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신상구님의 밝달나무숲


후금 침략 예견한 부여 출신 이경여의 日暮途遠
 tlstkdrn  | 2020·12·12 13:22 | 조회 : 334
후금 침략 예견한 부여 출신 이경여의 日暮途遠

    남한산성하면 병자호란이 생각나고, 병자호란하면 인조 임금이 청나라 태종 앞에 이마가 땅에 닿는 아홉 번의 절을 하며 항복한 삼전도(三田道)의 치욕이 생각난다.

   참으로 우리 역사상 가장 치욕적인 장면이었다.

   1637년 1월, 그해 겨울은 혹독하게 추웠으며 남한산성을 방어하던 우리 군사들은 계속 얼어 죽어갔고 눈보라 까지 거칠게 불어 닥쳐 움직일 수가 없었다. 그런데다 식량이라고는 50일 분밖에 남지 않았다.

   이에 비해 청 태종은 20만 대군을 이끌고 산성을 빈틈없이 에워싸고 계속 위협을 가해 왔다. 뿐만 아니라 성 밖의 양민들을 죽이거나 약탈하는 등 만행을 계속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성내에서는 현실론에 입각하여 청과 강화를 하자는 최명길 중심의 주화파와 명나라를 배신하고 오랑캐 청과 군신(君臣)관계를 맺을 수 없으니 끝까지 싸우자는 김상헌 중심의 척화파가 대립하고 있었다.

    결국 무능한 인조 임금은 시간만 끌다 청 태종 앞에 무릎을 꿇고 치욕적인 항복을 했으며 청군은 소현세자, 봉림대군(훗날 효종)과 척화파 인물들을 대거 인질로 잡고 철수를 하기에 이르렀다.

    이때 충남 부여 출신 이경여(李敬輿)도 인질이 되어 청나라 심양으로 끌려갔다. 세종의 7대손으로 청주 목사, 좌승지, 형조판서, 이조참판, 우의정 등 요직을 두루 거친 그는 일찍이 만주 전역을 장학한 후금이 언젠가 우리나라를 침범해 오리라는 것을 예언한 것으로 유명하다. 그러나 조정에서는 그와 같은 경고에 귀 기울이지 않았다가 후금이 청이라는 이름으로 국호를 바꿔 1636년 12월 압록강을 건너 침략을 감행한 것이다.

    이경여는 그의 호를 '백강(白江)'이라 할 정도로 부여 백마강을 사랑했다.

    이경여는 이곳 부여읍 규암면 진변리 부산에서 1585년 태어났고 강물에 떠있는 산이라는 뜻으로 '부산'이라고 부르는 언덕 암자에서 공부를 했다고 한다. 그래서 그가 공부하던 자리에 '대재각(大哉閣)'이라는 비각을 이경여의 손자가 세웠는데 백마강 유람선을 타면 그 밑을 지나 운치를 더해 준다.

    또 여기에는 이경여와 김집을 기리는 부산서원도 있고 이 서원에는 이경여가 중국에 사신을 갔다가 오면서 가져다 심은 지름 50cm, 높이 5m가 되는 동매(冬梅) 한 그루가 서원의 품격을 더해 주고 있다.

    그가 아예 이곳 고향에 정착하게 된 것은 영의정 때 효종 임금에게 올린 상소가 발단이 되었다. 효종은 이경여 등과 함께 청에 볼모로 잡혀 갔던 처지.

    그래서 그는 효종에게 그 날의 치욕을 잊지 말고 힘을 길러 청나라를 치자는 이른바 북벌계획을 올린 것이다. 이에 효종은 '경의 뜻이 타당하고 마땅하지만 진실로 마음이 아프나 뜻을 이루기에는 너무 늦었다'는 회답을 보냈는데 이것을 청나라가 문제를 삼아 영의정에서 물러나게 한 것이다. 그래서 그는 부여에 내려와 글을 쓰며 북벌의 뜻을 구체화하다 1675년 세상을 떠났다.

    그러다 우암 송시열이 효종임금이 이경여에게 보낸 답장 가운데 8자를 골라 이경여의 손자 이이명에 주었는데 그는 이것을 낙화암이 마주 보이는 백마강 암벽에 새겼다.

                                             至痛在心 日暮途遠 (지통재심 일모도원)

    당나라 소정방에 의해 백제가 멸망을 고했던 백마강에 이번에는 청나라에 짓밟힌 조선의 주권회복을 한탄하는 뼈아픈 글이 새겨져 있는 것이다. 그래서 백마강에는 언제나 우리의 마음을 애련하게 해주는 역사가 흐른다.
                                                             <참고문헌>
   1. 변평섭, "끝내 이루지 못한 ‘북벌의 꿈’ 품은 너른 물줄기", 충청투데이, 2020.12.11일자. 9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097  中도 원조 주장 못 펴는 '고려 인삼'의 원천 기술  신상구 22·07·10 42
2096  中, 70년 유지 조선족 한글 간판 단속  신상구 22·08·30 21
2095  駐朝 프랑스 초대 공사 드플랑시의 한국 문화재 수집 열정  tlstkdrn 18·11·28 460
2094  日 과학상 22명 수상의 비밀 파일  tlstkdrn 16·10·09 554
2093  日 검정 교과서 대다수 ‘독도=일본 땅’, 역사 왜곡 더 심해져  tlstkdrn 22·03·30 62
2092  尹석열 당선인 제62주년 4·9혁명 기념사 전문  tlstkdrn 22·04·19 54
2091  臨政 헌법이 세계 최초로 민주공화정 명기  tlstkdrn 19·04·10 434
2090  大고조선이냐 小고조선이냐 고대사 논쟁 다시 격렬해진다  tlstkdrn 16·06·28 692
2089  故 이희호 여사 추모식...이낙연 국무총리 조사 전문  tlstkdrn 19·06·15 415
2088  히틀러와 법  tlstkdrn 20·12·02 425
2087  히틀러 나치정권 프로파간다의 천재 괴벨의 주요 어록  tlstkdrn 22·05·02 46
2086  흥사단 이야기  tlstkdrn 16·02·26 839
2085  훈민정음은 범어, 파스카문자를 참고해 만들었냐?  tlstkdrn 16·10·12 646
2084  훈민정음 창제 주역 신미대사 평전 발간  tlstkdrn 18·10·23 504
2083  후천선경의 개념과 모습  tlstkdrn 18·08·03 522
 후금 침략 예견한 부여 출신 이경여의 日暮途遠  tlstkdrn 20·12·12 334
2081  황해도 구월산 삼성사 연혁  tlstkdrn 16·01·26 818
2080  환수할 문화재 17만점 넘는데 예산은 고작 50억뿐  tlstkdrn 19·02·02 483
2079  환단고기를 유사역사학이라고 비판하는 식민사학자  tlstkdrn 18·12·08 443
2078  화천대유 사건은 정치적 무능 보여줘  tlstkdrn 21·10·24 217
2077  화담 서경덕의 삶과 사상  tlstkdrn 18·04·24 498
12345678910100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