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신상구님의 밝달나무숲


大고조선이냐 小고조선이냐 고대사 논쟁 다시 격렬해진다
 tlstkdrn  | 2016·06·28 22:58 | 조회 : 681
 FILE 
  • 大고조선이냐_小고조선이냐_고대사_논쟁_다시_격렬해진다(중앙일보,_2016.6.28일자).hwp (96.0 KB), Down : 0
  • 大고조선이냐 小고조선이냐 고대사 논쟁 다시 격렬해진다  


      한국 고대사를 둘러싼 재야 역사학계와 강단(대학) 역사학계의 논쟁이 다시 격렬해지는 양상이다. “식민사학 비판”을 공동 목표로 내건 재야사학 연합체인 ‘미래로 가는 바른 역사 협의회’(약칭 미사협·상임대표 허성관 전 행정자치부 장관은)가 26일 출범했다. 강단 사학계는 재야 사학계를 “사이비 역사학”이라고 비판하는 기고를 올해 2월과 5월 잡지 ‘역사비평’에 실은 바 있다.
       양측이 원색적 용어를 동원해 공방을 벌이는 쟁점은 고조선의 크기 문제로 집약할 수 있다. 중국의 사마천이 쓴 『사기』의 ‘조선 열전’에 나오는 조선이 바로 고조선이다. 당시엔 그냥 조선으로 불리다 훗날 이성계의 조선이 건국하면서 구별하기 위해 ‘옛날의 조선’이란 의미로 고조선이라 부르게 됐다.
       재야 사학계는 ‘대(大) 고조선’을 제시하고, 강단 사학계에선 ‘소(小) 고조선’을 내세운다. 이같은 크기의 차이가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는 것이다.
       재야 사학계에선 고조선의 세력 범위를 중국 베이징의 동쪽과 내몽고의 남쪽에 위치한 요서 지역까지 넓혀 본다. 일제 강점기 역사학자인 신채호·정인보, 북한 역사학자 리지린, 한국의 윤내현 단국대 명예교수 등이 재야사학의 논리를 뒷받침한다.
       이와 달리 강단 사학계에선 고조선의 중심지를 현재 북한의 평양 대동강 주변으로 보고 있다. 재야 사학계에선 강단 사학의 논리가 일제 시대 조선사편수회 편수관이었던 이병도 전 서울대 사학과 교수(전 문교부 장관·학술원 회장)로부터 그 제자들에게로 계속 이어지고 있다고 주장한다.
       한나라 무제가 위만조선을 멸망시키고 설치한 4개 행정구역인 한사군(漢四郡)이 어디에 있었는지, 또 고조선과 한나라의 경계로 역사서에 기록된 패수(浿水)가 어느 강인지 등 복잡해 보이는 여러 고대사 문제들은 모두 고조선의 실체를 어느 정도까지 보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한사군과 패수의 위치를 재야에선 요서지방이라고 보고, 강단에선 대동강 유역이라고 보는 것이다.
       미사협이 발족하게 된 계기로 동북아역사재단의 문제점을 거론하고 나온 것도 같은 맥락이다. 동북아역사재단이 지난 8년동안 47억원을 들여 제작해온 동북아역사지도에 낙랑군을 비롯한 한사군의 위치가 일제 식민사학의 논리를 따라 그려졌다는 것이다. 또 이같은 지도를 동북아역사재단이 미국 의회조사국(CRS)에 기초 자료로 전달한 것도 비판을 받고 있다.
      고대사를 놓고 강단과 재야가 다툰 것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광복 이후 계속되고 있는 ‘오래된 논쟁’이다. 재야에선 “국토는 광복이 되었지만 역사 광복은 아직 안 되었다”고 말한다. 하지만 강단 사학계는 ‘위대한 상고사(上古史)’의 환상을 심어줄 우려가 있다며 걱정하고 있다. ‘한사군 한반도설=식민사학’이라는 재야의 주장에 대해서도 그렇지 않다고 반박한다. ‘한사군 한반도설’은 중국의 역사서, 정약용을 비롯한 조선 후기의 일부 실학자, 그리고 일본인 역사학자들에 이르기까지 오랜 기간 이어온 학설이라는 얘기다.
       동북아역사재단은 올 들어 두 차례 ‘상고사 토론회’를 개최했다. 지난 3월 첫 토론회에서는 낙랑군의 위치 문제를 다뤘고, 이달 21일 열린 토론회에서는 ‘고조선과 한나라의 경계, 패수는 어디인가’를 다뤘다. 재야와 강단의 역사학자가 두 명씩 나와 발표하고 토론하는 방식이다. 올해 두 차례 더 열 예정이다. 서로 머리를 맞대고 자주 대화를 해서 문제를 풀어나가는 일 이외의 좋은 대안은 없는 것 같다.
                                                                                         <참고문헌>
       1.배영대, "대고조선이냐 소고조선이냐 고대사 논쟁 다시 격렬해 진다", 중앙일보, 2016.6.28일자. 22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090  中도 원조 주장 못 펴는 '고려 인삼'의 원천 기술  신상구 22·07·10 25
    2089  駐朝 프랑스 초대 공사 드플랑시의 한국 문화재 수집 열정  tlstkdrn 18·11·28 440
    2088  日 과학상 22명 수상의 비밀 파일  tlstkdrn 16·10·09 541
    2087  日 검정 교과서 대다수 ‘독도=일본 땅’, 역사 왜곡 더 심해져  tlstkdrn 22·03·30 41
    2086  尹석열 당선인 제62주년 4·9혁명 기념사 전문  tlstkdrn 22·04·19 36
    2085  臨政 헌법이 세계 최초로 민주공화정 명기  tlstkdrn 19·04·10 416
     大고조선이냐 小고조선이냐 고대사 논쟁 다시 격렬해진다  tlstkdrn 16·06·28 681
    2083  故 이희호 여사 추모식...이낙연 국무총리 조사 전문  tlstkdrn 19·06·15 399
    2082  히틀러와 법  tlstkdrn 20·12·02 405
    2081  히틀러 나치정권 프로파간다의 천재 괴벨의 주요 어록  tlstkdrn 22·05·02 30
    2080  흥사단 이야기  tlstkdrn 16·02·26 826
    2079  훈민정음은 범어, 파스카문자를 참고해 만들었냐?  tlstkdrn 16·10·12 628
    2078  훈민정음 창제 주역 신미대사 평전 발간  tlstkdrn 18·10·23 488
    2077  후천선경의 개념과 모습  tlstkdrn 18·08·03 509
    2076  후금 침략 예견한 부여 출신 이경여의 日暮途遠  tlstkdrn 20·12·12 315
    2075  황해도 구월산 삼성사 연혁  tlstkdrn 16·01·26 802
    2074  환수할 문화재 17만점 넘는데 예산은 고작 50억뿐  tlstkdrn 19·02·02 461
    2073  환단고기를 유사역사학이라고 비판하는 식민사학자  tlstkdrn 18·12·08 429
    2072  화천대유 사건은 정치적 무능 보여줘  tlstkdrn 21·10·24 187
    2071  화담 서경덕의 삶과 사상  tlstkdrn 18·04·24 482
    2070  화가 김병기 이야기  tlstkdrn 18·08·11 473
    12345678910100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