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신상구님의 밝달나무숲


화담 서경덕의 삶과 사상
 tlstkdrn  | 2018·04·24 02:55 | 조회 : 575
화담 서경덕의 삶과 사상

  삶과 죽음은 누구나가 겪는 일이지만, 모두가 삶과 죽음이란 본원적인 문제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지는 않는다. 또 고민을 한다 해서 모두가 다 그에 대한 답을 얻는 것도 아니다. 다양한 사람들이 저마다의 가치관에 따라 살아가는데, 그중 우주의 본원에 대한 의문을 푸는 데 몰두해 삶이란 무엇인지,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답을 얻은 이들도 있다.
   조선 성종에서 명종 사이에 살았던 성리학자 화담(花潭) 서경덕(徐敬德·1489~1546) 선생은 가난한 가문에서 태어났다. 위대한 철학자가 태어날 때에는 신이한 태몽이 있는 법. 화담의 어머니는 임신 전 공자의 사당에 들어가는 꿈을 꾸었다고 한다. 태어난 아이는 과연 영특하였고, 조금 자라 독서를 하면서는 글을 보기만 하면 다 욀 정도로 총명했다 한다.
   가난했던 어린 시절의 어느 봄날, 화담의 부모는 그에게 ‘밭에서 나물을 캐오라’고 했다. 그런데 밭에 갔다 돌아온 화담은 매일 같이 늦게 오면서도 광주리에는 나물이 다 차 있지 않았다. 부모가 이상하게 여겨 연유를 묻자 화담은 이렇게 대답했다.
   “나물을 캘 때 새가 나는 것을 보았는데 첫날에는 땅에서 한 치 정도 떨어졌다가 다음날엔 땅에서 두 치 정도 떨어졌어요. 또 그 다음날에는 세 치 정도 떨어졌다가 점차 위를 향해 날아올랐어요. 저는 이 새가 나는 것을 보고 그 이치를 가만히 생각해 보았는데 도무지 알 수가 없었어요. 그래서 매일 늦게 돌아오면서도 나물도 못 채운 거예요.”(화담집 권3 유사(遺事) 중에서)
   무엇이든 골똘히 생각하기를 좋아했던 화담은 대학(大學)을 읽으면서부터 격물치지(格物致知) 공부를 일삼았다. 격물치지는 사물의 이치를 연구하여 지식을 완전하게 함을 말한다. 화담은 “학문을 하면서 먼저 격물을 하지 못한다면 독서를 한들 어디에 쓰겠는가?”라며, 벽에 천지만물의 명칭을 써 붙여 놓고 날마다 그 글자의 본질에 대해 골똘히 생각했다. 풀리지 않을 때는 밥 먹는 것도 잊고 화장실 가는 것도 잊은 채 방에 꼿꼿이 앉아 의심이 풀릴 때까지 골몰했다. 그러다 보니 병이 났는데, 수년을 이렇게 한 뒤에 이치가 환해졌다 한다.
   그가 이런 공부 방법을 택한 것은 부득이해서였다. 그는 늘 “나는 스승을 만나지 못해 지나치게 힘을 들였지만 후인들이 내 말을 따르면 나처럼 고생하지 않아도 될 것이다”라며, 지난날 자신이 그런 식으로 공부한 것을 후회했다. 만약 화담이 명문가에서 태어나 훌륭한 스승 밑에서 글을 배웠다면 과정을 밟아 가며 차근차근 학문을 완성할 수 있었을 것이라는 뜻이다.
   화담은 평생을 산림처사(山林處士)로 보낸다. 31세에 당시 조정에서 베푼 천거과(薦擧科)에 응시해 장원했고, 43세에 모친의 명으로 생원시에 응시해 합격했다. 56세에는 모재 김안국 및 성균관 유생들의 추천으로 후릉참봉(厚陵參奉)에 올랐다. 하지만 그는 나아가지 않았다. 공자의 사당에 들어가는 꿈을 꾸고 낳은 아이에 대한 어머니의 기대는 어떤 것이었을까. 과거에 응시할 것을 명한 것을 보면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난 영특한 아들에게 거는 기대는 입신양명해서 집안을 일으키는 것이 아니었을까 한다.
   하지만 화담은 어머니의 뜻을 따르지 않는다. 산수를 유람하기를 즐기고 더러 경치가 좋은 곳을 만나면 너울너울 춤을 추었다는 기록이 있다. 여러 날 밥을 짓지 못할 때도 있었다. 그런 중에도 늘 편안한 모습이었고 애써 빈천을 벗어나려 하지 않았다 한다. 항상 웃는 얼굴로 이웃을 대해 이웃들도 그의 덕을 존경했고 이웃 간 갈등이 있으면 관아에 가지 않고 먼저 그에게 와서 물었다. 그는 벼슬살이 대신 자신의 삶을 자신에게 맞는 일들로 채워 나갔다. 자연을 즐기는 일,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는 일, 웃는 얼굴로 이웃을 만나는 일이 그가 벼슬보다 소중하게 여겼던 일들이었다.
   그의 가난했던 생활, 그리고 그런 중에도 벼슬에 나서지 않으려 했던 뜻이 담긴 두 편의 시 작품을 감상해 보자.

                                   이른 아침 우는 새 도마질 하라 권하는데
                                   도마질 소리는 요리하는 부엌에서나 나야지.
                                   근년 들어 상 위에 소금 없어진 지도 오래니
                                   초가집을 향해서 괴로이 울지 마라.
                                          -화담집 권1 문고도(聞鼓刀)

   이 시는 산에서 우는 딱따구리 소리에서 도마질을 연상하면서도 먹을 것이 없어 도마질할 수 없는 가난한 신세를 돌아본 작품이다.

                                   맑은 세상에 숨어 사는 사람된 것 스스로 기뻐하고
                                   명함 내밀어 임금 뵙는 일 도리어 꺼린다네.
                                   풍토에 맞춰 나라를 바로잡을 재주 없어
                                   흰 구름 베고 누우며 산에서 살기로 기약했네.
                                   세상의 공명을 얻지는 못했지만
                                   도리와 관계된 것은 그래도 분간할 줄 안다네.
                                   졸다 일어나 뜻밖에 좋은 시구 받고서
                                   선생께서 다시 문(文)을 숭상하심에 감사드리네.
                                   <화담집 권1 유수심상국언경운(次留守沈相國彦慶韻)>

   이 시는 개성 유수 심언경이 보낸 시에서 운자를 따서 지은 것인데, 벼슬살이는 자신과 맞지 않아 하지 않지만, 도리를 분별하는 일만큼은 잘할 수 있다고 자부하는 내용이다.
   허균이 지은 ‘성소부부고’에 따르면, 황진이가 화담에게 “송도삼절이 자기와 화담과 박연폭포”라고 하자 화담이 이를 듣고 웃으며 “일리가 있다”고 답했다고 한다.
   화담은 저술을 좋아하지 않아 그리 많은 작품을 남기지는 않았다. 그러나 병이 깊어지자 화담은 마음이 바빠진다. ‘화담집’ 권2에 실린 ‘귀신사생론’(鬼神死生論)에서 그는 “정자, 장자, 주자의 설이 생사와 귀신의 정상을 다 논하였지만 그래도 아직 그렇게 된 소이연의 극치를 설파하지는 못했다”고 하면서 하나만 알지 둘은 모르고, 대강만 알지 아주 정밀한 것은 알지 못하게 된 후학들이 의심을 풀 수 있도록 이 작품을 짓는다고 밝혔다. 이때 이 작품 외에 ‘원이기’(原理氣), ‘이기설’(理氣說), ‘태허설’(太虛說) 등 화담 사상의 정수가 담긴 3편의 저술을 함께 남겼다.
   이밖에 화담집에는 소옹의 ‘황극경세서’에 수록된 성음도(聲音圖)를 풀이한 성음해, 그리고 ‘황극경세서’, ‘관물외편’에 실린 원회운세의 수리 철학을 해설한 황극경세수해, 복희의 ‘육십사괘방위도’(六十四卦方位圖)를 해설한 육십사괘방원지도해, 주희의 ‘역학계몽’(易學啓蒙) 중 괘변도를 풀이한 괘변해 등 화담 사상의 연원과 특징을 살펴볼 수 있는 철학 작품들이 실려 있다.
   후학에게 천고의 귀한 선물을 남긴 화담은 임종 전에 곁에서 모시던 자에게 못에 데려가 달라고 해 목욕을 한다. 그리고 돌아와 한 식경쯤 지나고서 “생사의 이치를 오래전에 알았기에 마음이 편안하다”는 말을 남기고 세상을 졸(卒)하였다. 우주 만물을 생성하는 본원에 대해 탐구했던 대학자 화담, 그는 학문을 통해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돌아가는지에 대한 답을 얻었고 자신이 얻은 답을 후학들에게 알려준 뒤 편안한 마음으로 그가 나온 곳으로 다시 돌아갔다. 그가 지은 ‘유물’(有物)이라는 시로 이 글을 마무리한다.

                                   존재가 오고 또 와도 다함이 없어
                                   다 왔는가 싶은 때에 어디선가 또 오네.
                                   시작도 없이 오고 또 오거늘
                                   그대는 아는가, 애초에 어디서 오는지를
                                   존재가 돌아가고 또 돌아가도 다 돌아감이 없어
                                   다 돌아갔나 싶은 때에도 돌아간 적이 없네.
                                   끝도 없이 돌아가고 또 돌아가거늘
                                    그대는 아는가, 어디로 가는지를
                                                          <참고문헌>
    1. 하승현, "우주와 생사의 이치를 깨닫다… 자연 닮은 삶을 살다", 서울신문, 2018.4.20일자. 23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157  中도 원조 주장 못 펴는 '고려 인삼'의 원천 기술  신상구 22·07·10 91
2156  中, 70년 유지 조선족 한글 간판 단속  신상구 22·08·30 79
2155  駐朝 프랑스 초대 공사 드플랑시의 한국 문화재 수집 열정  tlstkdrn 18·11·28 544
2154  日 과학상 22명 수상의 비밀 파일  tlstkdrn 16·10·09 625
2153  日 검정 교과서 대다수 ‘독도=일본 땅’, 역사 왜곡 더 심해져  tlstkdrn 22·03·30 128
2152  尹석열 당선인 제62주년 4·9혁명 기념사 전문  tlstkdrn 22·04·19 103
2151  臨政 헌법이 세계 최초로 민주공화정 명기  tlstkdrn 19·04·10 530
2150  大고조선이냐 小고조선이냐 고대사 논쟁 다시 격렬해진다  tlstkdrn 16·06·28 749
2149  故 이희호 여사 추모식...이낙연 국무총리 조사 전문  tlstkdrn 19·06·15 489
2148  히틀러와 법  tlstkdrn 20·12·02 504
2147  히틀러 나치정권 프로파간다의 천재 괴벨의 주요 어록  tlstkdrn 22·05·02 105
2146  흥사단 이야기  tlstkdrn 16·02·26 894
2145  훈민정음은 범어, 파스카문자를 참고해 만들었냐?  tlstkdrn 16·10·12 694
2144  훈민정음 창제 주역 신미대사 평전 발간  tlstkdrn 18·10·23 574
2143  후천선경의 개념과 모습  tlstkdrn 18·08·03 606
2142  후금 침략 예견한 부여 출신 이경여의 日暮途遠  tlstkdrn 20·12·12 415
2141  황해도 구월산 삼성사 연혁  tlstkdrn 16·01·26 877
2140  환수할 문화재 17만점 넘는데 예산은 고작 50억뿐  tlstkdrn 19·02·02 549
2139  환단고기를 유사역사학이라고 비판하는 식민사학자  tlstkdrn 18·12·08 516
2138  화천대유 사건은 정치적 무능 보여줘  tlstkdrn 21·10·24 303
 화담 서경덕의 삶과 사상  tlstkdrn 18·04·24 575
12345678910103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