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정신세계 나눔터


한국인의 하나복본 3
 알자고    | 2019·11·26 17:01 | 조회 : 19

하나의 용어..


하나님 용어[편집]

용어[편집] 일반적으로 세상을 창조한 창조주를 지칭하는 말로서, 유대교에서는 유일신(여호와)는 성부 하나님만을 가리키는 반면, 현대의 주류 기독교에서 하나님은 성부 하나님, 성자 예수, 성령 보혜사 이 셋을 가리킨다. 그러므로 한국이슬람교의 꾸란 해설본에서도 알라를 "하나님"으로 호칭하고 있다.[4] [5] 그러나 이슬람교에서는 오로지 아랍어로 쓰인 '꾸란'만을 인정하므로, 한국이슬람교에서 '하나님'은 영어의 'God'에 해당하는 한국 교계의 호칭이다.[6] 이와 비슷한 양상으로 이집트, 레바논, 이라크, 인도네시아 등에서 쓰이는 "알라"라는 표기는 이슬람 탄생 이전부터 쓰여왔던 용어이자 기독교에서의 신을 지칭하기도 한다.[7]


하나님 정의하고 용어(말의 쓰임)이라고 했습니다. 말씀은 말과 쓰임(用)입니다. 말(言)은 로고스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말"이라고 하는 어원은 바로 마의 ㄹ로 이는 마고(삼신)의 진리라고 한다가 말의 어원입니다. 말은 言으로 알 주(`)의 三(삼위일체) 입(ㅁ)로 바로 삼위일체 하나님 입이 말이라는 뜻입니다. 씀은 語로 말을 우리로 한다함은 쓰임입니다. 吾라고 하는 것은 우리의 말, 즉 삼위일체 하나님의 말을 우리말로 쓴다는 쓰임(用)이 됩니다. 가르침으로 교입니다. 언어는 진리의 쓰임으로 바로 로직이라고 하는 논리가 있는데 이는 진리인 말의 해석, 가림으로 이 땅에서 무조건 쓰는 것이 아닌 말(진리, 로고스)로 이를 풀어야 한다. 그것이 줄로 씀이고 쌈이다.


이 말을 먼저 쓴 이유는 용어란 정의, 진리에서 논리(로직)로 이야기를 해야 합니다. 그러나 그 내용이 바로 개신교의 종교교리가 된다, 아니면 하나는 일반 신칭으로 개신과 같은 아무신이나 이야기하는 신칭이다. 그러니, 한국이슬람교에서도, "알라"를 "하나님"으로 한다. 이 두 종교의 공통점은 모두 아브라함계 종교로 유대교와 기독교 그리고 이슬람교는 아브라함의 종교들이라고 하는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유일신, 신이 있는데 창조주다. 엘은 아랍어로 신(神)이라고 신칭으로 이스라-엘 하면 엘(신)의 동쪽으로 온 동방엘이라는 의미로, 엘족의 하나다. 햄족과 셈족(셋) 등의 민족으로 나뉘나 아브라함의 자손으로 아브라함은 아버지 함으로 햄족, 함족의 아버지라는 의미이나 포괄적으로 셈족의 아버지라고 합니다. 이슬람교의 알은 엘과 같은 것으로 알이 우선이고 엘이 다음이라고 하는데, 알과 엘은 동의이음어로 라는 태양이라고 하는 이집트철학보다는 전지전능의 유일신이라는 종교의 절대자 인격신으로 창조주라고 합니다..


1. 창조주 (Creator) 문제가 있다는 것은 잘 알고 있습니다. "태초에 엘로힘이 하늘과 땅을 창조했다." 그런데 진화론자와 과학자들이 과학과 이성으로 합리성으로 이건 아니다. 어째서 이 지구가 약 6,100년에 아담창조가 인류의 시작이고 이 땅(지구)가 6,000년전에 비로소 만들어졌느냐 하는 문제가 과학과 신학이라는 이름으로 격돌하고 있습니다. 이에 합리주의 철학자들 중에 헤겔의 변증법적 유물론으로 유태인 랍비의 아들인 칼 마르크스는 신(로마 가톨릭의 신)은 만들어내진 것 뿐이다. 유신이 아니고 유물로 이루어진 것이 이 세상의 이치다 이것이 공산주의다.. 이는 또한 종교로 볼 수 있는데, 무신론이 아니고 불신론으로 유일신, 즉 세상에 유대인이 말하는 신은 아니다. 비신론으로 대신 신은 유물이고 인민이다는 노동자를 신으로 대체한 사회폭동이론으로 이 또한 종교적인 관점에서는 초월적인 존재(불가지론)이 아니고 유물, 즉 유신의 반대로, 이 유물, 보이는 물질로 신이 아닌 실제하는 이 세상 사람들, 그것도 노동자 농민의 신대신 물이다고 하는데 실제는 아니었다. 이 두 유대교와 공산교는 바로 유대의 사상과 철학에 기초한 반대적이나, 교리와 원리의 차이로 사회를 보는 사회관과 사상의 종교입니다. 여기에서 모순점은 바로 창조되었다, 이스라엘 유다인은 엘로힘에 의해 창조된 선택된 민족으로 이 세상 모든 사상과 철학을 이스라엘 사상과 철학으로 바꾸면 된다고 하는 제2의 선악과 나무를 따먹는 우를 범합니다. 이스라엘 부족은 선이다. 이외는 악이다고 하는 이분법을 철학과 사상에 그리고 문화와 경제 등에 우월주의적 민족관을 심어주는 사상과 철학으로 종교를 이야기합니다.


실 종교란 하늘의 뜻(홍익,하늘의 뜻이 이 땅에 있게하라)인데, 이것은 이스라엘 신의 말씀이 진리이니, 이를 이땅에 심어라는 식민노예사상으로 전래하는 것이 종교라고 하는 잘못된 해석으로 세계를 보고 있습니다. 그 자체 스스로 있음을 알라고 한 가르침보다는 이를 가지고 사회와 경제, 모든 인간사에 자신이 진리다. 그러니 따르라는 유선악을 진리라고 해서 말하니, 과학과는 일치하지 않는 모순점이 들어납니다. 종교는 진리입니다. 이 진리는 과학으로 삼진의 이치를 공구하여, 이를 다스림, 즉 세상의 삶에 이롭게 하라는 것이 진리말씀-논리로직- 그리고 다스림의 삼진의 원리중에 용 쓰임을 마음대로 해석한 것이다..


하나님의 정의는 삼위일체로 삼위가 일체다입니다. 하나님이다. 삼일은 그 본이고, 일삼은 그 용(쓰임)이다. 즉 정의는 하나님은 하나님이다. 용어로는 삼위일체다라고 아주 명쾌하게 정의한 것이 우리나라 하나사상의 철학으로 "삼위일체" 하나님론입니다. 그 역사가 깊어 상고할 길이 없으나, 우리는 실생활에 열심히 사용하고 있는 삼위일체, 삼성일체, 삼신일체, 삼진일체의 모든 일에 먼저 가위바위보의 삼지일체의 이론을 정확하게 사용하고 있는 하나 쓰임 사람으로 하나사람입니다.


기독교와 다른 점은 그 역사가 시작부터 하나는 삼위일체다. 삼신이 하나다. 삼일신이다. 우리의 기본 신관과 사상, 철학이 바로 삼위일체 하나님입니다. 상제는 바로 제는 우리가 잘 모른다고 하는데 삼신 아래 5제에게 명하여, 천하, 스페이스 검은 하늘의 우주를 주관하신다는 그 제(帝)로 그 제의 위(상)에 있는 분이니, 이를 삼위일체 상제라고 한다고 현실적으로 사용하는 상제는 바로 황(皇)으로 중국사상으로 알고 있는 삼황오제는 원래 삼위오제로 저 하늘에서는 오제가.. 이 땅에서는 삼황일체 인신이 하나고, 그 아래 오제가 각 제후국을 아니면 임무를 맡아 담당한다.


그리고 또 있는가? 있다입니다. 삼신오제오령으로 오령(五靈)으로 이는 지하(천의 아래) 천-천하-지하로 3계로 나누어 삼신-오제-오령으로 신오령의 체계가 또한 삼위일체론 다음 삼황오제론이 나온다는 것. 오제는 우주의 관리자로 오방제, 오방색이라고 하는 흑제, 청제, 적제, 백제, 황제로 5방색의 제라 다스리고 이는 천하대장군이라고 한다고 마고지나 이야기입니다. 그 아래 이 땅의 주관자로 오령이 태수, 태화, 태목, 태금, 태토로 현재 알고 있는 오행령이 바로 지하대장군으로 장승문화로 전래가 되었으나, 토템이즘이라 다 없애버린 내용입니다.


즉 령은 황-제-령으로 하위의 령으로 사람의 지하계는 령혼백으로 령아래 삽진으로 이야기합니다.


이것은 성부-성자-성령의 단순 위격(God in three Persons)와는 전혀 다른 신들의 세계와 이 땅의 령들의 이야기를 구분못하고 하는 말입니다. 그럼 산신령이라고 할 때 왜 이 땅에는 신이 많습니까? 바로 신아래 신령이라고 하여 지하대장군님들의 증가입니다. 단군 47대 마지막 단군께서 조선을 폐관하시고 산신이 되셨다. 이는 1산1하에 한 신령이 주관하는 우리 고유의 신령에 대한 개념으로 모든 산에는 신령이 있어, 산신령이 있다. 그러나 이 신령위의 하늘에는 삼신일체 하나님으로 북두가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아직도 단군께서는 살아서 산을 관리하시니 산신각에는 상을 안 세우고 탱화로 살아서 오실 산 신령입니다.


그럼 우리나라 하나사상의 하나님의 용어라면, 바로 조화주, 교화주, 치화주 삼위가 하나님이다,조교치 삼신은 하나님이고 군사부 하나님은 인신으로 하나님이다는 삼위일체 하나님이 용어다는 것이 됩니다. 이슬람교에서는 알라는 알라라고 하지 않고 아무리 좋은 의미라도 "하나님"으로 번역하는 것은 불경이라고 못박고 있습니다. 이에 [알라]라고 하면 되지 굳이 하나민족의 [하나 韓]神 하나님을 이슬람의 신으로 한다함은 이슬람교리에 맞지 않습니다. 이들의 경쟁은 전세계적으로 종교전쟁과 현재의 유다와 이슬람, 유다의 기독교(쥬이쉬 미국 등)과 이슬람교와의 종교전쟁의 양상을 보이는데, 이러한 종교이즘(종교주의)에 하나, 그것도 민족칭이고, 나라칭이며 신칭을 함부로 쓴다함은 하나를 우습게 생각하는 이스라엘 부족신들과 이슬람교의 착각입니다.


반듯한 것이 삼위일체 하나님이 하나님의 실체고 논리로 삼천만이 아닌, 천지인 삼계도 33천으로 구천이다는 우리 하나의 나너 그리고 우리는 하나다. 그게 하나님의 자손인 하나민족이다는 기본 자존심을 상하게 하는 [하나]로 무엇을 하고 있는가에 대한 물음입니다. 아무리 용어라도 본체를 무시한 체 마음대로 말쌈을 하는 것은 자신들의 교리에도 맞지않고, 단순 하나사람의 민좆정서의 하나, 하나둘셋의 하나를 여호와로 하여 여호와의 자손, 이스라엘의 자손으로 만들겠다는 것입니다. 예수가 한국에 들어와, 한국의 예수가 되어야지, 예수의 하나님을 만든다는 것은 노예정신이다고 신채호선생이 말씀하기 전에, 우리는 하나민족인다,우리는 하나나라 사람이고 하나아버지의 천손자손으로 더 드넓은 하나의 나라속에서 자라고 움트고 호령하던 대웅의 자손, 하나이다. 그것이 한알로, 우리는 한알이나, 한얼과 함께 한울속에 하나임을 알자는 원대한 하나를 이렇게 종교라는 테두리에 교리라고 하나는 태양인데, 저 빨간 해다. 그러니, 내선일체로 하나민은 미개하니, 왜넘이 문명을 가르쳐 줬다, 앞으로 더 가르쳐야 하겠다는 원숭이 왜의 이야기를 그리고 이스라엘의 아브라함의 자손이라고 하는 말을 듣고도, 우리민족이라고 하는 하나민족의 시조는 기원전 7,189년의 마고(천국)에서 나라를 세우신 아버지(안파견) 환인이시고, 종교의 가르침의 시작은 기원전 3,897년 개천하신 거발환(대원일) 환웅이시며, 개국으로 국조, 나라의 할아버지는 바로 기원전 2,333년의 단군 왕검이시다는 시조-교조-국조 조교치의 부도-사도-왕도의 삼도가 반듯했던 대 한국의 기상을 본받지는 못할 망정, 하나를 잃고 헤메이는 것이 하나사람이 아니다.


하나는 하늘의 나로 나는 너다. 나와 너는 우리로 바로 태극이며 태극이 하나다. 무극이 태극이고 태극이 하나이니 이는 무한창조로 모른다고 하지만, 알고 있는 하나의 쓰임이니 삼용일체가 바로 셋으로 나누어 쓰나 그 진리는 바로 하나다.


고맙습니다. --Canendo (토론) 2015년 4월 9일 (목) 06:26 (KST)


[출처 : 하늘그림궁 다움카페 팔봉산님의 글]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17  韓민족사관을 세우자.  알자고 16·02·04 581
116  大雄殿 - 큰 숫컷궁전이라고? 헛소리 作作해라. 1  성미경 15·03·22 797
115  환인이라고 쓰기도 하고 한인이라고 쓰기도 하는 것 같은데 어느 것이 맞습니까?  성미경 09·11·13 2313
114  홍익인간 이화세계(弘益人間 理化世界) 이야기 1  운영자1 06·10·20 2445
113  홍암 나철 선생의 예언시  알자고 19·09·09 117
112  한의학연구원 김종열 한의사에게서 듣는 '사상체질과 건강’ 1  관리자 13·02·18 1223
111  한얼과 한울과 한알이 어떻게 다른 것입니까?에 대한 질문에 대하여..  성미경 09·11·10 2230
110  한국인의 학문 - 韓學 (하나학)  알자고 15·11·16 579
109  한국인의 하나복본 9. 하늘과 하나  알자고 19·11·26 39
108  한국인의 하나복본 8 - 하느님은 하늘님이다.  알자고 19·11·26 39
107  한국인의 하나복본 6 - 하늘과 하나  알자고 19·11·26 20
106  한국인의 하나복본 5  알자고 19·11·26 20
105  한국인의 하나복본 4  알자고 19·11·26 20
 한국인의 하나복본 3  알자고 19·11·26 19
103  한국인의 하나복본 2  알자고 19·11·26 20
102  한국인의 하나복본 10. 하나의 마침  알자고 19·11·26 36
101  한국인의 하나복본 1  알자고 19·11·26 18
100  한국인의 하나복본 -7 하늘정리  알자고 19·11·26 21
99  한국인의 지성 - 태극은 삼극이고 삼극은 하나다.  알자고 15·11·16 478
98  한국인의 인간 - 大人 홍익인간  알자고 15·11·11 520
97  한국인의 시간 - 어제, 오늘, 그리고 오레(올레)  알자고 15·11·11 539
12345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