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사서연구와 세계역사 비교 자유게시판


화랑세기-발문
 성미경  | 2009·09·03 08:35 | 조회 : 2,846
[발문]

돌아가신 아버지가 일찍이 향음鄕音285)으로 화랑 세보世譜286)를 저술하였으나, 완성하지 못하고 돌아가셨다. 불초 자식287)이 공무의 여가에 낭정郎政의 큰 일大者288)과 파맥派脈289)의 정사正邪290)를 모아 아버지의 계고稽古의 뜻을 이었다. 혹 선사仙史291)에 하나라도 보탬이 있을까?
花郞世紀

花郞者仙徒也. 我國 奉神宮 行大祭于天 如燕之桐山 魯之泰山也. 昔燕夫人好仙徒 多畜美人 名曰國花. 其風東漸我國 以女子爲源花.只召大后廢之. 置花郞 使國人奉之. 先是 法興大王 愛魏花郞 名曰[花郞]. 花郞之名 始此. 古者 仙徒以奉神爲主 國公列行之. 後 仙徒 爾義相勉. 於是 賢佐忠臣 從此而秀 良將勇卒 由是而生. 花郞之史 不可不知也.

魏花郞者 剡臣公子也. 母曰 碧我夫人. 以母寵爲毗處王摩腹子 世所謂摩腹七星也. 阿時公 父曰善牟 母曰寶兮. 守知公 父曰伊欣 母曰俊明. 伊登公 父曰叔欣 母曰洪壽. 苔宗公 父曰阿珍宗 母曰寶玉公主. 比梁公 父曰比知 母曰妙陽. ?吹公 父曰德智 母曰加耶國??公主. 或曰 法興大王居七星之首.魏花郞 則以母微 不參云. 而七星錄 及寶兮記 皆無伊登公 載魏花公 則未詳孰是也.

公面如白玉唇若赤脂明眸皓齒談下生風. 碧我夫人 在捺已 生一女 乃 毗處后碧花夫人也. 碧花夫人入宮 而公以私弟 出入有寵. 法興大王 時 以副君之子 位在國公 而寵不及焉. 阿時公乃勸大王下拜于公. 公告于剡臣公曰 國公 下拜于汝者 欲以汝爲臣也. 今王老 國公有大望 汝其事之. 公乃詣爲臣事. 多稱旨. 法興曰吾鄧通也.

未幾 毗處果崩 智證大王卽位 以法興爲太子. 公勸碧花后 事太子 生女 是曰三葉宮主也. 時 太子妃 保道夫人 乃毗處女 而無寵. 保道之弟 吾道者 妙心 私通 善兮后 而生者. 故甚美 有寵於太子. 媚于三葉 而深結于公 潛相通焉. 乃生玉珍宮主. 太子知之 以吾道 賜阿時公 以碧花 賜比梁公. 乃寵正妃保道夫人 黜公疎之.

雖然保道德之 請于智證大王 封于天柱 而主祀. 延帝太后亦幸之.及玉珍入幸 乃復如初寵之. 遂居伊飡之位. 玉珍專寵法興 使保道爲尼 以公爲臣. 以故只召太后當國. 而置花郞 以公爲其首 號曰風月主.

只召者 保道女也. 爲立宗公夫人 生眞興大王 而 法興大王 愛玉珍宮主 無立意. 只召憂之. 公乃曉大義 于玉珍 而立之. 時人莫不義之. 以此思道太后亦無事. 公之德大矣.

公之子孫 甚繁 長女玉珍宮主 次女金珍夫人 乃吾道夫人生也. 玉珍初嫁英失公未幾受幸 于法興大王生比臺公. 大王欲立爲太子. 公諫之曰 臣女無骨品 而 且與英失混處 恐未可也. 法興崩 只召太后 降比臺公 王子位 以奉公祀. 比臺公女 開元宮主 事銅輪太子 有子.

公子 二花郞 乃 俊室夫人生也. 俊室者 守知公妹也. 慈悲王外孫也. 有美色 善文章 初爲法興大王後宮 無子歸于公 而生. 亦貌美而善文章 只召太后 寵愛之 常侍左右.太后女 叔明宮主悅之 逃出生子 是爲圓光祖師 我東方大聖人也. 圓光之弟曰 菩利沙門 卽予曾祖也.

贊曰 : 花郞之祖 沙門之? 靑我之孫 碧我之子 在地則仙 在天則佛 圓滿常住 功德無缺.

未珍夫公者 阿時公子也. 母曰三葉宮主 乃法興大王女也. 夢見白鶴 而生. 公貌美而多才. 法興大王愛之. 與比臺公等 長于宮中.時 玉珍宮主 寵隆 只召太后 以正統難立. 三葉與阿時護之. 以此太后愛三葉及公 及太后聽政以公 爲嬖臣. 時公年十六能稱旨.

先是 三山公女 俊貞 爲源花 多置郞徒. 至是 法興大王女 南毛公主者 乃百濟寶果公主生也. 亦以絶色 與公篤好 太后愛公 而右南毛 欲立爲 源花.

先是 法興大王 以玉珍宮私夫英失公 爲龍陽君. 寵居上位 命破源花 故俊貞事之 勤沮破南毛. 太后雖 以遺命 以英失爲繼夫 而實不悅 乃命公破之. 太后又慮 郞徒不足 使屬魏花公 郞徒倍之. 俊貞妬之 乃誘以酒 害之水上. 毛徒發之. 太后乃廢源花 以仙花爲花郞 號其衆曰風月 號其頭曰風月主. 魏花公主之 公副之. 未幾公主之

公自失南毛以後無 以爲配公 以外孫 嘗侍法興大王 於宮中 與後宮 妙道夫人 有私 而不敢言. 太后知之 許之. 公乃娶妙道 生美室娘主 及美生郞. 美室才色絶人 事眞興眞平受特寵. 美生郞亦入花郞. 公事只召太后 盡其忠寵衰願 以身殉國 率郞徒赴戰 累建大功. 及 美室得寵 進爵角干夫人 妙道亦至宮主 以續大元神統. 於戱盛矣.

贊曰 : 以色事之 極盡其忠 以勇奉公 又盡其效 夫人妙道 魏公之孫 配生美花 天道攸長

毛郞者南毛之弟也. 先是 法興大王 以國公 入百濟 與寶果公主有私 後寶果逃歸入宮 生南毛 毛郞 皆有美色. 未珍夫爲花郞 以毛郞爲副 有寵於太后. 眞興大王九年 太后命爲三世風月主. 以慰南毛之靈. 魏公 妻以女俊花 卽二花郞之女兄也. 生一女俊毛而早卒 遂以二花郞繼之.

贊曰 : 東城之美 魏花之壻 大王之子 太后之好

二花郞者 魏公之子也. 膚如玉膏眼如笑花善音律文章. 以十二歲能副毛郞公. 太后極愛之. 時黃華淑明松花等公主皆從公學公 以此得通. 淑明宮主 時太后欲專上寵 皆以公主奉之. 上以爲其胞妹不甚愛 公主亦然. 公主之父乃苔宗公也. 時以上相爲國柱石 上以此 不敢忽公主. 公主恃寵自蕩 及生太子封爲皇后益無忌憚. 上素愛思道皇后 欲以其子銅輪公爲太子 而不得至是. 淑明后與公相通益甚累爲上見. 上欲廢之. 太后泣諫之 不得. 上不幸淑明 而淑明自有娠乃與公 逃出. 群臣疑太子非上子 乃璘輪公爲太子. 公雖有罪而有寵於太后且還爲銅輪公一幸故思道皇后勸上力保 以安太后之心 遂許淑明爲夫婦 乃生 圓光 菩利 亦非天意乎.

開國五年 毛郞公 遊比斯伐 得疾途卒. 郞徒乃願奉公. 時公 以太后寵 常居宮中 欲辭之. 郞徒曰 魏公之子不居而誰可居乎. 太后乃命居之 以爲四世風月主 使巡郡縣. 時 太后方娠 萬呼娘主 故其産而行也. 玉珍宮主之妹 曰金珍 亦魏女也. 事法興大王無子. 大王崩 退居蚊上. 南毛初害郞徒欲奉之 太后不許. 仇利知公潛通之 生?含公. 極精妙早屬郞籍至是奉爲副之. 太后召見宮中曰此兒 不下比梁叔公 美過碧母 可賀得人. 公亦酷愛?含公起居必同. 金珍娘主感而壽之

?含公有弟斯多含公. 大有妙梁之風郞徒多歸之. 時有武官郞者亦有人望 多畜私徒 聞斯多含公 年少好義 求與相見 大悅曰 公子誠古之信陵孟嘗也. 願事之. 斯曰 我何敢有乎乃歸于公. 公乃奏太后曰 ?含之弟斯多含 年未免艾 而自有郞徒殆所謂國仙者乎. 太后乃召宮中賜食問其懷人之道. 斯曰 愛人如己而已善其善而已太后奇之言於大王 以爲貴幢 以掌宮門. 其徒千人莫不盡忠.

時比助公子文弩亦豪傑善擊?. 公使斯多含學?于文弩. 弩曰?是一人敵何用高貴知公曰不敵一人則安能敵萬人乎 此兒好俠雖曰多衆不無其敵汝其保之. 文弩乃以其徒五百隨之 其威盛於?含時. 銅輪公漸長大王憂輔導之無人使?含輔之. ?含曰是吾職也. 乃以花郞之位辭其弟公 乃以斯多含爲副. 愛之如?含時人賀公得人未幾加耶反斯多含請從軍得勝. 公乃以主位讓之乃與?含公 專務宮中 輔養太子於絲盛矣. 公之淸德榮名萬世不絶

公與淑明公主 出居永興寺 專心佛道. 太后亦爲之歸依肅 太子亦落彩受戒. 公子 圓光法師 淑明公主所生也. 受娠時公主慕公不能自抑恐有禍而欲自殺. 忽有金佛來告曰 我乃藥師佛也 欲借公主之腹而居之. 公主乃?其前 而合掌拜禮 佛乃抱公主 而臥?若入之. 時公亦慕公主不禁 乃犯宮中 見公主仰臥若失抱 而問故 乃喜曰 是乃佛力也. 交歡生之果大聖如來也. 淑明又生公二女曰花明玉明皆入眞平大王後宮. 圓光之弟菩利 娶肅太子女萬龍生禮元角干卽予祖也. 公又娶?含公妹生庶子七人皆貴

贊曰 : 二花風流 鷄林淸談 華 寶眷 聘王公主 金佛來依 藥師如來 花郞之門 法師之親 振振公族 萬世無窮

斯多含者仇利知子也. 初比梁公慕碧花后常如其厠. 法興大王愛比梁公 不禁之果通后生子 故曰仇利知. 美如碧后膽如比公 及長好郞徒武事 通金珍娘主生?含塞達斯多含. 塞達者二花公之妾也

斯多含 十二能擊?愛人 十六 率精兵五千 馳入?檀門竪白旗 大破加耶軍 以功賜田 則分給部下 所虜生口盡放爲良人. 大王益重賜閼川地 則固辭不受. 擇其不毛者數頃受之曰此足以令人勤也. 時二花公多上寵倦於郞徒乃以公爲五世風月主. 以公胞弟薛原郞爲副年十三也. 公臣武官郞多功以微賤不報而卒. 公哀之痛亦瘦盧而盡. 公素愛未珍夫公女美室. 美室亦好公 而以太后命嫁于世宗公 以此竟不娶而卒. 郞徒請復立二花公. 二花公曰無如世宗殿君也 乃立世宗爲主.

贊曰 : 比梁遺氣 魏花之孫 征虜功高 自居不毛 靑鳥山中 松栢長靑

世宗者苔宗公子也. 母曰只召太后也. 端雅美風儀孝于太后忠于大王大王亦極愛之曰是吾末弟也少不禁束而公天姿極好無有失焉太后擇公卿之美女聚于宮中而觀公最喜美實娘主而欲戱之太后大喜使美室入宮中事之

先是斯多含公出征時美室作歌送之及歸已入宮中爲殿君夫人斯多含公乃作靑鳥歌而悲之曰吾死爲神兵保護殿君夫妻臨卒二花公抱而哀之曰爾弟尙幼而爾若不起誰爲之繼乎斯曰臣妹美室之夫依毛郞公故事則不亦可乎二花公乃奏太后請立之太后不肯曰吾子幼弱安能爲乎美室乃勸世宗曰從兄慕我而死臨死一言不聽則非丈夫也世宗然之乃說太后得旨乃爲六世風月主仍以薛花郞副之

是夜美室果夢斯多含公入寢曰吾與汝願爲夫婦可托于爾腹而生乃生夏宗公時銅輪太子已長太后乃以萬呼公主欲配之以續眞骨正統思道皇后欲續大元神統陰與相議曰吾兒善子可與太子相親有子則當以汝爲后也美室大喜與太子相通有娠大王不知之使美室入侍承寵以爲皇后宮殿主世宗乃求出征美室恃寵放蕩乃通薛原郞及其弟美生大王不知之奉爲源花使二郞統率郞徒而朝之大王與殿主受朝于南桃源花之制廢二十九年而復興乃改元大昌

美室色麗善媚大有玉珍之風時以爲斯多含之靈常在美室之寢而授之好計云矣鴻濟元年三月銅太子以寶明宮獒事卒大王乃索太子從人多屬美室郞徒美室恐得罪乃辭源花大王亦憐世宗乃召入之 許美室復歸美室乃勸世宗傳位于薛原時金太子亦好美室交結薛原美生等爲方外友世宗公獨守淸節出將入相淡然無私意孝于太后忠于大王皇后太子貞于美室花郞中花郞也

贊曰太后私子相國寵胤淸雅高標花郞典型

薛花郞初名薛原郞金珍娘主之私子也其父薛成以郞徒美貌善媚爲仇利知龍陽臣仍通于娘主而生也 美風采善玉笛而出微之故郞徒無奉意而美室以上寵號令郞徒故郞徒不敢多言乃爲七世風月主以美室爲副原乃屈折下士散財懷人郞徒咸服之而猶有未洽美室乃勸原娶毛郞公寡妻俊華娘主娘主時年三十八寡居十八年復得花郞爲夫遂生子薛雄於是諸徒賀之曰魏公之孫無復有不服之人原乃與美室相通益無忌憚俊華知之而不能禁

先是俊華女俊毛因美室得通于銅太子至是又欲金太子薛原沮之曰事銅太子之事聖上知之今又納金太子則上知之則必不悅于吾夫妻矣俊華曰郞君之言善矣乃名俊毛爲尼毛不肯原乃誘以通之歲餘有娠俊華知之怒曰沮納太子而自私之是何道乎原乃求乞于美室美室乃使美生娶之而事平俊毛乃生薛原女于美生名美毛郞徒不知之

時文弩一派從世宗于外有戰功而不得位不服於薛原郞自立一門於是郞徒遂分薛派以爲正統在我而文波以爲淸議在我互相上下美室憂之使世宗和之不得

而眞興大王崩美室雖有寵於新主而未若知道夫人知道之父起烏公與文弩爲從兄弟故知道素服於文弩乃勸王立文弩爲國仙以秘寶郞副之文弩之徒好武事多俠氣薛原之徒善鄕歌好淸遊故國人指文徒爲護國仙指薛徒爲雲上人骨品之人多從薛徒草澤之人多從文徒互相磨義爲主

眞智大王以美室之故得立而好色放蕩思道太后憂之乃與美室議廢之乃使弩里夫公行之弩里夫公乃思道之兄也 與美室之夫世宗公將擧大事恐文弩之徒不服以太后命合兩徒爲一復奉美室爲源花世宗爲上仙文弩爲亞仙 薛原秘寶爲左右花郞美生爲前方花郞以鎭之

以此文弩之徒多以微賤之人擢爲高官草澤之人降順之徒以爲出身之門而奉文弩如神美室乃知薛原之不及文弩乃命薛原師事文弩薛原之徒多有不平原曰寵主之命不可抗也乃屈服事之以此文弩之徒亦善服於薛原美室喜之使讓其位於文弩

文弩曰國仙不下風月主且子爲我弟旣有以師受弟乎薛原曰國仙雖是前王所立非風月正統也且世宗殿君以王子之貴尙繼斯多含公?我奉事師兄以美室宮主之命也今宮主又命讓位故不敢背也文弩曰宮主旣有命則臣亦何敢反乎乃繼之曰道脈則師統脈則弟當何居美室曰薛原我之寵臣且正統之兄也安可不拜乎 文弩乃下拜稱臣美室乃謂薛原曰吾所以使汝先屈者以有今日也薛原拜謝曰臣之一髮一膚無非寵主有也 又何多言乎

文弩以國仙爲花郞之首故曰仙花薛原從美室于永興寺後加號彌勒仙花終始于美室者薛原也 終始于世宗者文弩也盛矣至矣

贊曰美室之臣仙花之始托于佛門以令其美盛矣淸名長在靑史終始一忠開天福祉

文弩者比助夫公子也母曰加耶國文華公主也自幼善擊?好義氣及加耶反斯多含請同行弩曰安有以母之 困其外朝之民者乎遂不行國人有非之者斯多含曰吾師義人也及入加耶戒妄殺以報其意及世宗繼之以其徒屬焉征麗濟累有功以母之故不能顯世宗公愛惜之 及眞智之廢以功進阿飡始寵于美室乃得仙花之位卽八世風月主也公好勇能文愛下如己不拘淸濁歸之者盡懷之故名聲大? 郞徒相勵願以死效士風以是起秀統一大業未嘗不萌于公也

公之時署郞徒部曲制度燦然備矣居三年傳于秘寶郞公久未娶及爲國仙奉久宮娘主爲內援久宮者荒宗公女也事銅太子生女寡居與美室秘寶各爲從兄弟秘寶郞力勸久宮以公爲繼夫生三子二女公之爲仙花久宮多有內助

贊曰加耶外孫義氣之宗以仙爲花振我國風

秘寶郞者比臺殿君之子也母曰實寶娘主乃未珍夫公之妹也與薛原公同年生同學歌不及學笛又不及乃投文弩而學? 遂爲高弟力輔文弩爲仙花以功公爲其副至是爲九世風月主務遵文弩制法力於拔微救弱分遣郞徒以慰邊戍時美生公以薛原公副弟久未居位文弩公乃命讓位公在位亦三年郞徒惜之 時建福二年春正月也

公娶弩里夫公女細珍娘主生子細好郞又娶眞興大王女德明公主生子皆貴顯庶子柳五郞者公妾柳枝生也 從智明法師入陳多藏書以來以開後進沙門其功亦大矣

贊曰法興之孫眞興之斷

美生者未珍夫公之子也母曰妙道夫人也公之妹曰美實宮主有寵于眞興大王公亦被上寵累召入宮與銅太子金太子等同學于?含公從斯多含公爲郞徒年才十二世宗公代之以公爲前方花郞欲傳其位而美室宮主寵愛薛花郞使公事之至是乃爲十世風月主公年已三十六歲也公笑曰斯多含公十六爲主天下榮之 予以十三爲前方花郞天下尤榮之以爲年未十六而必主之豈謂三十六年而得乎美室曰以我寵時汝尙如此 ?我寵衰誰爲夏宗計乎乃以夏宗副之

時郞徒尙有爭論其一曰不拘貴淺內外拔用人才以强國力者謂之統合元流欲奉大元神統者美室一派爲其二 欲奉眞骨正統者文弩一派也爲其三雖然文弩亦忠於世宗故不敢爭夏宗統合派以夏宗爲不才亦不服於美生公 又一派欲立甬太子以圓光副之乃文弩派及統合派中混成者也名曰二花流又一派欲立天柱公以舒玄郞副之 乃統合派中加耶派也公居位三年議論不一乃讓于夏宗

公生長富貴不識下情性又好色貪財故衆望不重雖然久在仙門郞徒多出門下故莫敢背之公多妻妾有子百人不能盡記

贊曰玉珍之孫大元神通有子百人有徒萬衆

夏宗者世宗殿君子也母曰美室宮主故亦爲大元神統文弩派不服故以二花公子菩利公副之 菩利公之母乃淑明公主故眞骨正統也雖然主兄與副弟異派故自然不和美室宮主憂之 乃以思道太后詔大會郞徒使二花世宗兩公事之以調之多用不服之人以鎭之以此加耶派漸復有力 乃命舒玄郞爲前方花郞亦大元神統也此是二花美室加耶三派團結也

時宮中有三太后行政大王仁孝承順故郞徒之好進者多付太后宮太上太后思道法主以美室宮主爲法雲故政令多出美室宮而法主之女阿陽公主乃舒玄郞之母也爲加耶派之日光而分美室之勢萬呼太后大王之母 故尤有上寵而爲眞骨正統之首主智道太后出入於太上萬呼之間以扶文弩正派故秘寶郞推智道子龍春公 欲代菩利公而萬呼太后不聽雖不得位而郞徒多歸之舒玄郞曰龍春公乃先君之子也我何敢敵之辭其郞而讓之 於是加耶派亦歸于龍春公亦大元神統故美室派不爭之郞徒皆賀曰得其人矣菩利公亦愛龍春公誓不黨異 眞骨大元之論始于此夏宗公雖孝于母主察勢趨之內贊其論而外不敢言

時銀輪公主失寵于上乃太上之季女也太上慮大元而命公奉之生子孝宗公先娶薛原公女美毛娘主生子毛宗 孝宗之妹曰夏姬月姬毛宗之妹曰柔毛令毛公淸儉愼色能愛下恭上大有世宗風故初有不服而終乃歸之 居三年而讓于菩利公曰先位列仙皆以大聖猶居三年我何敢久乎菩利公曰主兄則美室源花之子也 安可與凡仙同例乎公固辭之菩利公乃就位

菩利公乃予曾祖也嘗稱夏宗公於先考曰今世無比孝子忠臣也盖美室宮主歷事三朝兄弟異種動輒多難銀輪公主亦恃骨放蕩公一如世宗公之待美室而不問太陽公主以銀輪之兄與公隣居惑之甚而公一不投足公之淸守如此云爾

贊曰淸謹守德以保令名世宗之子美室之生

菩利公者二花公之子也母曰淑明公主乃只召太后女也公夢見黃色神麓而生公生而穎異有大志及長與伯氏圓光法師力學不怠圓光嘗敎之曰吾爲佛爾爲仙則可以安吾家國公乃屬郞徒得位乃建福八年春正月也以萬呼太后女萬龍娘主爲妻年才十三先是太后愛公之胞兄甬太子生萬龍至是太后慮大元統之纂奪眞通特授之 萬龍喜爲之妻

萬龍之兄萬明年長而未許乃與舒玄郞私之萬呼太后素與阿陽未洽故欲囚萬明而流舒玄于萬弩萬明乃脫而同走 太后將罪公與萬龍力解得保時公之女兄花明玉明皆事眞平大王有寵故朝廷欲重用公公不就曰吾家世襲花郞足矣又何用官乎公淸潔自守而娘主以太后愛女賞賜甚多故家道甚侈

公謂娘主曰我以郞徒之君豈可獨享富貴乎吾妻願察我心娘主曰夫婦一體郞君之心卽妾之心有何不可乎 乃盡敬之郞徒以此仰若父兄凡有患難之人公與娘主偕往慰護時人比之二聖娘主以王妹之貴盡婦道故公感之 不育他色情好無比晩生一子一女子曰禮元女曰寶龍卽文武王后之母也居三年而傳于副弟龍春公於戱盛哉 公之晩年事出高僧傳

贊曰菩利沙門魏公之孫德合萬龍恩惠如山

龍春者金輪王之子也. 母曰智道太后也. 龍樹葛文王之弟也. 金輪王以荒亂見廢居幽宮三年而崩. 公尙幼而不識其貌. 智道太后以太上太后命復事新王. 公呼新王爲父以此王憐之寵過殊重旣長乃慨然入文弩之門 事秘寶郞爲兄 與庶弟鼻荊郞務捨郞徒以此. 大衆散之三派皆願戴之以此. 舒玄郞以位讓之至是乃爲十三世以虎林公副之

公乃革郞徒舊習一以人才拔之不拘骨品曰 骨品者王位臣位之別也. 郞徒何用骨品乎. 有功者賞法之常也. 何用派爲衆大洽曰文弩之治可以復明矣. 時大王無適子欲以公之兄龍樹殿君爲斷以傳之. 殿君問於公. 公曰 大王春秋方强有嗣則恐不幸也. 殿君以此讓之 而摩耶皇后不聽 遂以殿君爲斷 卽天明公主之夫也. 公以此益重於內以位讓于虎林公入居樞要以此郞徒之登用者甚重

善德公主 漸長龍鳳之姿 天日之表 可以嗣王. 大王屬意. 天明公主孝順讓之. 大王乃命公奉之. 公固辭不得乃奉之. 無嗣請退. 大王乃命龍樹殿君侍之. 亦無嗣. 公出征高句麗有大功進奉角干. 龍樹殿君臨薨 以夫人及子托于公. 乃太宗我皇也. 公主卽位 以公爲夫 而公以無嗣自退. 群臣乃議三斷之制. 公乃 以天明公主爲妻 以太宗爲子. 先是 公以王命 居昊明宮 生五女. 公無他適子 故太宗子之. 庶子五人 庶女十八 人皆貴顯. 太宗卽位追尊葛文王. 於戱盛矣. 聖德如天如地.

贊曰葛文之德日月幷明三韓之業願以大成

虎林者福勝公子也母曰松花公主只召太后女也或曰公乃公主私子故未詳其父或曰秘寶郞子也公多勇力好擊? 早入文弩之門率儉自居不以骨品自高公之嫡兄摩耶夫人時以皇后有寵龍春公乃擢爲副弟至是爲十四世乃眞骨統也

公熱心淸直散財施衆時人稱以脫衣地藏 公謂郞徒曰仙佛一道也 花郞亦不可不知佛也. 如我彌勒仙花菩利沙門皆吾師也. 公乃就菩利公受戒 以此仙佛漸相融和. 公初娶文弩公女早卒再娶夏宗公女柔毛娘主. 時美室宮主春秋已高極愛娘主願見貴子. 命公造千部觀音而禱子乃生善宗郞 長爲律家大聖人. 公崇佛益重 乃讓位于庾信公自號茂林居士. 不干朝廷然國有大事必奉之而問與. 閼川公等作七星友. 統一之業多從公等始焉. 盛矣至矣.

贊曰太后之孫眞骨之流福入佛仙共垂千秋

庾信公者舒玄角干之子也. 母曰萬明夫人卽萬呼太后私女也. 父曰肅訖宗亦立宗葛文王之子也. 初萬明與舒玄野合而有娠. 太后以舒玄大元流欲不許. 乃逃萬弩凡二十月而生多有夢祥 眞平大王以私妹受苦封舒玄公于萬弩公 旣長有天日之表. 太后欲見之許歸 而見之喜曰 是眞吾孫也. 以是加耶派遂奉之. 虎林公副弟 寶宗公者 美室宮主末子也. 父曰薛原. 以公有衆望讓其位 盖宮主欲慰太后 而命之也. 時公年十五而
1) 仙徒는 仙의 무리를 가리키며 仙에 대해서는 보다 폭 넓은 연구가 필요하다.

2) 신라를 말한다.

3) 神宮은 소지마립간 9년에 시조의 초생지처인 내을(柰乙) 설치했다는 기록(『삼국사기』3, 炤知麻立干 9년조)과 22대 智證王대에 창립하였다는 기록(『삼국사기』32, 祭祀조)이 있다.

4) 지소태후는 법흥왕과 보도 사이에 출생했는데, 작은 아버지인 입종에게 시집을 가서 진흥을 낳았다. 진흥이 왕위에 오를 때 나이가 7살(『삼국사기』4, 진흥왕 즉위조)또는 15살(『삼국유사』1, 기이 2, 진흥왕조)로 나와 있다. 대체로 『삼국사기』의 기록과 같이 7살이 아니었나 생각된다. 그 까닭에 지소태후가 섭정을 하게 되었다.

5) ‘국공들이(봉신을)베풀어 행한 후’라고 해석할 수도 있다. 선도의 임무가 옛날에는 봉신을 주로 하였으나 국공들이 봉신을 행하게 된 후, 화랑도는 도의에 힘썼다고 생각할 수 있기 때문이다.

6) 염신공으로 읽을 수도 있다.

7) 비처왕과 마복자들은 일종의 사회․정치적 의제(擬制) 가족 관계를 맺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비처왕은 마복자로 구성된 정치적 추종자들을 갖게 되었고, 마복자는 비처왕이라는 정치적 후원자를 갖게 된 것이다. 따라서 마복자의 존재는 단순히 성적 문란의 증거일 수 없다.

8) 벽화부인에 대한 기록은 『삼국사기』3, 신라본기 3, 소지마립간 22년조에도 나온다. 그 기록에 따르면 벽화부인은 날이군 사람 파로(波路)의 딸이다.

9) 毗處王(炤知王)때 지증의 아들이었던 법흥은 그 이름이 원종(原宗)이었다.(『삼국사기』4, 신라본기 4, 법흥왕 즉위조)

10) 8세 풍월주 문노조에 법흥왕 건복 2년(537) 영실공을 부군으로 삼아 왕위를 물려주려 하였다. 마찬가지로 지증 역시 부군으로서 비처왕(소지왕)을 잇는 왕위 계승권을 가지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11) 중국 漢나라 文帝의 총애를 받던 신하이다.

12) 『화랑세기』에서는 왕과 왕비의 죽음을 붕(崩)으로, 그렇지 않은사람의 죽음을 훙(薨)등으로 구분하여 표현하고 있다.

13) 신라에는 일정한 시점에 여러 명의 화랑들이 있었고, 그 가운데 대표가 되는 화랑을 풍월주라고 하였다.

14) 법흥왕의 아우이자 지소태후의 작은아버지가 된다. 이는 당시 왕궁에 거주하던 성골 집단 안에서 근친혼이 이루어진 것을 알게 해 준다.

15) 법흥왕대(514-540)에 이미 골품제가 있었음을 알 수 있다.

16) 公祀는 위화랑의 제사를 뜻하는 것으로 생각된다.

17) 원광의 성에 대한 이설들이 있다. 『삼국유사』4, 의해 5에는 『당속고승전』의 기록에 원광의 속성이 박씨라고 하였다. 『속고승전』13에도 원광의 속성이 박이라 하였다. 『해동고승전』2에는 설씨 혹은 박씨다. 그런데 「화랑세기」의 저자 김대문은 원광이 증조인 보리(菩利) 사문(寺門)의 형이라고 한다. 따라서 『화랑세기』를 통하여 원광의 성이 김씨였음을 알 수 있다.

18) 『화랑세기』의 저자인 김대문을 가리킨다.

19) 윗사람으로부터 사랑을 받는 신하, 또는 아첨하여 임금의 신임을 받는 신하.

20) 3세 풍월주인 모랑(毛郞)의 어머니. 법흥왕이 국공으로 있을 때 백제에 들어가 사통을 하였는데 후에 신라로 도망하여 와서 입궁하여 남모와 모랑을 낳았다. 그의 아버지는 모랑공에 대한 찬(贊)에 나오는 백제 동성왕(東城王, 479-501)이라 생각된다.

21) 중국 전국 시대 위(魏)나라 총신. 남색으로 왕의 사랑을 받았다. 영실공은 남색으로 법흥왕의 총애를 받은 것은 아니라고 생각된다.

22) 지소태후가 영실을 계부로 맞은 것은 당시 남편이 한 명이었음을 보여준다.

23) 원화를 폐지하고 화랑을 설치한 내용은 『삼국사기』4, 신라본기 4 진흥왕 37년조에 나온다. 『화랑세기』에 따르면 원화를 폐지한 시기가 진흥왕(540-576) 초년이었다. 따라서 『삼국사기』의 원화 폐지 시기에 문제가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24) 『삼국사기』나 『삼국유사』에는 풍월주에 대한 기록이 없으나 『삼국사절요(三國史節要)』와 『동국통감(東國通鑑)』에는 진흥왕 원년에 풍월주를 임명하여 낭도를 거느렸다고 하였다.

25) 부제(副弟)는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고 있던 존재이며, 화랑도 조직이 생각보다 잘 짜여져 있었음을 보여준다. 대부분의 부제들이 풍월주의 지위를 계승하였음을 알 수 있다.

26) 신라의 왕궁은 대궁, 양궁, 사량궁의 3궁으로 이루어져 있었는데, 왕들은 대궁이 있던 지그므이 월성에 살았다. 월성 안에는 여러 궁들이 있었고, 묘도가 그러한 궁의 하나를 차지항 궁주로서 왕궁 안에서 지위를 확보한 것을 보여준다. 그리고 궁주가 되는 것이 대원 신통이나 진골 정통의 인통(姻統)을 이어 나가는 중요한 기준이 되었음을 알 수 있다.

27) 대원 신통과 진골 정통은 왕의 혼인 대상이 되는 여자를 공급하는 계통이었다. (이종욱, “『화랑세기』에 나타난 진골정통과 대원신통”, 『한국상고사학보』18, 1995, pp279-301 참조)

28) 『삼국사기』44, 열전 4 이사부전(異斯夫傳)에 그를 태종(苔宗)이라고도 불렀다고 되어 있어 이사부임을 알 수 있다. 『삼국사기』신라본기에 따르면 이사부는 지증왕 6년에 실직주(悉直州) 군주(軍主)가 되고, 진흥왕 2년에 병부령(兵部令)이 되었으며, 진흥왕 6년에는 『국사』편찬을 왕에게 건의하였고, 진흥왕 23년에 가야가 반기를 들자 공격하여 항복을 받기도 하였다.

29) 무엇을 의미하는지 정확히 알 수는 없으나 상대등(上大等)일 가능성도 있다. 『삼국사기』7, 잡지 7, 직관 상에 상대등은 상신(上臣)이라고도 불렀다고 나온다. 『삼국사기』에는 법흥왕 18년(534) 이찬 철부(哲夫)가 상대등이 된 후, 진지왕 원년(576), 거칠부가 상대등이 되기까지 상대등에 대한 임명 사실이 빠져있다. 따라서 그 사이에 이사부가 상대등이 되었기에 상상(上相)으로 나오는 것이 아닌가 한다.

30) 진흥왕 12년(551)부터 28년(567)까지 사용한 연호, 법흥왕 23년(536) 때는 건원(建元)이라는 연호를 사용한 바 있다.

31) 진흥왕 순수비 중 창녕비에는 창녕 지역을 ‘비자벌(比子伐)’로 표기하고 있다.

32) 화랑도의 명단. 『삼국유사』2, 효소왕대 죽지랑조에 ‘풍류황권(風流黃券)’으로 불린 낭적이 있었다.

33) 귀한 집의 나이 어린 자제를 의미한다.

34) 풍월주와 다른 계통의 화랑의 우두머리. 신문왕 원년(681) 화랑도제가 폐지되었다 부활될 때, 풍월주 대신 국선이 화랑을 대표한 것으로 생각된다. 그러한 사정으로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에는 풍월주 대신 국선으로 나오지 않는가 한다.

35) 진평왕 6년(584)에 건복(建福)이라는 연호를 사용하였다.

36) 하늘 위의 옥황상제(玉皇上帝)가 사낟고 하는 가상적인 서울.

37) 이뒤에 ‘?節?濟’ 4글자가 있다.

38) 여기서 말하는 나는 화랑세기의 저자인 김대문을 가리킨다.

39) 妹는 누이동생으로 여기서는 거의 누이라고 번역했다.

40) 속세를 떠난 고상한 이야기.

41) 입종과 금진 사이에 낳은 아들이 숙흘종이다.

42) 6세 풍월주 세종공의 세계(世界)에 지소태후는 법흥왕의 유명으로 영실공을 계부(繼父)로 맞이한 것으로 나와, 법흥왕이 죽기 전에 입종공이 죽었음을 알 수 있다.

43) 『삼국유사』1, 기이 2, 천사옥대조에는 내제석궁(內帝釋宮)을 천주사라 하고, 진평왕이 세웠다 하였다.

44) 『삼국사기』4, 신라본기 4 진흥왕 9년(548) 2월조에, 고구려와 예인(濊人)이 백제의 독산성을 공격하자, 백제에서 구원을 청하여 진흥왕이 장군 주령(株玲)에게 경졸(勁卒) 3천을 거느리고 격파하여 죽이고 포로로 잡은 사람이 많았다 하였다.

45) ‘乳姆’는 원래 ‘乳母’일 수 있으나 ‘姆’의 뜻에 여스승이라는 의미가 있어, 유모(乳母)의 어미가 단순히 젖어미인 유모(乳母)만을 의미하지 않을 수 있다.

46) 조하방은 신라 시대 내성(內星) 소속 관서인데 모(母) 23인이 있었다.

47) 신라 시대의 관위. 17관위(官位) 중 제 11위였다.

48) 『삼국유사』1, 기이 2에 사절유택(四節遊宅)으로 봄에는 동야택(東野宅), 여름에는 곡량택(谷良宅), 가을에는 구지택(仇知宅), 겨울에는 가이택(加伊宅)이 있었다.

49) 중국 전설상의 제왕. 오제(五帝)의 한 사람으로, 부모에 대한 효성이 지극했다. 고수는 순임금의 어리석은 아버지이다.

50) 道設智. 대가야의 마지막 왕.

51) 야녀(野女)와 야인(野人)이 구체적으로 어떤 집단인지 알 수 없으나, 왜와 관계가 있던 사람들로 여겨진다. 이 경우 야인을 거느린 것은 가야의 지배 세력들이었던 것으로 보아, 야인들이 가야의 통제를 받았던 것을 확인할 수 있다.

52) 개국 11년(561) 가야를 공격할 때 설성은 무품(無品)이었던 것으로 보아 신분이 낮았던 것을 알 수 있다. 그러나 당시 골품제가 존재한 것도 확인된다.

53) 1경(頃)은 100무(畝) 땅을 가리키나, 신라의 경우 어떠한지는 잘 알 수 없다.

54) 어머니가 같은 씨 다른 동생을 의미한다. 사다함의 아버지는 구리지이고 어머니는 금진이며, 설원랑의 아버지는 설성이고 어머니는 금진이다. 그러므로 사다함과 설원랑은 아버지는 다르나 어머니가 같음을 알 수 있다.

55) 여기서 말하는 궁장은 대궁이 있던 월성의 궁장을 가리킨다. 그리고 구지의 존재는 최근에 알려졌다. 1984년부터 1989년까지 1차 5개년 계획으로 실시한 월성 해자(垓字) 및 주변 유적에 대한 발굴 조사에 이어 실시된 2차 5개년 계획(1990-1994)에서도 월성 해자가 발굴 조사되었다. 해자는 능원, 묘 따위의 지경, 성 밖을 판 못을 가리킨다. 그리고 구지는 성곽 구지(城郭溝池)의 구지로, 적이 침범하지 못하도록 성 밑에 파 놓은 못 또는 물길을 가리킨다. 1984년 이전에 월성 주변에 구지가 있었다는 사실은 알 수 없었다. 한편, 지금까지 해자라고 불러오던 것을 신라인들은 구지로 부른 것도 확인된다. 그리고 월성 밖에 보호 시설로 만들어진 시설의 실제 구조성 해자보다는 구지가 더 적합한 용어임을 알 수 있다. 이 같은 구지에 대한 기록은 『화랑세기』의 신빙성을 확인해 주는 근거가 된다.

56) 골품 신분을 가진 사람들을 가리키는 것으로 여겨진다.

57) 『삼국사기』3, 신라본기 3에 소지왕 19년(493), 백제왕 모대(동성왕)의 혼인 요청으로 이벌찬 비지(比智)의 딸을 보냈다고 했는데, 그가 바로 『화랑세기』에 나오는 비지(比知)가 아닌가 한다.

58) 동포는 시가 다르고 어머니가 같은 것을 뜻한다. 진흥왕의 아버지는 입종이고 어머니는 지소태후이며, 세종의 아버지는 태종공이고 어머니는 지소태후이기에 동포(同胞)가 된다.

59) 성골 집단의 신성함을 유지하려는 모습을 읽을 수 있다.

60) 법흥왕의 유명으로 지소태후가 영실을 계부(繼父)로 맞았기에 우군(右君)으로 표현한 것으로 생각된다.

61) 정비의 존재는 신라 시대의 혼인 관계에서 처첩(妻妾)을 구별하는 등, 일정한 질서가 있었음을 보여 준다.

62) 정연찬(鄭然粲) 선생은 이 향가의 제목을 <풍랑가(風浪歌)>또는 <송출정가(送出征歌)>로 불렀다. 여기에 나오는 향가의 해독도 정연찬 선생이 한 것이다.

63) 원비(元妃)나 차비(次妃)의 존재 역시 신라 시대에 일정한 혼인 질서가 지켜졌음을 보여 준다.

64) ‘해(解)’는 노래의 한 단을 가리킨다. 따라서 다해와 단해가 있겠는데, <청조가>는 두단으로 되어 있다. <청조가>의 문단 구분과 해석에 정연찬 선생의 도움을 받았다.

65) 12세 풍월주 보리공조에는 미실이 아시공과 옥진 궁주를 호신으로 삼은 예가 나오고 있다.

66) 호신護神의 神은 일부분이 보인다.

67) 후비(后妃)와 여관(女官)이 밤에 군주의 부름에 응하는 것, 방사(房事)를 의미한다.

68) 풍월주의 부인이 화주가 되어야 하나, 여자인 미실이 원화가 되었기에 설원랑의 어머니인 금진을 화모로 삼았다.

69) 진흥왕 29년(568)부터 진흥왕 (571)까지 사용한 연호.

70) 오사(獒事). 큰 개(키가 4자가 넘는 개, 맹견)에 려 죽은 사건을 가리킨다.

71) 진흥왕과 사도부인 사이에 태어난 금륜태자를 이름. 『삼국사기』진지왕 즉위조에는 ‘사륜(舍輪)’으로 나오고 있고 혹은 ‘금륜’이라고도 한다 하였다. 『삼국유사』왕력편에도 ‘사륜’이 먼저 나오고, ‘일작 금륜(一作金輪)’이라고 하여 ‘사륜’을 중시한 것을 볼 수 있다. 그런데 『화랑세기』에는 사륜이 없다. 이는 ‘금륜’이 타당한데, 후일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의 기초 자료가 된 사료에 획이 변경되어 ‘사륜’으로도 나오는 것으로 생각된다.

72) 신분을 떠난 친구를 의미한다.

73) 난시에는 싸움터에 나가서 장군이 되고, 평상시에는 재상이 되어 정치를 함.

74) 『삼국사기』직관 上에 따르면 병부령은 법흥왕 3년(516)에 설치되었고, 진흥왕 5년에 1인이 늘어난 것으로 되어 있다. 여기에 병부령으로 나오는 것을 보아 진흥왕 5년(544) 이전에 임명된 것을 알 수 있다.

75) 『삼국사기』4, 신라본기 4 지증마립간 즉위조에는 지증은 내물왕의 증손으로 나오고 있고 습보 갈문왕의 아들로 나오고 있다. 따라서 『화랑세기』에 나오는 습보가 내물왕의 손이라는 기록은 『삼국사기』의 기록과 일치한다. 그에 비하여 『삼국유사』왕력편에는 지정(智訂)마립간의 아버지가 눌지왕의 동생인 기보 갈문왕(期寶葛文王)이라고 나오고 있어 『화랑세기』의 기록과 다름을 알 수 있다.

76) 『삼국사기』3, 신라본기 3 조지마립간 즉위조에는 내숙(乃宿) 이벌찬의 딸로 나오는데 비하여 『삼국유사』왕력편에는 기보갈문왕의 딸로 나온다. 여기서 『화랑세기』와 『삼국사기』의 기록이 일치함을 알 수 있다.

77) 신라 시대에 왕비를 배출하는 계통으로, 철저하게 모계로 그 계통이 전하여졌다.

78) 신라 시대에 황후를 배출하는 혼인 계통을 의미한다. 당시 진골 정통과 대원 신통은 여계 계승의 원리로 이어졌다. 이러한 여계 계승의 원리는 부계 계승을 거울에 비춘 것 같이 대칭되는 원리를 보여 준다. 그리고 남자들은 모계에 의하여 진골 정통과 대원 신통이 정해지고, 한 대에 한하여 그러한 계통을 이었다. 그 아들들은 다시 그 어머니의 계통에 의하여 계통이 정해졌다. 따라서 남자들은 부자간에 계통이 다름을 알 수 있다. 실제로 서현은 그의 어머니가 대원 신통이었기에 그 계통을 이었다. 그러나 그의 아들인 김유신은 서현의 부인이자 유신의 어머니인 만명부인이 진골 정통어있기에 진골 정통이 되었다. 그러한 사정은 용춘과 김춘추 사이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용수ㆍ용춘의 아들인 김춘추는그 어머니가 진골 정통이었기에 진골 정통이 되었다. 한편 진골 정통과 대원 신통의 계승에서 남자들이 한 대에 한하여 그 어머니의 계통을 이었던 것처럼, 선덕왕ㆍ진덕왕과 같은 영왕도 한 대에 한하여 부계 가계의 성원권을 가조 왕위를 계승했다는 것을 확인하게 된다.

79) 벌휴왕 2년(185)에 신라에 병합된 소국이고, 그 위치는 신라의 문소군(聞韶君)이고 고려의 의성부(義城府)이며, 현재의 의성이다.

80) 사로국 형성 이래 만들어져 온 신분제를 바탕으로 법흥왕이 율령을 반포하여 골품제를 편성했다고 보아 왔는데, 그 이전에도 진골이 있었을 가능성이 나타나고 있다.

81) 이는 신라 시대에 남녀 관계가 난잡한 것만이 아니라, 일정한 기준이 있었음을 보여준다.

82) 풍월주가 아닌 국선의 임명을 왕이 한 것을 볼 수 있다.

83) 화랑도에 파가 갈라지는 것을 볼 수 있다.

84) 진지왕의 어머니인 사도(思道)가 대원 신통이었기에 진지 역시 대원 신통이었다. 미실도 그의 어머니 묘도가 대원 신통이었기에 진지왕과 같이 대원 신통이었다. 그에 비하여 진평은 진골 정통인 만호의 아들로, 어머니의 계통을 이었다. 진지왕과 진평왕은 각기 대원 신통과 진골 정통으로 계통을 달리하였다.

85) 진지왕의 폐위는 진골 정통과 대원 신통의 문제가 아니라, 왕으로서 정당성을 갖지 못했기 때문에 폐위되었음을 알 수 있다.

86) 『삼국사기』4, 신라본기 4 진평왕 원년(579) 8월조에 이찬 노리부를 상대등으로 삼은 것으로 나오고 있다. 『화랑세기』를 통하여 노리부가 진지왕의 폐위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였기에 상대등이 되었음을 알 수 있다.

87) 당시 왕의 폐위에 화랑도가 개입되었음을 알 수 있다.

88) 화랑도가 원화, 상선, 아선, 좌ㆍ우봉사화랑 등의 조직을 갖추게 된 것을 볼 수 있다.

89) 일반 백성들도 낭도가 되어 활동을 하면 관등을 부여받고, 관직을 갖게 되었음을 알 수 있다.

90) 도맥(道脉)은 선도(仙道)의 맥을 뜻하고, 통맥(通脉)은 진골 정통과 대원 신통의 인통(姻統)을 뜻하는 것으로 생각된다.

91) 관청의 출납전, 관청의 문서를 의미한다.

92) 국선화랑을 의미한다.

93) 건원은 신라 법흥왕 때의 연호이고, 건복은 신라 진평왕 때의 연호이다.

94) 잉피, 원효로 이어지는 설씨 집안은 어머니의 성을 따라 설씨 성을 사용한 것으로, 원래 설씨 집단과는 그 계통이 다름을 신라인들이 인식했다고 볼 수 있다.

95) 신라 사회는 부계제 사회여서 대부분의 경우 아버지를 알기에 아버지의 성을 따르는 것이 원칙이다. 그러나 아버지를 모를 때 이와 같이 종모성(從母姓)할 수도 있다. 7세 풍월주 설화랑의 세계에 나오고 있는 것과 같이 설성이 구리공에 의하여 출세의 길이 열렸음을 볼 수 있다.

96) 小民家는 신분이 평민 백성에 해당하는 사람의 집을 가리키는 것으로 여겨진다.

97) ‘오지(烏知)’ 또는 ‘사지(舍知)’일 것이다.

98) 남녀가 육체적인 교접을 하는 일을 의미한다.

99) 형벌에 복종하여 죽는 것을 의미한다.

100) 姨從, 조카, 형제의 아들을 의미한다.

101) 문노의 어머니가 야국왕의 공녀라는 설은 당시의 국제관계를 밝혀 주는 단서가 된다. 야국 왕이 왜왕이라고 하면 왜국에서 신라에 왕녀를 공녀(貢女)로 바친 것이 되고, 그와 같은 공녀를 신하의 첩으로 삼도록 한 것을 볼 수 있다. 이는 신라와 왜국이 어떠한 관계에 있었는지를 보여 주는 한 단면임에 틀림없다. 설령 문노의 어머니가 야국 왕의 왕녀인 공녀가 아니더라도 그와 같은 관계를 하나의 가능성으로 밝힌 것은, 당시 신라인들이 신라와 왜 사이에 실제로 있었던 관계를 밝힌 것이 틀림없다.

102) 당시 신라의 세력은 가야 소국들을 남ㆍ북으로 나눌 정도였음을 잘 보여 준다.

103) 건복(建福) 2년(585)이 되면 시간적으로 너무 늦다. 따라서 건복 2년은 건원(建元) 2년 (537) 법흥왕 24년이 타당하다.

104) 불신지신(不臣之臣)은 신하로 여기지 않는 신하를 의미한다. 사다함이 문노를 생각하는 모습이 흥미롭다.

105) 일정한 소속 없이 필요에 따라 아군을 지원하고 적군을 공격하는 군대. 또는 일정한 부서를 맡지 못하고 대기하고 있는 사람.

106) 골품제 사회에서 모계가 가지는 의미를 읽을 수 있다.

107) 삼국 통일의 대업이 문노의 화랑도가 가지고 있던 사풍(士風)에 뿌리를 두고 있다는 사실은, 비록 『화랑세기』에는 화랑도의 활동으로 그와 같은 내용이 구체적으로는 나타나 있지 않으나, 화랑도가 중요한 역할을 하였음을 의미한다.

108) 골품제 신분의 진골 신분을 가리킨다.

109) 진골과 같은 신분은 아니지만 세력을 갖고 있고, 문노와 같은 아찬 이상의 관등을 갖가 되면 골품을 얻어 진골로 될 수 있는 세력을 가리킨다.

110) 신부늘 논하지 않고 위품을 논한 것을 일정한 위품을 갖게 되면 신분을 상승시킬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헤아려진다. 특히 삼국 통일 이전 골품제 하에서는 문노의 예와 같이 아찬 이상의 일정 관위에 오르면 골품을 얻게 되어, 진골이 될 수도 있었다는 것은 중요한 의미가 있다. 중ㆍ고 시대는 골품 신분으로 모든 신라인을 편제하지 못하고, 그와 같은 경우도 있었음을 알 수 있다.

111) 금강은 태종무열왕 2년(655) 정월에 이찬(伊湌)으로 상대등(上大等)이 되었다(『삼국사기』5, 신라본기 5, 태종무열왕 2년 춘정월). 그리고 태종무열왕 7년 정월에 세상을 떠났는데, 금강의 뒤를 이어 이찬(伊湌) 김유신을 상대등으로 임명하였다.(『삼국사기』5, 신라본기 5, 태종무열왕 7년 춘정월). 상대등은 군신회의(群臣會議)인 대등회의(大等會議)의 의장으로 가장 높은 관직이다.

112) 이는 아찬이 되어 윤궁과 같은 진골 신분이 된 것을 의미한다. 중고 시대에 골품 신분제의 운용 실상을 볼 수 있다. 당시 모든 사람이 골품을 가졌던 것은 아니나, 공을 세워 아찬의 관등을 갖게 되면 골품을 얻었다는 사실은 골품제를 이해하는 데 중요한 의미가 있다. 삼국 통일 이후에는 신라인들이 골품 신분으로 편제되어, 신분적인 유동성이 크게 줄어든 것이 아닌가 한다.

113) 포석정이 포석사와 관계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 포석사에는 왕들이나 문노와 같은 중요한 사람들의 화상 등이 있음이 틀림없다. 『삼국사기』12, 신라본기 12 경애왕 4년 9월에는 견훤이 고울부(영천)에 침입하였는데, 겨울 11월에 왕경으로 쳐들어온 것으로 나오고 있다. 그 때 경애왕은 비빈(妃嬪) 종척들과 함께 포석정에 가서 잔치를 베풀고 논 것으로 되어 있으나 이는 기록의 잘못일 것이다. 견훤이 가까이 쳐들어와 있는 상황에서 포석사에 나아가 나라를 위하여 제사를 지내고 빌었던 것이 아닌가 여겨진다.

114) 관위를 각간으로 추증하여 올린 것은 그 일족들에게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생각된다.

115) 화랑들을 모신 제단이 아닌가 생각된다.

116) 신궁의 기능 중 왕이 아닌 문노와 같은 사람을 위한 대제를 지낸 것을 볼 수 있다.

117) 또는 “낭주 또한 이 해에 공을 따랐다. 상선(上仙)은 공보다 10살이 적었다.”고 할 수도 있으나, 갑자기 상선보다 10살이 적었다는 사실이 나오는 이유가 이해하기 어려워 위와 같이 해석하였다.

118) 신라의 승려. 진평왕 7년(585), 중국 진(陳) 나라에 들어가 불법(佛法)을 구하고, 602년에 귀국하였다. 왕이 그의 계형(戒行)을 존경하여 대덕(大德)으로 삼았다.

119) 중국 삼국 시대 위(魏) 나라 사람으로서 죽림 7현의 한 사람. 사마의(司馬懿)의 종사중랑(從事中郞). 봉은 관내후(關內候), 뒤에 소(昭)의 대장군, 종사낭중. 보병주(步兵廚)에 술 3백 석이 저장되었다는 소문을 듣고 보병 교위로 자원할 만큼 술을 좋아하였다고 한다.

120) 전해지고 있는 9세 풍월주 비보랑의 별전에는 황탄(荒誕)한 것이 많아 기록하지 않는다고 한 것은 『화랑세기』가 믿을 수 있는 자료를 토대로 작성된 것을 보여 준다.

121) 고대 5례 중의 하나. 신을 제사하는 예(禮)를 의미한다.

122) 정처가 아닌 부처가 흥미롭다.

123) 풍류접(風流蝶)은 미실과 미생의 집안이 대원 신통으로, 왕의 혼인 대상을 배출한 집안의 유풍으로 갖고 있음을 말하는 것으로 생각된다.

124) 무력(武力)의 아들이자 김유신의 아버지. 숙흘종의 딸 만명(萬明)과 혼인하여 유신을 낳았다.

125) 10세 풍월주인 미생이 재위하고 있을 때 화랑도는 5개의 파로 나뉘었다.
125) 10세 풍월주인 미생이 재위하고 있을 때 화랑도는 5개의 파로 나뉘었다.
     1. 통합원류(통합파) : 임종․대세․수일 등이 중심. 귀천을 가리지 않고 인재 등용하여 국력을 강하게 하려는 파로 문       노파 중 가장 용맹한 자들이며, 하종이 재주가 없다고 하고 미생공에게 불복하였으나 미생공이 이를 제압하지 못       함.
     1. 통합원류(통합파) : 임종․대세․수일 등이 중심. 귀천을 가리지 않고 인재 등용하여 국력을 강하게 하려는 파로 문       노파 중 가장 용맹한 자들이며, 하종이 재주가 없다고 하고 미생공에게 불복하였으나 미생공이 이를 제압하지 못       함.
     2. 미실일파 : 하종․구륜공 등이 중심. 대원 신통인 자를 받들려고 하는 파.
     2. 미실일파 : 하종․구륜공 등이 중심. 대원 신통인 자를 받들려고 하는 파.
     3. 문노일파 : 보리랑․숙리부 등이 중심. 진골 정통을 받들려는 파로 지소태후의 명을 따르고 가장 권력이 많아 옛           규정을 지키려는 파. 문노가 세종에게 충성을 바쳤기에 하종과는 다투지 않았음.
     3. 문노일파 : 보리랑․숙리부 등이 중심. 진골 정통을 받들려는 파로 지소태후의 명을 따르고 가장 권력이 많아 옛           규정을 지키려는 파. 문노가 세종에게 충성을 바쳤기에 하종과는 다투지 않았음.
     4. 이화류 : 정숙태자를 풍월주로 삼고 원광을 부제로 삼으려는 파. 문노정파 및 통합파 중 혼성된 자들로 이루어짐.
     4. 이화류 : 정숙태자를 풍월주로 삼고 원광을 부제로 삼으려는 파. 문노정파 및 통합파 중 혼성된 자들로 이루어짐.
     5. 가야파 : 천주공을 풍월주로 하고 서현랑을 부제로 삼으려는 파. 통합파 중의 가야파.

126) 여기서 말하는 선문(仙門)은 화랑도와 관련된 것이고, 도교 등과는 관계가 없다.

127) 하늘의 간사한(간음할) 별을 의미한다.

128) 황후 또는 어머니의 친정 친척을 의미한다.

129) 『삼국사기』38, 잡지 7에 집사성(執事省)은 본명이 품주(稟主)인데 혹은 조주(祖主)라한다 하였다. 조주라 부른 시기를 찾으면 『화랑세기』의 신빙성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130) 조부는 진평왕 6년(584)에 설치되었는데 진덕왕 5년(651)에 令 2인을 두었다.(『삼국사기』38, 잡지 7, 직관 상)

131) 『삼국사기』직관 상의 조부조에는 조부의 경이 될 수 있던 관위는 병부대감과 같았다고 하는데, 병부대감은 ○○에서 아찬까지로 되어 있다. 병부대감이 될 수 있던 하한 관위는 기록이 탈락되어 있으나, 집사성의 차관인 전대등의 관등이 나마에서 아찬까지였던 것으로 보아 나마 였다고 생각된다. 따라서 대나마의 관등을 가지고 당두가 조부의 경이 되어 문제가 없다.

132) 진평왕 6년(584)에 설치된 것으로 나오고 있다. 조부의 경은 2인이었는데 문무왕 15년(675)에 1인을 더하였다. 이에 당두가 경일 때는 2인의 경이 있었고, 그 중 한자라를 우경이라고 한 것을 알 수 있다. 이는 다른 관부의 복수 관직명이 어떠한 것인지 짐작할 수 있게 한다. 미생(550-609)은 585년에 10세 풍월주가 되었고, 588년에 물러났다. 이에 미생이 풍월주의 지위를 물러난 이후 언제인지는 알 수 없으나, 조부의 영이 되었다는 사실은 문제가 없다.

133) 진평왕 6년(584)에 설치된 것으로 나오고 있다. 조부의 경운 2인이었는데 문무왕 15년(675)에 1인을 더하였다. 이에 당두가 경일 때는 2인의 경이 있었고, 그 중 한 자리를 우경이라고 한 것을 알 수 있다. 이는 다른 관부의 복수 관직명이 어떠한 것인지 짐작할 수 있게 한다. 미생(550-609)은 585년에 10세 풍월주가 되었고, 588년에 물러났다. 이에 미생이 풍월주의 지위를 물러난 이후 언제인지는 알 수 없으나, 조부의 영이 되었다는 사실은 문제가 없다.

134) 중국 전한(前漢)의 정치가로, 처음 항우(項羽)를 섬겼으나 후에 한 고조 유방(劉邦)을 섬겨 도위가 되었고, 여태후(呂泰后)가 죽은 후 주발(周勃)과 힘을 합하여 여씨 일족의 반란을 평정하였다.

135) 묘도궁주는 옥진의 딸이다.

136) 미생이 있어야 한다.

137) 색공지신(色供之臣)은 묘도와 삳의 집안이 왕에게 색을 바치는 집안이었음을 잘 보여준다. 이는 현재의 관점에서 보면 이해가 가지 않는 것이 사실이다. 신라 시대의 담론 가운데 우리가 이해하기 어려운 것들이 있다는 실례라 하겠다.

138) 부부가 사이가 극히 좋은 것을 의미하고 부부가 죽은 뒤에 같은 구덩이에 묻힌다는 뜻이다.

139) 가까이 있어 시중드는 여자 종. 여기서는 사도를 도와 왕을 모시는 것을 말한다.

140) 사지는 관위로, 보수를 주는 기준이다. 3살인 하종에게 17등 중 13등인 사지를 준 것은 의미가 있다. 하종은 진골 신분을 가졌다고 생각되는데, 진골이 어떤 관등부터 갖게 되는지를 시사하고 있다.

141) 구체적으로 무슨 관직인지 알 수 없으나, 내성(內省)의 장인 사신(私臣)이 아닌가 한다.

142) 태자, 왕자, 전군으로 이어지는 왕의 아들들에 대한 위계가 나타나 있다.

143) 어디인지는 알 수 없으나 안압지 근처의 궁이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144) 병부령은 법흥왕 3년(516)에 1인이 설치되었고, 진흥왕 5년(544)에 1인을 더하였으며, 태종왕 6년(659)에 1인을 더하였다. 이 때는 병부령이 2인이 있었던 시기로, 각기 우령과 좌령이었음을 알 수 있다.

145) 미치광이가 되는 병이나 풍병(風病)을 뜻하는데 풍병이었을 것으로 여겨진다.

146) 이들은 왕을 모시는 여자들로, 각기 궁을 가지고 있었던 것을 보여준다.

147) 전생(과거)ㆍ현생(현재)ㆍ후생(미래)를 뜻한다.

148) 진지왕을 의미한다.

149) 『삼국사기』4, 신라본기 4에 진지왕 원년(576) 이찬 거칠부(居柒夫)를 상대등으로 삼아 국사를 맡겼다 하였다.

150) 뭇 사람들의 촉망, 뭇 사람들로부터 받는 신용과 인망을 의미한다.

151) ‘거칠부’는 황종(荒宗)의 향음이다. 오기공(吳起公)이 향음으로 작성한 화랑의 세보(世譜)를 김대문이 한자로 『화랑세기』를 지으면서 이곳에서는 향음 ‘거칠부’를 그대로 둔 것을 볼 수 있다.

152) 진골 정통과 대원 신통을 어이 나가는 구조를 보여 준다. 조(祖)는 진골 정통과 대원 신통의 시작이며 근본 기준이 되고, 종(宗)은 살아 있는 사람들의 기준점이 된다.

153) 여기서 말하는 양골은 진골 정통과 대원 신통을 가리킨다.

154) 24대 진흥왕의 왕이 사도 부인을 말한다.

155) 만호태후는 진평왕의 어머니이고 동륜태자의 부인이다.

156) 25대 지지왕의 왕비이다.

157) 나(予)는 『화랑세기』를 저술한 김대문을 가리킨다.

158) 진흥ㆍ진지ㆍ진평의 세 왕을 모신 것을 뜻한다.

159) 화랑도가 불교와 관계를 갖게 된 것은 신라의 불교 수용과 확장에 중요한 영향을 미쳤다고 보아야 한다.

160) 신궁에는 화상, 신상 등이 있었던 것이 확인된다.

161) 『화랑세기』는 이처럼 처첩의 구별이 분명하다.

162) 숙명은 진흥왕과 사이에 정숙태자를 낳았고, 이화랑과 사이에서 원광과 보리공을 낳았기에 보리공과 정숙태자는 아버지가 다른 즉 씨 다른 형제가 된다.

163) 진골 정통과 대원 신통을 가리킨다.

164) 모도(母道)는 잘 알 수 없으나, 성호(成好)하여 남녀 관계를 갖고 어머니가 되는 것을 뜻하는 것 같다.

165) 당시 첩이 될 수 있는 조건을 볼 수 있다.

166) 『삼국사기』46, 열전 6의 뒷부분에 김대문은 본래 신라의 귀문 자제이고 성덕왕 3년(704)에 한산주 도독이 되었으며, 전기 몇 권을 지었는데, 『고승전』, 『화랑세기』, 『악본』, 『한산기』가 아직도 남아 있다 하였다. 이에 『고승전』, 『화랑세기』등의 책들이 『삼국사기』편찬 당시까지 남아 있었던 사실을 확인 할 수 있다.

167) 숙명은 진흥왕의 왕비인데, 이화랑을 사랑하여 그 지위를 버린 것을 보여 준다. 숙명은 골품을 초개와 같이 버리고 이화랑과 함께 출궁을 하였다. 진흥왕의 왕비였던 숙명은 성골이 분명하다. 그런데 골품을 버리고 출궁을 한 것은 성골 신분을 버림을 뜻한다. 그리고 당시 성골들이 3궁으로 이루어진 왕궁에 거주한 집단인 것을 볼 수 있다.

168) 둘 다 이리로, 랑(狼)은 앞다리가 길고 뒷다리가 짧으며, 패(狽)는 앞다리가 짧고 뒷다리가 길다. 둘이 나란히 걷다가 서로 떨어지면 넘어지므로, 당황함을 나타내는 말로 쓴다. 도중에 실패하거나, 일이 뜻대로 되지 않아 몹시 딱한 형편임을 뜻한다.

169) 여기서 말하는 골품은 성골과 진골을 가리킨다.

170) 아양을 부려 사랑을 받은 첩

171) 남의 위급함을 구해 주는 의협스러운 풍채.

172) 득골품(得骨品)은 당시 골품제 하에서 신분 상승이 가능했음을 잘 보여 준다.

173) 용춘공을 가리킨다.

174) 신라 관위 중 15등은 대오(大烏), 또는 대오지(大烏知)이고, 16등은 소오(小烏)또는 소오지(小烏知)인데 여기소는 ‘오지(烏知)’로 나오고 있어 어느 것인지 알 수 없다. 만일 『삼국사기』를 보고 『화랑세기』를 위작하였다면 대오와 소오 중 하나를 기록 하였을 것이나, 그렇지 않음을 주목한다.

175)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의 기록은 용춘과 용수를 동일인으로 보고 있으나, 『화랑세기』를 통하여 형제임을 알 수 있다.

176) 용봉의 자태요. 태양의 위용(龍鳳之姿 天日之表)은 임금의 인상(人相)을 의미한다.

177) 진평왕이 세상을 떠났을 때 성골 집단에는 아들이 없었다. 따라서 천명과 선덕이 한대에 한하여 성골 신분으로 왕위계승권을 가졌음을 잘 보여 준다.

178) 당시 성골 집단은 왕궁인 3궁에 거주하였고, 출궁하면 신분적인 지위를 유지할 수 없었다고 생각된다. 진평왕의 딸이며 선덕왕의 언니인 천명이 출궁하면서 왕위를 포기했음을 알 수 있다. 이 때, 천명의 신분은 성골에서 진골로 되었을 것이다.

179) 진평왕의 왕비. 선비(先妃) 마야부인이 죽은 후 진평왕의 비가 되었다.

180) 『삼국사기』5, 신라본기 5 선덕왕 원년 2월조에 대신 을제에게 ‘총지국정(摠持國政)’토록 한 것으로 나와 있다.

181) 신라 진덕여왕 때 사용한 연호.

182) 태종이 즉위하며 용춘을 갈문왕으로 추존한 사실이 『화랑세기』에 나오고 있어 중요한 자료가 된다.

183) 『三國遺事』奈勿王 一作 那密王 金堤上 조에는 …至望德寺門南沙上 放臥長號

184) 화랑도와 불교.

185) 7세 풍월주 설원랑을 말한다.

186) 『삼국유사』를 보면 진덕왕대에 알천공, 임종공, 술종공, 호림공(虎林公), 염장공, 유신공의 6인이 남산 오지암에서 국사를 논의한 것으로 나온다. 그런데 『화랑세기』에는 호림공이 스스로 무림거사(茂林居士)로 바꾸었으며, 보종공을 포함하여 칠성우를 이룬 것으로 되어 있다. 이로 볼 때 『삼국유사』보다는 『화랑세기』의 기록이 역사적 사실을 잘 전하는 것이 분명하다.

187) ‘天日之表’는 임금의 인상人相으로 김유신에게 그 같은 모습이 있었다고는 하나 해석을 달리하였다.

188) ‘五東’은 ‘吾東’의 오자로, 우리 동방 즉 신라를 뜻하는 것으로 생각된다.

189) 『삼국유사』에는 세종(世宗) 각간, 무도(武刀) 각간, 무득(武得) 각간을 낳았다 하였고, 『삼국사기』에는 김구해(金仇亥)가 노종(奴宗), 무덕(武德), 무력(武力)을 거느리고 항복한 것으로 나오고 있다. 『화랑세기』에는 무력(武力), 무덕(武德)이 나오고 있다. 이에 『삼국유사』의 기록에 문제가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삼국유사』에 나오는 장자인 세종(世宗)은 6세 풍월주인 세종(世宗)과는 다른 인물임에 틀림없다. 풍월주 세종은 지소태후와 태종공(苔宗公)의 아들이다.

190) 『삼국유사』가락국기에는 ‘마품麻品’이라 하였다.

191) 진흥왕의 왕비 사도태후가 25대 진지왕을 폐위시키고 26대 진평왕을 즉위케 하여 정권을 장악한 것을 말한다.

192) 옥새를 관장하는 임무를 가졌던 것으로 생각된다.

193) 政堂은 정사당政事堂을 의미한다.

194) 정사당에 임금과 신하들 간에 거리를 두기 위한 장막이 있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195) 백이(白荑)는 깨끗한 새 싹과 같은 손을 가리킨다. 이지(荑指)는 작고 얌전한 손가락을 뜻한다.

196) 중국 전국 시대의 명의(名醫)를 의미한다.

197) 적송자(赤松子). 중국 전설 시대 선인(仙人)의 이름, 신농(神農) 때의 우사(雨師)로서 후에 곤륜산에 입산하여 선인이 되었다고 한다.

198) 부계와 모계라는 용어는 『화랑세기』에 있는 것인지, 필사자가 사용한 용어인지 확인 할 길이 없다.

199) 이 기록은 필사본 『화랑세기』의 본문 위에 기록된 것으로, 원본 『화랑세기』의 내용이 더욱 자세한 것일 가능성을 말해 준다

200) 방사(房事)로서 침실 안에서 벌어지는 일, 규중의 비밀스런 일, 남녀가 성교하는 일 등을 의미한다.

201) 이찬 칠숙은 진평왕 53년(631) 5월에 아찬 석품(石品)과 함께 반란을 꾀하였다. 그러나 사전에 발각되어, 동시(東市)에서 목을 베이는 형을 받았다.

202) 17세 풍월주인 염장공은 선덕왕(632-647)이 즉위하자 조부의 령(令)으로 되었는데 조부의 령은 2인인데 진평왕 6년과 진덕왕 5년에 설치된 것을 볼 수 있다. 이제 선덕왕대에는 좌령・우령의 구분이 없었던 것을 알 수 있다.

203) 당시 정치 지배 세력들의 경제적 기반을 마련하는 내용을 볼 수 있다.

204) 『삼국유사』 1, 기이 2, 진한 조에 부유한 큰 집을 말하는 35 금입택 중에 수망택이 있다.

205) 군(君)은 풍월주를 가리킨다.

206) 원래 ‘宝良宮主’라고 된 것을 필사자가 ‘宝羅宮主’로 수정하였다.

207) 선덕왕 11년(642), 백제군이 대량주(大良州)를 함락할 때 남편을 따라 죽은 품석의 부인(『삼국사기』41, 열전 1, 김유신 상).

208) 원래 ‘宝良宮主’로 되어 있는 것을 필사자가 ‘宝羅宮主’로 고쳤으나 고친 것이 틀렸다고 생각되어 원래 이름을 그대로 기록하였다.

209) 원래 ‘禮元公’으로 되어 있는 것을 후에 누군가 ‘體元公’으로 바꾸었으나, ‘禮元公’이 맞는 것으로 생각되어 원래대로 기록하였다.

210) 보리조(菩利祖)의 조가 할아버지이면 이 책의 필자는 오기공(吳起公)이 되고, 증조를 칭한다면 김대문(金大問)이 된다.

211) 『삼국사기』47, 열전 7, 김영윤(金令胤) 조에 김영윤의 아버지는 급찬 반굴이고, 할아버지는 흠춘 (또는 흠순)이었다고 나와 있다.

212) 원래 ‘禮元公’으로 필사한 것을 ‘體元公’으로 고쳤으나, ‘禮元公’이 맞다.

213) 이화랑의 아들이 보리공이고, 보리공의 아들이 예원이다.

214) 글자를 읽을 수 없으나 벌을 주지 않겠다는 의미는 분명하다.

215) 1세 풍월주 위화랑, 4세 풍월주 이화랑, 12세 풍월주 보리공, 20세 풍월주 예원으로 이어지는 풍월주의 가문 출신을 뜻한다.

216) 예원공에게 청탁을 해 달라고 염장공을 조르는 것을 가리킨다.

217) ‘如漆’은 사랑이 너무 깊어 뗄 수 없는 지경에 이른 것이다.

218) 화랑의 부제를 의미한다.

219) 화랑을 물러나 병부에 들어가는 것은 중요한 의미가 있다.

220) 원래 필사본에는 ‘衿荷臣’으로 되어 있는 것을 후에 ‘內省私臣’으로 고쳤다.

220) 천성을 기르고 타고난 진심을 기르는 것을 의미한다.

221) 종실 여자 중에는 골품이 있었음을 의미한다.

222) 춘추공을 가리킨다.

223) 혼도(婚道)의 구체적인 내용 중 문제로 삼은 것은 동기(同氣)가 상합(相合)하는 풍습으로, 근친혼임을 알 수 있다(22세 풍월주 양도공전 참조).

224) 『삼국사기』41, 열전 1 김유신 상에 의하면 신라인들이 스스로 소호금천씨(少昊金天氏)의 후손이라 하였다.

225) 본서에 나타나는 신라와 가야의 건국시기가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의 건국연대와 같은 것으로 알려져 있었음을 볼 수 있다.

226) 기신은 한 고조의 신하인데, 고조가 하남성(河南省) 영양(榮陽)에서 항우의 군사에게 포위되었을 때 자기를 희생하여 그를 구해 낸 사람이다. 고조의 수레에 타고 초군(楚軍)을 속여, 마침내 고조를 대신하여 죽었다.

227) 『삼국사기』에는 김춘추가 당에 다녀온 것은 진덕왕 2년(648)이었기에, 예원이 품주로 있었던 시기는 648년부터 2년간이었다. 그런데 『삼국사기』직관지에, 집사부는 본래 품주였는데 651년 집사부로 고친 것으로 되어 있다. 따라서 예원이 품주로 있었던 시기는 『삼국사기』의 기록과 어긋나지 않아 『화랑세기』의 신빙성을 확일 할 수 있다.

228) 집사부의 장은 중시(中侍)였는데 대등(大等)이라고 한 것은, 단정하기는 어려우나 당시 각 행정 관부의 장들이 대등 회의의 구성원이었기 때문으로 생각된다.

229) 『화랑세기』를 원래 쓰기 시작한 오기공은 적어도 이 부분까지는 직접 기록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230) 신라 선덕여왕 때 사용하던 연호.

231) 필사본에서는 원래 ‘35’로 된 것을 ‘36’으로 고쳤다.

232) 야명이 문무제를 섬겨 궁주가 된 것을 통해 당시 왕을 모시는 여자들 가운데 독자적으로 궁을 갖는 궁주가 나왔음을 알 수 있다.

233) 김춘추와 문명황후 사이에 출생한 아들 가운데 ‘仙元’ 혹은 ‘幢元’(처음 幢元으로 필사했다가 仙元으로 고침)이라는 이름이 기록에 나오지 않아 문제가 된다(『삼국유사』1, 기이 2, 태종춘추공조 참조). 『화랑세기』에 문명태후가 낳았다는 것으로 미루어, 선원의 아버지는 김춘추가 아님을 알 수 있다. 한편, 26세 풍월주 진공(眞功)조에는 당원이 보룡의 아들이라 하였다.

234) 자눌이 왕비가 되어 입궁하여 ‘자의’라고 한 것은, 당시 왕비들이 각기 궁을 갖게 되었고 그에 따라 이름을 붙인 것을 의미한다.

235) 대아찬 순원(順元)은 효소왕 7년 당원(幢元)의 뒤를 이어 중시가 되었다(『삼국사기』8, 신라본기 8, 효소왕 7년.)

236) 선원은 신문왕 10년(690)에 중시가 되었다(『삼국사기』8, 신라본기 8, 신문왕 10년).

237) 당원은 효소왕 5년(696) 중시가 되었는데, 7년(698) 대아찬 순원(順元)이 중시가 될 때 까지 재임하였다(『삼국사기』8, 신라본기 8, 효소왕 5년, 7년).

238) 임금이 신하에게 물건을 내리는 것을 의미한다.

239) 원래는 글자를 읽ㅇ르 수 없으나 사랑(好)을 한 것으로 볼 수 있다.

240) 원래는 5살이 아니었으나 후에 수정된 것이다.

241) 아버지의 이야기를 드러내지 않은 것을 말한다.

242) 풍월주의 처를 가리킨다. 나름대로 화랑도와 관련된 임무가 있던 것이 분명하다.

243) 원래는 34살로 되어 있는데, 33살로 고쳤다.

244) 『삼국유사』2, 기이 2, 효소왕대 죽지랑조에 조정(朝廷)의 화주(花主)가 나오고 있다. 이것을 정부의 관리로 알았는데, 『화랑세기』에 따르면 풍월주의 처임을 알 수 있다.

245) 화랑도 조직 중, 화랑이 아닌 낭도 중 우두머리를 낭두라고 하였다. 그들은 일정한 세력 집단을 이루어 화랑도의 낭정에 영향을 미치는 등, 점차 그 지위를 확대해 나갔다.

246) 화랑이 속한 선문(仙門)과는 달리 낭도들이 속한 곳이다.

247) 화랑도의 연령에 따른 조직을 알 수 있다. 그 중 동도는 아직 어려 군대에 갈 나이가 아니었다고 여겨진다. 그에 비하여 평도와 대도는 군대에 나갈 수 있었던 것을 알 수 있다. 그리고 30살이 넘으면 화랑도 활동을 공식적으로 마친 것도 확인된다.

248) 향리의 장은 촌락의 차촌주 또는 진촌주가 된 것을 의미할 수 있다(이종욱, “南山新城碑를 통하여 본 新羅의 地方統治體制”,『歷史學報』64,1974, pp. 49-67).

249) 화랑의 아이를 갖게 되는 것을 의미한다.

250) 화랑을 의미한다.

251) 봉옥화와 봉로화를 의미한다.

252) 서민은 평인ㆍ백성을 의미하는 것으로 여겨지며, 평인ㆍ백성의 여자들이 유화가 되어 낭문(郎門)에 들어간 것이 확인된다.

253) 선종(仙種)을 낳은 여자에 대한 처벌 규정은 일종의 특권을 부여한 것으로, 선종(仙種)의 지위를 유지하기 위한 장치였다고 생각된다.

254) 염장공을 가리킨다.

255) 관계를 맺었던 화랑을 가리킨다.

256) 22세 풍월주인 양도공 대에 이르러 화랑도의 조직에 문제가 생기기 시작했음을 볼 수 있다.

257) 양도의 어머너가 양명이고, 군관의 어머니가 석명인데, 양명과 석명의 어머니는 보명이다. 양명의 아버지는 진평왕이고, 석명의 아버지는 진지왕이다.

258) ‘嫂’는 형수이나 우리 나라에서는 부인의 뜻으로도 쓰인다.

259) 『삼국사기』6, 신라본기 6, 문무왕 10년 정월에 당 고종이 흠순은 환국시키고, 양도는 잡아 가두어 원옥(圓獄)에서 죽었다 하였다.

260) 이 부분은 필사본 여백에 추기(追記)되어 있다.

261) 도(導)에는 이끌, 인도할, 통할, 다스릴, 열어주 등의 뜻이 있다.

262) 천리마로서 자질이 뛰어난 소년을 가리킨다.

263) 내진연(內進宴). 내빈을 모아서 베푸는 진연(進宴).

264) 썩 뛰어난 미인을 의미한다.

265) 폐신의 원래 뜻은 아첨하여 임금의 신임을 받는 신하이나, 여기서는 그 의미가 다소 다르다.

266) 풍월주를 가리킨다.

267) 원래의 필사본에는 ‘長’으로 되어 있던 것을 ‘令’으로 수정하였으나, 음성서에는 령(令)이 없었다. 따라서 필사본을 수정한 사람이 신라사에 대한 지식이 없었던 것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삼국사기』38 직관 상에는 음성서의 장(長)을 신문왕 7년(687)에 경(卿)으로 고친 것으로 나오고 있어, 『화랑세기』가 적어도 687년 이전에 저술되었음을 알 수 있다.

268) 제비의 별칭 또는 학의 별칭이다.

269) 천광고의 어머니인 천장(天長)의 오빠 염장공을 가리킨다. 그러므로 염장공은 천광공의 외숙부가 된다.

270) 화랑도의  군사적인 임무가 커지고, 낭도들이 병부로 들어가는 것을 볼 수 있다.

271) 필사본에는 ‘毗雲’으로 되어 있으나, 『삼국사기』5, 신라본기 5 선덕왕 16년조에 나오는 것과 같이 ‘毗曇’으로 바꾸었다.

272) 24세 풍월주인 천광공을 가리킨다.

273) 『삼국사기』5, 신라본기 5 선덕왕 5년 춘정월 조에 이찬 수품을 상대등에 임명한 것으로 나오고 있다.

274) 형을 친하게 부르는 말이다.

275) 화랑이 아니라 풍월주가 된 것을 뜻한다. 이 기록은 필사자에 의하여 작성된 것으로 원본 『화랑세기』에 있었는지 알 길이 없다. 만일 원본에 있었다면 필사본 『화랑세기』는 원본을 다시 발췌한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276) 소명 전군은 무열왕의 태손으로, 문무왕의 아들이고, 문무왕의 뒤를 이어 왕위에 오른 신문왕이다.

277) 필사본에는 딸이라는 기록이 없으나 후에 ‘女(次〇)’를 추기(追記)하고 있다. 원래 필사본에 ‘女’가 빠진 것은 잘못이다.

278) 32대 효소왕이다.

279) 順元일 가능성이 있다.

280) 시위 삼도는 진덕왕 5년에 설치하였는데, 그 장은 감(監)이었다. 그러다가 신문왕 원년에 감을 파하고 장군을 두었다(『삼국사기』40, 잡지 9, 직관 하, 무관).

281) 내성(內省)에서 관장하던 3궁 중의 한 궁(『三國史記』39, 잡지 8, 직관 중, 내성조 참조)으로, 현재의 월성을 가리킨다.

282) 직접 거느린 부하, 손 아래 병대(兵隊).

283) 낭도와 병부의 관계가 깊었던 것을 알 수 있다.

284) 이후 화랑의 대표가 되었던 풍월주는 폐지되고 국선이 된 것을 알 수 있다.

285) 오기공은 황종(荒宗) 대신에, 우리 이름인 거칠부(居柒夫) 등으로 인명을 표기한 것을 뜻한다.

286) 오기공이 『화랑세기』를 저술한 목적이 화랑의 세보를 기록하는 데 있었음을 알 수 있다.

287) 김대문을 가리킨다.

288) 화랑도의 조직, 곧 화랑도의 편제, 화랑, 낭두, 낭도의 조지과 구성 등을 의미한다.

289) 설화랑의 운상인, 문노의 호국선 등의 계통과 진골정통, 대원신통, 가야파 등의 파맥, 그리고 미생전에 나오는 화랑도의 파 등을 가리킨다.

290) 오기공의 파는 정(正)이고, 흠돌의 난에 가담한 화랑도의 파는 사(邪)에 해당한다.

291) 선사(仙史)는 화랑들의 역사일 뿐 도교 등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95  마한기(馬韓紀)  성미경 05·09·28 2894
94  번한기(番韓紀)  성미경 05·09·28 2613
93  부여기(夫餘紀)  성미경 05·09·28 2805
92  발해기(渤海紀)  성미경 05·09·28 2524
91  고구려기(高句麗紀)  성미경 05·09·28 3003
90  신라기(新羅紀)  성미경 05·09·28 2597
89  백제기(百濟紀)  성미경 05·09·28 2811
88  단군 조선 47대 제호 분석  성미경 06·07·17 2782
87  화랑세기(1세 풍월주 위화랑 ~ 8세 풍월주 문노)  성미경 09·09·03 5359
86  화랑세기(9세 풍월주 비보랑 ~ 15세 풍월주 유신공)  성미경 09·09·03 4210
85  화랑세기 (16 풍월주 보종공~22세 풍월주 양도공)  성미경 09·09·03 3316
84  화랑세기(23세 풍월주 군관공~32세 풍월주 신공)  성미경 09·09·03 2864
 화랑세기-발문  성미경 09·09·03 2846
공지  규원사화 ,배달전서 책입니다. 3  역사 09·10·27 5149
공지  부도지 .한단고기 책입니다. 6  역사 09·10·27 5977
80  규원사화 책입니다.배달전서 책입니다. 1  역사 09·11·03 2776
79  부도지 책입니다.한단고기책입니다. 1  역사 09·11·03 2995
공지  한단본기 책입니다. 3  역사 09·11·06 5520
공지  천부경과 삼일신고 책입니다. 6  역사 09·11·06 6538
76  격암유록&개천록 책입니다.  역사 09·11·06 3183
75  천부경과 삼일신고 책입니다.  역사 09·11·06 2590
1234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