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환검[단군]산신전


22세 단군 색불루_人
 성미경  | 2009·03·15 07:32 | 조회 : 1,290

22세 단군 색불루(索弗婁)

재위 48년 / 즉위년 BC 1285

단군제위에 오른 색불루는 삼한을 삼조선으로 고쳤다.
은나라와 몇차례 싸워 이기고 은나라의 수도를 격파한다.
백성들의 일부를 회대(산동성,하남성,강소성,안휘태 일대)땅으로
이주시켜 가축을 기르고 농사를 짓게 하니 나라의 위세가
천하에 크게 떨쳤다.

남국,고죽군 등 주변의 여러 적을 쫓아내고 백성들을 남쪽으로
이주시켜 엄독홀까지 땅을 넓혔다.
단군은 여파달에게 군사를 주어 빈과 기의 땅을 차지하게 하고
그 곳의 유민들과 더불어 여나라를 세우게 했다.
그후 여나라는 서융과 함께 은나라 제후들 사이에 섞여 사니
남국의 위세가 강성해져 단군의 교화가 멀리까지 미쳤다.

자료 : 천손한민족이야기




원년에 맏태자 아홀을 황태자로 봉하다.
재위 육년에 육우가 아뢰기를 '아사달은 천년 도읍의 땅이라, 대운이 이제 다 하였고 영고탑은 천기가 서려 있으니 도읍을 영고탑으로 옮기도록 하소서' 천황께서 들으시고 육우에게 명하여 동북지역을 크게 열고 백성들에게 물자를 베풀라 하시다.
재위 십년에 시월에 누런 안개가 끼다.

재위 십일년에 천황께서 꿈에 한배검님의 가르침을 받아 정치를 새롭게 하고자 한배검님 모신 개천궁 뜰에게 큰나무를 세우도록 명하시고 북을 삼칠일 달고 기약하는데 각각 나이를 따라 북을 치고 계책을 말하였다. 이것이 아홉 가지 맹세하는 모임이 되어 모일 때마다 맹세하는 글이 있었다.
아홉 맹세는 초배를 하고 무리에게 맹세하기를
"힘쓸지어다. 너희는 가정에서 효도하여라. 가정에는 부모와 처자가 있으니 부모님께는 지극한 마음으로 정성껏 공경하고 정을 두텁게 하여라. 조상님에게 정성으로 제사를 받들어 근본에 보답하여라. 공경스럽게 손님을 접대하여 이웃과 화목하여라. 형제와 자녀를 잘 가르쳐서 후륭한 인재를 양성하여라. 모두가 인륜 교화의 바탕이니라. 이것이 효도이며, 사랑이며, 순리이며, 예의이니라. 감히 수행하지 아니할 것인가."
하시니 무리가 다같이 소리내어 "예, 그렇게 하겠나이다. 하지 않는 자는 쫓아버리겠나이다."
재배하고 맹세하기를
"힘쓸지어다. 너희는 형제간에 정을 두텁게 하여라. 형제는 부모의 나뉘어진 바이니라. 형이 좋아하는 바는 동생이 좋아하는 바요, 동생이 좋아하지 않는 바는 형이 좋아하지 않는 바이니라. 물질을 좋아하고 좋아하지 않는 것은 너와 내가 같은 것이니라. 몸이 물질에 미치면 친함이 멀어지게 되나니, 이와 같은 도를 조국에 옮기면 조국은 일어나게 될 것이요, 천하에 옮기면 천하가 가히 감화될 것이니라. 이것이 벗이며, 화목함이며, 어짊이며, 용서함이니라. 감히 수행하지 아니할 것인가."
하시니 무리가 다같이 소리내어 "예. 그렇게 하겠나이다. 하지 않는 자는 꽃아버리겠나이다."
삼배하고 맹세하기를
"힘쓸지어다. 너희는 스승과 벗을 믿으라. 스승과 벗은도와 법이 서 있는 곳이니라. 덕과 의를 서로 닦고 잘못을 서로 깨우쳐 학문을 수립하고 사업을 성취하는 것은 모두가 스승과 벗의 힘이니라. 이것이 믿음이며, 참됨이며, 저성이며, 부지런함이니라. 감히 수행하지 아니할 것인가."
하시니 무리가 다같이 소리내어 "예. 그렇게 하겠나이다. 하지 않는 자는 쫓아버리겠나이다."
사배하고 맹세하기를
"힘쓸지어다. 너희는 나라에 충성하여라. 나라는 선황께서 세우신 것이니라. 지금 백성이 사는 곳이다. 나라의 정치를 새롭게 하고 나라의 부강을 증진시켜 나라의 영토를 수호하며 나라의 권세를 크게 펴므로써 나라의 세력을 튼튼히 하여 역사를 빛내는 것은 모두가 나라의 장래이니라. 이것이 충성이며, 올바름이며, 절개이며, 기운이니라. 감히 수행하지 아니할 것인가."
하시니 무리가 다같이 소리내어 "예. 그렇게 하겠나이다. 하지 않는 자는 쫓아버리겠나이다."
오배하고 맹세하기를
"힘쓸지어다. 너희는 모든 무리에게 공손히 하여라. 모든 무리는 신불천황님의 백성이며 우리와 더불어 세 가지의 참을 같이 받은 사람이니라. 성품의 주체가 되는 바이니라. 나라의 힘이 메어 있는 곳이니라. 위에서 불손하면 아래가 떠나고 오른쪽이 불손하면 왼쪽이 떨어져 나가고 앞이 불손하면 뒤가 물러나고 아래가 불손하면 위에서 싫어하고 왼쪽이 불손하면 오른쪽이 떨어지고 뒤가 불손하면 앞이 멀어지게 되느니라. 지금 겸손하여 서로 양보하며 존중하고 화합하여 힘을 한데 뭉치면 밖에서 업신여기기를 가히 그칠 것이며, 안으로 다스림이 가히 닦일 것이니라. 이것이 겸손함이며, 사양함이며, 공손함이며, 삼감이니라. 감히 수행하지 아니할 것인가."
하시니 무리가 다같이 소리내어 "예. 그렇게 하겠나이다. 하지 않는 자는 쫓아버리겠나이다."
육배하고 맹세하기를
"힘쓸지어다. 너희는 정치상의 일을 분명하게 알아야 하느니라. 정치상의 일은 잘 다스리냐 어지러워지느냐가 달린 바이니라. 풍백의 약속을 세운 것과 우사의 정치를 배푼 것과 운사의 형벌을 행한 것은 각각 직권이 따로 있으니 서로 경계를 넘어 침범하지 못하느니라. 지금 지식과 견무는 뛰어나게 수준이 높고 말할 수 있는 길을 열어 널리 수렴하고 기술과 에능을 연마하고 경험을 쌓아두면 나라 일이 가히 균등하게 될 것이며ㅑ, 백성에 관한 일들이 잘 풀릴 것이니라. 이것이 밝음이며, 지식이며, 능숙함이며, 드러남이니라. 감히 수행하지 아니할 것인가."
하시니 무리가 다같이 소리내어 "예. 그렇게 하겠나이다. 하지 않는 자는 쫓아버리겠나이다."
칠배하고 맹세하기를
"힘쓸지어다. 너희는 전쟁터에서 용감하여라 전쟁터는 사느냐 죽느냐가 결정되는 곳이니라. 나라가 망하면 임금과 아비는 떨어져 나무 형상이 되고 주인이 서지 못하면 처자는 몰락하여 노예가 되느니라. 사물에 응하고 접함이 우리의 도가 아닌 것이 없으며 세대를 이어 교를 전하는 것도 또한 우리의 도가 아닌 것이 없느니라. 나라없이 태어나서 주인없이 사는 것이 어찌 나라 있어죽고 주인 있어 마치는 것과 같을 것인가. 지금 나를 분명히 버리는 희생의 풍습이 있으니 규제하는 것이 고요하고 엄숙하여서 착한 무리가 스스로 다스려 상과 벌이 반드시 바르고 공평하여야 하느니라. 남과 내가 서로 올바른 믿음으로 구제하고 많은 사람을 길러내면 능히 천만인의 복이 될것이니라. 이것이 용감함이며, 담력이며, 굳셈이며, 호협함이니라. 감히 수행하지 아니할 것인가."
하시니 무리가 다같이 소리내어 "예. 그렇게 하겠나이다. 하지 않는 자는 쫓아버리겠나이다."
팔배하고 맹세하기를
"힘쓸지어다. 너희는 몸을 청렴하게 가져라. 청렴하지 못한 일을 하면 양심은 스스로 몽매하여지고 능히 청렴하게 일을 하면 신명이 스스로 통하느니라. 사사로운 이익에 치우쳐 즐기면 반드시 중풍을 앓고 자기만을 좋게 하여 긍지를 가지면 반드시 부패하고 시끄럽게 떠버리면 스스로 해로울 뿐만 아니라 남도 해롭게 하고 무기력하게 고지식하면 서로 쌓여 나쁜 일에 빠지므로 구할 수가 없느니라. 이것이 청렴함이며, 곧음이며, 깨끗함이며, 맑음이니라. 감히 수행하지 아니할 것인가."
하시니 무리가 다같이 소리내어 "예. 그렇게 하겠나이다. 하지 않는 자는 쫓아버리겠나이다."
구배하고 맹세하기를
"힘쓸지어다. 하는 일에 임해서는 올발라야 하느니라. 사람이 일을 찾아 취업하는 데는 반드시 책임이 있느니라. 올바르지 못한 것이 하나가 있으면 일이 잘못되어 스스로 목숨을 끓는 것과 같은 것은 틀림이 없으니 업신여기어 농짓꺼리나 하고 무너뜨릴 것이니라. 만약 정의가 있어 일하여 먹고 살면 신용을 얻어 누가 감히 능멸하여 침범하여 빼앗을 것인가. 올바름이란 무리의 힘이 일어나는 곳이니라. 바른 기운이 솟아나서 몸의 아홉 구멍에 감추어 둔 것을 밝혀내어 천지에 가늑하게 하는 것이니라. 이것이 바름이며, 옳음이며, 공평함이며, 이치이니라.감히 수행하지 아니할 것인가."
무리가 다함께 소리내어 "예. 그렇게 하겠나이다. 하지 않는 자는 쫓아 버리겠나이다."하였다.

이로부터 세속에는 순박하고 후덕함을 숭상하였으며 전투에는 용감하고 공익에는 근면하며 공적인 일에는 민첩하였고 은덕에는 명철하여 착한 일을 권하고 잘못이나 허물을 규제하니 스스로 예의를 이루어 자비로운 풍속이 삼신과 하나되어 순종하게 되었다.

재위 삼십육년에 역적 신독이 병사를 일으켜 세력을 구축하고 제후로 봉할 것을 승인받으려고 황성을 침범하거늘, 천황게서 영고탑으로 피신하시다. 이때부터 영고탑에 백성들이 옮겨와서 동북방의 큰 도화지를 이루었다.
청아왕 기가 황궁을 지키면서 색불루천황의 명을 받아 관군민을 통솔하여 신독의 난을 토평하다. 이로부터 기는 섭위 치정이라는 대의로써 강건한 문무백관만을 거느리고 천황의 대권을 대행하다.
제후들의 엇갈린 이해 관계 등으로 세상은 점점 어지러워지기 시작하였고 황실이 안정되지 아니한고로 제후치정하에 선량한 백성들은 날이 갈수록 생활이 곤궁해지고 우매한 난민의 행패는 선민의 질서를 파괴하고 있었다.
불안했던 황실은 마침내 천황계열과 청아왕 기의 계열로 내분이 일기 시작하였고 각 지역의 제후들은 혼란한 틈을 타서 무사안일 위주의 행락생활에 빠져들어 난민치정에는 힘이 미치지 못하였다. 청아왕 기는 시대의 사명을 강조하며 중흥국책을 도모하였다.

재위 사십육년 천황께서 영고탑에 머무르며 환궁하지 못한 채 세상은 날로 악화되어가므로 위험을 무릅쓰고 환궁을 강행하였다. 그러나 사방에서 도적떼가 이렁나고 해괴한 소문이 꼬리를 물고 일어나므로 백성들은 물안에 떨고 있었다.

재위 사십팔년 봄에 청아왕 기가 천황을 모시고 지휘하여 문무백관을 모아 회의를 열었다. 상단 오른편에 색불루천황께서 걸터 앉으시고 왼편에는 청아왕 기가 정좌하고 상단 앞 오른편에 황태자 아홀이 정좌하고 왼편에는 기의 아들이 정좌하고 왼편에는 기의 아들 서여가 정좌하고 상단 앞 윗자리 왼편에 국태사가 서서 회의를 진행하였고 단 아래는 문무백관이 나란히 서 있었다.
이어 국태사의 개회사로부터 회의가 시작되었다. 천황께서 제주가 되어 태백을 향해 제천의식을 거행하니 때에 하늘이 주시함인지 화창하던 봄날이 갑자기 어두워지더니 음산한 바람이 대지에 순간 몰아치고 하늘은 다시 밝게 개였다. 이때에 태백산 꼭대기 하늘에 흰구름이 동서로 줄을 그은 듯이 길게 이어져 있었다.

색불루천황께서 하늘을 우러러 보시고는
"태백산을 중심으로 남북을 경계하여 남방을 청아왕이 다스리도록 하라."
명하시다. '이로 인하여 장차 왕자 서여가 기자조선의 시조가 된다' 정사 전반에 걸쳐 의론하고 회의를 마치다.
이 해 여름에 색불루 천황께서 돌아기시니 황태자 아홀이 뒤를 이었다.

자료 : 배달전서

  
공지  단군한아버지 47분을 그리면서.... 3
151  단군왕검과 비서갑황모
곧 있을 단군왕검탄신일을 기념하며 그림 올려봅니다. 석가와 예수의 탄신일은 기념을 하는데, 당연지사로 되어야 하...
 알자고
16·06·05
조회 : 644
150  비서갑 황모
비서갑 황모
 알자고
16·06·05
조회 : 573
149  단군왕검과 비서갑 황모
곧 있을 단군왕검탄신일을 기념하며 그림 올려봅니다. 석가와 예수의 탄신일은 기념을 하는데, 당연지사로 되어야 하...
 알자고
16·06·05
조회 : 688
148  산신도
이번에 시아버님 돌아가실제 함께 보내드린 그림입니다. 시할머니께서 산신에 치성을 드려 시아버님을 낳으신터라 산신님 그...
 알자고
14·10·25
조회 : 907
147  단군47위_人
단군47위_人 한 사람의 인간으로 땅을 어머니로 하늘을 아버지로 받들어 모시던 옛조선의 임검(임금)으로서 제사장으로서...
 성미경
09·02·12
조회 : 2463
146  단군47위_地
단군47위_地 산신으로 민족의 이곳 저곳을 두루 거하시고 계심을 표현하려 애를 썻습니다.47분이 거하고 계시는 산신의 ...
 성미경
09·02·12
조회 : 1682
145  단군47위_天
단군47위_天 천신이 되신 47분의 단군한아버지입니다. 단군연대기를 함께 올립니다. 1세 단군 왕검 (王儉...
 성미경
09·02·12
조회 : 1780
144  47세 단군 고열가_人
47세 단군 고열가(古列加) 재위 58년 / 즉위년 BC 295 단군 왕검의 사당을 백악산에 세우고 사철제를 모시게 하...
 성미경
09·04·16
조회 : 1897
143  47세 단군 고열가_地
47세 단군 고열가(古列加)산신님
 성미경
09·04·16
조회 : 1712
142  47세 단군 고열가_天
47세 단군 고열가(古列加)천신님
 성미경
09·04·16
조회 : 1634
141  46세 단군 보을_人
46세 단군 보을(菩乙) 재위 46년 / 즉위년 BC 341 연의 자객이 번조선의 왕 ‘해인’을 시해하니, 오가들이 ...
 성미경
09·04·16
조회 : 1654
140  46세 단군 보을_地
46세 단군 보을(菩乙)산신님
 성미경
09·04·16
조회 : 1576
139  46세 단군 보을_天
46세 단군 보을(菩乙)천신님
 성미경
09·04·16
조회 : 1523
138  45세 단군 여루_人
45세 단군 여루(余婁) 재위 55년 / 즉위년 BC 396 요녕성 장령현의 낭산에 성을 쌓았다.연나라 사람들이 ...
 성미경
09·04·16
조회 : 1623
137  45세 단군 여루_地
45세 단군 여루(余婁)산신님
 성미경
09·04·16
조회 : 1619
136  45세 단군 여루_天
45세 단군 여루(余婁)천신님
 성미경
09·04·16
조회 : 1565
135  44세 단군 구물_人
44세 단군 구물(丘勿) 재위 29년 / 즉위년 BC 425 구물은 큰 물이 도성을 휩쓸어 적들이 혼란에 빠지자 ...
 성미경
09·04·16
조회 : 1639
134  44세 단군 구물_地
44세 단군 구물(丘勿)산신님
 성미경
09·04·16
조회 : 1633
133  44세 단군 구물_天
44세 단군 구물(丘勿)천신님
 성미경
09·04·16
조회 : 1648
132  43세 단군 물리_人
43세 단군 물리(勿理) 재위 36년 / 즉위년 BC 461 융안의 사냥꾼 우화충이 스스로 장군이라 하고 수만...
 성미경
09·04·16
조회 : 1680
131  43세 단군 물리_地
43세 단군 물리(勿理)산신님
 성미경
09·04·16
조회 : 1683
130  43세 단군 물리_天
43세 단군 물리(勿理)천신님
 성미경
09·04·16
조회 : 1740
129  42세 단군 을우지_人
42세 단군 을우지(乙于支) 재위 10년 / 즉위년 BC 471 정나라 사절이 인사를 왔다. 이일선이 을 저술하...
 성미경
09·04·15
조회 : 1563
128  42세 단군 을우지_地
42세 단군 을우지(乙于支)산신님
 성미경
09·04·15
조회 : 1736
127  42세 단군 을우지_天
42세 단군 을우지(乙于支)천신님
 성미경
09·04·15
조회 : 1496
126  41세 단군 음차_人
41세 단군 음차(音次) 재위 20년 / 즉위년 BC 491 연나라 사신이 인사를 왔다. 한나라 사절이 입조했다. ...
 성미경
09·04·14
조회 : 1537
125  41세 단군 음차_地
41세 단군 음차(音次)산신님
 성미경
09·04·14
조회 : 1593
124  41세 단군 음차_天
41세 단군 음차(音次)천신님
 성미경
09·04·14
조회 : 1561
123  40세 단군 달음_人
40세 단군 달음(達音) 재위 18년 / 즉위년 BC 509 진나라 사절이 왔다. 윤복지가 을 저술하여 단군께 ...
 성미경
09·04·14
조회 : 1545
122  40세 단군 달음_地
40세 단군 달음(達音)산신님
 성미경
09·04·14
조회 : 1512
121  40세 단군 달음_天
40세 단군 달음(達音)천신님
 성미경
09·04·14
조회 : 1519
120  39세 단군 두흘_人
39세 단군 두흘(豆忽) 재위 36년 / 즉위년 BC 545 큰 가뭄이 들었다. 노자의 아버지는 한건이고,그의 선...
 성미경
09·04·14
조회 : 1570
119  39세 단군 두흘_地
39세 단군 두흘(豆忽)산신님
 성미경
09·04·14
조회 : 1574
118  39세 단군 두흘_天
39세 단군 두흘(豆忽)천신님
 성미경
09·04·14
조회 : 1605
117  38세 단군 다물_人
38세 단군 다물(多勿) 재위 45년 / 즉위년 BC 590 원년에 맏태자 두홀을 황태자로 봉하다. 재위 삼년에 ...
 성미경
09·04·14
조회 : 1658
116  38세 단군 다물_址
38세 단군 다물(多勿)산신님
 성미경
09·04·14
조회 : 1775
115  38세 단군 다물_天
38세 단군 다물(多勿)천신님
 성미경
09·04·14
조회 : 1685
114  37세 단군 마물_人
37세 단군 마물(麻勿) 재위 56년 / 즉위년 BC 646 태자이름을 옛땅을 되찾자는 뜻으로 ‘다물’이라 했...
 성미경
09·04·14
조회 : 1578
113  37세 단군 마물_地
37세 단군 마물(麻勿)산신님
 성미경
09·04·14
조회 : 1713
112  37세 단군 마물_天
37세 단군 마물(麻勿)천신님
 성미경
09·04·14
조회 : 1668
111  36세 단군 매륵_人
36세 단군 매륵(買勒) 재위 58년 / 즉위년 BC 704 지진과 해일이 일었다. 단군께서 제후국과 함께 연...
 성미경
09·04·14
조회 : 1457
110  36세 단군 매륵_地
36세 단군 매륵(買勒)산신님
 성미경
09·04·14
조회 : 1646
109  36세 단군 매륵_天
36세 단군 매륵(買勒)천신님
 성미경
09·04·14
조회 : 1620
108  35세 단군 사벌_人
35세 단군 사벌(沙伐) 재위 68년 / 즉위년 BC 772 황충에 홍수의 피해가 있었다. 주나라가 쇠락하자 ...
 성미경
09·04·14
조회 : 1432
107  35세 단군 사벌_地
35세 단군 사벌(沙伐)산신님
 성미경
09·04·14
조회 : 1671
106  35세 단군 사벌_天
35세 단군 사벌(沙伐)천신님
 성미경
09·04·14
조회 : 1710
105  34세 단군 오루문_人
34세 단군 오루문(奧婁門) 재위 23년 / 즉위년 BC 795 풍년이 들어 만백성이 기뻐하고 ‘도리가’를 지...
 성미경
09·04·14
조회 : 1576
104  34세 단군 오루문_地
34세 단군 오루문(奧婁門)산신님
 성미경
09·04·14
조회 : 1622
103  34세 단군 오루문_天
34세 단군 오루문(奧婁門)천신님
 성미경
09·04·14
조회 : 1830
102  33세 단군 감물_人
33세 단군 감물(甘勿) 재위 24년 / 즉위년 BC 819 주나라에서 호랑이와 코끼리 가죽을 바쳤다. 영고탑...
 성미경
09·04·14
조회 : 1586
101  33세 단군 감물_地
33세 단군 감물(甘勿)산신님
 성미경
09·04·14
조회 : 1775
100  33세 단군 감물_天
33세 단군 감물(甘勿)천신님
 성미경
09·04·14
조회 : 1838
99  32세 단군 추밀_人
32세 단군 추밀(鄒密)
 성미경
09·04·14
조회 : 1452
98  32세 단군 추밀_地
32세 단군 추밀(鄒密)산신님
 성미경
09·04·14
조회 : 1575
97  32세 단군 추밀_天
32세 단군 추밀(鄒密)천신님
 성미경
09·04·14
조회 : 1572
96  31세 단군 등올_天
31세 단군 등올 천신님
 성미경
09·04·03
조회 : 1390
95  31세 단군 등올_地
31세 단군 등올 산신님
 성미경
09·04·03
조회 : 1490
94  31세 단군 등올_人
31세 단군 등올 재위 25년 / 즉위년 BC 874 선비산의 우두머리 문고가 조공을 바쳤다. 일식이 있었고, ...
 성미경
09·04·03
조회 : 1524
93  30세 단군 내휴_天
30세 단군 내휴(奈休)천신님
 성미경
09·04·03
조회 : 1523
92  30세 단군 내휴_地
30세 단군 내휴(奈休)산신님
 성미경
09·04·03
조회 : 1654
91  30세 단군 내휴_人
30세 단군 내휴(奈休) 재위 35년 / 즉위년 BC 909단군은 남쪽을 돌아보며 청구의 정치를 살펴보고 그 땅의 옛...
 성미경
09·04·03
조회 : 1553
90  29세 단군 마휴_天
29세 단군 마휴(摩休)천신님
 성미경
09·04·03
조회 : 1714
89  29세 단군 마휴_地
29세 단군 마휴(摩休)산신님
 성미경
09·04·03
조회 : 1620
88  29세 단군 마휴_人
29세 단군 마휴(摩休) 재위 34년 / 즉위년 BC 943 주나라 사람이 공물을 바쳤다. 지진이 일어나고, 남...
 성미경
09·04·03
조회 : 1472
87  28세 단군 해모_天
28세 단군 해모(奚牟)천신님
 성미경
09·04·03
조회 : 1639
86  28세 단군 해모_地
28세 단군 해모(奚牟)산신님
 성미경
09·04·03
조회 : 1611
85  28세 단군 해모_人
28세 단군 해모(奚牟) 재위 28년 / 즉위년 BC 971 빙해(시베리아)의 여러 제후들이 사신을 보내어 공...
 성미경
09·04·03
조회 : 1596
84  27세 단군 두밀_天
27세 단군 두밀(豆密)천신님
 성미경
09·04·03
조회 : 1480
83  27세 단군 두밀_地
27세 단군 두밀(豆密)산신님
 성미경
09·04·03
조회 : 1557
82  27세 단군 두밀_人
27세 단군 두밀(豆密) 재위 26년 / 즉위년 BC 997 천해(바이칼호)의 물이 넘쳐 아린산이 무너졌다. ...
 성미경
09·04·03
조회 : 1468
81  26세 단군 추로_天
26세 단군 추로(鄒魯)천신님
 성미경
09·04·03
조회 : 1579
80  26세 단군 추로_地
26세 단군 추로(鄒魯)산신님
 성미경
09·04·03
조회 : 1375
79  26세 단군 추로_人
26세 단군 추로(鄒魯) 재위 65년 / 즉위년 BC 1062 의학원을 세워 백성들에게 의학을 가르쳤다. 기자...
 성미경
09·04·03
조회 : 1542
78  25세 단군 솔나_天
25세 단군 솔나(率那)천신님
 성미경
09·03·15
조회 : 1508
77  25세 단군 솔나_地
25세 단군 솔나(率那)산신님
 성미경
09·03·15
조회 : 1626
76  25세 단군 솔나_人
25세 단군 솔나(率那) 재위 88년 / 즉위년 BC 1150 동교에 천단을 쌓고 삼신에게 제사지내고 노래하고...
 성미경
09·03·15
조회 : 1195
75  24세 단군 연나_天
24세 단군 연나(延那)천신님
 성미경
09·03·15
조회 : 1463
74  24세 단군 연나_地
24세 단군 연나(延那)산신님
 성미경
09·03·15
조회 : 1571
73  24세 단군 연나_人
24세 단군 연나(延那) 재위 11년 / 즉위년 BC 1161 여러 제후국들은 단군의 명을 받들어 소도를 중설하...
 성미경
09·03·15
조회 : 1501
72  23세 단군 아홀_天
23세 단군 아홀(阿忽)천신님
 성미경
09·03·15
조회 : 1503
71  23세 단군 아홀_地
23세 단군 아홀(阿忽)산신님
 성미경
09·03·15
조회 : 1221
70  23세 단군 아홀_人
23세 단군 아홀(阿忽) 재위 76년 / 즉위년 BC 1237 숙부였던 고불가에게 낙랑홀(지금의 북경지방)을 통...
 성미경
09·03·15
조회 : 1504
69  22세 단군 색불루_天
22세 단군 색불루(索弗婁)천신님
 성미경
09·03·15
조회 : 1463
68  22세 단군 색불루_地
22세 단군 색불루(索弗婁)산신님
 성미경
09·03·15
조회 : 1403
 22세 단군 색불루_人
22세 단군 색불루(索弗婁) 재위 48년 / 즉위년 BC 1285 단군제위에 오른 색불루는 삼한을 삼조선으로 ...
 성미경
09·03·15
조회 : 1290
66  21세 단군 소태_天
21세 단군 소태(蘇台)천신님
 성미경
09·03·15
조회 : 1376
65  21세 단군 소태_地
21세 단군 소태(蘇台)산신님
 성미경
09·03·15
조회 : 1290
64  21세 단군 소태_人
21세 단군 소태(蘇台) 재위 52년 / 즉위년 BC 1337 은나라 소을이 공물이 바쳤다. 은나라 왕이 귀방...
 성미경
09·03·15
조회 : 1224
63  20세 단군 고홀_天
20세 단군 고홀(固忽)천신님
 성미경
09·03·15
조회 : 1370
62  20세 단군 고홀_地
20세 단군 고홀(固忽)산신님
 성미경
09·03·15
조회 : 1381
61  20세 단군 고홀_人
20세 단군 고홀(固忽) 재위 43년 / 즉위년 BC 1380 북흉노가 변방에서 어른 노릇을 하려 들자 군대를 ...
 성미경
09·03·15
조회 : 1372
60  19세 단군 구모소_天
19세 단군 구모소 천신님
 성미경
09·03·15
조회 : 1234
59  19세 단군 구모소_地
19세 단군 구모소 산신님
 성미경
09·03·15
조회 : 1212
58  19세 단군 구모소_人
19세 단군 구모소 재위 55년 / 즉위년 BC 1435 남상 사람에게 벼슬자리를 주었다. 아우 종성을 청아왕...
 성미경
09·03·15
조회 : 1401
57  18세 단군 동엄_天
18세 단군 동엄(冬奄)천신님
 성미경
09·03·15
조회 : 1527
56  18세 단군 동엄_地
18세 단군 동엄(冬奄)산신님
 성미경
09·03·15
조회 : 1337
55  18세 단군 동엄_人
18세 단군 동엄(冬奄) 재위 49년 / 즉위년 BC 1484 지백특인(티벳 사람)이 특산물을 바쳤다. 자료 :...
 성미경
09·03·15
조회 : 1461
54  17세 단군 여을_天
17세 단군 여을(余乙) 천신님
 성미경
09·03·15
조회 : 1608
53  17세 단군 여을_地
17세 단군 여을(余乙) 산신님
 성미경
09·03·15
조회 : 1418
52  17세 단군 여을_人
17세 단군 여을(余乙) 재위 68년 / 즉위년 BC 1552 단군이 친히 마리산에 행차하여 천제를 올리는데, ...
 성미경
09·03·15
조회 : 1257
51  16세 단군 위나_天
16세 단군 위나(尉那) 천신님
 성미경
09·03·05
조회 : 1512
50  16세 단군 위나_地
16세 단군 위나(尉那) 산신님
 성미경
09·03·05
조회 : 1279
49  16세 단군 위나_人
16세 단군 위나(尉那) 재위 58년 / 즉위년 BC 1610 여러 제후들을 불러모아 함께 한인, 한웅, 단군왕검...
 성미경
09·03·05
조회 : 1485
48  15세 단군 대음_天
15세 단군 대음(代音), 후흘달 천신님
 성미경
09·03·05
조회 : 1226
47  15세 단군 대음_地
15세 단군 대음(代音), 후흘달 산신님
 성미경
09·03·05
조회 : 1226
46  15세 단군 대음_人
15세 단군 대음(代音),후흘달 재위 51년 / 즉위년 BC 1661 홍수가 크게 일어나자 백성들에게 곡식을 ...
 성미경
09·03·05
조회 : 1502
45  14세 단군 고불_天
14세 단군 고불(古弗)천신님
 성미경
09·03·05
조회 : 1421
44  14세 단군 고불_地
14세 단군 고불(古弗)산신님
 성미경
09·03·05
조회 : 1358
43  14세 단군 고불_人
14세 단군 고불(古弗) 재위 60년 / 즉위년 BC 1721 가뭄이 심하게 들어,단군은 기우제를 올렸다. 그러...
 성미경
09·03·05
조회 : 1621
42  13세 단군 흘달, 대음달_天
13세 단군 흘달(屹達), 대음달 천신님
 성미경
09·02·22
조회 : 1324
41  13세 단군 흘달, 대음달_地
13세 단군 흘달(屹達), 대음달 산신님
 성미경
09·02·22
조회 : 1374
40  13세 단군 흘달, 대음달_人
13세 단군 흘달(屹達),대음달 재위 61년 / 즉위년 BC 1782 은나라가 하나라를 침입하자 하나라의 걸왕...
 성미경
09·02·22
조회 : 1398
39  12세 단군 아한_天
12세 단군 아한(阿漢) 천신님
 성미경
09·02·22
조회 : 1365
38  12세 단군 아한_地
12세 단군 아한(阿漢) 산신님
 성미경
09·02·22
조회 : 1268
37  12세 단군 아한_人
12세 단군 아한(阿漢) 재위 52년 / 즉위년 BC 1834 요하지역의 남쪽에 '순수광경비'를 세워 역대 임...
 성미경
09·02·22
조회 : 1529
36  11세 단군 도해_天
11세 단군 도해(道奚) 천신님
 성미경
09·02·22
조회 : 1354
35  11세 단군 도해_地
11세 단군 도해(道奚) 산신님
 성미경
09·02·22
조회 : 1340
34  11세 단군 도해_人
11세 단군 도해(道奚) 재위 57년 / 즉위년 BC 1891 나라의 기강을 바로 잡기 위해 신선도를 중홍시켰...
 성미경
09·02·22
조회 : 1593
33  10세 단군 노을_天
10세 단군 노을(魯乙) 천신님
 성미경
09·02·22
조회 : 1289
32  10세 단군 노을_地
10세 단군 노을(魯乙) 산신님
 성미경
09·02·22
조회 : 1169
31  10세 단군 노을_人
10세 단군 노을(魯乙) 재위 59년 / 즉위년 BC 1950 처음으로 가축을 키우는 우리를 만들어 여러 짐승들...
 성미경
09·02·22
조회 : 1264
30  9세 단군 아술_天
9세 단군 아술(阿述)천신님
 성미경
09·02·16
조회 : 1331
29  9세 단군 아술_地
9세 단군 아술(阿述)산신님
 성미경
09·02·16
조회 : 1546
28  9세 단군 아술_人
9세 단군 아술(阿述) 재위 35년 / 즉위년 BC 1985 청해의 우착이 단군조선을 침공했다. 단군은 백성들...
 성미경
09·02·16
조회 : 1478
27  8세 단군 우서한_天
8세 단군 우서한(于西翰),오사함 천신님
 성미경
09·02·16
조회 : 1608
26  8세 단군 우서한_地
8세 단군 우서한(于西翰),오사함 산신님
 성미경
09·02·16
조회 : 1566
25  8세 단군 우서한_人
8세 단군 우서한(于西翰),오사함 재위 8년 / 즉위년 BC 1993 백성들의 세금부담을 줄이기 의해 수익의 1/...
 성미경
09·02·16
조회 : 1345
24  7세 단군 한율_天
7세 단군 한율(翰栗)천신님
 성미경
09·02·16
조회 : 1318
23  7세 단군 한율_地
7세 단군 한율(翰栗)산신님
 성미경
09·02·16
조회 : 1376
22  7세 단군 한율_人
7세 단군 한율(翰栗) 재위 54년 / 즉위년 BC 2047 신선도의 정신을 바로 이해하지 못하고, 술적인 면만...
 성미경
09·02·16
조회 : 1235
21  6세 단군 달문_天
6세 단군 달문(達門) 천신님
 성미경
09·02·14
조회 : 1469
20  6세 단군 달문_地
6세 단군 달문(達門) 산신님
 성미경
09·02·14
조회 : 1437
19  6세 단군 달문_人
6세 단군 달문(達門) 재위 36년 / 즉위년 BC 2083 단군이 열국의 제후들을 불러 장춘에게 천제를 지낸 ...
 성미경
09·02·14
조회 : 1358
18  5세 단군 구을_天
5세 단군 구을(丘乙) 천신님
 성미경
09·02·14
조회 : 1326
17  5세 단군 구을_地
5세 단군 구을(丘乙) 산신님
 성미경
09·02·14
조회 : 1314
16  5세 단군 구을_人
5세 단군 구을(丘乙) 재위 16년 / 즉위년 BC 2099 간군은 3명의 아우들을 번왕(단군이 세운 봉건 제후...
 성미경
09·02·14
조회 : 1360
15  4세 단군 오사구_天
4세 단군 오사구(烏斯丘) 천신님
 성미경
09·02·14
조회 : 1660
14  4세 단군 오사구_地
4세 단군 오사구(烏斯丘) 산신님
 성미경
09·02·14
조회 : 1624
13  4세 단군 오사구_人
4세 단군 오사구(烏斯丘) 재위 38년 / 즉위년 BC 2137 동생인 오사달을 몽골의 임금을 삼아, 그 지역의...
 성미경
09·02·14
조회 : 1584
12  3세 단군 가륵_天
3세 단군 가륵(嘉勒) 천신님
 성미경
09·02·13
조회 : 1581
11  3세 단군 가륵_地
3세 단군 가륵(嘉勒) 산신님
 성미경
09·02·13
조회 : 1479
10  3세 단군 가륵_人
3세 단군 가륵(嘉勒) 재위 45년 / 즉위년 BC 2182 단군은 정음 38자를 만드니 이것이 가림토라는 문...
 성미경
09·02·13
조회 : 1623
9  2세 단군 부루_天
2세 단군 부루(扶婁) 천신님
 성미경
09·02·13
조회 : 1580
8  2세 단군 부루_地
2세 단군 부루(扶婁) 산신님
 성미경
09·02·13
조회 : 1575
7  2세 단군 부루_人
2세 단군 부루(扶婁) 재위 58년 / 즉위년 BC 2240 순나라 임금이 유주와 영주지역에 들어와 국경분쟁을...
 성미경
09·02·13
조회 : 1595
6  1세 단군 왕검_天
1세 단군 왕검(王儉) 천신님
 성미경
09·02·13
조회 : 1792
5  1세 단군 왕검_地
1세 단군 왕검(王儉) 산신님
 성미경
09·02·13
조회 : 1587
4  1세 단군 왕검_人
1세 단군 왕검 (王儉) 재위 93년 / 즉위년 BC 2333 단웅(檀雄)을 아버지로 웅씨의 왕녀를 어머니로 하...
 성미경
09·02·12
조회 : 1739
3  47분의 단군과 백두산
47분의 단군할아버지께서 백두산에 자리하셨습니다. 민족의 얼이신 단군님들께서 민족의 영산 백두산에 거하고 계신 것은...
 알자고
06·12·24
조회 : 1585
2  마고하나님과 단군47위
인류의 어머니 마고와 홍익인간 이화세계를 건국이념으로 삼으신 한민족의 국조 단군 47분입니다. 마고어머니와 단군할아버...
 알자고
06·12·24
조회 : 1623
1  단군47위
국조 단군 47분 입니다. 긴말이 뭬 필요할까요.... 민족혼을 되살리는 시간되시길 바랍니다. 참고로.... 단군연...
 알자고
06·12·24
조회 : 1244
1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