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관 홈페이지:::aljago.com
.

.
국조전 한민족을 위해 크게 힘쓰신 국조의 업적을 되세기고 그 참뜻을 널리 알려요~~!


임경업林慶業 장군
 관리자    | 2008·06·23 02:18 | 조회 : 1,372
임경업 (1594~1646)

). 자 영백(). 호 고송(). 시호 충민(). 충주() 출생.


 


철저한 친명배청파() 무장()이다. 1618년(광해군 10) 무과에 급제, 1620년 소농보권관(), 1622년 중추부첨지사를 거쳐 1624년(인조 2) 정충신() 휘하에서 이괄()의 난을 평정하는 데 공을 세워 진무원종공신() 1등이 되었다.


그 후 우림위장() ·방답진첨절제사(使) 등을 지내고 627년 정묘호란 때 좌영장()으로 강화에 갔으나 화의가 성립된 후였다. 1630년 평양중군()으로 검산성()과 용골성()을 수축하는 한편 가도(椵)에 주둔한 명나라 도독() 유흥치()의 군사를 감시, 그 준동을 막았다. 1633년 청북방어사 겸 영변부사로 백마산성()과 의주성()을 수축했으며, 공유덕() 등 명나라의 반도()를 토벌, 명나라로부터 총병() 벼슬을 받았다. 1634년 의주부윤으로 청북방어사를 겸임할 때 포로를 석방했다는 모함을 받고 파직되었다가 1636년 무혐의로 복직되었다. 같은 해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백마산성에서 청나라 군대의 진로를 차단하고 원병을 청했으나 김자점()의 방해로 결국 남한산성()까지 포위되었다. 그 후 청나라가 명나라 군대를 치기 위해 병력을 요청하자 수군장()으로 참전했으나 명나라와 내통, 피해를 줄이게 했다. 640년 안주목사(使) 때 청나라의 요청에 따라 주사상장()으로 명나라를 공격하기 위해 출병, 다시 명군과 내통하여 청군에 대항하려다가 이 사실이 탐지되어 체포되었으나 금교역()에서 탈출했다. 643년 명나라에 망명, 명군의 총병()이 되어 청나라를 공격하다가 포로가 되었다. 이 때 국내에서 좌의정 심기원()의 모반에 연루설이 나돌아 1646년 인조의 요청으로 청나라에서 송환되어 친국()을 받다가 김자점의 밀명을 받은 형리()에게 장살()되었다. 1697년(숙종 23) 복관(), 충주 충렬사() 등에 배향되었다.

 

- ⓒ 두산백과사전 EnCyber & EnCyber.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임경업

 

시대 : 조선 생몰년 : 1594-1646(선조27-인조24) 본관 : 평택 자 : 영백 호 : 고송 시호 : 충민 활동분야 :명장 1594(선조 27)∼1646(인조 24). 조선 중기의 명장. 본관은 평택. 자는 영백, 호는 고송. 충주 달천촌 출생. 판서 정의 7대손으로, 황의 아들이다.

 

1. 관직에 들어서다

 

1618년(광해군 10) 아우 사업과 함께 무과에 합격하고 함경도 갑산으로 추방을 위하여 나갔다가 1620년 삼수의 소농보권관으로 부임하여 군량과 군기를 구비하는 데 공을 세워 절충장군에 승서되었다. 그뒤 첨지중추부사로서 인조반정공신인 김류의 막하에서 있다가 1624년(인조 2) 이괄의 난 때에는 출정을 자원하여 정충신의 휘하로 들어가 공을 세워 진무원종공신 1등이 되고 가선대부에 올랐다. 이듬해 행첨지중추부사 겸 우림위장을 거쳐 방답첨사로 임명되었고, 1626년 전라도 낙안군수로 부임하였다. 1627년 정묘호란이 일어나자 전라병사 신경인이 좌영장에 임명하고 청군을 무찌르기 위하여 서울로 향하였으나 이때는 이미 주화파에 의하여 강화가 성립된 뒤여서 싸움 한번 하지도 못하고 군졸을 이끌고 낙안군으로 돌아왔다. 이듬해 체찰부의 별장이 되었다. 1629년 용양위부호군으로 체찰부별장을 겸하고, 이듬해에는 평양중군에 임명되었다. 631년 검산산성 방어사에 임명되어 정묘호란 이후 퇴락한 용골·운암·능한산성 등을 수축하였으며, 정주목사에 승서되었다. 그의 이와같은 활약에도 불구하고 당시 조정에서는 청천강 북쪽인 서북로의 군사력은 정묘호란 이후 큰 타격을 입어 한때 청북포기의 의논이 일어났다. 즉, 그 방어선을 청천강 이남으로 후퇴시켜 안주중심의 방어를 펴는 동시에 강도와 남한산성을 수축하여 수도권 방어에 전념하려 하였다. 이에 대하여 청천강 북쪽의 백성들은 맹렬한 반대를 하였는데, 이와같은 청북인의 반대운동을 임경업이 뒤에서 조종하였다 하여 탄핵을 받고 구금되었으나 곧 석방되었다. 1633년 2월 기복(상중에 벼슬에 나아감.)하여 청북방어사에 임명되고 곧 안변부사를 겸하였다.이때 백마산성에 웅거하면서 이를 수축하고 방비를 튼튼히 하였다. 그해 4월 명나라의 반장인 공유덕·경중명이 우가장 앞바다를 경유하여 구련성으로 들어가 후금군과 통하려고 하였다. 이에 의주부윤 윤진경과 함께 이 사실을 명나라 대도독 주문욱에게 연락하여 이를 협격, 섬멸하였으나 명나라 장군간의 싸움으로 이들 반장을 사로잡는 데는 실패하였다. 이 공로로 명나라 왕으로부터 금화와 많은 상을 받았고, 명나라의 총병벼슬을 받아 이때부터 임총병으로 명나라에도 크게 알려졌다. 그뒤 아버지의 탈상을 위하여 고향에 왔다가 1634년 부호군에 복직되고, 곧 의주부윤 겸 청북방어사에 임명되었으며 의주진병마첨절제사까지 겸하게 되었다.그러나 그의 근거지인 백마산성을 방어하기에는 인적·물적 어려움이 많았다. 그는 조정으로부터 백금 1, 000냥과 비단 100필을 받아 중국상인과 무역을 하여 이를 축적하는 동시에 유민을 모아 12곳에 둔전을 개설하여 안집해 살도록 하였다. 이 공로로 1635년 가의대부에 올랐다. 그러나 이와같은 무역거래는 지나치게 이익을 추구하였다는 책임을 물어 파직되었다.이에 당시 도원수 김자점은 강력하게 그의 복직을 주장하여, 1636년 다시 가선대부로 자급을 내린 채 의주부윤에 복직되어 압록강 맞은편의 송골산·봉황산에 봉화대를 설치하는 등 국방태세를 강화하였다.

 

2. 병자호란때의 선전

 

1636년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송골·봉황의 봉화대에서 연락을 받고 산성을 굳게 지켜 적의 진로를 둔화시키는 데 진력하였다. 청군은 임경업이 지키는 백마산성을 포기하고 접 서울로 진격하였으며, 인조는 남한산성으로 피하였으나 역부족이었다. 결국, 이듬해 정월에 주화론자인 최명길 등의 주장으로 굴욕적인 화의를 성립시켰다.그뒤 청나라 태종은 조카인 요퇴로 하여금 300기의 정예기병을 이끌고 본국으로 돌아가게 하였는데 그는 이 요퇴군을 맞아 압록강에서 쳐 무찌르고 잡혀가던 우리 백성 남녀 120여명과 말 60여필을 빼앗는 전과를 올렸다. 이후 청나라는 명나라를 칠 전초전으로서 눈의 가시였던 가도에 주둔한 명군을 치기 위하여 1637년 2월 조선에 병력동원을 청해왔다. 이때 그는 수군장에 발탁되었으나 철저한 친명배금파였으므로 선봉에 서는 것을 주저하였으며 명나라의 도독 심세괴에게 내통, 그들의 피해를 최소한으로 줄이게 하였다. 한편, 피폐한 의주의 물적·인적 자원을 확보하기 위하여 다시 상인들을 심양에 보내 물화교역으로 이를 해결하려 하였으나, 이것이 청인에게 발각되어 인조의 노여움을 사, 평안도의 철산으로 유배되었다.

 

3. 청의 요청으로 출전

 

한편, 청나라에서는 여러 차례 명나라를 치기 위한 병력의 동원을 요청해왔으나 조정에서는 이에 응하지 않았다. 청나라는 이것이 조약에 명시된 사항이라 하여 질책이 대단하였다. 비변사에서는 임경업의 죄를 용서하고 마침내 조방장으로 기용하여 그로 하여금 명나라를 도록 하였다. 그는 군사 300명을 이끌고 구련성으로 나아가 진격하는척하면서 군사동원과 군량조달의 어려움을 들어 심양으로 나아가 이 사명을 완수하였다. 이 공로로 인조로부터 숙마 한필을 하사받고 의주부윤으로 복귀하였다가 9월 평안병사·수군절제사 겸 안주목사로 승서되었다. 1639년말부터 청나라는 명나라의 근거지인 금주위(지금의 성경지방)를 공격하기 위하여 다시 병력동원과 군량미의 원조를 강력하게 요구하였다. 조정에서는 청나라의 요청에 의하여 임경업을 주사상장, 황해병사 이완을 부장으로 삼았다. 이듬해 4월 그는 전선 120척, 격군(조선시대 수부의 하나로 사공의 일을 돕던 사람) 1,323명, 사수 1,000명, 포수 4,000명, 화약 1만근, 철환 4만2000개, 조총 4,170정, 군량미 1만7160석, 그리고 세공청국미 1만석을 싣고 안주를 출발하여 금주위로 향하였다. 한편, 재상이었던 최명길과 밀의하여 승려 독보를 보내어 이 사실을 등주의 명군문 홍승주에게 통고하게 하고 애써 싸우게 하지 않았다. 그해 7월 청나라는 범문정을 통하여 심양에 있는 세자에게 항의하였다. 그들은 임경업의 함대를 전진시키려 하나 전진하지 않고, 세폐미를 요하 입구까지 운반하라고 하였으나 거절하고, 또한 명나라 배를 만났으나 싸우지 않았으며, 배가 표류하였다고 속여 두 사람을 몰래 명나라로 보내어 내통하였으므로 우리 조정과 서로 짜고 명나라와 내통한 것이라고 힐책하였다. 소현세자는 모르는 사실이라고 극부 부인하였다. 이에 따라 범문정은 그들 황제의 칙서를 가지고 재삼 임경업을 달래었으나 듣지 않았다. 7월 14일 부장 이완은 본국으로 돌려보내고 임경업은 나머지 50척의 배와 1, 500명의 선군 및 격군을 이끌고 개주위에 이르러 배에 있던 세폐와 군량미를 모두 버리고, 다시 해주위·이주위·금주위·대승보 등지로 진주하였으나 다만 청나라 장수의 지휘에 따라 진퇴를 같이 하였을 뿐, 그 동안 한번도 명군과 싸우지 않았다.

 

4. 청에 비협조한 죄로 피신

 

641년 정월 임경업은 배를 버리고 육로로 요양·심양·압록강까지 청나라의 허와 실을 일일이 정탐하면서 서울로 돌아왔다. 청나라에서는 그가 명나라와 내통하고 있는 사실을 눈치는 채고 있었으나 확증을 잡지 못하여 고민하였으며 조정에서는 청나라의 압력으로 삭탈 관직하였으나, 그해 12월에는 행동지중추부사로 임명하였다. 642년에 임경업의 청나라에 대한 비협조의 사실이 드러나기 시작하였다. 청나라의 금주위 공격으로 명장 홍승주가 청나라에 투항하자 그의 부하인 예갑과 천부사 이계의 실토로 임경업이 승려 독보를 명나라로 파견한 전말을 알게 되었다. 또한 그해 10월에는 정주의 고충원이 심양 감옥에서 이 사실을 목격하였다고 증언함으로써 그가 청나라에 협력하지 않은 죄상이 드러났다. 이러한 확증에 의한 청나라의 압력으로 조정에서는 형조판서 원두표로 하여금 임경업을 체포하여 청나라로 압송하도록 하였다. 압송도중 11월 6일 그 일행이 황해도 금천군 금교역에 이르렀을 때 임경업은 밤을 틈타 도망하였는데, 그는 붙잡히기 전에 심기원을 만나 그에게서 은 700냥과 승복  및 체도를 얻어 기회를 노리다가 붙잡혀 압송되던 도중 도망치는 데 성공한 것이다. 그는 명나라로 망명할 수 있는 기회를 잡기 위하여 처음 양주 회암사에 맡겨두었던 승복을 찾아 포천과 가평의 경계지대에서 승복으로 갈아입고 중이 되어 양구현의 어느 골짜기에서 초막을 치고 겨울을 지냈다.이듬해 정월 양양으로 갔으나 복병 때문에 뜻을 이루지 못하고 다시 양구로 돌아왔다가 사잇길로 상원으로 갔다가 다시 회암사로 숨어들어 탈출의 기회를 노렸다. 그 동안 조정에서는 청나라의 독촉에 못이겨 그의 처를 비롯하여 형제 등 가족을 체포하여 청나라로 압송하였으며, 그의 처 이씨는 그 이듬해 9월 심양옥에서 자살하였다.

 

5. 명에서 평로장군에 임명

 

 한편, 임경업은 1643년 5월 26일 김자점의 종이었던 상인 무금(일명 효원)의 주선으로 배 한척과 사공 10명, 그리고 그의 군관이었던 이형남·박수원(일명 차자룡)과 일찍이 사귀어온 임성기·최수명의 두 승려(일설에는 지명·소명이라고도 함.)를 대동하고 상선을 가장하여 서울의 마포를 출발하여 황해로 나아갔다. 그해 가을 중국 제남부의 해풍도에 표착하였다. 그곳에서 명나라의 수비대 군관인 곽이직(郭以直)의 조사를 받고 등주도독  황종예군문의 총병인 마등고의 휘하에 들어가니 명나라에서는 그에게 평로장군(일설에는 부총병)을 내리고 4만의 병사를 이끌도록 하였다고 한다.

 

6. 청군에 의해 본국 송환

 

그러나 청나라는 마침내 북경을 함락하였고 청 태종은 산해관으로 들어가니 도독 황종예는 남경으로 도망쳤다. 임경업은 마등고와 함께 석성으로 들어가 재기의 기회를 노렸다. 명나라 조정은 남경으로 갔으나 그곳도 곧 함락되자 마등고도 청나라에 항복하고 말았다. 한편, 본국에서는 그의 후원자인 심기원의 옥사가 일어나 임경업이 연루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었으니 그는 갈 곳을 잃어버렸다. 임경업은 이곳에서 탈출하기 위하여 독보에게 배의 주선을 부탁하였으나 실패로 돌아가고 마침내 그의 부하였던 장련포수 한사립의 밀고로 1645년 정월 명나라의 항장 마홍주에게 잡혀 북경으로 압송되었다. 청나라는 당시 섭정자 예친왕이 집권하면서 대사령을 내리고 임경업에 대하여도 그 재략을 아껴 과거의 일을 불문에 붙이려 하였다.그러나 역관 정명수·이형장, 그리고 조신 김자점 등 반역 부청배가 결탁하여 국으로 송환되었다.

 

 7. 본국배반의 죄로 처형

 

 1646년 6월 임경업은 죄인이 되어 사은사 이경석에 의하여 본국으로 송환되었으며, 18일에 서울에 이르러 인조의 친국을 받게 되었다. 조정에서는 임경업을 심기원의 옥사에 관련시키려 하였다. 그는 심기원으로부터 은 700냥과 승복 및 체도를 받은 것은 시인하였으나 역모가담은 극력 부인하였다. 그러나 임경업이 달아날 당시 형조판서로 있다가 그 사건으로 파직되었던 원두표와, 임경업과 지난날 가장 가까웠던 김자점이 이를 반대하고 죽여야 된다고 주장하였다. 김자점은 임경업이 평안병사 겸 의주부윤으로 있을 때 도원수로서 서북면의 방어에 전책임을 지고 있었고 임경업은 그의 막하로서 그를 따랐으며, 임경업이 상인 잠송사건을 일으켰을 때에도 적극적으로 그를 옹호하여 형벌을 면하게 해준 장본인이었는데, 임경업을 죽여야 된다고 주장한 데는 다음과 같은 이유가 있었다. 즉, 임경업에게 배를 알선하였던 무금은 그의 첩인 매환의 오라비였고, 이들은 모두 김자점의 종이었으며, 임경업이 마포에서 탈출할 때 무금의 처에게 탈출사실을 김자점이나 그의 아들 식에게 알리라고 하였던 것이다. 결국, 임경업이 살아서 문초를 받게 되면 무금의 처도 문초해야 되고 무금의 처가 김자점에게 알렸다고 하면 김자점도 임경업의 탈출을 도운 결과가 되며, 그러면 심기원의 당으로 몰려 자기도 죽어야 된다는 논리가 성립되기 때문이다. 그해 6월 20일 임경업은 심기원사건의 연루 및 자기 나라를 배반하고 남의 나라에 들어가서 국법을 어겼다는 죄를 뒤집어쓴 채 형리의 모진 매에 이기지 못하여 마침내 숨지고 말았다. 그의 나이 53세였으며 고향인 충주의 달천에 장사지냈다. 임경업은 당시 친명반청의 사회분위기와 함께 우국충정에 뛰어난 충신이요 무장이었다. 그러나 가장 불행한 장수였다. 그가 명성을 떨치면서도 한번도 청나라와 움다운 싸움을 해보지 못한 불운의 명장이었다. 뿐만 아니라 당시 사회분위기대로 의리와 명분에 투철하고 고집 센 무장이었지만, 당시 실제적인 국제정세, 즉 역사의 흐름에 어두운 장군이었다. 그러나 이는 그가 무능한 것이 아니라 이를 충족시켜주지 못한 그의 조국이 무능하였던 것이다. 그는 이미 망해가는 명나라와 힘을 합쳐 청나라에 저항하여 병자호란의 부끄러움을 씻으려 하였지만 그의 조국이 이를 뒷받침하지 못하였던 것이다. 그러나 그의 생애는 당시의 국민이나 조정의 감정과 함께 충의·지조, 리고 용기 등으로 점철되어 민족의 마음속에 자리하였으니 뒤에 그의 무용담을 소재로 한 고대소설 〈임경업전〉이 널리 읽혀졌던 것으로도 알 수 있다. 1697년(숙종 23)12월 숙종의 특명으로 복관되었다. 충주의 충렬사, 선천의 충민사, 백마산성의 현충사 겸천의 충렬사 등에 제향되었다. 시호는 충민이다.

 

-출처 : 네이버 지식 iN -

 

 
  
16  사명대사(四溟大師) 유정(惟政)
사명대사 유정[四溟大師 惟政] 1544(중종 39) 경남 밀양~1610(광해군 2). 속성 임(任). 본관 풍천(?川). 자 ...
 운영자1
08·08·06
조회 : 1969
15    사명대사에 얽힌 이야기들
사명대사에 얽힌 이야기들--------------------------------------- <b>사명대사와 서...
 운영자1
08·08·06
조회 : 2047
14  사육신 성삼문成三問 선생
성삼문 [成三問, 1418~1456] 본관 창녕(昌寧). 자 근보(謹甫)·눌옹(訥翁). 호 매죽헌(梅竹軒). 시호 충...
 운영자1
08·07·15
조회 : 1621
13  원효대사
원효대사 [元曉大師](617 - 686) 신라의 승려, 617년 경북 경산 출생, 성은 설(薛), 설총의 아버지, 29세에...
 관리자
08·06·23
조회 : 1495
12
NO IMAGE
   원효대사의 예언서 "원효결서(元曉訣書)"
원효결서(元曉訣書)* : 三神五行 (*) 김중태 저 원효결서 1,2권 (화산문화) 天有五星 地有五行 天分星宿 地...
 관리자
08·06·23
조회 : 2137
 임경업林慶業 장군
임경업 林慶業 (1594~1646) 平澤). 자 영백(英伯). 호 고송(孤松). 시호 충민(忠愍). 충주(忠州) 출생. &nb...
 관리자
08·06·23
조회 : 1372
10  이순신장군
이순신 [李舜臣, 1545~1598] 조선시대의 임진왜란 때 일본군을 물리치는 데 큰 공을 세운 명장. 옥포대첩, 사천포...
 운영자1
08·04·30
조회 : 1933
9  태양인 이제마
이제마 [李濟馬, 1838~1900] 조선 말기의 의학자로 사람의 체질과 성질에 따라 치료를 달리해야 한다는 사상...
 운영자1
08·04·30
조회 : 1378
8  김구 선생
  김구 (한국 독립운동가·정치가)  [金九, 백범] 1876. 7. 11 황해도 해주~1949. 6...
 성미경
08·03·06
조회 : 949
7    내가 원하는 우리나라 (백범일지 나의 소원 중에서)
  내가 원하는 우리나라   (백범일지  나의 소원 중에서)   나는 우리나라가 세...
 성미경
08·03·06
조회 : 958
6
NO IMAGE
 유관순 열사
유관순   (한국 독립운동가)  [柳寬順] 1902. 3. 15 충남 천안~1920 서울.   ...
 성미경
08·03·06
조회 : 1540
5  최치원 선생
다움 백과사전 검색 자료   본관은 경주(慶州). 자는 고운(孤雲)·해운(海雲). 아버지는 견일(肩逸)로 숭복사(...
 성미경
08·03·06
조회 : 1081
4    고운선생의 난랑비서문(鸞郞碑序文)
영상은 8분이에요 얼마 안하니까 꼭 한번 보세요 ^^ 우리민족의 정신세계 알아봐야죠^^      ...
 성미경
08·03·06
조회 : 2083
3  을지문덕 장군
을지문덕 (乙支文德, 6세기 후반~7세기 초반)은 고구려 영양왕(재위: 590년∼618년) 때의 장군이다.   &nb...
 성미경
08·03·06
조회 : 1296
2    천부경과 을지문덕훈
천부경과 을지문덕훈 天符의 文字 천부경에는 숨겨진 글자가 있다. 천부경에 나오는 三 부분을 따로 표시하면 아래와 같...
 성미경
08·03·06
조회 : 1062
1  광개토태왕
고구려(가우리)왕조   제19대 광개토태왕(廣開土太王 : 375∼391.말∼413.10) 재위 : 약22년 ...
 성미경
08·03·06
조회 : 1400
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