는 신을 생각하며 스테인드글라스 위에 한 땀 한 땀 정성스레 성화(聖畵)를 새겨 넣었다. 김인중 신부도 마찬가지다. 그도 평생에 걸쳐 스테인드글라스에 신의 영광을 담길 소망했다.

  "내 모든 예술은 어둠에서 빛으로 향해야 합니다. 스테인드글라스는 교회의 눈이므로, 안팎의 경계를 잘 이루면서도 빛을 잘 전달해야 합니다."

  김 신부는 14일 서울 명동 가톨릭회관 대강의실에서 열린 공개 특강 '빛의 화가, 김인중 신부를 만나다'를 통해 이렇게 자신의 예술과 신앙 세계를 설명했다.

  김 신부는 서울대 미대를 졸업한 후 스위스 프리부르대와 파리 가톨릭대학에서 수학했다. 1974년 도미니코수도회에서 사제 서품을 받은 후에는 수사 화가로 활동했다. 현재까지도 프랑스 보베성당의 스테인드글라스 작업을 계획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중세 장인들이 평생에 걸쳐 그랬던 것처럼 신에 다가가기 위해 오랫동안 유리 위에 그림을 그려왔다. '영원한 빛'인 신을 찾는 작업은 그의 주된 주제였다. 세계 45곳에 그의 추상 회화가 새겨진 스테인드글라스가 설치돼 있다. 스위스 일간 르 마탱(Le Matin)은 세계 10대 스테인드글라스 작가로 김 신부를 선정하기도 했다. 유럽 화단은 그를 가리켜 "빛의 화가"라 칭한다.

  이날 그는 프랑스 리에주 생폴 대성당, 벨기에 브뤼셀 사크레쾨르 국립성당 등에 새겨진 자기 작품들을 소환했다. 스테인드글라스에 새겨진 선과 윤곽, 패턴, 리듬, 제스처, 그리고 색상을 통해 신의 길로 다가가는 긴 도정을 설명했다.

  녹색은 '생명의 나무'를, 적색은 '그리스도가 흘린 피'를 상징한다. 푸른색은 그리스도의 어린 시절 이미지가 반영된 '희망과 순수'를, 노란색은 '기쁨과 빛'을 나타낸다. 흰색과 검은색은 '빛과 어둠의 대조'를 드러낸다. 이 모든 색의 향연은 신의 영광과 관련이 있다. 빛이다.

  "빛의 열매는 모든 선과 의로움과 진실입니다. 열매를 맺지 못하는 어둠의 일에 가담하지 말고 오히려 그것을 밖으로 드러내십시오. 밖으로 드러나는 것은 모두 빛으로 밝혀집니다. 밝혀진 것은 모두 빛입니다."

                                                       <참고문헌>
  1. 송광호, "빛의 화가 김인중 신부 "내 모든 예술은 어둠에서 빛으로", 2023.11.14일자.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231   국조 단군 소고   신상구 24·04·13 1
2230   한 사람 한 사람이 우주의 주인이다   신상구 24·04·12 4
2229   2013년 노벨물리학상 수상자 피터 힉스 별세  신상구 24·04·12 3
2228   <특별기고> 대한민국 상해임시정부 수립 제105주년을 경축하며  신상구 24·04·12 6
2227   청주대 출신 CJ그룹 대표이사 박근희의 성공 비결  신상구 24·04·09 6
2226   한국 임학의 대부이자 산림녹화의 선구자인 향산 현신규 박사의 생애와 업적  신상구 24·04·07 11
2225   <특별기고> 제주 4.3사건 76주년의 역사적 의의와 추념식 현황  신상구 24·04·05 17
2224   낮은 곳에서 한 작은 일들은 버림받지 않는다  신상구 24·03·28 22
2223   물리학을 전공한 세계적 수학자 이임학  신상구 24·03·22 28
2222   <특별기고> 서해수호의 날 9주년의 역사적 의의와 기념행사  신상구 24·03·22 26
2221  나의 현대사 보물, [44] 광복회장 이종찬  신상구 24·03·19 24
2220  초려 이유태의 무실론적 효사상의 현대적 의미  신상구 24·03·17 23
2219  한국 서단의 대가(大家) 초정 권창륜 선생의 타계를 애도하며  신상구 24·03·14 24
2218   박목월 미공개 육필시 발견 “또 다른 작품세계”  신상구 24·03·14 26
2217   국제펜한국본부 창립 70주년 경축  신상구 24·03·14 29
2216   대전시 2048년 그랜드 플랜 가동  신상구 24·03·13 26
2215  0년간 공고해진 좌편향 ‘한국사 시장’ 오류 저격하는 젊은 역사 유튜버들  신상구 24·03·11 20
2214   <특별기고> 대전 3.8민주의거 제64주년의 역사적 의의와 기념행사  신상구 24·03·10 22
2213   소운서원 이정우 원장, 동·서양 아우른 첫 ‘세계철학사’ 완간  신상구 24·03·07 25
2212   누구나 읽을 수 있는 백화문으로 위안스카이 독재 비판  신상구 24·03·07 24
2211   동아시아 곳곳 '부호 문자' 사용, 중국만이 한자의 기원 아냐  신상구 24·03·05 25
12345678910107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